2013년 06월 16일


Entrepreneur's Diary #096

#제 96화 신념과 현실사이



신념과 현실 사이에서 오늘도 나는 고민하고 고민하고 고민한다.

요즘 내 머리 속에 한 가득 자리 잡은 무거운 것들.


-내가 믿는 것에 대해 10여년간의 고민과 실천으로 다져진 강한 확신

-내가 믿는 것을 지키고 싶은 강한 욕망

-내가 믿는 것을 지키기 위해 실리와 거리가 먼 불필요하고 불편한 충돌로 인해 타협에 대한 욕구

-내가 믿는 것을 실천해감으로 인해 이 땅에 미칠 영향에 대한 불확실


어떤 결정이든 나는 나를 믿는다.


부족하고 불완전한 존재이지만, 사회에서 살아가기 위해서는 서로 다름을 이해하고 충분한 의사소통과정을 거쳐서 합리적인 결정을 해야겠지. 그 합리적인 과정과 결정이라는 것이 때론 우리의 신념과 위배되어 실망감을 주기도 하지만, 매번 올바르고 좋은 것만 있을 수는 없는 것이 현실 아닌가.


각자의 믿음이 다른 방향을 향하고 있는 경우도 있고, 방향은 같으나 방법이 달라 충돌이 발생하는 경우도 많이 발생한다. 우리 모두의 사회이기에.. 다름이 존재 할 수 밖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 긍정적으로 노력한다는 점에서 희망은 있다고 본다.


그래. 그래도 끝까지 놓지 않아야 하는 것이 '희망'이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sky 2013.06.19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치관의 차이. 방법의 차이로 인해
    이런 부분들이 생기네요.
    갈등 해결의 과정은 서로 듣고 이해하고. 존중하는 과정에서 그 간격의 차이를 점차줄여나가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완벽한 합의점이 아닐지라도 그 간격이 줄어드는 것 자체가 아름다운 과정인 것 같네요. 지금 그 아름다운 과정에 있으신것 같네요. 힘드신 것 같지
    만 지금 함께하는 아름다운 과정 즐기
    셨음 합니다.땅에서 넘어진자 땅을 딛고 일어난다는 말이 기억납니다. 당장은 힘겨울지라도 언젠가는 과정이 열매가되어 신념이 빛을 발할거예요.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