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09월 04일


Entrepreneur's Diary #135

#제 135화 변태적 단상



불현듯 떠오르는 짧은 생각을 남겨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이 다짐조차도 불현듯 떠오른 것이다.)

번뜩이는 순간의 생각을 잡아 곱씹어보고, 이를 그림을 그려볼 생각이다. (이 아이디어도 불현듯 떠오른 것이다.)


순간의 진심, 감정이 수면 위로 떠올랐을 때 하나씩 건져내서 어떤 놈인지 요리조리 살펴보고 어루만져주고, 다시 제 살길을 찾도록 보내주어야겠다.




-손 길은 그 어떤 중독보다 강하다.


-그가 지닌 고유한 아름다움을 찾아 내는 것이 지혜로움이다.


-혀에는 수 많은 가시가 있다. 그래서 혓바늘이라 부른다.


-이해하거나 알면 실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건 전혀 다른 것이다. 몰라도 실천할 수 있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4년 05월 03일


Entrepreneur's Diary #120

#제 120화 자화상 그리기



요즘 나는 자화상을 그린다.

순간과 찰나의 나의 감정에 집중해서 나의 모습을 그림으로 옮긴다. 그저 그 순간에 손에 잡히는 것으로 말이다. 내 모습을 그리다보면 내 감정에 보다 솔직해질 수 있어서 좋다. 그 순간의 감정에 말이다. 점차 나란 존재에 대해 깊이 있게 들여다 볼 수 있기도 하다.


자화상을 그릴 때 마다 조금씩 송정현이라는 존재에 좀 더 가까이 갈 수 있다.



나를 통해 나를 바라보는 것.

나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것.

자화상을 그리면서 느낄 수 있는 것이다.



To see the world, 

Things dangerous to come to 

to see behind walls

to draw closer

to find each other

and to feel

That is the purpose of life


세상을 보고

무수한 장애물을 넘어

벽을 허물고

더 가까이 다가가

서로를 알아가고

느끼는 것

그것이 바로 인생의 목적이다.





















나는 나를 사랑한다.

나만큼 너를 사랑한다.

우리는 서로 사랑한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3년 02월 24일


Entrepreneur's Diary #086

#제 86화 자극과 상상력





나는 동영상보다는 그림을 좋아하고, 그림보다는 글을 좋아한다. 그 이유는 내가 상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하나하나 그림을 그리듯 섬세하게 묘사해놓은 글을 선호하는 편이다. 글을 읽으면서 그 상황을 그려볼 수 있기 때문이다. 요즘은 소설이나 만화가 영화의 소재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그 작품들 중에서 글을 읽으면서 내가 상상했던 것과 다르거나 기대 이하여서 실망했던 부분이 많았다.


최근에는 글보다는 그림, 그림보다는 동영상, 동영상에서도 이제는 3D / 4D 입체를 넘어 감각기관을 풍부하게 자극을 시켜준다. 현실보다 더 현실같은 그래픽 작업으로 이제는 무엇이 진짜인지 가상인지 모를 정도이니 말이다. 


나는 이렇게 우리의 모든 감각을 자극시키는 기술들에 작은 거부 반응을 일으키고 싶다. 이런 다각적이고 사실적인 자극들 덕분에 우리는 생각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저 편하게 가만히 앉아서 수동적으로 자극을 받아들이면 된다. 8,000원에서 14,000원까지 본인이 원하는 자극 수준까지 선택하고 그에 대한 댓가를 지불하면 언제든지 신선해보이는 자극을 즐길 수 있다. 


이 과정들은 우리의 감각을 자극하지만, 상상을 자극하여 이를 촉진시켜주지는 않는다. 상상은 치열한 적극성의 산물이기 때문이다. 단순하게 수동적으로 자극을 수용하기만 해서는 상상력을 촉진할 수 없다. 균형감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 예를 들자면, 새로운 자극에 대한 수용과 더불어 적극적으로 무언가 그려보고 떠올리는 행위 말이다. 


이렇듯, 자극은 상상력을 죽이기도 하지만, 살릴 수 있는 유일한 요소이기도 하다. 수동적인 태도로 아무 생각없이 자극을 받아들이면, 상상력은 도태된다. 반대로 자극을 새로운 창작의 소재로 활용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상상력을 촉진시킬 수 있다.





우리는 무엇이든 상상想像, Imagine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기도 하다.


상상 역시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상상 역시도 치열하게 한계에 부딪혀가며 그 경계를 넓혀가야 한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