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27일


Entrepreneur's Diary #079
제79화 2013년 꿈달력과 기업가정신(6월)



Dream Painter 박종신 작가로부터 2013년 꿈달력(夢曆)을 받았다.
12명의 꿈을 매월마다 그림과 글로 담아 놓은 달력이라 무척 의의가 깊다. 나는 5부를 구매했는데, 누구에게 선물로 드려야 할지 고민이다.

1부는 내가 가질 계획이고, 나머지 4부는 누구에게.. 드릴 건지.. 
신중하게 고민해봐야겠다.

(사진 : 꿈달력에 직접 인사를 써 주신 박종신 작가님)


(사진 : 6월 기업가정신에 대한 나의 자작시를 이미지로 표현한 작품)


다른 달도 무척이나 훌륭한 개개인의 꿈과 글들이 있었다.

내년에는 매월 한 사람의 꿈을 마음 속에 담아볼 생각을 하니 설레인다. 이걸 벤치마킹해서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달력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각 요소별로 짧은 글과 이미지를 넣어서 기업가정신을 고취시키고 확산시키기 위한 달력! 그것도 재미있겠는데??



ps 6월 Entrepreneurship (기업가정신)은 아래 시를 형상화한 작품이다.

관련 글 http://wet-entrepreneur.tistory.com/637


[Entrepreneurship] 

(창업가정신, 기업가정신) : 미완성작


                                                                         變態 송정현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호기심.
세 살배기 어린아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미지 세계의 갈망이자,
딱딱한 것에 대한 말랑한 질문과 당연한 것에 대한 엉뚱한 상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용기.
두려움을 모르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에 대한 직시와 담담한 대면.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우둔함.
조바심이 내 마음을 온통 흔들어 놓을지라도,
허리케인의 눈처럼 자아의 중심을 잡고있는 차분한 침묵.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새로운 길.
남들이 가지 않은 꿈과 삶에 대한 억척스러운 고민의 흔적이자,
승리의 발자국을 한 걸음씩 만들어 나가는 인생의 궤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정의.
올바름에 유연하고, 사악함에 강한 솔로몬의 칼이자,
주름이 깊게 패인 현자의 공정한 저울.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사랑.
나로 비롯되어 너로 맺음하고 너로 비롯되어 나로 맺음하는,
작고 미천한 존재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애틋함.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11월 23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Process
#집필과정 제 5화 꿈작가와 나눈 꿈같은 꿈의 대화

(사진 : 드림페인터 박종신 샘이 찍어준 몇 일 전 나의 모습)


#489012

글을 쓰기 위한 종신이 형님의 한마디 조언.

"신선할 때 빨리 써라"

 

 

#58902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한동안 그 욕구나 감정을 꾹꾹 눌러야 할 필요성도 있다. (꾹꾹 눌러 응축시켜 터트리는 방법)


목숨을 건 절실함이 있다면 어떻게든 표현이 되는 것. 절실하기가 힘든데,

그 작품 속에 꾹꾹 눌러, 구겨넣은 절실함은 누구나 알아본다.예전에 SNA에서 나의 발표를 듣고 대학생도 한 눈에 그 가벼움을 알아보지 않았는가? 그때 참 부끄러웠다. 짧은 시간이지만, 절실함을 담을 수 있는 것. 그것이 필요했던 것인데, 그것이 글을 쓸데도 필요하다는 것을 느낀다.

 

신선한 재료를 가지고 빠르게 조리를 하여 신선함과 본연의 맛을 살린 요리를 할 것인가? (이 때의 관건은 신선함이 떨어지지 않을 그 적절한 시점에 요리를 내어야 한다.)

갖가지 양념과 재료를 버무려 푸욱 삭혀서 깊이 있는 맛을 내는 요리를 할 것인가? (이 때의 관건은 잘 조리된 깊이 있는 맛이 날 적절한 시점에 요리를 내어야 한다.)

 

신선함도 살리고 요리에 깊이도 담아야 하고, 보기도 이뻐야 하기 때문에!! 내가 죽을 맛이다. 나는 모든게 서툴고 부족한데 말이다. 나는 나를 과연 대중에 내던져도 될까? 무르익지 않았다면 설익은 해석보다는 신선한 질문이 좋을 듯 하다.

(그런 의미에서 요리사는 최고의 직업인지도.....)

 

나는 아내와 결혼한 것을 후회한다라는 책의 포맷을 참고하기를 추천받았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소재와 그 소재에 대한 나만의 사례, 그리고 그를 뒷받침해주는 객관적 이론과 나만의 견해와 결론으로 구성되어지는 포맷. 기타 다른 구조도 추가적으로 참고해보려고 한다.

 

결국,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은 나만의 시각과 언어로 풀어나가는 것인데, 내가 잘 풀어나갈 수 있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내가 잘 할 수 있고 나만의 것은 바로 변태적인 시각과 음악이다. 이것들을 기업가정신과 잘 버무려서 요리해야하지 않을까? 그렇다면 맛은 없을지 몰라도 나만의 맛은 독자에게 각인될 것이다.

 

음악/기업가정신/세계일주 등

송정현 세상을 두드리다/30대 송정현 모든 것을 버리고 세상으로 MT가다 등

 



(사진 : 변태와 꿈작가)

 

#8902

기업가정신이 무엇인가? 기업가정신은 길에 비유할 수도 있을 것이다.

 

[길을 만드는 사람 = Entrepreneur]

개척자, 선구자 말고 다른 나만의 의미를 잘 표현할 만한 단어는 없을까?? 길잡이? 길을 안내하는..... 후배들에게 길을 안내도 하면서 만들어나가는 사람의 의미. 그런 의미에서는 종신이형님이 이야기 한 U-Way나 My-Way라는 개념이 딱 떨어진다. 그 유가 You도 될 수 있고, 有도 될 수 있고, 여러가지 의미를 포함하는 것. 

결국 우리는 어디서 만나는 것인가? 당신과 나의 트랙? 결국 각자의 길을 가다가 길 위에서 만나는 것 아닌가! 결국 사람과 사람이 길 위에서 만난다면, 그 길은 열린 길이어야 한다. 어디로? 하늘과 육지와 바다로 말이다. 가다가다보면 이것들과 연결되니까. 그 것은 어쩌면 막연한 미지의 세계, 우리가 꿈꾸어왔던 세계라고 볼 수도 있다. 인생의 최종 목적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그렇다면, 그 길의 목적은 무엇일까? 무엇인가 흐르게 만드는 것이다. 길은 흐름을 위해 존재한다. 흐르는 것은 에너지의 이동을 뜻하는 것이며 변화하는 것이다. 마치 물이 흘러흘러 바다로 가듯이 흐름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우주와 지구가 탄생하고 인류가 시작된 시점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를 전체로 볼 때, 나란 존재는 정말 하찮은 존재이며 눈 깜작할 찰나의 순간을 살다가는 것인데, 그 순간에 만난 인연은 얼마나 소중한 인연인가? 그 인연에서 생각이 나오고, 생각은 또 인연을 만드는데, 이것 역시 흐름으로 볼 수 있다.

다음 사람을 위해 길을 안내하고 만드는 사람이 창업가라고 본다면, 그는 흐름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창업가는 어떤 흐름을 만들어야 하는가? 그리고, 나는 어떤 흐름을 만들고 싶은가?? 창업가는 산골짜기의 시냇물처럼 경쾌한 흐름을 만들어야 한다. 그것은 매우 빠르고 변화무쌍하며 경쾌하다! 나는 그 경쾌한 흐름을 계속 발생할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

나는 그 흐름을 만들기 위해 글을 쓰고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내 삶의 목적과 목표는 이것에 있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