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2월 16일

 

러시아 1일차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비행티켓이 저렴한 AEROFLOT을 이용하여 러시아 모스크바로 펄럭이며 날아왔다.

그러나 기내 서비스는 한국의 서비스를 기대하면 무리다.

덩치 좋은 스튜어디스들이 전혀 미소없이 딱딱한 발음으로 이야기 해준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서비스보다는 러시아 말처럼 좀 딱딱한 느낌이였다. 손님과 부딪히는 것도 다반사이고, 심지어는 나에게 물을 흘리기도 했다.(물론, '쏘리'라고는 했지만, 닦아주진 않았다.)

 

'Coffee? or Tea?'

'Apple juice. plz'

러시아 휴지는 붉은 색 계통이 많다. 왜 일까??




기내식, 점심

 

치킨과 훈제연어가 나왔다. 훈제연어는 우리나라의 것보다 색이 탁하고 좀 더 달달하고 짭쪼롬하면서도 쫀득한 독특한 맛이였다. 아마 소스를 우리나라에서 쓰는 것과 다른 듯 하다.



저녁, 기내식

 

어묵으로 된 볶음밥, 그리고 소금에 절인 햄 슬라이드. 어묵과 밥은 맛은 괜찮았으나 밥의 양이 너무 작았다. 햄은 짭짜로웠는데, 밥과 함께 먹는다면 그리 나쁘지 않을 것 같다.

 

 

E부터는 오래된 공항터미널이다. A~D 터미널은 새로 지은 건물에 위치해서 매우 깨끗한 모습에 비해 F 터미널은 다소 어두워 보였다.

 

 

 

승현이의 노고?로 인해 몇 일 묵을 민박 사장님의 공짜 픽업서비스를 받는다.  

우리는 F 터미널에 내렸지만, 예매 티켓에는 D터미널로 기재되어 있어서 그쪽에서 만나기로 했다. 그래서 D터미널로 이동 중인 모습. 결국 픽업하러 온 사장님은 비행기편을 확인하고 F에서 기다렸지만, 우린 약속대로 D터미널로 이동했다. 그거 머 이동하면 되잖아라고 생각하시는 분은 나중에 재미삼아? F에서 D까지 이동해보시라.....

(절 원망하지는 마시구요. ㅋㅋ)

 

결국, 사장님도 우리도 다시 F터미널로 돌아와서 그 먼거리를 왕복으로 이동하고 기다리면서 공항에서 1시간 30분을 허비했다. ㅠㅠ

 

 


이동 중 막간의 시간을 이용해서 루블로 환전하려 했으나..... 여행자 수표는 거부 당했다.

러시아 갈 때, 여행자 수표를 바꿀 곳이 거의 없으니 달러로 현금으로 챙기시라. 우리 여행자 수표는 어디서 바꾸니?? 맨날 돈은 떨어져 가는데..... (사실, 지금 승현이와 진영이는 환전 가능한 곳을 찾으러 갔다. 정보가 있으면 다시 공지하겠다.)

 

 


하마포타무스! 히포포타무스라는 러시아 유명한 프랜차이즈다.

 

스포츠 컨셉의 식당, 메뉴는 안가봐서 모르겠다. 셀러드바가 있고 메인 메뉴를 시킬 수 있는 형식인듯 하다.

 

 

 

 

 


밖에 나오니 영하 20도 ㅡㅡ;;

중국의 연변만큼 춥지는 않았으나 여기도 코털이 어는 체험을 할 수 있었다. (남자들은 코털 정리 필수ㅋㅋ) 일단, 모자를 안 쓰는 사람이 드물었다. 러시아에 가실 때는 모자와 귀를 가릴 수 있는 귀도리는 필수이며, 가능하면 목도리도 챙기길 바란다. 군대 새벽근무 나가는 느낌의 약 10배 추위라 생각하면 쉽다. 

 


사장님의 힘든 픽업서비스는 차를 타고도 계속 된다.

모스크바 공항은 모스크바 시내와 조금 떨어져 있는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러시아는 교통체증이 심각했다. 그래도 그날은 잘 풀린 거라고 말씀하시더라. ㅡㅡ;; (보통 공항에서 시내까지 40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린다고 하니 참고하시라.)

짐이 많아서 뒤에 3명이 짐과 함께 발 한번 뻗지도 못하고 갑갑하게 타고 왔다.

 


도착해서 먹는 맛있는 식사. 애들은 콧물까지 흘리면서 국물을 먹더라.

이모가 음식을 꽤 잘해서 내 입맛에는 괜찮았다.

 


식사를 간단하게 끝내고 이제 지옥의 인터뷰 준비??가 펼쳐졌다......

다음 날 오전에 인터뷰 1건과 주러 한국대사관을 방문하기로 했기 때문에, 인터뷰 준비는 물론이고, 위치확인, 교통수단, 연락처 등 모든 것을 준비해놓고 잠을 청했다.

아마 시차 때문에 멤버 전원이 그 날 24시간 넘게 깨어있었을 것이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