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넘게 방치된 블로그.

망할 티스토리 로그인이 안되서 3년 넘게 블로그에 로그인도 못하고 컨텐츠도 못 올렸으나, 카카오 통합 아이디를 활용해서 다시 로그인할 수 있었다.

 

감개무량!

 

이제 다시 다양한 생각과 글을 업로드 할 수 있을 듯.

2022년도 즐겁게 시작!!

[모빌리티 페인팅 기초과정]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도장(도색) 기초과정입니다.

페인팅 기초 이론 및 기본 장비 사용법, 페인팅 실습 기초(사포, 퍼티, 마스킹, 페인팅 등)

모집인원 : 00

실습내용 : 모빌리티 디바이스 페인팅 기초 과정

참가비용 : 5만원(실습에 필요한 각종 보호구 및 소모품 비용 등)

    : 202075() 10:00 - 17:00

    : Garage.M (공주시 유구읍 석남리 15-4번지)

    : 수료증 발급

신     청 : 농협 418-12-150688 참가비 선 입금 후,

             아래 번호로 문자 신청(과정명, 이름, 소속, 이메일, 참여 동기)

    : 010-5455-5897  dr.budhersong@gmail.com

 

알리에서 직구해서 내 차도 테슬라처럼 큰 화면으로 보고 제어하자!

 

[안드로이드 올인원 설치 워크샵]

 

#주최/주관 : Garage.M 테코벤처스

 

#신청 : 2020년 06월 21일 ~ 07월 30일

https://forms.gle/T8sLM74gEcTNfyZD8

 

#장소 : 게러지엠 (공주시 유구읍 석남리 15-4)

 

#대상 : 자신의 차량에 안드로이드 올인원 장치를 설치하고 싶은 분들 누구나, 차량 튜닝에 관심이 많은 분들

 

#참가비 : ① 기본 차량 관리 및 안드로이드 설치 특강 5만원

② DIY 설치5만원(게러지엠의 전용 공구 사용 + 전문가 가이드 + (문제해결 지원))

③ 전문가 직접 설치 + 차량 기본 점검 10만원

*워크샵 특강(필수) ① + 옵션 ② or ③ 별로 선택 가능

*4G LTE 동글 등 부품 추가 설치 시 비용 추가 있을 수 있음

 

#워크샵 운영 프로세스

워크샵 선착순 신청 -> 참가자가 Aliexpress에서 직접 장치 구매(게러지엠을 배송지로 설정) -> 배송 확인 후 개별 연락으로 워크샵 일정(주말) 공지 -> 전문가 특강 + 전문가와 함께 DIY 설치

*알리 배송시스템상 배송 날짜를 특정할 수 없기 때문에 신청자의 물건이 도착하면 개별로 연락하여 별도(토/일) 일정에 워크샵 진행합니다.

*본 기관은 정부의 COVID19 방역지침에 의거, 10명 이하만 운영하며 신청자가 많을 시 일정을 분리하여 진행합니다. 마스크 착용 및 온도 체크, 손소독 등 방역 시스템을 운영하여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문의 : garage.m590@gmail.com 010-5455-5897

 

#신청 : https://forms.gle/T8sLM74gEcTNfyZD8

 

#게러지엠 #메이커 #스페이스 #안드로이드 #자동차 #올인원 #테슬라 #스타일 #차량 #네비게이션

대형 장비 위치 세팅을 마치고.

 

 

안녕하세요. 송정현입니다.

모빌리티 특화 메이커 스페이스 Garage.M 게러지엠이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전했습니다.

장비 세팅하고 정리하려면 오래 걸릴 것 같군요. 하악하악.

 

 

[ Garage.M 게러지엠 ]

운영일시 : 매주 금토일 11:00~20:00

              (별도 행사가 있거나 자체 내부 일정 시 평일에 운영 또는 기본운영일에 운영하지 않을 수 있음)

주소 : 공주시 유구읍 석남리 15-4

 

기본 서비스 : 각종 창작활동 / 대형 사이즈 가능, 대형 가공장비~수공구까지 이용 가능

추가 서비스 : 숙박(6인)과 취사 가능(사전 요청 시 바베큐 등 식재료 준비)

 

 

 

요즘 내가 스스로에게 끊임없이 질문하는 것.

 

질문1 : 나는 고객에게 어떤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는가?

 

오늘 아침은 정말 울고 싶었다.

그냥 아들을 부둥켜 안고 큰 소리로 목 놓아 울고 싶었다.

무엇이 나를 한 없이 짓누르고 있는데, 나는 이로 부터 도망치고 싶다.

 

먹고 살려면 좀 더 치열하게 살아야 한다는 것에 반기를 들고 싶다.

창업가로서 치열하지 않는 삶은 좀 아이러니한 것이 현실일지도 모르지만.

더 이상 치열하게 살고 싶지가 않다.

 

그게 대한민국에서 과연 될까?

치열하게 삶을 살아내지 않으면 과연 우리는 먹고 살 수 있는가?

이렇게 발버둥을 치는데, 왜 이리도 삶은 팍팍할까?

덜 발버둥을 쳐서 그런건가?

 

 

왜 치열하게 살아야 하나.

무엇을 위해.

 

홀로 질문에 질문을 더하는 하루.

그러나, 오늘도 내일도 끝끝내 살아내야지.

요즘은 화가 많이 난다.

 

우주가 태어나고 난 뒤로는 세상을 보는 관점이 조금 달라졌다. 예전엔 나한테 피해가 없으면 그만이였는데, 이제는 아들이 살아갈 세상, 환경에 대해 나도 모르게 관심이 생긴다. 지금 바꾸지 않으면 내 아이가 세상의 부조리, 불합리, 단합, 비리들에 노출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 불만들이 계속 쌓이는 것 같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작은 일에도 아주 날카롭게 반응을 하게 된다.

 

이런 불만과 분노가 대체로 부정적이지만, 때로는 긍정적일 때도 있었다.

불만과 분노로 인해 해당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게 된다. (해결하려고 노력한다.)

 

어쩌면 불만과 분노는 움직임의 원동력인지도.

불쌈꾼 백기완 선생
묏 비나리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백기완 


맨 첫발 
딱 한발띠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띠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아니 그 한발띠기로 언땅을 들어올리고 
또 한발띠기로 맨바닥을 들어올려 
저 살인마의 틀거리를 몽창 들어 엎어라 

들었다간 엎고 또 들었다간 또 엎고 
신바람이 미치게 몰아쳐 오면 
젊은 춤꾼이여 
자네의 발끝으로 자네 한 몸만 
맴돌라함이 아닐세 그려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이 썩어 문드러진 하늘과 땅을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시라 

돌고 돌다 오라가 감겨오면 
한사위로 제끼고 
돌고 돌다 죽엄의 살이 맺혀오면 
또 한 사위로 제끼다 쓰러진들 
네가 묻힐 한 줌의 땅이 어디 있으랴 
꽃상여가 어디 있고 
마주재비도 못타보고 썩은 멍석에 말려 
산고랑 아무데나 내다 버려질지니 

그렇다고 해서 결코 두려워하지 말거라 
팔다리는 들개가 뜯어가고 
배알은 여우가 뜯어가고 
나머지 살점은 말똥가리가 뜯어가고 
뎅그렁, 원한만 남는 해골바가지 

그리되면 띠루띠루 구성진 달구질소리도 
자네를 떠난다네 
눈보다만 거세게 세상의 사기꾼 
협잡의 명수 정치꾼들은 죄 자네를 떠난다네 

다만 새벽녘 깡추위에 견디다 못한 
참나무 얼어 터지는 소리 
쩡,쩡, 그대 등때기 가른 소리 있을지니 

그 소리는 천상 
죽은 자에게도 다시 치는 
주인놈의 모진 매질소리라 

천추에 맺힌 원한이여 
그것은 자네의 마지막 한의 언저리마저 
죽이려는 가진 자들의 모진 채쭉소리라 
차라리 그 소리 장단에 꿈틀대며 일어나시라 
자네 한사람의 힘으로만 일어나라는 게 아닐세 그려 
얼은 땅, 돌뿌리를 움켜쥐고 꿈틀대다 
끝내 놈들의 채쭉을 나꿔채 
그 힘으로 어영차 일어나야 한다네 

치켜뜬 눈매엔 군바리가 꼬꾸라지고 
힘껏 쥔 아귀엔 코배기들이 으스러지고 
썽난 뿔은 벌겋게 방망이로 달아올라 
그렇지 
사뭇 시뻘건 그놈으로 달아올라 

벗이여 
민중의 배짱에 불을 질러라 

꽹쇠는 갈라쳐 판을 열고 
장고는 몰아쳐 떼를 부르고 
징은 후려쳐 길을 내고 
북은 쌔려쳐 저 분단의 벽 
제국의 불야성, 왕창 쓸어안고 무너져라 

무너져 피에 젖은 대지 위엔 
먼저 간 투사들의 분에 겨운 사연들이 
이슬처럼 맺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 들릴지니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구비치는 강물은 안다 

벗이여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산자여 따르라" 

노래 소리 한번 드높지만 
다시 폭풍은 몰아쳐 
오라를 뿌리치면 
다시 엉치를 짓모고 그걸로도 안되면 
다시 손톱을 빼고 그걸로도 안되면 
그곳까지 언 무를 쑤셔넣고 아......... 

드 어처구니없는 악다구니가 
대체 이 세상 어느 놈의 짓인줄 아나 

바로 늑대라는 놈의 짓이지 
사람 먹는 범 호랑이는 그래도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는데 
사람을 산채로 키워서 신경과 경락까지 뜯어먹는 건 
바로 이 세상 남은 마지막 짐승 가진자들의 짓이라 

그 싸나운 발톱에 날개가 찢긴 
매와 같은 춤꾼이여 

이때 
가파른 벼랑에서 붙들었던 풀포기는 놓아야 한다네 
빌붙어 목숨에 연연했던 노예의 몸짓 
허튼춤이지, 몸짓만 있고 
춤이 없었던 몸부림이지 
춤은 있으되 대가 없는 풀죽은 살풀이지 
그 모든 헛된 꿈을 어르는 찬사 
한갓된 신명의 허울은 여보게 아예 그대 몸에 
한오라기도 챙기질 말아야 한다네 

다만 저 거덜난 잿더미속 
자네의 맨 밑두리엔 
우주의 깊이보다 더 위대한 노여움 
꺼질수 없는 사람의 목숨이 있을지니 

바로 그 불꽃으로 하여 자기를 지피시라 
그리하면 해진 버선 팅팅 부르튼 발끝에는 
어느덧 민중의 넋이 
유격병처럼 파고들어 
뿌러졌던 허리춤에도 어느덧 
민중의 피가 도둑처럼 기어들고 
어깨짓은 버들가지 신바람이 일어 
나간이 몸짓이지 그렇지 곧은 목지 몸짓 

여보게, 거 왜 알지 않는가 
춤꾼은 원래가 
자기 장단을 타고난다는 눈짓 말일세 
그렇지 
싸우는 현장의 장단소리에 맞추어 

벗이여, 알통이 벌떡이는 
노동자의 팔뚝에 신부처럼 안기시라 

바로 거기선 자기를 놓아야 한다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온몸이 한 줌의 땀방울이 되어 
저 해방의 강물 속에 티도 없이 사라져야 
한 춤꾼은 비로소 구비치는 자기 춤을 얻나니 

벗이여 
저 비록 이름없는 병사들이지만 
그들과 함께 어깨를 쳐 
거대한 도리깨처럼 
저 가진자들의 거짓된 껍줄을 털어라 
이세상 껍줄을 털면서 자기를 털고 
빠듯이 익어가는 알맹이, 해방의 세상 
그렇지 바로 그것을 빚어내야 한다네 

승리의 세계지 
그렇지, 지기는 누가 졌단 말인가 
우리 쓰러졌어도 이기고 있는 민중의 아우성 젊은 춤꾼이여 
오, 우리굿의 맨마루, 절정 인류최초의 맘판을 일으키시라 

온몸으로 디리대는 자만이 맛보는 
승리의 절정 맘판과의 
짜릿한 교감의 주인공이여 

저 폐허 위에 너무나 원통해 
모두가 발을 구르는 저 폐허위에 
희대를 학살자를 몰아치는 
몸부림의 극치 아, 신바람 신바람을 일으키시라 

이 썩어 문드러진 놈의 세상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다 
마지막 심지까지 꼬꾸라진다 해도 
언땅의 어영차 지고 일어서는 
대지의 새싹 나네처럼 

젊은 춤꾼이여 
딱 한발띠기에 일생을 걸어라 

 

=========================================

 

그의 시, 묏 비나리에서 첫 구절을 듣고 눈물을 쏟았다.

그 첫 발에 온 몸의 무게와 목숨을 거는 것.

마치 그의 인생처럼.

그가 이 구절을 읽어나가는데, 나는 눈물이 왈칵 쏟을 수 밖에 없었다.

 

 

 

맨 첫발 
딱 한발띠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띠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