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1월 15일


Entrepreneur's Diary #081
제 81화 인터뷰 칼럼 작성 중

어려움에 봉착!


출판사의 기획자가 4번이나 바뀌는 바람에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여행 에세이 컨셉에서 갑자기 칼럼(경제경영 분야) 컨셉으로 원고의 성격이 바뀌는 바람에 이번 방학 때 써두었던 원고를 다시 편집하고 있다.

DBR 샘플 원고 작성과도 이상하게도 시기가 딱 떨어지면서 샘플 원고 작업이 곧 책 원고 작업이 되어 버렸다. DBR의 수준 높은 원고를 만들어 내자니 아주 고된 작업이다. 여러모로 부족함이 많다는 것을 너무나 절실히 깨닫고 있다. 요~ 몇 일 사이, 책만 10만원 어치 넘게 구입했다. 모두 원고를 작성하기 위한 정보 확인용 자료들이다. 한 문장을 쓰기 위해 도대체 몇 시간을 자료를 찾고 확인을 해야하는 건지..

게다가 DBR의 Business Case 원고를 작성하자니, 생각보다 인터뷰 원 데이터의 양적 내용과 질적 내용에 대한 부족함도 절감하게 된다. 

(사진 : 영국 청년창업가 Paul Hodge)


현재 영국 청년창업가 Paul Hodge에게 추가 질문을 보내놨는데, 이 친구에게 답신이 없다. 이메일, 링키드인, 트위터, 페이스북까지 거의 모든 온라인 수단을 동원하여 폴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이틀 째 감감 무소식이다. 게다가 LemonPig 회사 사이트도 열리지 않는다. (ㅡㅡ;;) 이 친구 인터뷰 칼럼을 써야되나 말아야 되나!!

이거야 원.. 이탈리아 청년창업가인 스테파노 사례로 대체할까? 생각하면서.. 이 친구가 만든 사이트도 들어갔더니 열리지 않는다. Crunch base에서 정보를 확인했는데 해당 사이트(Searcheeze)는 죽어 있고 ibrii는 아직 살아있는지 죽었는지 불분명하다. 흠.

페북에서 스테파노와 채팅을 했다.
회사가 망한건 맞는데, 잘 망했다. 그러니까, 회사를 다른 회사에 매각했던 것이다. 이탈리아 업체에게 매각을 했는데, Big Deal은 아니였다고 말했다. 관련 정보를 좀 알려달라고 했더니, 판매 조건 등에 대해서는 함구하기로 계약을 했기 때문에 자기 주변 사람들도 회사를 매각한지 잘 모르고 있다고 했다. 공식적으로 내 인터뷰 대상자 중에서 두번째 성공적인 Exit를 한 친구가 되었다. 

인터뷰 한지 1년이 넘으니까 당시 창업했던 회사들이 망하는 사례도 몇 건 볼 수 있어서.. 신기하고 마음도 짠하고, 이런 저런 복잡한 심경이다. 그걸 또 다 일일이 필터링하자면.. ㅡㅡ;;; 쉬운 일이 하나 없구나. 후~

추가 샘플 원고 기일은 다가오고.. 원고 진전은 없고.. ㅋㅋ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