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04일

Entrepreneur's Diary #076
제 76화 4년만인가? 안경환 대사님을 다시 만나다.



(사진 : 왼쪽부터 화동무역 강대훈 사장님, 나, 안경환 대사님)


4년만인가? 기업가정신 세계일주를 준비할 때, 창업대전에 부스를 빌려 참가하여 프로젝트를 홍보하고 있었다. 나비넥타이를 메고 한껏 멋을 낸 눈빛이 범상치 않은 왠 중년의 남자가 부스 안으로 불쑥 들어와 약 30분동안 이런 저런 조언을 해주시고 홀연히 떠나갔다.

그 중년의 남자가 이야기 해준 것은 글로벌 에티켓. 방자와 도련님의 차이에 대해 아주 간단명료하게 설명해주었던 것. 그 짧은 시간의 몇 포인트 레슨이 내가 세계일주 할 때나 여러 글로벌 컨퍼런스 등에 참석했을 때 너무나도 유용하게 사용했던 Tip이 되었다.

예를 들자면, 이런 것들이다. 악수를 할 때, 우리나라 사람들은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지 않고 허리를 숙이면서 악수를 하는 경향이 있는데, 악수를 할 때는 정확하게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면서 자신있게 악수를 해야한다는 것. 웃을 때, 반드시 이가 보여야 한다는 것 등의 실용 에티켓이였다. 어쩌면 단순하고 간단할지도 모르는 Tip들이였지만, 나는 그 중년 남자의 충고를 꽤나 즐기고 있었다. 그리고 그 후 정기적으로 보내주시는 이메일 글로벌 에티켓 자료들을 섭렵하면서 의전, 응대, 행사 참석 등에 유용하게 활용했다.

이제 지금은 꽤 많이 훈련되어서 어느 정도 몸에 베인 것 같은데, 아직도 다소 부족한 부분은 있을 것이다. 귀국하고 나서 한번 찾아뵈어서 그 팁을 전수받으려고 했으나 찾아뵙지 못했었다.

그런데, 몇 일 전 기업가정신 국제 컨퍼런스에서 그 분을 다시 만나게 되었던 것.
거기서 또 다시 이 중년 남자로 부터 재미난 Tip을 하나 더 배울 수 있었다.

바로 종이접기 인사!

내가 그를 보고 반갑게 인사했더니, 그는 대뜸 엉뚱하게도 색종이 하나를 꺼내더니 무슨 색을 선택하겠냐고 물었다. 나는 노란색과 초록색이 그라데이션된 색종이를 골랐다. 그는 나의 선택과 동시에 바로 색종이를 이리 저리 접으면서 뭔가 설명을 해주었다.

'대체 뭐하시는 걸까?'

그의 설명으로는 '학'으로 상대방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법을 알려주겠다는 것이였다.(중년 남자와 인사를 나누면서, 좀 전에 끝난 기조 강연한 연사와 많은 얘기는 나누지 못하고 간단하게 좋은 강연에 대한 인사만 하고 명함만 나누어서 아쉬움과 명함을 받아서 다행이라는 이야기를 나누었었다.)

그는 설명하는 내내 가끔만 시선을 종이에게 두었을 뿐, 전반적으로는 나와 이야기 나누는데 시선을 고정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이 종이를 안 보고 접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왜냐하면, 상대방과 계속 이야기를 나누면서 접어야하기 때문이란다. 맞는 얘기다.

그렇게 2분여가 지나가 종이가 제법 학의 모양새를 갖추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학' 접기와는 조금 다른 방법이였는데, 그는 완성작?을 내게 주면서 이렇게 이야기 했다.

"당신의 강연, 너무나 인상적이였습니다. 그에 대한 자그만 보답으로 이 학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당신이 이 분야에서 여기 학처럼(이 때 그는 학의 꼬리를 잡아 당겼다. 신기하게도 그 학은 날개짓을 하는 게 아닌가!! 날고 있었다.) 높은 성취를 이루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사진 : 그가 접어준 노랑초록색 학)



정말 깜짝 놀랬다. 정말 최고의 인상적인 코멘트가 아닐까 싶었다! 아.. 이렇게 상대방에게 감동을 주는 구나. 이렇게 상대방을 내게 잡아 놓을 수 있구나. 정말 대단한 아이디어였다.

어디서 그런 창의적이고 기발한 생각을 하시는지.. 여튼 대단한 분인듯 하다.
그리고, 더 놀라운 것은 나에게 선물한 노랑초록색 학과는 별도로 한 마리 학을 더 추가로 접어주면서 "이건 해부용(연습)이야."라는 것.

그가 선물해준 노랑초록색 학은 고이 간직하고, 해부해서 학습할 수 있는 연습할 수 있는 학을 별도로 만들어주는 그 세심함에서.. 그가 외교관으로 활동했을 때가 어렴풋이 그려졌다.

그 중년 남자의 이름은 바로 안경환 와인대사.
그에게서 또 하나의 잊을 수 없는 배움을 얻었다. 
고맙습니다!


(사진 : 와인대사 안경환 선생님, 그가 선물한 종이학과 함께)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03일

 

[러시아 16일차] 러시아의 마지막 하루.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러시아 일정의 모든 일정을 마치고.

러시아의 새벽 바람이 우리를 온 몸으로 안아주었다.

오전 11시 비행기였으나, 비용 때문에 우리는 공항철도를 타지 않고, 일반 버스를 타기로 했다.

승철이를 바래다 주었던 경험?이 아주 좋은 경험이였던 것이다.

 

그렇게 아에로 뽀르뜨 역에서 2호선 종점까지 간 뒤,

851번 버스를 탔다.

 

전쟁.

 

무거운 짐을 들고 타려니 말 그대로 전쟁이다.

더구나 3봉(지하철 개찰구 같은 것이 러시아에는 버스에 있다)을 통과하는 것이 특히나 어려웠다. 다들 무슨 봇짐 장수처럼 짐을 한 보따리 들고 다니니, 게다가 동양인이 그렇게 낑낑거리고 있으니 버스 안에 있는 모든 러시아 사람들이 우릴 신기한 듯, 무표정한 듯, 냉소적인 듯, 참으로 다양한 표정으로 쳐다보았다.(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낯선 사람에게 러시아 친구들이 웃는 모습을 본 적은 없다. 그러나 질문을 하거나 길을 물어볼 때, 그러니까 이야기를 영어로 걸어오면 대다수의 사람들이 매우 친절하게 답변해주었다.)

 

여튼,

이번에도 851번 버스를 타고, 40~50분을 갔다.

'이번에는 승철이 때처럼 국내선에 내리지 않고 국제선 터미널 D에 내려야지.' 속으로 생각했다. 나는 책을 읽고 있는 사이 다른 애들은 잠들어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새벽에 일찍 일어나 준비하고 6시 정도에 숙소를 나왔고, 3시간 정도 잤을 것이다. 나는 컨텐츠 쓰고, 이래저래 정리하다보니 1시간 정도 잤다.

비행기에서 자면 되지.

 

 버스에 있으면서 심심해서 아이폰으로 그동안의 사진들을 편집해보았다. 이런 기능도 있어?라고 할 정도로 포토샵 뺨치는 다양한 어플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아이폰 하나로 사진찍고 포토샵 작업을 한 뒤, 바로 업로드해도 될 정도로 좋은 어플들이 있다.

 

심심해서 한 호지락질.

KMK 친구들과 함께한 즐거웠던 사진과 활동 사진들이다.

 

 

그렇게 하다보니 방송에서 '아에로 뽀르트 터미널 D'란다.

주위를 확인할 겨를도 없이 나는 애들을 깨우기에 바빴다.

"야! 내려."

말 한 마디에 애들은 혼비백산 짐을 챙겨 버스를 내렸다.

 

 

아씨!!!!!!!!!!!!!!!!!!!!!!!!!!!!!!!!!!!!!!!!!!!!!!!!!!!!!!!!!!!!!!!!!!!!

이런, 쓰바 씨바!!!!!!!!!!!!!!!!!!!!!!!!!!!!!!!!!!!!!!!!!!!!!!!!!!!!!!

 

러시아 국내선 터미널(ABC)이다. ㅡ.,ㅡ''

 

 

분명, 터미널 디라고 했는데!! 주위를 살피지 못한 우리 잘못이지 머. 결국 승현이한테 혼 나고, 지난번 처럼 셔틀 버스를 타거나 아니면 다시 851번을 타서 국제선 터미널로 가야 한다. 셔틀버스는 1인당 60루블이라 그렇게 되면 편하게 공항철도 타는게 나은데, 뭐하러 이런 고생하고 있나는 생각이 들었다.

괜히, 몇 천원 아낄려고 돈은 돈대로 쓰고, 고생은 고생대로 하는 좋지 않은 케이스로 남을 뻔 했으나, 다행히 바로 851번 버스가 왔다. 우리는 다시 버스를 잡아 타고 터미널 D로 향했다. 이번에는 확실하게 물어보았다. 다행히 앞에 앉아있던 젊은 아가씨가 자기하고 같이 내리면 된다고 해서(물론, 눈치 9단으로 안 것) "쓰바 씨바" 외쳤다. 이번 것은 좀 전의 것과는 다른 쓰바씨바다. ㅎㅎ

 

여튼, 또 이렇게 우여곡절 끝에 터미널 D에 도착.

크기변환_IMG_2026.JPG

공항 로비에서 기념샷.

 

크기변환_IMG_2027.JPG

이번 공항도 역시 아에로 뽀르뜨.

 

크기변환_IMG_2029.JPG

러시아는 아에로 뽀르뜨 항공이 대세.

 

크기변환_IMG_2031.JPG

보딩을 기다리는 변태 일당들.

 

크기변환_IMG_2032.JPG

변태 커플 탄생.

 

크기변환_IMG_2033.JPG

치킨 밥? 소스가 죽 같았다. 맛은 있었다. 밥이 좀 적어서 아쉬웠던 식사.

 

크기변환_IMG_2034.JPG

크기변환_IMG_2035.JPG

기내식. 빵이 2개나!? 거기다 몽블랑 케익(참 달작한게 맛있었다.)

 

크기변환_IMG_2036.JPG

쫍쫍. 으메 맛있는 것.

 

나는 밥 먹을 때, 빼고는 거의 죽어 있었다.

비행기가 육지에 도착 할 때의 충격?으로 잠에서 깻으니 얼마나 깊게 잠들었는지 잘 알 수 있는 대목. 1시간 밖에 안 잤으니 그럴만도 하다.

 

크기변환_IMG_2037.JPG

드디어, 영국에 도착 한 것인가?!

영국에 대한 기대감과 설레임, 러시아에서의 아쉬움과 그리움.

만감이 교차하는 가운데, 발걸음은 공항 출입국 심사대로 빠르게 옮겨 갔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24일

 


Global Entrepreneurship Week China 행사에 참가하다

 

 

GEW China 행사 중 기업가정신 교육 국제 컨퍼런스에 참가하기 위해 상해이공대학교를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EFG Cathy Niu가 도와주어 참석할 수 있었다. 행사에 참가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지원은 GEW Korea 이창휘 팀장님!이 도와주셨다.

감사합니다. ^^

크기변환_P1120240.JPG

(사진 : 푸른 하늘과 상해이공대학)

 

 

크기변환_P1120242.JPG

(사진 : 캠퍼스 내 GEW China 행사 안내가 붙어져있다.)

 

 

크기변환_P1120243.JPG

(사진 : 행사장 안내표지판이다. 행사장 건물에 도착!!)

 

 

 

 

 

크기변환_P1120283.JPG

(사진 : 컨퍼런스 접수대 모습)

 

나는 이 컨퍼런스에 공짜로 참여했었는데, 알고봤더니 유료 컨퍼런스였다.

무려 600위안!! 뜨억!! 졸려도 열심히 들었다!! ㅋㅋㅋ

 

 

 

 

크기변환_P1120245.JPG

(사진 : 조금 늦게 도착한지라 이미 행사는 시작되어 있었다.)

 

 

 

크기변환_P1120246.JPG

(사진 : 기업가정신 교육에 대해 연사가 발표 중)

 

이분은 조금은 원론적인 내용을 발표 했다.

entrepreneurship의 정의에서 부터..... 시작해서.

 

아니라 다를까...... 다음 연사인 Victor Y. Yuan씨에게 엄청 욕을 먹었다.

 

 

 

크기변환_P1120247.JPG


크기변환_P1120249.JPG

(사진 : 무대를 꽃으로 아주 화려하게 치장한 모습)

 

우리나라와는 사뭇다른 중국만의 문화.

행사 규모를 떠나 화려하게 꾸미고 치장하기 좋아하는 중국문화를 엿볼 수 있다.

 

 

 

 

크기변환_P1120257.JPG

(사진 : Victor Y. Yuan회장, 이 컨퍼런스에서 가장 인상 깊은 연사)

 

날카로운 독설과 논리로 대단한 포스를 지닌 Victor회장.

GEW China 행사 내내 Victor회장을 보았다.

 

기업가정신 교육에 대해 농사에 비유해서 설명했던 것이 매우 인상깊었다.

 

 

 

크기변환_P1120281.JPG

(사진 : 아주 유머러스하고 열정적인 The Founder Magazine, CEO WenWen Niu)

 

북경에서부터 계속 Victor회장 발표 뒤에 자기가 발표라고 매우 부담스럽다며,

유머러스하게 그 상황을 적절하게 풀어나갔던 분이다.

 

The Founder는 창업가에 대한 비지니스 전문 잡지이다.

어느 서점을 가더라도 비지니스 전문 분야에 항상 눈에 띄였다.

 

 

 

 

 

크기변환_P1120285.JPG

(사진 : 상해이공대학 내 세워져 있는 마오의 동상)

 

 

 

크기변환_P1120286.JPG

(사진 : 점심 시간!!)

 

좀 늦게 갔더니 이건 머.... 이미 허리케인이 지나간 듯한 뷔페라인.

중국 사람들 엄청나게 잘 먹습니다.

 

 

 

크기변환_P1120288.JPG

(사진 : Wang Poh Kam 교수의 발표)

 

예전에 신문기사에서 간혹 봤던 교수님이다. GEW 싱가포르의 호스트이기도 하다.

이 분은 그 날 따라 왜 그렇게 떠시는지..... 완전 파르르..... 떠셨다.

NUS 기업가정신 교육사례를 발표, 너무 긴장하셔서 매우 딱딱한 PT를 했다.

 

 

 

 

크기변환_P1120295.JPG

(사진 : EFG 직원이기도 한..... 누구더라 갑자기 기억이 안나네;;;;;)

 

막간의 쉬는 시간을 이용해 함께 사진을 찍었다.

 

 

 

 

크기변환_P1120313.JPG

(사진 : 매우 친절하신 미시건대학 교수님)

 

이 분을 보면서 파일럿이 생각나는 건 왜일까?

왠지 헬기 조종사 출신일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물어봐야겠다. ㅎㅎㅎ

미시건 대학의 창업교육 프로그램 중 실천프로그램에 대해 중점적으로 소개했는데, 인상적인 프로그램이였다.

 

 

 

크기변환_P1120319.JPG

(사진 : 열정적 강의 중)

매우 친절하신 분이라 나중에 도움을 요청드려도 흔쾌히 도와주실 것 같은 분.

 

 

 

크기변환_P1120323.JPG

(사진 : Hugo Thomas교수와 함께 기념사진)

 

아주 까칠하고 꼼꼼한, 작은 뉘앙스 하나까지도 정확하게 이야기해야하는 성미를 가진 분.

중국어는 왜 이리도 잘 하시는지. 대단하신 분이였다. 발표 내내, 통역을 당혹스럽게 했던 분이기도 하다. 정말 열심히 그리고 정확하게 자신의 생각을 청중에게 전달하려고 노력했던 완벽주의자 같은 교수님이였다.

 

 

 

크기변환_P1120324.JPG

(사진 : 왼쪽에서 2번째 작은 여성이 Cathy Niu ^^)

 

Cathy Niu는 이번 컨퍼런스의 연사 섭외를 맡았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10일

 

 

국제 기업가정신 학회 개최

International Student Innovation & Entrepreneurship Society

 

11월 11일까지!! 접수!!

지금 바로 신청하세요!!

 

 

 

벤처 창업의 메카 KAIST와 대덕연구단지에서 국내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국제 기업가정신 학회(영문: International Student Innovation & Entrepreneurship Society)를 개최합니다.
 
기업가정신은 국가 경제성장의 핵심적인 요소이자 현시대에 가장 주목 받는 주제 중 하나입니다. KAIST에서는 본 학회를 통해, 국내외 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의 훌륭한 경제성장의 기초가 되었던 한국의 기업가정신을 널리 전파하고자 합니다.
 
주제: Entrepreneurship and Innovation in IT industry of Korea
일시: 2010년 11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장소: 대전광역시 KAIST, Ahn Lab (서울)
 
ISIEC의 확정된 연사 목록:
*박준성 - KAIST 산업및시스템공학과 교수, 전 SAMSUNG SDS CTO
*장현준 -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엄재용 -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김홍선 ? 안철수연구소 CEO
*김평철 - NHN CTO
*Alex Liu - Atheros Communications Senior Product Manager, 실리콘벨리 Venture 기업가
 
ISIEC에서는 대한민국의 기업가정신을 대표하는 유수의 기업가분들과 교수님들을 초청해, 한국IT산업의 기업가정신과 혁신사례 등을 주제로 한 강연 및 토론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며,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대덕연구개발특구를 탐방하고, 성공적인 벤처창업의 상징인 안철수연구소를 직접 방문하여 살아있는 기업가정신 탐구의 장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또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의 유수 대학에서 기업가정신에 관심 있는 학생들을 초대하여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기업가정신에 대하여 토론 및 정보 교환을 통해 학술적, 문화적 교류의 장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학생들의 실제 참여를 통해 이루어질 기업가정신과 관련한 Group Competition도 준비되어 있으며, 유수의 연사 분들과 국내외 학생들과의 Social Networking의 기회도 마련되어 참가 학생들에게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입니다.
 
참가비는 인당 2만원입니다. 참가비는 숙박, 식사, 교통비등 학회 기간 중 필요한 모든 것이 포함됩니다.
 
*본 학회는 모두 영어로 진행됩니다.
 
참가 신청은 www.isiec.org를 통해 지원 절차에 따라 지원해주시면 됩니다. (11월 11일 까지)
기타 문의 사항은 kaist.isiec.2010@gmail.com으로 문의 바랍니다.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9.uf@190A18264CDB9F2633363B.png%7Cwidth=%22511%22%20height=%22102%22%20alt=%22%22%20filename=%22contact.pn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uf@170A18264CDB9F2B3957BE.png%7Cwidth=%22511%22%20height=%222555%22%20alt=%22%22%20filename=%22topic.pn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09월 28일

 

G20 서울 국제 심포지엄 참가하다.

G20 Seoul International Symposium

참석자 : 유경수, 송정현

 

G20 서울 국제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어제 이런저런 업무를 마치고 중기청에 보낼 서신을 보내고 나니..... 시간은 새벽 3시.

ㅠㅠ;;;

 

아홉시부터 행사인데. 이런 ㅠㅠ;;;;;

집에 도착하니 시계바늘은 새벽 4시를 가르켰다.

알람을 5시 40분으로 맞춰놓고 잠이 들었다.

 

 

어김없이 정확하게 울리는 알람소리. (하지만, 나는 정확하지가 않다.ㅡㅡ;;)

정확하게? 이야기하자면, 정확하고 싶지가 않은 것일게다.

피곤함때문에 6시까지 뒤척이다가 더 뒤척이면 늦을 것 같아서

후딱 씻고 수트를 차려 입은 뒤, 조용히~ 도둑고양이가 나가듯이 문 밖을 나섰다.

 

경수와 아침 7시에 유성터미널에서 만나기로 했다.

시간적으로는 여유가 있었다. 몸이 너무 깔아졌다.

왜이리 하품이 나오던지.....

 

크기변환_IMG_0568.JPG 

(사진 : 운전 중에 하품을 하는 나)

 

고속터미널에서 표를 사고, 삼각김밥과 음료를 사서 버스에 올랐다.

경수가 출발시간에 가까스로 도착해서 승차를 했고, 버스는 이내 대전을 떠났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결국 나도 모르게 골아떨어졌다.

그러다 정신을 차린 곳은 센트럴시티 터미널 입구 급커브 구간이였다.

나는 유리창에 유리창에 계속 방아를 찢고 있었다. ^^;;

(이 에너지를 잘 활용할 수 없을까?? 수많은 이들이 오늘도 유리창에 방아를 찢고 있을 것 아닌가!!)

 

 

 

그렇게 쓸데없는 에너지를 소비하며, 서울 고속터미널로 온 우리 일행은 지하철을 탔다.

지하철은 오늘도 어김없이 수많은 인파들을 내게 선사한다.

(아가씨만 선사했으면 좋으련만..... 난 아직도 6시 이후 삼성역의 거대한 인파!!를 잊을 수가 없다.)

 

수많은 인파를 보여준 지하철을 타고 코엑스에 도착했다.

얼릉 행사장에 도착해서, 나는 사전등록이라 금새 네임카드를 받았다.

 


(사진 : G20 서울 국제 심포지엄 등록카드, 내 영문이름은 Budher Song이다. ㅎㅎ)

 

하늘색 교환권은 오늘 심포지엄에 자료 교환권이였다.

(바로 옆인데 그럴 필요가 있나??)

 

 

경수가 현장등록을 하고, 행사장에 들어섰을 때,

사공일 G20준비위원장이 축사를 막 시작하고 있었다.

(사실 처음엔 '사공일'이 사람 이름인줄 몰랐다. 올해가 되어서야 사공일 박사를 알게되었다.)

(솔직히 무슨 객석 호실 이름 아니면, 프로젝트명인줄 알았다. 죄송합니다. 박사님. ^^;;)

크기변환_IMG_0574.JPG 

(사진 : G20 서울 국제 심포지엄 행사 등록대 전경)

 

 

그렇게 G20 서울 국제 심포지엄은 시작되었다.

크기변환_IMG_0575.JPG 

(사진 : G20 서울 국제 심포지엄 행사장 앞 전경)

 

 

to be continue~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