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05월 28일


Entrepreneur's Diary #122

#제 122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 한 일주일


'마릴린 먼로와 함께 한 일주일'이라는 영화를 우연히 보았다. 콜린이라는 제 3 조연출의 관점에서 마릴린과 있었던 실제 에피소드를 그려놓은 작품이였다. 점심을 먹으려다 TV에서 마릴린 먼로가 나와서 봤는데, 그녀의 마력을 뿌리치지 못하고 그만 계속 감상하게 된 것이다.


극 중에서 내 마음을 후벼파는 대사가 있었다. 그녀와 사랑에 빠져서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남자의 한 숨 섞인 말이였다.


"일을 할 수가 없어."

"그녀가 나를 짚어 삼키고 있어."


나는 그 말을 듣고 한 동안 숨을 쉴 수가 없었다. 누가 그녀와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있었을까? 영화를 보는 내내 숨 쉬기가 정말 어려웠다.


콜린은 그녀와의 한 순간의 사랑과 헤어짐에도 담담했다. 그 어떤 격정도 눈물도 없이 그저 담담하게 말이다. 마릴린과 마지막 작별인사를 할 때, 매니저가 콜린에게 한 말이 인상적이다. 


"자네, 그 사이 키가 좀 큰 것 같군." 

그렇게 사랑으로 인해 우리의 삶이 무르익는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2년 12월 04일

Entrepreneur's Diary #076
제 76화 4년만인가? 안경환 대사님을 다시 만나다.



(사진 : 왼쪽부터 화동무역 강대훈 사장님, 나, 안경환 대사님)


4년만인가? 기업가정신 세계일주를 준비할 때, 창업대전에 부스를 빌려 참가하여 프로젝트를 홍보하고 있었다. 나비넥타이를 메고 한껏 멋을 낸 눈빛이 범상치 않은 왠 중년의 남자가 부스 안으로 불쑥 들어와 약 30분동안 이런 저런 조언을 해주시고 홀연히 떠나갔다.

그 중년의 남자가 이야기 해준 것은 글로벌 에티켓. 방자와 도련님의 차이에 대해 아주 간단명료하게 설명해주었던 것. 그 짧은 시간의 몇 포인트 레슨이 내가 세계일주 할 때나 여러 글로벌 컨퍼런스 등에 참석했을 때 너무나도 유용하게 사용했던 Tip이 되었다.

예를 들자면, 이런 것들이다. 악수를 할 때, 우리나라 사람들은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지 않고 허리를 숙이면서 악수를 하는 경향이 있는데, 악수를 할 때는 정확하게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면서 자신있게 악수를 해야한다는 것. 웃을 때, 반드시 이가 보여야 한다는 것 등의 실용 에티켓이였다. 어쩌면 단순하고 간단할지도 모르는 Tip들이였지만, 나는 그 중년 남자의 충고를 꽤나 즐기고 있었다. 그리고 그 후 정기적으로 보내주시는 이메일 글로벌 에티켓 자료들을 섭렵하면서 의전, 응대, 행사 참석 등에 유용하게 활용했다.

이제 지금은 꽤 많이 훈련되어서 어느 정도 몸에 베인 것 같은데, 아직도 다소 부족한 부분은 있을 것이다. 귀국하고 나서 한번 찾아뵈어서 그 팁을 전수받으려고 했으나 찾아뵙지 못했었다.

그런데, 몇 일 전 기업가정신 국제 컨퍼런스에서 그 분을 다시 만나게 되었던 것.
거기서 또 다시 이 중년 남자로 부터 재미난 Tip을 하나 더 배울 수 있었다.

바로 종이접기 인사!

내가 그를 보고 반갑게 인사했더니, 그는 대뜸 엉뚱하게도 색종이 하나를 꺼내더니 무슨 색을 선택하겠냐고 물었다. 나는 노란색과 초록색이 그라데이션된 색종이를 골랐다. 그는 나의 선택과 동시에 바로 색종이를 이리 저리 접으면서 뭔가 설명을 해주었다.

'대체 뭐하시는 걸까?'

그의 설명으로는 '학'으로 상대방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법을 알려주겠다는 것이였다.(중년 남자와 인사를 나누면서, 좀 전에 끝난 기조 강연한 연사와 많은 얘기는 나누지 못하고 간단하게 좋은 강연에 대한 인사만 하고 명함만 나누어서 아쉬움과 명함을 받아서 다행이라는 이야기를 나누었었다.)

그는 설명하는 내내 가끔만 시선을 종이에게 두었을 뿐, 전반적으로는 나와 이야기 나누는데 시선을 고정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이 종이를 안 보고 접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왜냐하면, 상대방과 계속 이야기를 나누면서 접어야하기 때문이란다. 맞는 얘기다.

그렇게 2분여가 지나가 종이가 제법 학의 모양새를 갖추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학' 접기와는 조금 다른 방법이였는데, 그는 완성작?을 내게 주면서 이렇게 이야기 했다.

"당신의 강연, 너무나 인상적이였습니다. 그에 대한 자그만 보답으로 이 학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당신이 이 분야에서 여기 학처럼(이 때 그는 학의 꼬리를 잡아 당겼다. 신기하게도 그 학은 날개짓을 하는 게 아닌가!! 날고 있었다.) 높은 성취를 이루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사진 : 그가 접어준 노랑초록색 학)



정말 깜짝 놀랬다. 정말 최고의 인상적인 코멘트가 아닐까 싶었다! 아.. 이렇게 상대방에게 감동을 주는 구나. 이렇게 상대방을 내게 잡아 놓을 수 있구나. 정말 대단한 아이디어였다.

어디서 그런 창의적이고 기발한 생각을 하시는지.. 여튼 대단한 분인듯 하다.
그리고, 더 놀라운 것은 나에게 선물한 노랑초록색 학과는 별도로 한 마리 학을 더 추가로 접어주면서 "이건 해부용(연습)이야."라는 것.

그가 선물해준 노랑초록색 학은 고이 간직하고, 해부해서 학습할 수 있는 연습할 수 있는 학을 별도로 만들어주는 그 세심함에서.. 그가 외교관으로 활동했을 때가 어렴풋이 그려졌다.

그 중년 남자의 이름은 바로 안경환 와인대사.
그에게서 또 하나의 잊을 수 없는 배움을 얻었다. 
고맙습니다!


(사진 : 와인대사 안경환 선생님, 그가 선물한 종이학과 함께)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