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27일


Entrepreneur's Diary #079
제79화 2013년 꿈달력과 기업가정신(6월)



Dream Painter 박종신 작가로부터 2013년 꿈달력(夢曆)을 받았다.
12명의 꿈을 매월마다 그림과 글로 담아 놓은 달력이라 무척 의의가 깊다. 나는 5부를 구매했는데, 누구에게 선물로 드려야 할지 고민이다.

1부는 내가 가질 계획이고, 나머지 4부는 누구에게.. 드릴 건지.. 
신중하게 고민해봐야겠다.

(사진 : 꿈달력에 직접 인사를 써 주신 박종신 작가님)


(사진 : 6월 기업가정신에 대한 나의 자작시를 이미지로 표현한 작품)


다른 달도 무척이나 훌륭한 개개인의 꿈과 글들이 있었다.

내년에는 매월 한 사람의 꿈을 마음 속에 담아볼 생각을 하니 설레인다. 이걸 벤치마킹해서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달력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각 요소별로 짧은 글과 이미지를 넣어서 기업가정신을 고취시키고 확산시키기 위한 달력! 그것도 재미있겠는데??



ps 6월 Entrepreneurship (기업가정신)은 아래 시를 형상화한 작품이다.

관련 글 http://wet-entrepreneur.tistory.com/637


[Entrepreneurship] 

(창업가정신, 기업가정신) : 미완성작


                                                                         變態 송정현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호기심.
세 살배기 어린아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미지 세계의 갈망이자,
딱딱한 것에 대한 말랑한 질문과 당연한 것에 대한 엉뚱한 상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용기.
두려움을 모르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에 대한 직시와 담담한 대면.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우둔함.
조바심이 내 마음을 온통 흔들어 놓을지라도,
허리케인의 눈처럼 자아의 중심을 잡고있는 차분한 침묵.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새로운 길.
남들이 가지 않은 꿈과 삶에 대한 억척스러운 고민의 흔적이자,
승리의 발자국을 한 걸음씩 만들어 나가는 인생의 궤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정의.
올바름에 유연하고, 사악함에 강한 솔로몬의 칼이자,
주름이 깊게 패인 현자의 공정한 저울.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사랑.
나로 비롯되어 너로 맺음하고 너로 비롯되어 나로 맺음하는,
작고 미천한 존재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애틋함.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1월 10일

 

드림메이트와 함께 꿈을 그리다.

 

2010년, 작년이였다.

'꿈을 그려준다고?' 무심코 링크를 클릭했다.

사람들의 꿈을 그려주는 그에 대한 인터뷰 기사였다.

기사에는 그의 홈페이지가 친절하게 링크되어 있었다.

http://dreampainter.co.kr/

 

그의 네이버 블로그로 연결이 되었는데,

나는 하나 하나 살펴보았다.

 

그 때 당시, 공병호씨의 그림이 눈에 띄였다.

(부엉이와 공병호씨를 함께 그려놓은 그림이였다.)

 

나는 예전에 우연하게도 공병호씨가 부엉이를 좋아한다는 것과,

피규어를 수집하고 있다는 것을 그의 서재 사진을 통해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 그림이 아직도 기억에 남아있다.

 

꿈을 그린다.

꿈을 담는다라.....

 

주저없이 '공감' 버튼을 눌렀다.

 

블로그를 통해 그가 최근까지 직장인이였고,

많은 고민 끝에 회사를 그만두고 본인의 꿈을 위해 새로운 삶에 도전하게 된 것까지 대략적으로 알 수 있었다.

 

 

'나와 같은 부류?다.'

그리고 왠지 모를 동질감을 느낄 수 있었다.

 

그 이후로 간혹 그의 블로그에 들어가서 업데이트 된 글과 그림을 보았다.

참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했고, 이 사람을 한번 만나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나는 뭐든 결정했다면 주저없이 행동하는 편인지라,

(2010년 10월인가? 11월이였던가! 아마도 10월일게다.)

바로 그의 블로그에 만나고 싶다고 메세지를 남겼다.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직접 만나서 듣고 싶었다.)

 

 

몇 번의 구애? 끝에 그를 만났다.

사실 중국을 가기 전에 인사드리려고 했는데, 시간이 여의치가 않았다.

그래서 귀국한지 한참이 지나서 연락을 한번 드리고 찾아뵙게 되었다.

 

계신 곳은 남양주.

 

대전유성시외버스터미널에서 동서울행 버스를 타고, 서울로 도착한 뒤,

97번, 93번 버스를 다시 타고 남양주 구종점에 내렸다.

 

 

어디서 구수한 악센트가 담긴 냄새가 들려왔다.

"정현씨~!!"

 

응?? 어디서 내 이름이 들리는거지??

나는 이 곳 외지에서 내 이름이 들려오는 것에 신기해하며 주위를 둘러보았다.

 

버스 정류장에 나를 마중나온 박선생님.

마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마중 나왔듯이.....

(비유가 적절한가?? 여튼, 매우 극적이였다는 거다. ㅋㅋ)

(그러고 보니 박선생님, 김정일을 좀 닮았나?? ㅋㅋ)

 

 

경상도 사투리 중에서 포근한 억양을 가지고 있었다.

(전화 통화할 때 목소리와 조금 다른 느낌이랄까? 실제가 더 구수했다.)

 

흠흠. 여튼, 남양주 구종점, 1시 정도에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그는 나를 한 팔로 안으며 길을 인도해주었다. (그것은 반가움이자, 정겨움일 것이다.)

어쩌면 이야기도 나누기 전에 그 정겨움에 추위에 떨던 마음도 녹아버렸는지도 모른다.

이미 그의 포용력에 애리는 추위마저 녹아버렸다.

 

 

대낮에 소주 2병과 그냥 사는 이야기

 

점심을 함께 먹으면서 추위를 녹이기 위해 소주를 1병씩 마셨다.

밥을 먹기 전에 한 잔을 원샷을 한 나는 금새 알딸딸한 상태가 되었고,

 

그의 이야기를 찬찬히 듣기 시작했다.

 

"하헤호후"

 

그와 이야기하는 내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였습닏.

그의 생각과 고민은 정말 많이 공감하는 것이였고,

나도 지금까지 무척이나 고민을 해왔던 주제들이였다.

 

이야기 하는 내내, 우리는 무척 유사한 점이 많다는 생각을 했다.

정말 많은 것들을 공감하고 동의했다.

 

식사하기 전 원샷한 술 기운인지, 정겨운 그의 마음때문인지.....

우리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누었다.

 

크기변환_1P1140237.JPG

(사진 : 내 이야기를 듣고 즉흥연주를 하고 있는 드림페인터 박종신 선생님)

 

딴따라에게는 음악이.

글쟁이에게는 글이.

그림쟁이에게는 그림이.

 

그는 '쟁이'에 대해 이렇게 정의했다.

'쟁이'란, 자신이 만든 것에 대해 평생 책임을 져야하는 것이다.

 

 

 

크기변환_1P1140261.JPG

(사진 : 몰입 중인 드림페인터 박종신 선생님)

 

 

 

 

크기변환_1P1140271.JPG

(사진 : 슥삭슥삭)

 

마치 잠자리에 누웠을 때, 할매가 이야기해주는 귀신이야기처럼.

그의 이야기는 내 눈과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계속 이야기를 나누었다.

 

 

크기변환_1P1140290.JPG

(사진 : 하나 하나 손수 꿈을 드리고 있는 드림페인터 박종신 선생님)

 

그림을 그리면서 자세하게 설명을 해주었다.

"정현씨는 길을 만드는 사람이니까 길을 그리고..... 중간에 나무를 그릴건데, 

그 이유는 다른 사람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내는 의미를 담고 있어요.

길을 만들면서 길만 만드는게 아니라 수많은 나무를 심는거지. 

그걸 잘 자라도록 물도 주고, 또한, 그 나무가 하나의 이정표 역할도 하는거죠."

 

그렇게 오랜시간 정성들여 그림을 그렸다.


 

크기변환_1P1140297.JPG

(사진 : 꿈을 완성하고 사진으로 담는 드림페인터 박종신 선생님)

 

 

그림을 다 그리고 난 뒤, 그는 매우 만족스러워 했다.

이건 내가 그린 그림이 아니라 정현씨하고 나하고 함께 그린 그림이예요.

나도 무척 맘에 들었다. 사실 그의 마음이 담겨져 있는 작품이라 더욱 더 그렇다.

채색하지 않은 순간의 작품. 이야기가 담긴 그 작품은 그의 정겨움과 닮았다.

 

 

 

크기변환_1P1140307.JPG

(사진 : 함께 기념사진을 찍을 준비)

 

송 : "시크릿 가든 현빈이 매력적이지 않나요?"

박 : "난 길라임이 좋던데"

이건 그냥 한번 해본 말이고;;;;;

 

카메라가 연사(연속사진촬영)라고 말씀 드렸더니 "아 그래요?" 하신다.

 

 

 

크기변환_1P1140315.JPG

(사진 : 드림페인터님이 직접 만들어 주신 메모장을 들고 함께!!)

 

나는 웃음소리가 매우 큰 편이다.

그의 웃음은 호탕한 웃음은 아니지만, 웃음소리가 일반 사람들보다 훨씬 컸다.

그의 환한 표정에 나도 자연스레 엘리베이터처럼 입고리가 올라간다.

 

나는 내가 만든 Coffee Tamper를 선물로 드렸다.

(원래는 몽물교환을 하려고 갖고 온 것인데..... ^^)

지금 현재 갖고 있다는 단소는 이미 교환하기로 약속을 해서 따로 몽물교환을 하시겠다고 했다.

 

참고로 내가 만든 커피템퍼는 전 세계에 하나뿐인 커피템퍼로,

손잡이 부분을 옻칠과 자개로 모양을 낸 작품이다.

 

 

당신이 곧 길이요, 당신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니.


(사진 : 드림페인터 박종신님이 그려주신 작품)

 

 

그는 나를 '유웨이(有way, you way)'라고 부르겠다고 했다.

그는 나를 '길을 만들어 나가는 사람'이라고 했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헤집고 들어가 길을 만든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이정표가 될.

 

극찬이다.

 

 

그가 나에게 준 선물은 배움 이상의 것이다.

사람다운 것.

사람 냄새.

 

그에겐 향긋한 청국장 냄새가 난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