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4월 10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8일차]
고장난 캐리어 수리 및 이탈리아로 이동할 준비 중 


오늘은 하루종일 숙소에 머무르면서 이탈리아로 이동할 준비를 했다. 오전에 서둘러 준비를 하고, 오후에는 파리의 따스한 햇볕을 쬐며, 프로젝트를 위한 다양한 것을 했다. 찬란하고 따스하지만,내게는 따갑고 그림자가 길게 드리운 햇살이였다.

크기변환_P1230377.JPG

도하공항에서 산 만원짜리..... 머시기라고 불어야 하나..... 여튼. 모자?? ㅡㅡ;;;

카산드라 송으로 불러주길. 중동사람과 다를게 뭔가?

 

크기변환_P1230380.JPG

짐을 싸다가 한번 해봤음.

 

크기변환_P1230381.JPG

캐리어 손잡이가 나오질 않아서 정말 얼마나 고생했는가! 이놈의 피에르 가르탱! ㅡㅡ; 상해갔을 때, 애들 짐 보낸다고 낑낑거리며 거의 들고 다니다시피한 걸 생각하면 캐리어 10개를 줘도 시원찮을 판이다. 그래도 10개정도 주면 그때의 고생에 대한 보상은 되겠다. ㅋㅋ;

 

크기변환_P1230382.JPG

크기변환_P1230383.JPG

슬슬 장비를 가지고 뜯고, 풀고, 쑤시고, 조이고.

 

크기변환_P1230386.JPG

 

크기변환_P1230390.JPG

손잡이 핀이 고장이 나서 나오지가 않았던 것인데, 대충 임시방편으로 뽑을 수 있게 해놓긴 했다. 귀국하면 당장 AS로 보낼 것이다. 손잡이 뭉치를 몽땅 교환해달라고 해야겠다. 기다려라, 삐에르 가루탱!

 

 

크기변환_P1230392.JPG

 

크기변환_P1230398.JPG

 

크기변환_P1230401.JPG

숙소 이모와 기념사진, 늘 식사에 청소를 해주시느라 고생이 많으신데, 기념사진을 찍고 포토프린터기로 뽑아드렸더니 너무 좋아하신다. 우리도 이모의 보살핌 덕분에 무척 즐거웠다. 이모는 돈을 벌기 위해 1만위안을 브로커에게 주고 프랑스 파리로 출국을 했다고 한다. 원래는 한국으로 일을 하러 오려고 했으나 취업비자가 엄격해졌기 때문에 한국으로 올 수 없었단다. 타지에서 홀로 쉬지않고 일하는 모습이 너무나 안스러워 보였다. 더구나 그 많은 일을 혼자 소화하고 계시니 힘이 안들수가 없을 것이다.

지난번에 둘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결국 눈물을 몰래 훔치시는 모습을 보고, 우리네 부모님들도 그러했겠구나.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모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04일

 

[영국 2일차] 방콕하면서 컨텐츠 쓰기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사진 : 멀리 보이는 건물은 버킹검 궁전)


오늘은 하루 종일 숙소에 짱박혀 있었다. 컨텐츠도 작성하고, 인터뷰 섭외를 위해 이리저리 백방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을 찾아 이멜을 보냈다.

 

정말 글쓰기는 너무 어렵다. 마크주커버그 관련해서 많은 사람들이 글을 썼는데, 혼자 욱해서 글을 써보았으나, 주제도 흐트러지고, 순서도 뒤죽박죽이고, 논리성도 떨어지고, 맘에 들지 않는다. 하루 종일 썼건만..... 글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이런, 블로그에 올리는 글도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 인터뷰 컨텐츠는 언제 쓰나?

 

노동부에도 그렇고, MBA7, Venture@Square에도 적어도 1주일에 하나씩은 발행해야 하는데, 도통 컨텐츠가 나오질 않는다. 어떻게 해야 빠르고 쉽게 글을 잘 쓸 수 있을까?? 계속 써보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크기변환_IMG_2041.JPG

머물고 있는 숙소.

 

크기변환_IMG_2042.JPG

2층에서 본 방안. 좀 지저분하네. ㅡㅡ;;


난 2층 침대를 쓰고 있다. 매우 불편하다. 뭘 할려면 계속 내려와야되고.....

하루종일 컴퓨터만 만졌더니 손목이 저리다. 손목 좀 풀어야지.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nsa.planchasghdlv.com/ plancha pelo ghd 2013.04.28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나 중한 양국간의 번역활동에



2011년 02월 24일

 

[러시아 8일차] Marina 인터뷰 일정 취소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첫번째 인터뷰를 했던 Marina와 다른 Marina를 인터뷰 하려 했으나 그녀의 일방적인 인터뷰 취소로 인해 우리는 공중에 붕 떠버렸다. 음. 이 친구와의 일정취소 건은 조금 너무나 일방적이어서 그녀의 신뢰성을 조금 떨어뜨렸다. 우리는 다음 주에 인터뷰하자고 했으나 아직 이멜로 답신이 없다. 약속 취소 사유가 시험을 봐서 인터뷰가 어렵다고 일정 하루 전 날 연락을 주는 바람에 우리는 졸지에 낙동강 오리알이 되어 버렸다.

 

'머. 이런 날도 있고 그런거지'

 

오늘은 쉬면서 컨텐츠 정리나 하자고 했다. 그동안 컨텐츠 쓸 시간이 없었으니 말이다. 일단 내일 일정도 없으니 만날 수 있는 사람들을 연락해서 일정 가능한지 최대한 알아보기로 하고..... 일단은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밥은 먹고 해야지.

 

크기변환_IMG_0838.JPG

 

오늘은 니가 요리사!

내일도 니가 요리사!

앞으로 계속 요리사!

 

크기변환_IMG_0839.JPG

 

나는 주방일을 할 줄도 모르고 하고, 싶지도 않아서 거의 이들?에게 모든 것을 전가하고 있다. 가끔..... 설겆이나 하려고. 요즘 같은 세상에 왠 간 큰 남자라고 하겠지만, 싫고 관심도 없는 것을 어찌하랴. (맞으면 된다고? 글쎄.)

 

크기변환_IMG_0841.JPG

 

참고로 승현이의 요리 솜씨는 수준급이다.

 

크기변환_IMG_0842.JPG

 

러시아의 오래된 가스렌지는 딱총(전기를 쏴서 불꽃을 일으키는, 흔히 불 켤 때 틱틱틱 거리는 고놈을 이야기하는 것)이 없다. 그래서 가스렌지를 가스 레버를 돌려놓고, 성냥으로 불을 붙여야 한다. 잘못 하다간 손이 델 수 있다. 조심!

 

크기변환_IMG_0851.JPG

 

닭고기??인듯.

 

크기변환_IMG_0862.JPG

 

설겆이하는 진영.

 

크기변환_IMG_0863.JPG

 

실력 발휘 한번 해보라규!

 

크기변환_IMG_0865.JPG

 

이젠 감자까지.

 

 

그러나, 이렇게 형들이 고생하고 있을 때, 어떤 이는 이불을 덮고 싸이월드를 하고 있는 이가 있었으니......

 

크기변환_IMG_1646.JPG

그는 바로 승철군.

 

승철아 뒷뜰로 나와라.....(#@$%푹팍^**^%씨융~$#쿵ㅋ쾅!*)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날 설겆이 당번은 승철이였다.

 

 


그래도 해맑은 승철군.

 

 

그렇게 지지고 볶은 다음 결국엔 오늘의 진수성찬이 식탁에 차려졌다. 와우!

감사히 먹겠습니다!

크기변환_IMG_0867.JPG

계란 후라이, 참치김치찌개, 닭볶음?과 밑반찬.

가급적 러시아에서 특히 모스크바에서는 음식을 해먹는 것이 가장 싸다. 이렇게 해먹으면 고기를 사더라도 거의 한 끼에 4명이 만원 이하의 가격으로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 맥도널즈를 빼고는 거의 1인당 15,000원은 주어야 한 끼를 때울 수 있다. 물론 빵 하나에 우유로 때울 수도 있겠지만, 식사라고 할 수 있을 법한 것은, 1인당 최소 15,000원에서 50,000원 정도는 주어야 한다.

러시아의 물가는 세계 2위라는 것을..... 영하 28도의 기온에서 뼈 시리게 느끼고 있다.




하루 종일 컨텐츠를 썼으나, 만족스럽지 않다. 인터뷰 컨텐츠는 하루 이틀 더 써야 첫번째 마리나의 인터뷰 글이 나올 것 같다. 아..... 인터뷰 컨텐츠 줄 곳이 너무나 많은데 큰일이다. 좀 더 노력해야겠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2월 20일

 

[러시아 5일차] 고려인 청년협회(KMK) 친구들과 교류

 

주말이라 컨텐츠를 정리하려고 했었으나, 사할린 한인회 노예영 회장님의 소개로 청년협회 친구들과 교류를 했다. 대학생도 있고, 나보다 나이 많은 형도 있었다. 언어도 그렇고, 문화도 그렇고, 처음에는 조금 서먹서먹했으나 젊은 친구들이니까 금방 친해졌다. 

 

크기변환_IMG_0422.JPG

우선 명함교환? 이들은 명함이 없어서 주기만 했다.

 

크기변환_IMG_0427.JPG

내 명함을 뚫어지게 보고 있는.....

명함 질이 참 좋다는 한마디를 들었다. 

 

크기변환_IMG_0428.JPG

나탈리(가장 오른쪽)와 이야기하고 있는 진영이(가장 왼쪽)

 

크기변환_IMG_0430.JPG

커피숍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앞으로의 세상은 이 친구들과 우리의 어깨 위에 달려 있다.

굳이 무엇인가를 같이 하지 않더라도 긍정적인 생각을 교류하는 것 자체만으로 의의는 있을 것이다.

 

 

 

크기변환_IMG_0453.JPG

율리아에게 장난을 치고 있는 나.

 

크기변환_IMG_0452.JPG

왼쪽부터 빅 샤샤, 나탈리, 승철, 진영, 변태, 율리아, 리틀 샤샤

 

크기변환_IMG_0451.JPG

샤샤 일당?들과 변태 일당들.

 

크기변환_IMG_0450.JPG

나탈리와 승현이 너무 다정해 보이는데?? 볼살이 귀여운 나탈리.

 

크기변환_IMG_0436.JPG

승철아. 설거지 해야지. ㅋㅋ

 

 

크기변환_IMG_0487.JPG

춥다.

 

크기변환_IMG_0470.JPG

왼쪽부터 샤샤, 리틀 샤샤, 승철이, 나 앞에 진영이.

오른쪽 뒤에 보이는 사람?은 누굴까?? 맞혀 보세요.

 

크기변환_IMG_0468.JPG

정답은 빅토르 최.

 

 

 

크기변환_IMG_0467.JPG

혼자 살겠다고 꽁꽁 싸맨 윤군.

 

크기변환_IMG_0456.JPG

샤샤 형님과 함께.

 

샤샤일당과 헤어지고 난 뒤, 우리는 우리민박에 가서 이사할 준비를 했다. 사장님을 기다리는 동안 레베카와 재미나게? 놀았다. 레베카나 30살 먹는 나나 별 차이는 없는 것을 새삼 또 느낀다. 한 마디로 거기서 거기라는 소리다.

 

크기변환_IMG_0523.JPG

김연아를 뛰어넘을 피겨의 여왕이 될 '레베카 김'과 나.

우리가 2번째로 묶고 있는 모스크바의 우리민박.

우리민박 사장님 딸이 바로 14살 레베카 김이다.

 

크기변환_IMG_0519.JPG

레베카 김은 그의 나이답게 아주 활기차고 밝았다. 아무래도 사장님의 인품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크기변환_IMG_0510.JPG

레베카 김과 함께.

 

 

크기변환_IMG_0506.JPG

우리 민박에서 아파트로 짐을 옮길 준비를 하고 기다리고 있는 나.

 

 


오늘 저녁부터는 아파트에서 지낸다. 즉, 아침 밥을 먹기가 힘들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ㅠㅠ;

민박이나 아파트 임대는 사실 무척이나 부담스러웠지만, 다른 멤버들에겐 첫 일정이고, 승철이까지 있어서 승현이가 다소 신경을 많이 썼다. 민박보다 아파트를 몇 일 임대하는 것이 더다. 민박은 1인당 50$~70$인데, 아파트는 1인당 40$정도로 해결했다. 숙식을 더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 없을까?? 이럴 때는 박원순 변호사의 아이디어인 '해외 유학생을 위한 호스텔 운영하는 재단'이 빨리 생겼으면 하는 바램이 크다. 내가 해버릴까?? 흠흠.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