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일자 : 2012년 03월 31일
보도 매체 : 
青年创业网
보도 출처 : 
http://www.qncy.com.cn/a/ruhechuangye/nvxingchuangye/2011/0305/30996.html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창업/기업가정신 관련 정보

연 매출액 100만위안이 넘는 인터넷 쇼핑몰의 여성CEO



연 매출액 100만위안이 넘는
인터넷 쇼핑몰의 여성CEO




4년 전 그녀는 조용한 여대생이었고, 심지어 열등감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계속 창업 이라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이제 그녀는 인터넷 화장품 몰의 여왕이 되었다, 수입도 엄청나다. “미운 오리 새끼에서 백조가 된 것이다. 이 모든 것은 그녀의 피와 땀으로 일궈낸 것이다. 그녀가 바로 오늘의 동화속의 주인공 리루이다.

 

상품홍보 경력은 인생의 중요한 터닝 포인트였다.

리루는 26(우리나라 나이로 28번역자), 2008년에 대학을 졸업한 시안의 평범한 아가씨였다. 하지만 4년 동안의 창업 경력은 그녀로 하여금 다른 사람보다 좀 더 성숙하게 보이게 해 주었다. 화장품 판매직에 몸담았던 일은 그녀를 아무도 평범한 여성에서 세련되고 빛나는 여자로 바꾸어 놓았다. 리루를 만났을 때 그녀는 옅은 화장을 하고 당당하고 차분하게 말했는데, 빛나는 눈은 굳건해 보였다. 그녀의 이야기는 한 가지 교훈을 증명해준다. : 꾿꾿하게 계속해서 노력한다면 꿈이 아직까지 아주 멀리 있더라도 한 발 한 발 그 꿈을 향해 다가가고 있는 것이다.


어제 오전 기자는 북 리우샹에 위치한 그녀의 사무실에 왔다. 실내에는 진열대 몇 개 가 서있고, 아름다운 화장품들이 가득 놓여져 있었다. 그녀가 이 일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 그녀는 기자에게 이 모든 것은 고등학교 3학년 때 했던 아르바이트 덕분이라고 말했다. “ 집안에 부담을 덜기 위해서 고3 여름 방학에 우유 판매원 일을 했어요. 처음에는 입도 뻥긋 못했어요, 하지만 용기를 내서 처음으로 한번 외쳤었죠.” 리우루는 비록 일은 힘들지만 그녀 자신에게 재미를 찾아 주었다고 말했다. 짧은 2달간의 시간동안 그녀의 판매 실적은 1등이었고 2000위안이 넘는 수당을 받았다. 그때부터 그녀는 판매직에 강력한 흥미가 생겼고 천천히 자신을 얻어서 대학 원서에 영업 전문학과를 써넣었다.

 

대학생 시절 힘들게 창업을 시작하다

대학교 시절에 그녀는 생활비를 위해서 계속 아르바이트를 했고 10몇 개의 일을 해보았다. 대학교 3학년, 그녀는 자신이 창업할 생각을 하고 있었고 한 잡지에서 한 여자아이가 인터넷에 치파오(중국의 여성 전통의상) 전문점을 열었는데 자금도 많이 필요하지 않고 장사가 잘된다는 것이었다. 리우루는 인터넷 쇼핑몰을 여는 방법을 바로 생각해냈다.


리루는 친구에게 380 인민비를 빌려 캉푸루에서 물건을 사고, 하는 등 준비과정을 거쳐서 별로 지나지 않아 인터넷에 옷가게를 열었다. “겨우 열흘에 손님이 한명오고, 오는 것도 그저 구경이 대가 많았다. 어렵게 손님이 한명 와도 평가가 그리 좋지 않았다.” 리루는 옷가게는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말한다, 하는 수 없이 다른 방법을 생각해 내야했는데 그녀는 화장품도 괜찮은 선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진품을 사기만 한다면 문제가 없는 것이었다. 그래서 2006년부터 그녀는 한국의 수출 화장품을 팔았고 매출에는 어느 정도 호전이 있었다,


리루의 사업은 이제 어느정도 가도를 달리고 있었다. 그러다 그녀는 한 회사와 연결해서 물건을 들이다가 2만 인민비의 상품대금을 지불하게 되었고, 다음날 그 회사는 그야말로 증발했다. 심지어 웹사이트도 전부 철회한 것이었다. “그걸 보고 온몸이 마비되는줄 알았죠, 그동안 쌓아 놓은게 전부 없어졌잖아요. 길에서 대성통곡을 했어요.” 리루는 1달이 넘도록 가족들에게 말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나중에 어머니가 알고 나서는 그녀를 책망하기는커녕 그녀를 넘어졌으면 다시 일어나면되.” 라고 말씀하시면서 위로해주셨다고 한다.


리루는 정부에서 대학생 창업을 위해 제공하는 적은 이자의 대출을 받았다. 자금이 있으니 그녀는 다시 영업을 시작했다. 이베 리루는 식견이 생겼다. 그녀는 물건을 입하하는 경로가 가짜인지 진짜인지 분별하는 법을 공부했고 위험을 피했다. 사업은 점점 좋아졌고 단골도 생겼다.


4년 동안의 부단한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맺다.

가족들의 도움아래 리루의 인터넷 쇼핑몰은 점차 정도를 걷기 시작했다. 2008년 대학교를 줄업할 때 리루는 인터넷 쇼핑몰을 계속 해 나가기로 결심했다. “많은 잘나가는 인터넷 쇼핑몰들의 매출은 몇 천만 원(인민비) 가 넘어가는 걸요, 저는 이건 작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리루는 자신의 힘으로 만든 일을 하는 것이 좋고 자신의 가치를 찾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제 생각에 부단한 실천과 갈고 닦은 경력들이 지금의 저를 만든 것 같아요, 저는 화끈한 행동파이니까요, 많은 친구들이 저를 보면 이렇게 힘든데 그만하라고 말해요. 하지만 저는 버텨낼 꺼에요.”

4년간의 부단한 노력으로 리루의 화장품가게는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쌍황관급에 올랐음은 물론이고 안정된 고객 단체도 있다. 연 매출이 100만 인민비가 넘는다. 이제 그녀는 시안 본토에서 손꼽히는 인터넷 쇼핑몰의 CEO이다.

 


 

 

#원문내용

4年前她还是一个默默无闻的女大学生甚至有些自卑却一直坚持着自己创业的梦想如今她成了网上化妆品店双皇冠女老板收入可观丑小鸭变成白天鹅中间饱含了太多心血她就是今天故事的主人公——刘璐

  促销经历成为人生重要转折

  刘璐262008年大学毕业一个普通的西安女孩4年的创业经历让她看起来比同龄人更成熟从事化妆品销售也让她从不起眼的女生变成阳光时尚的大女孩见到刘璐时她化着淡妆侃侃而谈明亮的目光中透着坚定她的故事验证了一个道理脚踏实地坚持不懈地努力即使和你的梦想还有距离但却在一步步地向梦想靠近

  昨日上午记者来到刘璐位于北柳巷的办公室里面摆着几排货架上边放着琳琅满目的化妆品谈到创业之路刘璐告诉记者这一切都要感谢高三毕业后的一次打工经历为了给家里减轻负担我在高三暑假做了牛奶促销员一开始不敢开口吆喝鼓了很久勇气终于开口喊出了第一声刘璐说工作虽累却让自己找到了乐趣短短两个月的工作她的销售业绩第一拿到2000多元的工资从那时起刘璐对销售产生了一种强烈的兴趣自己慢慢建立起自信在填报高考志愿时选择了市场营销专业

  大学期间开始艰难创业

  大学期间刘璐不断打工赚生活费做过十几份兼职大三时刘璐萌生自主创业的想法在杂志上发现一个女孩在网上开了间旗袍店生意很好还不用太多资金刘璐就萌发了开网店的想法

  刘璐向同学借了380到康复路进货经过一系列前期准备没多久网上服装店就开张了“10天才能来一个顾客还不一定是买东西的好不容易来一个客户还给了中评刘璐说卖衣服始终不是很成功只好想其他办法她发现卖化妆品是一个不错的选择只要是卖真货就不会有问题于是在2006年她开始卖韩国进口化妆品生意开始有了好转

  刘璐的生意也并非做得一帆风顺她在网上同一家公司联系进货没想到2万元货款打过去第二天那家公司就人间蒸发连网页都撤销了发现后我感觉整个人都瘫了所有积蓄都没了坐在路边放声大哭刘璐说她扛了一个月不敢给家人说后来母亲知道后并没有责备她而是鼓励她从哪里跌倒就从哪里爬起来

  刘璐申请了政府专为大学生创业提供的小额担保贷款有了资金她又开始营业这一次刘璐长了心眼儿学习鉴别进货途经的真假规避风险生意也慢慢好起来有了回头客

  4年不懈努力终有回报

  在家人的帮助下刘璐的网店渐渐走上正轨2008年大学毕业时刘璐坚定了做网店的决心很多做得好的网店销售额能达到上千万元我觉得这并不是一个小事业刘璐说她喜欢这种靠自己创造的工作也能找到自己的价值

  我觉得是不断实践磨练的经历造就了我我是一个敢想敢干的人好多朋友看我这么累都劝我不要再做了可我坚持了下来刘璐说

  经过4年不断努力刘璐的网上化妆品店步入稳定期不仅达到了双皇冠级别还拥有了稳定的客户群体年销售额达100余万元在西安本地的化妆品网店中数一数二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Budher Song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는 아래 기관 및 단체의 
협력과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23일

 

[Quest for Little Hero]

내의제국 Ling Yuhui

 

 

링위후위.

 

그녀가 어떤 이일지..... 나는 지난 3달간 매우 궁금했다.

그녀에 대한 정보는 오로지 처음 기사가 계속 복제된 것 밖에 없었다.

 

나는 그녀의 이메일 정보와 구글번역을 이용하여,

내의제국의 인재채용 공고를 통해 그녀가 어떤 이를 원하는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다.

 

하지만, 그녀에 대한 정보(사진, 등)는 매우 희박했다.

 

 

2010년 11월 23일 나는 오전에 상해기술혁신센터를 방문하고 난 뒤,

곧장, 그녀가 있다는 Student Venture Park로 움직였다.

지하철 10호선을 타고 상해 끝과 끝을 오간 것이다.

그녀에게 전화를 해서 어떻게 가야되는지 물었다.

 

당시 나에게는 그녀의 사무실 주소 밖에 몰랐다.

"Shanghai, Yang Pu Qu, Guo Ding Dong Lu 300号"

사전에 구글맵을 통해 충분히 조사해보았으나, 찾기가 쉽지는 않았다.

 

 

사실 30분정도 늦었다.

가장 가까운 지하철 역을 나왔을 때, 이미 약속시간이 다 되었다.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1113370E4CFD11D2444C55.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ED%81%AC%EA%B8%B0%EB%B3%80%ED%99%98_P112019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사진 : 창고에서 자신이 유통하고 있는 남성내의 브랜드를 들고)

 

링위후위는 생각과 달리 매우 젊고 아름다운 친구였다.

그녀의 똘망똘망한 눈과 다르게 나의 눈은 인터뷰 준비로 밤을 샜기 때문에,

빨갛게 충혈되어 있고, 피곤에 찌들어 있었다.

이미 인터뷰를 하기도 전에 가물가물한 상태였다.

 

나는 잠을 깨기 위해 그녀에게 회사부터 둘러보자고 했다.

그래서 그녀와 회사 창고와 사무실을 둘러보았다.

 

재고 창고 2곳과 사무실 1곳이 전부였지만,

그녀는 당차고 촉촉한 눈빛으로 나에게 열심히 회사에 대해 설명해주었다.

 


 


(사진 : 회사 창고 내부의 모습)

 

재고정리는 아직 잘 되고 있는 것 같지 않았다.

 

 

(사진 : 사무실 내부 전경, 왼쪽에 있는 친구는 링위후위와 창업멤버)

 

2007년도에 창업을 한 링위후위.

현재 약 10명 정도를 고용하고 있었다..


 

 

(사진 : 링위후의 모습)

 

이쁘다. (*,.*);;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2.uf@1813370E4CFD11D647A5CD.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ED%81%AC%EA%B8%B0%EB%B3%80%ED%99%98_P1120197.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사진 : 해 맑은 링위후위, 전형적인 중국 미인의 모습)

 

웃으니 더 이쁘다. (*,.*);;;;;;

이크~ 인터뷰 해야지 이럴 때가 아니다.

 

 

 


(사진 :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링위후위)

 

그녀는 인터뷰 내내 조곤조곤 말을 했다.

하지만, 어떤 제스쳐 하나 없이 조곤조곤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스타일인듯 하다.

 

자신의 의견을 거리낌없이 말했다.

하지만, 가벼운 느낌은 들지 않았다.


 

 

(사진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를 위한 응원 메세지를)

 

인터뷰가 끝나고 1가지 부탁을 했다.

우리 팀원들에게 격려의 응원메세지를 하나 써달라고 했다.

 

그녀가 뭐라고 적었을까??

(인터뷰 자료에 공개하겠다.)

 

 

 

(사진 : 왼쪽부터 내의제국 공동창업자, 링위, 송정현)

인터뷰가 끝나고 바로 단체 사진을 찍었다.

 


(사진 : 링위후위와 공동창업자, 그리고 송정현)

 

이 현수막 만드는 것도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그래도 승현이가 물심양면으로 잘 준비를 해주었다.

땡큐~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jsquare.kr sketch 2010.12.09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현씨 화이팅.. 우왕... 나도 중국 가보고 싶당... ^^; 일단은 국내에서 만나는 유학생으로 만족?. 몸 건강관리 잘 하면서 다녀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