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4월 05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3일차
몽마르뜨 언덕과 에펠탑, 오르세 미술관 관람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N%7Ccfile25.uf@192FA8474DAA9A553369D7.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P1230054.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몽마르뜨 언덕 주/야경과 에펠탑 주/야경을 봤다. 그 사이에 오르세 미술관을 관람했다.


몽마르뜨 언덕의 풍경~

크기변환_P1220935.JPG

크기변환_P1220936.JPG
야바위꾼들. 자~ 돈 놓고 돈 먹기.

 

 

크기변환_P1220937.JPG

몽마르뜨가 보인다.

 

크기변환_P1220938.JPG

몽마르뜨 언덕의 사원. 목마르다.

 

크기변환_P1220963.JPG

크기변환_P1220962.JPG

 

크기변환_P1220941.JPG

 

크기변환_P1220940.JPG

거리의 악사

 

 

크기변환_P1220958.JPG

크기변환_P1220945.JPG

비누방울사?

크기변환_P1220969.JPG

요리사.

 

 

크기변환_P1220972.JPG

화사? 화가.

 

크기변환_P1220971.JPG

 

크기변환_P1220974.JPG

 

쫍쫍~ 맛있겠다. 파르페. 하나에 3유로씩 하는데 비싸서 먹진 못했다.

 

크기변환_P1220975.JPG

 

크기변환_P1220976.JPG

거리의 악사 2

 

 

크기변환_P1220978.JPG

 

크기변환_P1220981.JPG

몽마르뜨 케이블카? 나비고(교통카드)로 이것도 탈 수 있다.

 

 

 

오르세 미술관

마네(Manet) 전이 열려서 보고 왔다.

학생은 프리라고 되어 있는데, 어떻게 하는지도 모르고, 티켓예매하는 곳에서 물어봤는데 ID 없으면 안된단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10유로를 주고 봤다.

유명하고 훌륭한 작품들이 많이 있었다.

고흐 작품 뿐만 아니라, 

 

특히 인상적이였던 것은 단테작품.

 

 

크기변환_P1220982.JPG

 

마네전을 보고 방명록 작성!!

 

크기변환_P1220983.JPG

 

흡혈귀가 피를.....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관계?

 

크기변환_P1220985.JPG

글로벌 협업.

 

 

크기변환_P1220987.JPG

다윗상 : 중소기업이 대기업을 이기는 순간.

 

 

크기변환_P1220988.JPG

 

오르세 미술관 전경

 

 

에펠탑을 보러.....

크기변환_P1220989.JPG

크기변환_P1220991.JPG

크기변환_P1220994.JPG

크기변환_P1220998.JPG

크기변환_P1220999.JPG

크기변환_P1230001.JPG

크기변환_P1230004.JPG

크기변환_P1230005.JPG

크기변환_P1230006.JPG

에펠탑을 잡고 있는 여인.

 

밤에 다시 온 에펠탑!

크기변환_P1230013.JPG

크기변환_P1230021.JPG

크기변환_P1230025.JPG

크기변환_P1230027.JPG

에펠탑 야경

 

크기변환_P1230032.JPG

이건 뭥미..... 에펠탑은 나오게 찍어줘야지. ㅠㅠ;;;

 

크기변환_P1230041.JPG

크기변환_P1230042.JPG

크기변환_P1230046.JPG

 

크기변환_P1230047.JPG

전 세계 청년들의 꿈을 위해 점프업!!!!!!!!!!!!!!!!!!!!!!!!!!!!!!!!!!!!!!!!!!!!!!!!!!

 

크기변환_P1230054.JPG

크기변환_P1230055.JPG

크기변환_P1230056.JPG

크기변환_P1230057.JPG

에펠탑의 야경

 

이제 몽마르뜨 야경을 보러 갈 차례.

크기변환_P1230067.JPG

몽마르뜨 야경!보다는 주변의 분위기가 더 좋았다. 야경을 보면서 함께 갔던 친구가 남미계열의 집단으로 가서 맥주 한 병씩 사와서 먹었다. 그 친구도 넉살하나는 대단한 친구인듯.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12일

 

[이탈리아 1일차]

콜로세움, 진실의 입, 전차 경기장 무료 탐방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이탈리아도 현재 아무런 일정약속이 없이 로마에 도착했기 때문에 나는 도착한 첫날밤 새벽까지 컨택포인터에게 이멜 연락을 하고 나서야 잠을 청했다.

그렇게 하루가 가고, 이탈리아에서의 첫번째 일정이 시작되었다. 오늘은 TERIMINI역에 로마 여행센터가 있다길래, 거기에서 지도 등을 구하고 아이패드2도 구매할 겸 겸사겸사 나갔다.

 

크기변환_P1230844.JPG

이탈리아 지하철, 이탈리아 로마에는 지하철 노선이 2개 밖에 없다. B라인은 그래피티가 그려져 있다. 왜 2개 밖에 없냐면..... 땅 밑에 묻힌 수없는 유적들 때문이라나.....

 

크기변환_P1230864.JPG

콜로세움 안.

 

7일부터 19일까지 이탈리아 문화주간이라서 로마의 모든 미술관과 박물관, 유적지 등이 공짜란다.

오! 이런 행운이!!!! 우리는 서둘러 콜로세움으로 향했다.

 

크기변환_P1230865.JPG

공짜!라고 적혀 있는 부분이 보이시나요??

 

크기변환_P1230866.JPG

크기변환_P1230869.JPG

입구의 큰 십자가. 마치 로마시대의 검투사들의 령을 기리는 듯 하다.

 

크기변환_P1230891.JPG

크기변환_P1230903.JPG

이 어마어마한 경기장을 보라.

 

크기변환_P1230905.JPG

얘네 말고......

 

 

크기변환_P1230908.JPG

얘네도 말고.....


크기변환_P1230925.JPG

크기변환_P1230949.JPG

경기장 바닥

 

크기변환_P1230950.JPG

공사를 하고 있었다.

 

크기변환_P1230951.JPG

저질 점프력.

 

크기변환_P1230980.JPG

크기변환_P1230981.JPG

크기변환_P1230984.JPG

비만곰

 

크기변환_P1240023.JPG

이정도는 뛰어줘야지. 대한민국 만세!!

 

크기변환_P1240040.JPG

맨발의 청춘 비만곰발바닥.

 

크기변환_P1240041.JPG

크기변환_P1240050.JPG

반야바라밀!


크기변환_P1240056.JPG 

크기변환_P1240051.JPG

도를 아십니까?

 

크기변환_P1240061.JPG

크기변환_P1240062.JPG

도를 다 닦은 뒤?

 

크기변환_P1240082.JPG

여기에 아마 이런 동상이 있음직하다.

 

크기변환_P1240105.JPG

살릴까요?

 

크기변환_P1240110.JPG

죽일까요?

 

크기변환_P1240112.JPG

비만곰을.....

 

크기변환_P1240118.JPG

죽입시다!!! 터키 친구들과 함께. 솔직히 친구뻘은 아니지만. 이런게 글로벌 마인드.

 

크기변환_P1240138.JPG

크기변환_P1240141.JPG

크기변환_P1240151.JPG

나도 껴줘.

 

크기변환_P1240155.JPG

어렵게 끼워주더라.

 

크기변환_P1240157.JPG

크기변환_P1240163.JPG

크기변환_P1240179.JPG

크기변환_P1240181.JPG

로마병정들?

 

크기변환_P1240188.JPG

끼아호!!

 

크기변환_P1240193.JPG

이사진을 찍기 위해. 얼마나 수많은 시간과 베터리를 소모했는지 모른다. 수없이 지나가는 행인들.

 

크기변환_P1240194.JPG

크기변환_P1240195.JPG

크기변환_P1240197.JPG

크기변환_P1240198.JPG

크기변환_P1240199.JPG

크기변환_P1240246.JPG

쫌뿌!!

 

크기변환_P1240289.JPG

이탈리아에는 관광버스에 중간에도 타는 문이 있다.

 

크기변환_P1240295.JPG

여기는 대전차 경기장. 벤허의 촬영지이기도 했단다. 내가 정말로 좋아하는 영화이기도 한데 그 전차 경기 씬이 이 곳에서 촬영했다니 정말 감외가 새로웠다. 때마침 마차 바퀴 자국 같은 것이 있길래. 기념 촬영.

사실 영화에서는 바닥이 모래로 되어 있고, 콜로세움 안으로 되어 있는데 컴퓨터 그래픽인지는 잘 모르겠다. 다시 한번 더 볼까??

 

크기변환_P1240299.JPG

경기장을 지나 향한 곳은 진실의 입! 많은 이들이 줄을 서 있다.

 

크기변환_P1240301.JPG

바닥 보호를 위해 고무패드를 깔아놓은 모습. 저 바닥 벽돌도 수십, 수백, 수천년이 된 것일지도 모르는 것. 이들이 얼마나 유적을 보호하려고 하는 지 잘 알 수 있다.

 

크기변환_P1240307.JPG

크기변환_P1240313.JPG

크기변환_P1240320.JPG

진실의 입.

 

크기변환_P1240326.JPG

크기변환_P1240329.JPG

크기변환_P1240332.JPG

모나리자를 활용한 광고, 이런 것도 저작권을 주고 하는 것일까??

 

크기변환_P1240334.JPG

이탈리아 표지판

 

크기변환_P1240335.JPG

크기변환_P1240337.JPG

굶다가 굶다가 4시가 다 되어서 맥도날드에서 간단하게 끼니를 떼웠다.

 

크기변환_P1240338.JPG

크기변환_P1240344.JPG

이탈리아 지하철 풍경

 

크기변환_P1240349.JPG

숙소 근처 구멍가게.

 

크기변환_P1240363.JPG

크기변환_P1240368.JPG

숙소에서 머물고 있는 한국에서 오신 김주협 작가(조각)님의 작품?

이탈리아 현지식이란다. 소세지에 토마토 소스를 곁들인 음식. 맛있었다. 돼지고기 생고기를 순대처럼 말린 것과 대패처럼 얇게 켠 건조된 고기를 안주 삼아 독일맥주를 얻어 마셨다. 

 

크기변환_P1240372.JPG

김주협 작가님. 형님이라고 불렀다. 그는 조각가 답게 선이 굵었다.

이 술은 이탈리안들이 식사 후 입가심으로 한 잔씩만 마시는 술이란다. 24도 정도 되는데 맛은 약주 느낌. 박카스처럼 청량감이 입 안에서 감돈다. 저녁식사를 11시까지 시끌벅적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알고 보니 두 분 형님 모두(김주협, 김기엽 형님) 한남대학교 출신으로 선배님이셨다. ㅠㅠ; 나는 느슨하게 앉아있다가 다시 고쳐 앉고..... 이런 인연이!! 이탈리아 로마에서 더군다나 학교 선배를 만날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여튼, 그 덕분인지 무척 잘 챙겨주셨다.

 

주협 형님이 식사 후 12시 정도에 로마 야경을 구경시켜 주겠노라고 하셔서 우린 피곤했지만, 또 이런 기회가 있겠나 싶어서 후다닥 준비했다.

 

참고로 주협형님은 이탈리아에서 유학생활을 6~7년 정도 하셨다고 한다. 로마는 약 한달간 머물러 있었다는데 그는 로마 지리를 손바닥 보듯이 빠삭하게 알고 있었다. 이탈리아에서 렌트한 포드 자동차로 우리와 기엽이형을 야간 투어를 시켜주셨다. 물론, 조각 위주로.....ㅎㅎ

 

크기변환_P1240379.JPG

어딘지는 잘 모르겠다.

 

크기변환_P1240383.JPG

로마 야경이 보이는 곳. 현지인들만 아는 곳이라나.....

 

크기변환_P1240392.JPG

크기변환_P1240398.JPG

크기변환_P1240403.JPG

크기변환_P1240410.JPG

크기변환_P1240416.JPG

주소는 이 곳이다.

 

크기변환_P1240421.JPG

이 곳을 검색해서 찾아 오세요.

 

크기변환_P1240422.JPG

크기변환_P1240423.JPG

차량으로 돌면서 순식간에 둘러보고 있는 로마 야경.

 

크기변환_P1240467.JPG

크기변환_P1240473.JPG

이 곳은 어딘가 하면! 그 유명한 바티칸 성당이다.

 

바티칸 성당까지 찍고 난 뒤 약 1시간 30분의 로마 야경투어를 마쳤다.

숙소에 들어오자 마자 우린 바로 잠이 들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