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5월 16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독일 17일차
음악으로 경영을 풀이하고, 경영으로 음악을 풀어나갈 수 있을까?
지휘자 Michael Schneider 교수 인터뷰!!


크기변환_P1300499.JPG

트램을 타러 가기 위해 항상 지나가는 길이다.

나는 이 길이 좋다. 오솔길 같은 느낌.

 

오늘은 지휘자이자, 연주자이자, 교수로 많은 활동을 하고 있는 미쉘 슈나이더 교수를 인터뷰 한다. 영근이의 은사이기도 한 그는 한국에는 이미 조수미씨와 함께 작업하는 등 유명한 분이였다. 그가 오케스트라단을 창립한 사람이며, 지휘자로서의 그의 노하우를 듣고 싶어서 인터뷰를 요청했더니 흔쾌히 응해주었다.

 

그를 만나기 위해 학교로 갔다.

기다리는 동안 학교 학생식당을 방문해서 학생들이 먹는 음식들을 시켜서 먹었다. 맛은 보통 정도. 레스토랑에서 먹는 수준과 비교하면 안된다. 그러나, 매우 신선한 경험이였다. 학생이 아니면 학교 학생식당을 이용하기가 힘든데, 영근이 따라 은근슬쩍 끼어서 사먹었다. 가격도 나쁘지 않은 가격!

 

크기변환_P1300500.JPG

크기변환_P1300501.JPG

크기변환_P1300503.JPG

크기변환_P1300504.JPG

크기변환_P1300505.JPG

 

학생식당 내부 전경.

 

 

크기변환_P1300506.JPG

학과 게시판

 

크기변환_P1300507.JPG

 

수많은 공지사항.

 

크기변환_P1300508.JPG

 

슈나이더 교수가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실.

 

크기변환_P1300512.JPG

크기변환_P1300513.JPG

학과명이 최근에 변경되었는데, 다시 명패를 만들지 않고..... 쿨하게 매직으로 죽죽 그어 놓고 HIP라고 적어 놓았다. ㅎㅎ 슈나이더 교수의 성격을 어렴풋이 엿볼 수 있는 명패.

 

크기변환_P1300514.JPG

크기변환_P1300515.JPG

 

 

 

크기변환_P1300631.JPG

크기변환_P1300629.JPG

크기변환_P1300627.JPG

트램 조정실 모습.

 

크기변환_P1300626.JPG

크기변환_P1300625.JPG

윤군 : 쿠폰을 이용해서 최대한 저렴하게! 먹자!!

 

크기변환_P1300624.JPG

크기변환_P1300623.JPG

크기변환_P1300622.JPG

문구가 맘에 들어서.....

 

크기변환_P1300621.JPG

크기변환_P1300619.JPG

크기변환_P1300617.JPG

크기변환_P1300614.JPG

사실...... 저 컵은 내가 주워왔다. ㅋㅋ;; 괜찮아 승현아 내가 깨끗하게 씻은거야.

 

 

크기변환_P1300603.JPG

크기변환_P1300600.JPG

크기변환_P1300599.JPG

크기변환_P1300596.JPG

크기변환_P1300595.JPG

크기변환_P1300594.JPG

크기변환_P1300593.JPG

Hochschule fur Musik und Darstellende Kunst Frankfurt/M 정문!!

 

크기변환_P1300583.JPG

이 분이 바로 Michael Schneider 지휘자이자, 교수님!

 

크기변환_P1300579.JPG

크기변환_P1300577.JPG

크기변환_P1300574.JPG

크기변환_P1300573.JPG

인터뷰도 지휘하는 것 처럼~

 

크기변환_P1300572.JPG

크기변환_P1300571.JPG

크기변환_P1300568.JPG

크기변환_P1300566.JPG

크기변환_P1300564.JPG

크기변환_P1300555.JPG

내가 곤란한 질문을 좀 했다..... ㅋㅋ

지휘자로서 언제 가장 힘들었냐는 질문에 매우 당혹스러워 하는 그..... ㅋㅋ

 

지휘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모 대회에서 클래시컬한 악기를 가지고 연주를 하는데, 연주 전에 화려한 현대악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했다고 한다. 그 사운드가 가히 웅장하고 화려했는데, 당시 자신은 보다 전통적이고 클래시컬한 악기(화려하지 않고 단조로움)들을 가지고 연주를 하는데 사운드가 앞에 공연팀과 너무 비교되었던 것!! 그래서 그저 빨리 끝내고 무대를 내려오고 싶은 생각밖에 없었다고 한다. 누구나 그런 창피를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다시는 그런 일을 겪고 싶지 않을 것이다.

 

나 역시도 그런 공연과 무대가 있었다. 아마 2001년 6월? 정도의 KAIST 공연이였다. 선배형이랑 Back in Black을 하는데 그 날 따라 왜 이렇게 형이 힘들어 하는지..... 우리 팀 전부 버벅 거렸다. 그 공연이 팀 전체가 버벅거렸던 이상하게 그 날은 우리랑 맞지 않았다. 드럼 스틱을 놓고 그저 빨리 무대를 내려오고 싶은 느낌? 그러나 그 무대는 다음 공연과 무대에서 많은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그 날의 그 감정을 다시는 되풀해서 느끼고 싶지 않다는 굳은 의지?때문일 것이다.

 

크기변환_P1300548.JPG

"다른 질문으로 넘어가자규~"

 

크기변환_P1300542.JPG

"ㅇㅇ~ 미안~~ ㅋㅋ"

 

크기변환_P1300540.JPG

크기변환_P1300536.JPG

크기변환_P1300531.JPG

영근! 왜 날 그렇게 쳐다봐~ ㅋㅋㅋ

 

크기변환_P1300528.JPG

독일어 통역을 해주고 있는 영근이. 역시 전공자라 통역이 자연스러웠다. 

 

 

크기변환_P1300590.JPG

크기변환_P1300589.JPG

교수님 악기?

 

크기변환_P1300588.JPG

크기변환_P1300587.JPG

승현아 머리가 왜 이러니.....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15일

 

[영국 12일차]

오페라의 유령 관람(Phantom of Opera)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어제 구입한 티켓을 들고!! 쫄랑쫄랑 극장으로 걸어갔다. 애들은 맘마미아를 보고. 나는 맘마미아보다는 전용극장에서 펼치는 무대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오페라의 유령을 선택한 것이다. 워낙 검증된 공연이니까.....

 

크기변환_P1190815.JPG

오페라의 유령을 가기 전에 영화극장이 있길래..... 들어가보았다. 영국 영화관의 풍경이다.

 

크기변환_P1190817.JPG

헐! 극장. 오페라의 유령이 상영되는 곳!

 

크기변환_P1190818.JPG

입구에서 표를 확인하고 자리를 안내한다.

 

크기변환_P1190819.JPG

나는 3층 그랜드 홀이였는데, 계단의 중간에 표를 검사하는 검사원!

 

크기변환_P1190820.JPG

크기변환_P1190822.JPG

크기변환_P1190824.JPG

크기변환_P1190825.JPG

헐! 극장 전경!!

 

크기변환_P1190826.JPG

크기변환_P1190827.JPG

우리나라와 다르게 영국은 극장에서 음식물 반입이 허용된다. 신보나 대표의 말에 따르면, 예전 셰익스피어 시절에는 먹을 것을 들고 들어가서 잘 못하면 사정없이 무대로 던지고 왁자지껄하게 즐기는 대중 문화라는 것이다. 귀족들이나 높은 신분이 있는 사람들은 영화에서 보듯이 위층에 2~6명이 앉을 수 있는 다른 홀 안에서 관람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는 것이다. 아래 서민들은 냄새가 하도 심하니까 귀족들에게 레몬을 하나씩 쥐어줬단다. (레몬 냄새로 다른 냄새를 상쇄하기 위해)

 

크기변환_P1190828.JPG

크기변환_P1190829.JPG

크기변환_P1190830.JPG

크기변환_P1190831.JPG

크기변환_P1190832.JPG

크기변환_P1190833.JPG

무대와 관람석의 모습.

 

크기변환_P1190834.JPG

아래에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얼핏 보인다. 그 사운드는 정말 감동!!

 

크기변환_P1190835.JPG

무대 정면의 모습이다. 커튼이 매우 웅장하게 보인다. 마치 용암이 쏟아지는 듯한 느낌이다.

 

크기변환_P1190836.JPG

크기변환_P1190837.JPG

조명기사.

 

크기변환_P1190842.JPG

웅장한 무대장치!!
 

크기변환_P1190851.JPG

쉬는 시간에 아이스크림을 판다.

 

 
 

 

오페라의 유령! 한국에서 본 영화, 뮤지컬과는 정말 색다른 재미가 있다.

전용극장에서 느낄 수 있는 그 맛!! 예전 라스베가스에서 보았던 태양의 서커스의 오쇼 이후로 2번째로 재미있었던 공연이였다. 오케스트라 사운드와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력, 조명, 무대 감독들의 뛰어난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중간중간에 재미있는 장면도 계속 넣어놓아서 감동과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이다.

나는 2번 정도 울컥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마지막 엔딩장면과 무덤 위 십자가에서의 장면이 가슴이 먹먹했다. 이 놈에 사랑이 뭔지!

 

사실 영어로 무슨 말을 하는지 정확한 뜻을 못 알아 듣지만, 스토리를 훤히 다 알고 있고, 배우들의 대사들도 어렴풋이 아는 공연이라서 이들이 속속 넣어놓은 유머 코드도 대충은 이해할 수 있었다. 여러분들도 영어 못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미리 공부를 하고 관람하면 도움이 많이 될 겁니다.(저는 워낙 좋아했던 작품이라.....)

 

빌리엘리엇과 마이클 잭슨을 돈이 없어서 보지못한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
온 김에 봐야되는건데.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