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04일

Entrepreneur's Diary #076
제 76화 4년만인가? 안경환 대사님을 다시 만나다.



(사진 : 왼쪽부터 화동무역 강대훈 사장님, 나, 안경환 대사님)


4년만인가? 기업가정신 세계일주를 준비할 때, 창업대전에 부스를 빌려 참가하여 프로젝트를 홍보하고 있었다. 나비넥타이를 메고 한껏 멋을 낸 눈빛이 범상치 않은 왠 중년의 남자가 부스 안으로 불쑥 들어와 약 30분동안 이런 저런 조언을 해주시고 홀연히 떠나갔다.

그 중년의 남자가 이야기 해준 것은 글로벌 에티켓. 방자와 도련님의 차이에 대해 아주 간단명료하게 설명해주었던 것. 그 짧은 시간의 몇 포인트 레슨이 내가 세계일주 할 때나 여러 글로벌 컨퍼런스 등에 참석했을 때 너무나도 유용하게 사용했던 Tip이 되었다.

예를 들자면, 이런 것들이다. 악수를 할 때, 우리나라 사람들은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지 않고 허리를 숙이면서 악수를 하는 경향이 있는데, 악수를 할 때는 정확하게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면서 자신있게 악수를 해야한다는 것. 웃을 때, 반드시 이가 보여야 한다는 것 등의 실용 에티켓이였다. 어쩌면 단순하고 간단할지도 모르는 Tip들이였지만, 나는 그 중년 남자의 충고를 꽤나 즐기고 있었다. 그리고 그 후 정기적으로 보내주시는 이메일 글로벌 에티켓 자료들을 섭렵하면서 의전, 응대, 행사 참석 등에 유용하게 활용했다.

이제 지금은 꽤 많이 훈련되어서 어느 정도 몸에 베인 것 같은데, 아직도 다소 부족한 부분은 있을 것이다. 귀국하고 나서 한번 찾아뵈어서 그 팁을 전수받으려고 했으나 찾아뵙지 못했었다.

그런데, 몇 일 전 기업가정신 국제 컨퍼런스에서 그 분을 다시 만나게 되었던 것.
거기서 또 다시 이 중년 남자로 부터 재미난 Tip을 하나 더 배울 수 있었다.

바로 종이접기 인사!

내가 그를 보고 반갑게 인사했더니, 그는 대뜸 엉뚱하게도 색종이 하나를 꺼내더니 무슨 색을 선택하겠냐고 물었다. 나는 노란색과 초록색이 그라데이션된 색종이를 골랐다. 그는 나의 선택과 동시에 바로 색종이를 이리 저리 접으면서 뭔가 설명을 해주었다.

'대체 뭐하시는 걸까?'

그의 설명으로는 '학'으로 상대방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법을 알려주겠다는 것이였다.(중년 남자와 인사를 나누면서, 좀 전에 끝난 기조 강연한 연사와 많은 얘기는 나누지 못하고 간단하게 좋은 강연에 대한 인사만 하고 명함만 나누어서 아쉬움과 명함을 받아서 다행이라는 이야기를 나누었었다.)

그는 설명하는 내내 가끔만 시선을 종이에게 두었을 뿐, 전반적으로는 나와 이야기 나누는데 시선을 고정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이 종이를 안 보고 접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왜냐하면, 상대방과 계속 이야기를 나누면서 접어야하기 때문이란다. 맞는 얘기다.

그렇게 2분여가 지나가 종이가 제법 학의 모양새를 갖추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학' 접기와는 조금 다른 방법이였는데, 그는 완성작?을 내게 주면서 이렇게 이야기 했다.

"당신의 강연, 너무나 인상적이였습니다. 그에 대한 자그만 보답으로 이 학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당신이 이 분야에서 여기 학처럼(이 때 그는 학의 꼬리를 잡아 당겼다. 신기하게도 그 학은 날개짓을 하는 게 아닌가!! 날고 있었다.) 높은 성취를 이루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사진 : 그가 접어준 노랑초록색 학)



정말 깜짝 놀랬다. 정말 최고의 인상적인 코멘트가 아닐까 싶었다! 아.. 이렇게 상대방에게 감동을 주는 구나. 이렇게 상대방을 내게 잡아 놓을 수 있구나. 정말 대단한 아이디어였다.

어디서 그런 창의적이고 기발한 생각을 하시는지.. 여튼 대단한 분인듯 하다.
그리고, 더 놀라운 것은 나에게 선물한 노랑초록색 학과는 별도로 한 마리 학을 더 추가로 접어주면서 "이건 해부용(연습)이야."라는 것.

그가 선물해준 노랑초록색 학은 고이 간직하고, 해부해서 학습할 수 있는 연습할 수 있는 학을 별도로 만들어주는 그 세심함에서.. 그가 외교관으로 활동했을 때가 어렴풋이 그려졌다.

그 중년 남자의 이름은 바로 안경환 와인대사.
그에게서 또 하나의 잊을 수 없는 배움을 얻었다. 
고맙습니다!


(사진 : 와인대사 안경환 선생님, 그가 선물한 종이학과 함께)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5월 12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독일 13일차
독일 프랑크푸르트 우체국, 시장 탐방 


독일 우체국!! 영근이가 우편물 보낼 것이 있어서 잠시 들렀다.

크기변환_IMG_0362.JPG

크기변환_IMG_0363.JPG

독일 우체국은 다양한 상품들을 많이 판매하고 있었다.

 

크기변환_IMG_0364.JPG

크기변환_IMG_0365.JPG

크기변환_IMG_0366.JPG

크기변환_IMG_0367.JPG

크기변환_IMG_0368.JPG

복사도 된다!

 

크기변환_IMG_0369.JPG

크기변환_IMG_0370.JPG

신기한 것은 우표 자동판매기!

 

 

영근이는 레슨받으러 학교에 간 사이, 승현이와 나는 프랑크푸르트 시내를 다시 돌아다녔다.

크기변환_IMG_0371.JPG

크기변환_IMG_0372.JPG

응? 횡하던 광장에 장이 섰네!!

 

크기변환_IMG_0373.JPG

크기변환_IMG_0374.JPG

크기변환_IMG_0375.JPG

크기변환_IMG_0376.JPG

크기변환_IMG_0377.JPG

크기변환_IMG_0378.JPG

크기변환_IMG_0379.JPG

수제 햄!

 

크기변환_IMG_0380.JPG

크기변환_IMG_0381.JPG

돈까스!!

 

크기변환_IMG_0382.JPG

말통에 음료수를 넣어두고 한 잔씩 판매한다. 

 

크기변환_IMG_0383.JPG

크기변환_IMG_0386.JPG

크기변환_IMG_0387.JPG

크기변환_IMG_0388.JPG

맥주나 와인을 병 또는 잔으로 판매하는데, 그곳에서 스탠드 형식으로 담소를 나누고 즐기는 문화였다.

정말 시끌벅적한 음주문화!!

 

크기변환_IMG_0390.JPG

승현아!! 왜 얼릉 자수해 임마!!

 

크기변환_IMG_0391.JPG

크기변환_IMG_0392.JPG

거리의 화가.

바닥에 그림을 그리면서 후원을 받는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25일

 

[프랑스 3일차]

Vinofeel 대표 최영선 인터뷰 및 프랑스 개선문, 퐁피듀 공원, 루브르 박물관 탐방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Vinofeel 최영선 대표를 인터뷰 하러 가는 날.

오전 10시에 와인 테이스팅하는 행사가 있어서 Expo에서 만나기로 했다. 하지만, 우리가 현장에 다 도착했을 즈음 연락이 왔는데, 코맹맹이에 생기 없는 목소리로 자고 일어났더니 감기가 걸려서 인터뷰가 어렵다는 것이였다. 아! 어제까지는 목소리가 멀쩡하셨는데, 밤새 감기가 걸렸나 보다. 우리도 약속장소에 거의 다 도착할 무렵이어서 난감했다. 하지만, 감기때문에 몸이 불편한데 인터뷰를 하자고 할 수도 없는 노릇!

 

그럼 약속을 미루거나 다시 연락을 해서 몸이 좀 괜찮아지시면 그때 다시 만나뵙자고 청했다. 그러자 그녀는 약속을 미루어서 너무나 미안하다며, 일단 약을 먹어보고 1시간 마다 차도가 있는지 전화를 주겠다고 했다. 크헉! 그럴 것까지는 없는데라는 생각이 들어서 주위에 관광을 하고 있을 테니 점심시간 즈음에 괜찮으시면 연락을 달라고 청했다. 그러자 미안하다며, 점심때 다시 연락을 하기로 했다. 그녀의 일처리 방식을 얼핏 엿볼 수 있는 사건?이였다.

 

자~ 이제 우리는 어디로 가야하는가?? 일단 맥도널드에서 화장실을 이용하고 생각해보자~

 

크기변환_P1210151.JPG

맥도날드에서 본, 창 밖 파리풍경

 

점심 때 연락이 와서 약속이 다시 잡히더라도 오후 3시 이후에나 약속이 잡힐 것 같은데, 그동안 뭐할까? 개선문을 가자는 의견이 나와서 거기로 가기로 했다.

 

크기변환_P1210146.JPG

자 다시 지하철!! 오페라 역에서 갈아타고

 

크기변환_P1210149.JPG

지하철에서 잡지를 파는 상인. 무슨 잡지일까.

 

크기변환_P1210150.JPG

좀 더러운 지하철. 파리의 지하철은 오줌으로 찌들어 있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엔 쓰레기 철로.

 

크기변환_P1210152.JPG

또, 다른 역에 와서~

 

크기변환_P1210153.JPG

크기변환_P1210154.JPG

2층 짜리 기차를 탔다.

 

크기변환_P1210156.JPG

겉모양은 요로케 생겼다.

 

크기변환_P1210159.JPG

그렇게 도착한 개선문!!!!

 

크기변환_P1210169.JPG

일단 기념촬영부터

 

크기변환_P1210175.JPG

나도.

 

크기변환_P1210184.JPG

또.

 

크기변환_P1210192.JPG

비만곰도

 

크기변환_P1210195.JPG

또 곰.

 

크기변환_P1210196.JPG

또또 곰.

 

크기변환_P1210198.JPG

크기변환_P1210202.JPG

크기변환_P1210208.JPG

크기변환_P1210211.JPG

크기변환_P1210212.JPG

크기변환_P1210214.JPG

크기변환_P1210215.JPG

크기변환_P1210218.JPG

크기변환_P1210222.JPG

오..... 무슨 스포츠더라..... 종합격투기에서 본 거시기인데..... 브라질 애들이 하는..... 암바? 여튼..... 실바가 쓰던 건데.....

 

개선문을 봤으니 이제 퐁피듀로! 이동하잖다.(비만곰님께서)

 

크기변환_P1210248.JPG

버진 메가스토어!

 

크기변환_P1210247.JPG

가는 길. 쇼핑센터. 쇼핑센터는 늘 그림의 떡.

 

크기변환_P1210256.JPG

중간에서 민박집 이모가 싸준 김밥 한 줄로 허기를 때운다.

 

크기변환_P1210254.JPG

크기변환_P1210255.JPG

크기변환_P1210253.JPG

크기변환_P1210251.JPG

피카소 전이 열리고 있는 미술관! 가보고 싶다!!

 

 

콩코드!

크기변환_P1210300.JPG

크기변환_P1210296.JPG

크기변환_P1210293.JPG

크기변환_P1210292.JPG

여러 각도로 잡아보았다.

 

크기변환_P1210290.JPG

크기변환_P1210289.JPG

크기변환_P1210288.JPG

곰발바닥 윤승현군의 미션 수행.

마치 지면과 붙어있는 듯한 저 저질 점프력.

 

크기변환_P1210287.JPG

크기변환_P1210283.JPG

크기변환_P1210281.JPG

크기변환_P1210278.JPG

크기변환_P1210275.JPG

크기변환_P1210272.JPG

유명한 분수대. 나도 내 분수를 알아야 하는데. entrepreneur는 자기 분수를 정확하게 알고, 도전해서 그 분수를 파괴해야 한다. 새로운 분수 또는 새로운 자신의 공식를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크기변환_P1210269.JPG

크기변환_P1210268.JPG

크기변환_P1210267.JPG

크기변환_P1210258.JPG

크기변환_P1210257.JPG

크기변환_P1210302.JPG

광합성을 하고 있는 파리시민들? 시민인지 관광객인지 모르겠지만, 대낮에 이렇게 밖에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어딘가!! 이들은 거의 대부분 관광객이겠지? 그렇다면 정말 어마어마한 숫자의 관광객이다. 우리나라도 이 정도의 관광객이 몰려야 할텐데..... 

 

크기변환_P1210301.JPG

크기변환_P1210304.JPG

이것도 개선문? ㅋㅋ

 

크기변환_P1210314.JPG

크기변환_P1210312.JPG

크기변환_P1210308.JPG

크기변환_P1210321.JPG

크기변환_P1210318.JPG

크기변환_P1210315.JPG

아싸!! 호랑나비~ 한마리가 꽃밭에 앉았는데~ 숨어봐! 이런 나이가 들통나겠군!!

 

크기변환_P1210305.JPG

크기변환_P1210344.JPG

크기변환_P1210343.JPG

크기변환_P1210342.JPG

크기변환_P1210339.JPG

크기변환_P1210334.JPG

크기변환_P1210333.JPG

크기변환_P1210332.JPG

크기변환_P1210331.JPG

크기변환_P1210330.JPG

크기변환_P1210327.JPG

크기변환_P1210323.JPG

크기변환_P1210345.JPG

다시 인터뷰 장소로 이동!! 저 멀리 보이는 루브르 입구. 언제 다시 보누??

자!! 이제 그녀를 만나러 갈 시간!! 정확한 약속 장소를 모르니까 약속시간보다 좀 일찍 가야겠지!!

 

크기변환_P1210452.JPG

지하철 표를 다시 사고!!

 

 

 

크기변환_P1210346.JPG

원래는 와인을 마실 계획이었으나, 아마 감기 때문에 목이 아픈 것을 덜어주기 위해 시킨신듯 하다. 덕분에 처음으로 '민트맛 사이다'를 먹어보았다. 마치 목캔디를 사이다에 녹여낸 듯한 청량감이 있었다. 물론, 당연히..... 우리 애들은 힘들어 했다. 이런 색다른? 맛은 애들은 무척 힘들어 한다. 참고로 승현이는 남겼다. ㅋㅋ 차라리 날 주지. ㅎㅎ 니네는 천상 된장이 딱이야. ㅋㅋ

나도 정말 입맛이 까다롭기론 둘째라면 서러운 사람이였는데, 나는 음식이든, 문화든, 생활이든, 옷이든..... 최대한 현지인처럼 경험해보고 싶은 것이 내 바램이다. 러시아에 가면 러시아 사람처럼, 영국에 가면 영국 사람처럼, 프랑스에 가면 프랑스 사람처럼. 먹고 생활하고 자고 싶다. 그래야 그들을 이 짧은 기간에 최대한 느끼고 갈 수 있을 것 같다.

 

크기변환_P1210407.JPG

크기변환_P1210406.JPG

크기변환_P1210404.JPG

워밍업 중!! 최영선 대표는 성격이 활달하신 분이라 우리는 금방 친해졌다.

 

크기변환_P1210403.JPG

크기변환_P1210400.JPG

프랑스는 세금이!! ㅠㅠ
 

크기변환_P1210399.JPG

크기변환_P1210396.JPG

크기변환_P1210395.JPG

진지한 태도로 자신의 생각을 피력하고 있다.

 

크기변환_P1210394.JPG

크기변환_P1210390.JPG

크기변환_P1210388.JPG

크기변환_P1210369.JPG

계속되는 인터뷰!

 

크기변환_P1210359.JPG

내가 농담을 치니까 오! 하신다. ㅋㅋ

 

크기변환_P1210356.JPG

ㅋㅋㅋ

 

크기변환_P1210353.JPG

ㅋㅋㅋ

 

크기변환_P1210352.JPG

귀엽네 이녀석!~ 하는 듯한 표정. ㅋㅋ;;

 

크기변환_P1210350.JPG

헉! 매서운!!

 

크기변환_P1210415.JPG

크기변환_P1210413.JPG

크기변환_P1210412.JPG

크기변환_P1210411.JPG

크기변환_P1210410.JPG

에잉~ 한번 봐주세용~

무슨 얘기때문에 이렇게 웃고 있었지? ㅎㅎ

 

크기변환_P1210445.JPG

크기변환_P1210444.JPG

크기변환_P1210443.JPG

크기변환_P1210442.JPG크기변환_P1210440.JPG

크기변환_P1210438.JPG

크기변환_P1210437.JPG

크기변환_P1210436.JPG

크기변환_P1210434.JPG

크기변환_P1210433.JPG

크기변환_P1210432.JPG

길거리 캐스팅으로 모델로 발탁된 따님. 역시 자식 자랑에는 장사없다. ㅎㅎ 그 어느 때 보다 밝게 웃으셨다.

 

크기변환_P1210426.JPG

2시간 정도의 인터뷰가 끝나고 응원메세지!!

 

크기변환_P1210425.JPG

크기변환_P1210423.JPG

크기변환_P1210418.JPG

최영선 대표는 젊은 청년들에게 어떤 응원메세지를 남겼을까?? ㅎㅎ

사실 좀 웃긴 것이 많은데, 맞춤법을 틀려서 쭉쭉 긋고 다시 적었다. ㅋㅋ 나중에 포토샵 해달라고 하셨다. ㅋㅋㅋ;;

 

 

크기변환_P1210450.JPG

그녀에게 의미가 깊은 가게. 듀퐁!

(듀퐁은 남편분과 처음 만난 장소이다. 그래서인지 그 가게가 무척 자신에게는 편한 공간이라 가끔 온다고 했다. 아마 컨디션도 좋지 않은 가운데 조금이나마 마음이 편안한 공간을 선택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