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20일


[Song for Entrepreneurs]
#020 Volare (볼라레)

(동영상 : Domenico Modugno - Nel Blu Dipinto Di Blu (Original Stereo Ver.))

(동영상 : Gypsy Kings Ver. - Volare)
한국에서는 집시킹즈의 볼라레가 더 잘 알려져 있다.
아마도, 좀 더 흥겨운 리듬이 담겨 있어서일듯.


Volare  (Nel Blu Dipinto Di Blu)

                                         Domenico Modugno
 

Penso che un sogno cosi non ritorni mai piu

mi dipingevo le mani e la faccia di blu
poi d'improvviso venivo dal vento rapito
e incominciavo a volare nel cielo infinito

Volare oh oh
cantare oh oh oh oh
nel blu dipinto di blu
felice di stare lassu
e volavo, volavo felice piu in alto del sole
ed ancora piu su
mentre il mondo pian piano spariva lontano laggiu
una musica dolce suonava soltanto per me

Volare oh oh
cantare oh oh oh oh
nel blu dipinto di blu
felice di stare lassu

ma tutti i sogni nell"alba svaniscon perche
quando tramonta la luna li porta con se
ma io continuo a sognare negli occhi tuoi belli
che sono blu come un cielo trapunto di stelle

Volare oh oh
cantare oh oh oh oh
nel blu degli occhi tuoi blu
felice di stare quaggiu

e continuo a volare felice piu in alto del sole
ed ancora piu su
mentre il mondo pian piano scompare negli occhi tuoi blu
la tua voce e una musica dolce che suona per me

Volare oh oh
cantare oh oh oh oh
nel blu degli occhi tuoi blu
felice di stare quaggiu
nel blu degli occhi tuoi blu
felice di stare quaggiu



프랑스 파리에서 몽마르뜨 언덕에서 들었던 노래다.
당시에는 너무나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상황이라 탈출구가 필요했는데, 이 노래가 나를 파리의 푸르른 하늘로 두두웅실 띄워주었다. 당시에는 너무나 즐거워서 눈물이 날 지경이였다.

피튀기는 치열한 생존을 위해 하루를 사는 창업가들에게, 잠시 잠깐의 탈출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이 노래를 바친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12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20일차]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프랑스 파리를 뒤로 하고.


또 다시 하나의 일정이 끝나고 새로운 곳으로 이동한다.


프랑스 파리에서는 인터뷰 섭외가 조금 빠듯했지만, 나쁘지 않은 숫자의 인터뷰를 했다. 이탈리아로 넘어가는 오늘 역시 단 한명의 사전 인터뷰 섭외가 되지 않았다. 늘 설레임과 불안함과 조바심 속에서 새로운 만남을 준비한다.

 

일단, 이탈리아로 가보자!

여긴 이탈리아 공항!! 이탈리아 도착부터 반대로~!

크기변환_P1230757.JPG

아이패드2를 3개나 사들고 가는 커플.

송 : 으음. "저기..... 한 개만...."

 

크기변환_P1230756.JPG

이탈리아 공항은 프랑스에서 날라와서 그런지 출입국 심사가 전혀 없었다. 신기하면서도 아쉬운 것은 출입국 도장을 받지 못한다는 것. 승현이는 그 점을 무척 아쉬워 했다. ㅋㅋ 엉아가 찍어줄께.

 

크기변환_P1230749.JPG

크기변환_P1230723.JPG

취히리 공항

 

크기변환_P1230722.JPG

크기변환_P1230721.JPG

크기변환_P1230720.JPG

크기변환_P1230719.JPG

크기변환_P1230717.JPG

크기변환_P1230716.JPG

우리는 스위스 에어라인을 타고 취리히를 들러서 로마로 간다.

 

크기변환_P1230715.JPG

쨈이 맛있었으나, 부스러기가 많이 생기는 과자. 스위스 에어에서는 쵸콜릿을 준다. 승현이는 이를 줄때마다 한 움큼씩 받아서 2~30개를 꼬불쳐 놓았다.

 

크기변환_P1230714.JPG

크기변환_P1230706.JPG

사진찍는다니까..... 표정이 급 산다.

 

크기변환_P1230696.JPG

사진찍는다고 이야기 하기 전의 모습. ㅋㅋ 힘들어 죽겠다는 표정이다. 쉐끼.

 

크기변환_P1230695.JPG

크기변환_P1230667.JPG

카우프만 가방에 놓고.

 

크기변환_P1230662.JPG

크기변환_P1230660.JPG

크기변환_P1230659.JPG

우리의 수많은 짐. 캐리어를 제외한 짐이다. ㅡㅡ;;;;;

 

크기변환_P1230658.JPG

짐이 많았던게 안스러웠던지 20kg 무게 제한을 23kg까지 바준 고마운 승무원. 인터뷰이에게 주는 한국 북마크를 선물로 주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11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9일차]
혁신적인 사업을 추진중인 미모의 여성창업가 Celine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N%7Ccfile9.uf@123A3B4F4DB2B42F333E68.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P1230629.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Lecchi.com이라는 소셜 펀드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Celine. 참으로 독특한 아이디어다. 그것은 프랑스 문화와 행동패턴에 기반하고 있는 서비스였는데, 일종의 온라인에서 각종 모임과 활동을 위해 회비를 걷는 것이 어려우니까, 활동자금을 미리 온라인을 통해 쉽게 모을 수 있게끔 서비스한 사이트다.

이게 사실 금융거래법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이라서, 우리나라에서도 서비스가 허용될지는 모르겠다. 아마 신종 카드깡으로 전락해버릴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여튼, 정말 참신한 아이디어라고 생각된다. 이게 단순하게 1회성 모임을 위해 돈을 모으는 것이 아닌 2회 3회 등 장기적으로 돈을 모을 수 있다면, 계돈닷컴으로 운영해도 되지 않을까? 은행과 같은 느낌도 들고, 금융


거래에 대한 새로운 틈새서비스라 생각된다.

매우 신선하고 흥미로운 아이템이였다.

 

그녀를 만나러 가보자.

크기변환_P1230405.JPG

승현이는 국내일주팀과 회의가 있어서 참가하지 않았다.

 

크기변환_P1230653.JPG

프랑스에서 백숙으로 유명한 닭.

 

크기변환_P1230412.JPG

프랑스 파리 동네 게시판.

 

크기변환_P1230413.JPG

역 근처에서 간단한 노점이 열렸다.

 

크기변환_P1230414.JPG

셀린느의 회사 건물인가?? 물론 이 중 한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지만.

 

크기변환_P1230644.JPG

주소상으로는 여기가 맞다. 때마침 굳게 잠긴 문을 열고 누가 나오길래, 얼릉 들어가서 우편함을 확인해보았다.

 

크기변환_P1230643.JPG

크기변환_P1230642.JPG

빙고!~

 

크기변환_P1230641.JPG

여기가 맞다.

 

크기변환_P1230640.JPG

일단 초인종을/

 

크기변환_P1230639.JPG

꽤 오래된 건물인듯 하다.

 

크기변환_P1230638.JPG

현관문에 붙여져 있는 명패?용 스티커. 귀엽다.

 

크기변환_P1230637.JPG

들어가자 마자 한 컷.

 

크기변환_P1230636.JPG

주말에 만났기 때문에 직원들은 아무도 없었다.

 

크기변환_P1230633.JPG

크기변환_P1230632.JPG

크기변환_P1230631.JPG

회사 사무실 전경.

 

크기변환_P1230419.JPG

사무실 분위기에서 자유분방함이 느껴진다.

 

 

크기변환_P1230415.JPG

음. 쇼파는 금방 일어난 듯한 어수선한 분위기?

 

크기변환_P1230416.JPG

크기변환_P1230418.JPG

크기변환_P1230417.JPG

회사 곳곳에서 자유스러운 냄새를 맡을 수 있었다. 냄새라니 좀 그렇군. 향기? 여튼.

 

크기변환_P1230622.JPG

이 친구가 바로 셀린느!! 그녀는 우리가 왜 이런 프로젝트를 하는지 역으로 물었다. 우리는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위해 우리가 직접 도전하고, 또 세계 각국의 청년들이 도전하는 모습을 전달하고 있다고 간단하게 대답했다. 그녀는 매우 좋은 프로젝트라며 칭찬을 해주었다.

 

크기변환_P1230584.JPG

약간은 자다 일어난 듯한 꾸미지 않은 그녀의 자유스러움이 느껴졌다. 보통 인터뷰를 하면 안하던 화장도 하기 마련인데 말이다. ㅎㅎ

 

크기변환_P1230553.JPG

회사 소개부터!

 

크기변환_P1230542.JPG

현재 사이트 메인에는 일본 구호모금캠페인을 진행중.

 

크기변환_P1230535.JPG

크기변환_P1230529.JPG

현재, 일본 대지진 참사를 위한 모금캠페인을 적십자와 함께 추진하고 있었다. 우리가 인터뷰 했을 때, 목표금액의 절반가량을 달성해있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ARS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데, 그렇게 따지면 ARS로든 무엇이든. 어떤 형태로 간에 돈을 모을 수 있다면, 새로운 획기적인 서비스가 될 것 같다. 그것을 모금활동에 사용하던, 다른 것으로 사용하던지 합법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다면, 매우 획기적이고 신선한 아이디어라 생각된다. 나도 어떤 틈새가 있는지 한번 다시 찾아봐야겠다.

이런 BM은 피터드러커가 언급한 고객을 새롭게 창출하는 혁신 그 자체가 전략인 사업이다. 그 중에서도 Creating Utility Strategy에 해당된다. 

 

크기변환_P1230508.JPG

크기변환_P1230481.JPG

크기변환_P1230480.JPG

크기변환_P1230464.JPG

크기변환_P1230458.JPG

그녀에게 창업동기를 묻자, 자유롭게 자신의 생각을 실천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인터뷰를 하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자신이 의사결정을 자유롭게 하기 위한 욕구가 창업동기에 상당히 많다. 물론, 나 역시도 '자유'를 위해 창업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크기변환_P1230593.JPG

운이 좋게도 여성기업가로서 프랑스 장관과 면담을 한 적이 있다고 한다.

 

크기변환_P1230592.JPG

면담 후 장관의 피드백. 액자에 넣어 놓았다.

 

크기변환_P1230433.JPG

셀린느 : "회사 구성원들이 보다 자유롭게 일하기 위해서 회사의 환경이 중요하다. 회사 환경과 훌륭한 팀은 상호 밀접한 관계가 있다. 창업가는 그런 환경을 만들어주고, 훌륭한 팀을 구성해서 좋은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

 

크기변환_P1230624.JPG

크기변환_P1230629.JPG

인터뷰 기념사진!!

 

그녀는 인터뷰가 끝나고, 우리 향후 일정을 물어보더니 이탈리아에 자기 친구가 있으니까, 우릴 도와줄 수 있도록 얘기를 한번 해보겠다고 했다. 오우! 캄솨!! 안그래도 이탈리아가 아무도 섭외가 되지 않아서 걱정이였는데, 셀린느가 도움을 주겠다고 해서 무척이나 기쁘고 고마웠다.

 

인터뷰 끝나고 그녀는 남자친구 개업을 위해 페인트 칠을 하러 가야된다고 했다. 재미있는 친구들! ㅎㅎ

 

그런데 갑자기 드는 생각. 왜 회사 이름이 leechi일까? 물어봐야겠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14.05.05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년 4월 10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8일차]
고장난 캐리어 수리 및 이탈리아로 이동할 준비 중 


오늘은 하루종일 숙소에 머무르면서 이탈리아로 이동할 준비를 했다. 오전에 서둘러 준비를 하고, 오후에는 파리의 따스한 햇볕을 쬐며, 프로젝트를 위한 다양한 것을 했다. 찬란하고 따스하지만,내게는 따갑고 그림자가 길게 드리운 햇살이였다.

크기변환_P1230377.JPG

도하공항에서 산 만원짜리..... 머시기라고 불어야 하나..... 여튼. 모자?? ㅡㅡ;;;

카산드라 송으로 불러주길. 중동사람과 다를게 뭔가?

 

크기변환_P1230380.JPG

짐을 싸다가 한번 해봤음.

 

크기변환_P1230381.JPG

캐리어 손잡이가 나오질 않아서 정말 얼마나 고생했는가! 이놈의 피에르 가르탱! ㅡㅡ; 상해갔을 때, 애들 짐 보낸다고 낑낑거리며 거의 들고 다니다시피한 걸 생각하면 캐리어 10개를 줘도 시원찮을 판이다. 그래도 10개정도 주면 그때의 고생에 대한 보상은 되겠다. ㅋㅋ;

 

크기변환_P1230382.JPG

크기변환_P1230383.JPG

슬슬 장비를 가지고 뜯고, 풀고, 쑤시고, 조이고.

 

크기변환_P1230386.JPG

 

크기변환_P1230390.JPG

손잡이 핀이 고장이 나서 나오지가 않았던 것인데, 대충 임시방편으로 뽑을 수 있게 해놓긴 했다. 귀국하면 당장 AS로 보낼 것이다. 손잡이 뭉치를 몽땅 교환해달라고 해야겠다. 기다려라, 삐에르 가루탱!

 

 

크기변환_P1230392.JPG

 

크기변환_P1230398.JPG

 

크기변환_P1230401.JPG

숙소 이모와 기념사진, 늘 식사에 청소를 해주시느라 고생이 많으신데, 기념사진을 찍고 포토프린터기로 뽑아드렸더니 너무 좋아하신다. 우리도 이모의 보살핌 덕분에 무척 즐거웠다. 이모는 돈을 벌기 위해 1만위안을 브로커에게 주고 프랑스 파리로 출국을 했다고 한다. 원래는 한국으로 일을 하러 오려고 했으나 취업비자가 엄격해졌기 때문에 한국으로 올 수 없었단다. 타지에서 홀로 쉬지않고 일하는 모습이 너무나 안스러워 보였다. 더구나 그 많은 일을 혼자 소화하고 계시니 힘이 안들수가 없을 것이다.

지난번에 둘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결국 눈물을 몰래 훔치시는 모습을 보고, 우리네 부모님들도 그러했겠구나.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모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09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7일차]
Didier Barbet 대표,
정복불능의 사나이 
Didier Barbet을 만나다.


[프랑스 17일차]

Didier Barbet 대표, Didier Barbet? 인터뷰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랑스에서 Didier Barbet이라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다양한 활동을 하는 친구가 있다. 그는 프랑스에서 어릴 때붜 기업을 운영하면서 다양한 활동을 하다가, 최근에는 그 경험을 특강이나 다양한 모임을 통해 젊은 이들에게 나누어 주고 있다. 그와의 인터뷰.

오늘은 좀 특이하게 반대로 저녁 시간의 사진부터 올려볼까?

크기변환_P1230372.JPG

왠일인지 승현이가 저녁을 밖에서 먹자고 했다. 숙소 근처에 도착하자 시간이 저녁 11시에 가깝기도 했지만, 무슨 영문에선지 맨날 지나치던 케밥에서 저녁을 먹자고 했다. 처음으로 외식!?!다운 저녁식사.

 

크기변환_P1230370.JPG

크기변환_P1230369.JPG

셋이 합쳐 10유로를 넘었으니, 우리에게는 비싼 음식이다.

 

크기변환_P1230359.JPG

인터뷰를 마치고 후다닥 기차에 올라타는 그들!

 

크기변환_P1230353.JPG

인터뷰가 끝나고, 디디에와 한 컷.

 

크기변환_P1230323.JPG

디디에 아파트에서 보이는 전경. 뷰가 상당히 좋았다.

 

크기변환_P1230318.JPG

그는 책을 잘 읽지는 않는다는데, 인상깊고 젊은 이들에게 추천할만한 책으로 손자병법을 꼽았다. 신기하다. 손자병법이 프랑스까지. 나중에 좀 더 찾아봤더니 손자병법은 유럽에서도 오래된 잘 알려진 고전이였다.

 

크기변환_P1230315.JPG

크기변환_P1230308.JPG

크기변환_P1230304.JPG

크기변환_P1230297.JPG

크기변환_P1230289.JPG

디디에는 참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였다.

 

크기변환_P1230282.JPG

크기변환_P1230274.JPG

크기변환_P1230271.JPG

크기변환_P1230260.JPG

크기변환_P1230252.JPG

이 눈빛을 보라. 불굴의 의지를 가진 젊은 사자의 모습 같다.

그는 매번 자신의 한계에 부딪혔을 때. "디디에 넌 할 수 있어! 디디에 넌 할 수 있어!"라고 항상 자신을 동기부여 시켰다고 한다.

 

크기변환_P1230224.JPG

크기변환_P1230220.JPG

크기변환_P1230218.JPG

크기변환_P1230217.JPG

크기변환_P1230216.JPG

크기변환_P1230213.JPG

그는 전문 강사답게 역동적이고 강한 인상의 피치를 했다. 그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Invictus가 떠오르는 것은 단순히 그가 존경하는 인물로 넬슨 만델라를 꼽았기 때문은 아닐 것이다.

 

크기변환_P1230194.JPG

크기변환_P1230193.JPG

크기변환_P1230192.JPG

크기변환_P1230190.JPG

크기변환_P1230187.JPG

크기변환_P1230184.JPG

크기변환_P1230181.JPG

그는 열정이 넘쳐나는 것 뿐만 아니라 유머감각도 있었는데, 우리보고 인터뷰하고 샴페인 한 잔 하면서 하룻밤 쉬다? 가라고 했다.

 

크기변환_P1230173.JPG

디디에 : 자 한 잔씩 마시고 쉬다 가~

 

크기변환_P1230164.JPG

ㅋㅋㅋ 물론 나만 한 잔 했다. 나만 쉬다 가야되는건가?

 

크기변환_P1230163.JPG

디디에가 있는 역에 도착!

 

크기변환_P1230162.JPG

역의 전경

 

크기변환_P1230161.JPG

막차가 몇 시에 있는지 일단 물어보고..... 7시가 막차라고 했다. 이런 제길. 5시에 미팅인데, 7시가 막차면 어떻게 하라는 것인가!!

 

크기변환_P1230160.JPG

역에 도착

 

크기변환_P1230159.JPG

작은 시골마을인듯. 이 곳이 기차의 종착역이였다.

 

크기변환_P1230158.JPG

수많은 사람들이 우수수 빠져나간다.

 

크기변환_P1230157.JPG

소를 키우고 있는 윤승현. 열심히 화면을 두드린다.

 

크기변환_P1230144.JPG

기차 안 풍경

 

크기변환_P1230142.JPG

프랑스에서는 매표소에서 승차권을 구입한 뒤, 승차하기 전에 기계에 넣고 최종 발권해야한다.

 

크기변환_P1230141.JPG

노드역에서 이동중.

 

크기변환_P1230106.JPG

디디에를 만나기 위해~ 노드역 매표창구 모습.

 

 

그와의 인터뷰는 좀 더 시간이 넉넉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정말 아쉽고, 아쉽고, 아쉬운 인터뷰라는 생각이 든다. 하필이면, 파리로 돌아가는 기차가 7시가 막차라니. 우리는 정말 지지리도 운이 없다. 파리에서 3시간이 걸려 오는데,

 

사실, 이 친구와의 인터뷰는 몇 일 전부터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 이 친구를 인터뷰 하는 경비가 약 40만원에 달했기 때문이다. 이 친구 하나만을 보고 드는 비용으로서는 우리에게 매우 상당한 부담이 되는 금액이였다. 40만원이면, 우리가 쓰는 비용으로 따졌을 때, 우리 3명이 2주 정도의 움직이고 먹는데 들어가는 생활비다. 나는 수십번을 고민했다. 지금 자금이 부족한 실정인데, 무리를 해서 갈 것인가? 아니면, 이메일 인터뷰로 할 것인가? 승현이는 또 나에게 물었다. "갈꺼야?" 나는 그저 어금니를 깨물었다. 그도 자금관리를 하는 입장에서 답답하고 짜증이 나는 표정이였다. 나는 디디에에게 다시 파리로 오는 일정은 없는지, 없다면 정확하게 언제 어디서 인터뷰가 가능한지, 확인전화를 하라고 했다. 그리고 나서 결정하겠다고 멤버들에게 이야기 했다. 

 

그러자, 진영이가 디디에에게 전화를 걸었다. 결론은 우리가 파리에 체류하는 일정 내, 다시 파리로 올 일은 없다는 것과 내일 인터뷰가 가능한데 3시 이후에 왔으면 좋겠다는 것이였다. 진영이와 승현이는 바로 내 얼굴을 쳐다봤다.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는 것이다.

 

나는 "가!!" 한 마디 외치고, 문 밖으로 나왔다.

씁쓸하고, 오장육부가 뒤틀리는 느낌이였다. 나는 또다시 이를 악 물었다. 다시는 정말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서 절반의 생활비를 단 한번의 인터뷰에 쏟아 넣는 것이다. 뼈 속 깊이 쓰라리고 쓰라렸다. 팀원들도 아무런 이야기가 없다. 파리의 공기가 무겁다. 이런 때는 정말 담배 한 모금이 땡긴다. 온 몸의 세포 하나하나가 날카롭게 곤두 서 있어서 그 담배 한 모금의 위안마저 절실하게 느껴졌다.

 

그 날 밤, 나는 늦은 새벽까지 문 밖에서 후원 요청의 편지를 썼다. 새벽에는 손이 시려워서 노트북 열기에 손을 녹였다. 눈은 충혈되고, 가슴이 먹먹하다. 시간이 많이 흐르고, 어느 정도 작성한 뒤, 다시 방으로 들어갔다. 자고 있는 녀석들의 모습을 보니, 마음이 더 답답하고 무겁다. 나는 이번 일을 교훈삼아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내 뼈를 스스로 후벼파고 있는 중이다. 뼈를 도려내고, 잊지 못할 상처를 통해 깨닳음을 얻을 수 있다면, 나는 만족한다. 정말 아프고 비싼 수업료다. 그래서 더 기억에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사실, 경비를 아끼려면 진영이와 둘이 가거나 진영이 혼자 보내도 될 일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진영이와 둘이 가지 않고, 김진영, 윤승현, 송정현 셋 다 모두 갔다. 나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이들이 좀 더 절실하게 더 배우고, 더 확실하게 인터뷰 준비를 하기를 바라는 마음과, 이 힘든 상황을 바탕으로 잊지 못할 교훈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그렇게 결정을 한 것이였다.(그러나, 그것이 교훈이 되었을지, 그저 스트레스가 되었을지, 무엇이 되었을지는 당사자만이 알 일이다.)

 

나는 이들이 이 어려운 상황을 바탕으로, 다음을 진행하는데 커다란 교훈이 되길 부디 간절하게 희망한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08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6일차
Celine와의 인터뷰 취소로 인해 노틀담의 곱추가 되다. 


눈을 떳다. 자다 깨니 노트북 화면에는 수백수천의 'ㄱ'만 있는게 아닌가. 편지를 쓰다가 나도 모르게 졸았다.

오늘은 셀린느를 인터뷰하는 날. 어서 준비하고 가야한다.

크기변환_P1230070.JPG

쩝.

 

 

 

크기변환_P1230076.JPG

귀여운 프랑스 파리.

 

 

크기변환_P1230078.JPG

 

크기변환_P1230079.JPG

 

그리고, 귀여운 클래식 자동차.

 

크기변환_P1230080.JPG

디디에에 이어 셀린느와의 약속도 취소가 되었다. 우리와 만나기로 한 약속시간에 다른 미팅이 잡혔단다. 우리는 벌써 이미 그녀의 사무실 근처에 도착했는데 말이다. 디디에 경우에도 간단한 확인전화 한번만 제때 했더라면, 셀린느도 아침에 이른 시간이지만, 확인전화를 했더라면, 이렇게 시간낭비를 하지는 않을텐데 말이다. 그래도 디디에처럼 화가 나지는 않았다. 그저 허탈한 웃음밖에 나오지 않았다. 모두가 내 탓이지, 남 탓 할 것 무엇있겠나. 그게 모두 나의 허물인 것이니까 말이다. 그저 이를 악물었다. 턱 근육이 움찔움찔 거린다.(아마 그래서 턱근육이 발달한 사람들이 인내심이 많다라는 설이 있다보다.)

 

끓어오르는 화를 짓누르고, 그저 웃었다. 하하

 

나는 근처 박물관이나 미술관이나 가자고 했다. 보아하니 근처 피카소 미술관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피카소 미술관은 보수공사 중이어서 닫았다고 행인에게 길을 묻다가 들었다. 결국 방향을 틀어서 노틀담을 가기로 했다. 승현이와 진영이는 이미 가봤던 곳인데 나는 가보질 못했다.

 

 

크기변환_P1230081.JPG

 

노틀담으로 가는 길, 노점.

 

크기변환_P1230082.JPG

아..... 여기가 어디더라..... 매우 유명한 곳이라고 했는데. ㅡㅡ;;;;;

이곳을 지나.....

 

크기변환_P1230099.JPG

 

 

이곳이 바로 고딕양식의 건축물로 유명한, 우리에게는 노틀담의 곱추로 잘 알려진 노틀담 성당이다.

 

크기변환_P1230083.JPG

성당내부 스테인글라스.

 

 

크기변환_P1230084.JPG

 

크기변환_P1230086.JPG

 

크기변환_P1230088.JPG

 

크기변환_P1230089.JPG

 

크기변환_P1230090.JPG

 

크기변환_P1230091.JPG

 

크기변환_P1230092.JPG

 

크기변환_P1230093.JPG

아직도 어디에선가 노틀담의 곱추가 나를 지켜보고 있을 것 같다.

 

 

크기변환_P1230094.JPG

 

크기변환_P1230095.JPG

 

신부님과 상담할 수 있는 공간.

 

크기변환_P1230096.JPG

 

크기변환_P1230097.JPG

 

고딕양식의 진수를 느껴보라.

군더더기 없는 고딕양식으로서 화려한 바로크 양식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지금까지의 대부분의 건축물들은 바로크, 로코코 스타일의 것이였는데, 훨씬 정적인 느낌이다. 왠지 배트맨이 천정에서 나올 것 같은 느낌.

그저 그렇게 또 하루가 지나간다. 숙소에 돌아와서는 하루 종일 고민을 했다. 어떻게 하면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는지 말이다. 그리고 부족한 자원을 어떻게 조달할 것인지..... 디디에는 인터뷰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모든게 고민이다. 모든게 돈이다.

아!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07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5일차]
윤승현군의 독주회!
프랑스 파리에서 프랜차이즈로 사업확장을 하고 있는 Kelly Kim 인터뷰 


비노필 최영선 대표님과 함께 만나서 인사드렸던 빠띠쉐 강지윤 선생님의 소개로, 프랑스 파리에서 크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외식업 프랜차이즈를 운영하시는 Kelly Kim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쉽게도 인터뷰 일정이 겹치는 바람에 나와 진영이는 Didier Barbet을 인터뷰하러 가고, 승현이는 켈리 김을 인터뷰하러 갔다.

허나 약속이 어긋나는 바람에 Didier와의 인터뷰는 진행하지 못하고 허탕을 치고, 승현이는 김대표님을 만나 인터뷰를 하고 왔다.

 

아래는 승현이가 찍은 사진.

크기변환_DSCN7146.JPG 크기변환_DSCN7147.JPG 크기변환_DSCN7149.JPG 크기변환_DSCN7150.JPG 크기변환_DSCN7156.JPG 크기변환_DSCN7159.JPG

승현이 인터뷰 하러 가는 중

 

크기변환_DSCN7172.JPG 크기변환_DSCN7171.JPG

Kelly Kim. 얼핏봐도 똑부러지게 보이는 그녀. 그녀와의 인터뷰는 어땠을까?

 

크기변환_DSCN7170.JPG

크기변환_DSCN7168.JPG 크기변환_DSCN7167.JPG 크기변환_DSCN7166.JPG

인터뷰 도중 사업소개하는 장면인듯.

 

크기변환_DSCN7185.JPG

응원메세지를 직접 받고 있다.

 

크기변환_DSCN7187.JPG

기념사진 촬영.

 

그녀와의 인터뷰. 승현이가 작성하겠지? 아닌가? 내가 해야되나?

아무튼. 인터뷰 작성이야...... 중국과 러시아 건부터 마무리 지어야지. 프랑스는 아직 손도 못대고 있으니 나중에 생각하고, 일단 급한 원고부터.....

 

이 날, 나는 인터뷰 일정이 맞지 않은 것에 대해 매우 허탈하고, 화나고, 속상한 기분으로 숙소로 돌아왔으나, 다른 이들의 발걸음은 가벼웠다. 그것이 더 나를 화나게 했으나, 도리가 없다.

 
*[프랑스 14일차]는 숙소에서 인터뷰 준비 및 컨텐츠 작성을 했기 때문에 별도의 여행기가 없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05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프랑스 13일차
몽마르뜨 언덕과 에펠탑, 오르세 미술관 관람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N%7Ccfile25.uf@192FA8474DAA9A553369D7.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P1230054.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몽마르뜨 언덕 주/야경과 에펠탑 주/야경을 봤다. 그 사이에 오르세 미술관을 관람했다.


몽마르뜨 언덕의 풍경~

크기변환_P1220935.JPG

크기변환_P1220936.JPG
야바위꾼들. 자~ 돈 놓고 돈 먹기.

 

 

크기변환_P1220937.JPG

몽마르뜨가 보인다.

 

크기변환_P1220938.JPG

몽마르뜨 언덕의 사원. 목마르다.

 

크기변환_P1220963.JPG

크기변환_P1220962.JPG

 

크기변환_P1220941.JPG

 

크기변환_P1220940.JPG

거리의 악사

 

 

크기변환_P1220958.JPG

크기변환_P1220945.JPG

비누방울사?

크기변환_P1220969.JPG

요리사.

 

 

크기변환_P1220972.JPG

화사? 화가.

 

크기변환_P1220971.JPG

 

크기변환_P1220974.JPG

 

쫍쫍~ 맛있겠다. 파르페. 하나에 3유로씩 하는데 비싸서 먹진 못했다.

 

크기변환_P1220975.JPG

 

크기변환_P1220976.JPG

거리의 악사 2

 

 

크기변환_P1220978.JPG

 

크기변환_P1220981.JPG

몽마르뜨 케이블카? 나비고(교통카드)로 이것도 탈 수 있다.

 

 

 

오르세 미술관

마네(Manet) 전이 열려서 보고 왔다.

학생은 프리라고 되어 있는데, 어떻게 하는지도 모르고, 티켓예매하는 곳에서 물어봤는데 ID 없으면 안된단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10유로를 주고 봤다.

유명하고 훌륭한 작품들이 많이 있었다.

고흐 작품 뿐만 아니라, 

 

특히 인상적이였던 것은 단테작품.

 

 

크기변환_P1220982.JPG

 

마네전을 보고 방명록 작성!!

 

크기변환_P1220983.JPG

 

흡혈귀가 피를.....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관계?

 

크기변환_P1220985.JPG

글로벌 협업.

 

 

크기변환_P1220987.JPG

다윗상 : 중소기업이 대기업을 이기는 순간.

 

 

크기변환_P1220988.JPG

 

오르세 미술관 전경

 

 

에펠탑을 보러.....

크기변환_P1220989.JPG

크기변환_P1220991.JPG

크기변환_P1220994.JPG

크기변환_P1220998.JPG

크기변환_P1220999.JPG

크기변환_P1230001.JPG

크기변환_P1230004.JPG

크기변환_P1230005.JPG

크기변환_P1230006.JPG

에펠탑을 잡고 있는 여인.

 

밤에 다시 온 에펠탑!

크기변환_P1230013.JPG

크기변환_P1230021.JPG

크기변환_P1230025.JPG

크기변환_P1230027.JPG

에펠탑 야경

 

크기변환_P1230032.JPG

이건 뭥미..... 에펠탑은 나오게 찍어줘야지. ㅠㅠ;;;

 

크기변환_P1230041.JPG

크기변환_P1230042.JPG

크기변환_P1230046.JPG

 

크기변환_P1230047.JPG

전 세계 청년들의 꿈을 위해 점프업!!!!!!!!!!!!!!!!!!!!!!!!!!!!!!!!!!!!!!!!!!!!!!!!!!

 

크기변환_P1230054.JPG

크기변환_P1230055.JPG

크기변환_P1230056.JPG

크기변환_P1230057.JPG

에펠탑의 야경

 

이제 몽마르뜨 야경을 보러 갈 차례.

크기변환_P1230067.JPG

몽마르뜨 야경!보다는 주변의 분위기가 더 좋았다. 야경을 보면서 함께 갔던 친구가 남미계열의 집단으로 가서 맥주 한 병씩 사와서 먹었다. 그 친구도 넉살하나는 대단한 친구인듯.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윤승현군의 글

BOOROOJIN 이상무 대표 인터뷰!!

프랑스에서 6개월간 세무조사를 받았음에도 세금 하나 더 내지 않고 무사통과한 정말 꼼꼼한 이상무 대표님.

프랑스 세무조사 이상무!! (ㅡㅡ;;;;) 지송..... 영수증 하나하나에 까지 지출경위를 적어놓는 꼼꼼함이 돋보인다. 승현이가 느낀 그와의 인터뷰!




2011년 4월 4일

오늘은 BOOROOJIN 이상무 대표님 인터뷰가 있는날이다~!
얼마 전 인터뷰한 최영선 대표님 소개로 오후에 뵙기로 
약속이 되어 있는 상황이었다.


우리는 인터뷰 전까지 시간이 있어서 오후까지 민박집에서 
인터뷰 섭외 및 컨텐츠 작성 관련 업무를 했다.

오늘은 또 어떠한 분을 만나게 될지 좋은 날씨와 함께 상상만으로도 
즐거운 하루가 지나고 있었다.

 


점심때가 지나 우리는 이모님이 매일 싸주시는 김밥을 먹으려고 하려던 찰라 
진영이가 라면 국물이 너무 먹고 싶다고 했다. 그 소리를 듣는 순간 우리 세명모두 공감을 했고
정현이가 민박집 이모에게 말씀을 드려 라면을 끊여 먹어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다.

난 라면을 꺼내 놓고 정현이가 허락을 받아 올때까지 목빠지게 정현이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 사이에 문제가 생겼다. 정현이 컴퓨터 전원이 갑자기 나간 것이다.
오~~~~~켁!!!! 매일 정현이가 글을 쓰느라 켜놓았더니 노트북에 무리가 간 것 같다!!

그래서 정현이가 노트북에게 좀 쉬라고 밖에 가져다 놓았다.


노트북에 햇볕이 너무 쨍쨍 내려 쨀까봐 중국에서 얻어 온 가방으로 그늘까지 만들어 주고 있다.
이자쉭!! 진작에 좀 무리하게 시키질 말던지...ㅋ 


노트북 옆에서 자기는 온갖 울상을 짓고 있는 쏭팀장!!ㅋ
노트북으로 글을 못쓰니깐 노트에 글을 적고 있는 모습!!
그 잠깐 동안 손이 추워서 글이 안써진다고 궁시렁궁시렁 하던 모습!!!!^^;


잠시후 처음에는 안켜진다던 노트북이 내가 배터리를 빼고 전원선에 연결해보라고 했더니 켜졌다!!
간만에 본 쏭팀장의 해맑은 표정의 모습!!! 
위에 사진과 불과 2~3분도 안 지난 사진인데 너무 대조적으로 보인다.



우리는 맛난 라면과 밥으로 점심을 해결 한 후 BOOROOJIN 이상무 대표님이 계신 사무실 근처에 도착!!
저 보이는 건물 3층이 대표님의 사무실이었다.


건물에 들어서니 오래된 건물이라서 그런지 어둡고 좁은 계단으로 되어 있었다.
다행히 엘리베이터가 있어서 우리는 그것을 타고 올라가기로 했다!
조금은 어둡컴컴한 느낌의 건물~!^^;


드디어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고...헉!!
러시아 때의 엘리베이터다!! 작고 좁은 엘리베이터!! 나중에 이상무 대표님이 해주신 말씀 
"그 엘리베이터는 친한 사람들만 탈 수 있는 엘리베이터야!!"라고 말씀해 주셨다!!

근데 진짜 좁아서 정현이랑 우리 셋이 타니 움직이기 조차 힘들 정도였다.


3층에 위치한 BOOROOJIN 사무실 도착!!^^
우리는 6시 반에 대표님과 약속을 했다!! 우리가 도착한 시간은 6시가 조금 넘은 시각!!
대표님께서는 청소중이셨고 아직 조금 덜 되었으니 조금 나가서 놀다 오라고 하셨다!!^^;
그래서 우리는 나비고라는 교통카드를 구매를 하러 가기로 하고 지하철 역으로 다시 향했다!!


우리가 내렸던 역에서 200M 정도 떨어진 다른 역!!
다행히 거기 직원분의 도움을 받아 나비고(교통카드) 구매 성공~!^^


프랑스에서의 교통카드의 이름은 나비고라고 한다. 나비고를 구매를 하려면 우선 위에 사진에 나와있는
자동 기계에서 나비고를 바꿀 수 있는 표를 구매해야 하며 그 구매한 표를 가지고 옆에 있는 사무실에
가져다 주면 나비고 카드를 바꿔 준다!!


프랑스 교통카드 나비고 구매 성공!!!^0^ㅋ
나비고 카드 구매가 끝이 아니다!! 이 카드에 금액을 충전해야 하며 충전은 다시 자동화 기계에서 본인이
상황에 맞게 월간 또는 주간 등으로 비용을 내고 충전을 해야 사용할 수 있다.


나비고를 사고 돌아오는 길...BOOROOJIN 이상무 대표님 사무실 앞 광경이다.
대표님 사무실 1층에 대형 마켓이 있는 데 거기에서 유통기한을 넘긴 제품들을 버리는 것 같았다.
그 버린 것을 사람들은 알고 있다가 버리면 와서 쓰레기 통을 뒤져서 가져가고 있다.
포도, 사과 등 과일 같은 것도 있었으며 소세지, 음료 등도 있었던 것 같다.


위에 사진과 달리 좀 정돈된 모습을 볼 수 있다.
여기에서 신기했던 모습은 사람들이 갈때에는 다시 바닥에 꺼내 놓았던 쓰레기 들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이 
아니라 다시 주워 쓰레기 통에 넣고 가는 것이다. 
좀 신기하기 보다 의아했다고 해야 맞는 것 같다.

그리고 내가 들었던 생각은 나같으면 차라리 그 대형마켓에 사장과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 날 것 같았다.
유통기한을 넘긴 제품들을 수거를 해가는 일에 대해 독점권을 받아 진행하면 마트에서는 인력을 줄일 수
있으며 나는 다른 사람들 보다 더 많고 더 다양한 제품들을 독점으로 공급 받을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드디어 BOOROOJIN 이상무 대표님과의 인터뷰가 시작되었다.
사진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너무나 열정적으로 우리에게 대표님의 인생에 대한 사적인(?)
이야기들을 해주셨다.

우리는 평균 인터뷰를 하면 2시간 전 후로 인터뷰를 한다.
하지만 그날은 3시간이 넘는 인터뷰를 했던 것 같다.
그 세시간 동안 우리를 위해 인터뷰 시간을 내어주시고 너무 재밌고 유쾌하게 인터뷰에 응해 주신
이상무 대표님 감사드립니다.


인터뷰 도중 원단에 대한 얘기가 나왔고 대표님은 그자리에서 옆에 걸려있는 제품의 실 한가닥을 뽑아 
달라고 하셨다. 
그 한가닥의 실을 가지고 최소 70가닥 이상의 실이 다시 엉켜져서 만들어져 있다라는 것을 직접 우리에게
확인 시켜 주셨다.

우리는 모두 우~~와 라고 하며 지켜 보았다.


또 다시 열정적으로 이야기를 말씀해 주시는 이상무 대표님!!


"대표님께서는 사업을 하시는 데 있어서 가장 성취감을 느끼실 때가 언제이신지요?" 라는 질문에 
답변을 해주시고 계시다.

대표님께서는 "길을 지나가면서 많은 여성들이 내가 비즈니스를 한 원단으로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 가장 성취감을 느끼신다고 하셨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관련 사진들을 보여주고 계신 모습!


아쉽게 흐르게 나왔지만 정현이가 들고 있는 이상무 대표님 휴대폰 속 사진이 어느 모델이 입고 있는
대표님께서 비즈니스 하신 원단으로 제작된 옷이다.


인터뷰 내내 촬영에 필요한 진영이 아이폰을 올려놓았던 캐리어!!
나중에 말씀 해주신 얘기지만 저 캐리어가 사장님의 보물이라고 하셨다.

저 안에는 사장님께서 꿈꾸시며 준비하신 앞으로의 계획이신 아동관련 완제품 옷들이 들어 있다고 하셨다.
저 안에 있는 것들이 궁금했지만 다음을 기약하며 패스!!^^


인터뷰 종료 후 대표님 사무실에서 인증샷!!^^ 
너무 오랜시간 내어주시고 소중한 말씀 해주신 이상무 대표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인터뷰가 끝난 후 대표님께서는 저녁을 사주신다고 하시며 데려 가신 곳!!
너무 늦은 시간이라 근처에 가기로 했다.
그나마 우리 진영이가 그토록 먹고 싶다고 외치던 프랑스 현지 음식점으로 왔다.

대표님께서는 이 식당이 최소 50년 이상 되는 식당으로 우리나라에서의 백반집 같은 집이라고 하셨다.
가장 싸고 맛있는 식당이라고 소개해주신 이 식당!! 안에 들어서자 마자 우리는 신기한듯 두리번 거렸고
그곳에 있는 사람들 역시 우리를 신기한 듯이 쳐다 보았다.


우리에게 메뉴를 추천해주시며 설명해주고 계신 이상무 대표님!!


메뉴 주문 후 대표님께서는 그 식당 직원에게 머라머라고 하셨다.
그러니 잠시 후 저 접시를 가져다 주었는데 저것이 바로 예전부터 이 식당에서 사용한 주문서라는 것이다.
자세히 보면 접시 둘레에는 메뉴와 가격이 적혀있다.


대표님께서는 접시를 자세히 보면 예전에는 티슈한장도 돈을 받았다고 말씀해 주셨다.
프랑스어라 우리는 잘 모르지만 자세히 보면 티슈와 가격이 나와있다.


음식이 나오기 전 우리는 간만에 외식을 기념하며 인증샷을 찍었다.


정현이 역시 인증샷!! 정현이가 들고 있는 것은 하우스 와인이며 맛은 별로 였다고 한다.
나와 진영이는 콜라 라이트 한잔씩!!!^^


콜라를 와인처럼 들고 찍은 나의 인증샷!! 
나 역시 오랫만의 외식에 너무나 기뻐하고 있다!!ㅋ


이것은 샐러드다!! 맨 위에 토스트처럼 올려있는 것은 치즈를 구운 것이다. 
진영이가 제일 좋아하며 먹었다.

밑에는 베이컨처럼 생긴 얇게 썰은 고기가 있으며 안에 있는 샐러드와 함께 먹는 것이라 하셨다.


이건 내꺼!! 생선살과 안에 감자와당근 볶음을 같이 얹어 소스를 찍어 먹는 것으로 대표님께서는 프랑스에서는
생선요리를 먹으면 실패할 확율이 없다고 할 정도로 어딜가나 생선요리를 잘 한다고 하셨다.

역시나, 많이 느끼하지도 않으면서 적당히 담백하며 너무나 맛있었다.


이것은 진영이 스테이크!! 이곳 스테이크의 특이한 점은 스테이크 위에 연기가 나는 그 무엇을 위에 올려준다.
진영이는 아쉽게도 이때 그냥 먹었어야 했는데 너무 안익혔다고 해서 다시 익혀 나오는 바람에 너무 타서
맛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도 우리에게 너무나 감사!!!^^


이 음식은 대표님께서 시키신 음식으로 연어을 잘게 으깨서 다른 야채(?) 무엇인가와 섞어 함박스테이크 처럼
구워서 나온 음식이다. 난 안먹어 봐서 무슨 맛인지는 잘 모르겠음!


마지막으로 정현이 음식인 오리음식!! 약간 치킨 맛도 나는 것 같고 괜찮았던 것 같다.


오늘의 스페셜 게스트!! 후식!! 대표님께서는 프랑스에서는 아이들이 말을 안들으면 후식안주다고 얘기를 한다고 하셨다. 그만큼 후식이 맛있고 다양하고 프랑스에서는 중요하다라는 말씀이셨는데

이건 내 후식으로 바나나맛이 약간나는 저 길쭉한 튀김과 아이스크림을 초콜렛 소스에 찍어 먹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맛볼 수 없는 맛이었다.


진영이 후식!! 진영이 후식은 서울 명동거리에서 파는 슈크림 빵에 초콜렛을 찍어먹는 것으로
내것이 더 맛있었다!!!ㅋ


대표님과 정현이가 먹었던 후식으로 여러가지가 함께 나온다. 진영이가 처음 먹어본다는 마카롱도 나오며
커피와 함께 다양한 후식이 제공된다.


너무나 맛있는 음식을 먹고 나오며 우리의 쏭팀장은 그 곳에서 일하시는 분들과 인증샷을 찍었다!!
역시 글로벌 넉살!!!ㅋ

이로써 오늘 인터뷰는 너무나 잘 마무리 되었으며 이상무 대표님께서는 시간이 너무 늦었다며
집에 가시는 길에 우리를 집에까지 데려다 주셨다.

항상 생각하는 것이지만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너무나 많은 위기와 힘든일이 발생하지만
대표님과 같으신 우리를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시며 도와주시는 분들 때문에
용기와 희망을 같고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 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4월 04일

 

[프랑스 12일차]

프랑스 최고의 Textile Agents, BOOROOJIN 이상무 대표 인터뷰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사진 : BOOROOJIN 이상무 대표님)



#32481208209 

BOOROOJIN 사무실 건물 1층에는 프랑 프릭스라는 마트가 있다. 거기서 버려지는 과일, 채소 등의 것을 서둘러 주워가는 홈리스들.

크기변환_P1220717.JPG

크기변환_P1220723.JPG

크기변환_P1220727.JPG

크기변환_P1220733.JPG

쓰레기 통을 모두 뒤진다.

 

크기변환_P1220738.JPG

크기변환_P1220743.JPG

한가지 재미 있는 사실은 사진에서 보듯이 자신의 것?을 챙긴 뒤, 말끔하게 정리를 하고 간다는 사실이다. 하긴 그래야 계속 할 수? 있을 것 같기는 하다. 나 같으면, 마트 매니저에게 이야기해서 내가 버려주겠다고 하고, 모든 버리는 식료품들은 내가 챙길 것 같다. 더 재미있는 것은 승현이도 똑같은 생각을 했다. ㅎㅎㅎ 모르겠다. 홈리스들 끼리의 불문율일지도..... 내가 가장 신선한? 것을 챙기고 나머지는 똑같이 버린다면..... 다른 홈리스들도 똑같지 않을까? 다만 내가 그나마 가장 신선한?? (ㅡㅡ;) 식료품을 챙기고 나머지 친구들은 내가 고르지 않은 다른 신선한?? 식료품을 챙기는 것이다. 충분히 가능할 것 같은데, 아니면 매니저가 아니더라도 유통기한이 지난 것을 버리는 직원에게 요청할 수도 있지 않을까? 홈리스 생활에도 Entrepreneurship이 필요하다고 본다. ㅋㅋㅋ

 

크기변환_P1220752.JPG

길 건너 애들을 키우고 있는 홈리스.

 

크기변환_P1220753.JPG

자신의 것을 제일 많이 챙긴 친구. 두 손이 무거워 보인다.

 

크기변환_P1220756.JPG\

그의 사무실에서 내다본 파리 전경. 조용하게 보이지만, 홈리스와 같은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많은 곳일게다. 이 거리는 텍스타일 관련 거리이기도 하다. 관련 부류의 바이어와 에이전트 등 많은 이들이 모여있다.

 

#3895250 

크기변환_P1220707.JPG

BOOROOJIN! 정문!

 

 

자 이제 인터뷰를 시작해볼까!!

그와의 인터뷰는 매우 유쾌했다. 유학생으로 처음 파리로 넘어왔다가 한국에서 직장생활, 그리고 다시 프랑스로 넘어와서 창업을 한 그. 그는 이야기를 정말 재미있게 하는 탤런트를 가지고 있었다. 진영이는 옆에서 들으면서 빵빵 터져 볼이 빨개질 정도였다.

크기변환_P1220765.JPG

이 : 원단이 얼마나 엄청난 기술을 가지고 있는지 아십니까? 우리가 알고 있는 실, 한 올에 수십가닥의 원사로 얽혀져 한가닥의 실이 되는 겁니다.

직접 실 한가닥을 뽑아서 수십가닥의 원사를 보여주고 있다.

 

크기변환_P1220771.JPG

크기변환_P1220773.JPG

크기변환_P1220776.JPG

크기변환_P1220778.JPG

 

 

크기변환_P1220779.JPG

크기변환_P1220783.JPG

크기변환_P1220787.JPG

크기변환_P1220790.JPG

크기변환_P1220792.JPG크기변환_P1220800.JPG

언제 행복하냐면요~

 

크기변환_P1220808.JPG

크기변환_P1220817.JPG

자신이 판매한 원단으로 제품이 제작되어, 브로슈어로 나온 것을 하나하나 보여주었다.

 

이 : 제 원단이 옷으로 만들어져서 거리에서 확인했을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그것도 한번이 아닌 여러번 보았을 때, 아!! 행복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크기변환_P1220827.JPG

크기변환_P1220833.JPG

 

크기변환_P1220835.JPG

이 : 일은 정말로 즐겁게 해야합니다. 저는 일을 정말로 즐겁게 합니다!!

 

크기변환_P1220843.JPG

크기변환_P1220851.JPG

크기변환_P1220852.JPG

크기변환_P1220857.JPG

꼼꼼하게 모든 서류를 버리지 않고 정리해놓은 그는 "프랑스에서, 더구나 외국인이 사업을 하려면 정말 투명하게 경영을 해야 합니다." 라고 외쳤다. 그는 정말 서류 하나, 메모 하나 버리지 않고 꼼꼼하게 모아두고 정리를 해두었다. 이런 그의 투명하고 철두철미한 성격때문에 6개월동안 세무조사를 받아도 깨끗하게 나올 수 있었던 것 아니겠는가! 회계에 대한 투명성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시간이였다. 프랑스에서의 세무조사에 대해서도 자세히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했다.

 

 

크기변환_P1220858.JPG

이건 BOOROOJIN의 미래가 담긴 여행가방! 그런데, 우리는 이걸 받침대 삼아 아이폰으로 촬영을 했으니..... ^^;;

이 안에는 무엇이 들어가 있을까요??

 

아동복 완제품이다. 그의 꿈은 아동복 완제품을 성공적으로 런칭시키는 것이다.

 

 

크기변환_P1220862.JPG

인터뷰가 끝난 시각은 약 10시.

이제? 밥 먹으러 갈 시간. (너무 배가 고팠다.)

 

#39850281 

크기변환_P1220863.JPG

바의 모습. 즐비한 술병.

 

크기변환_P1220867.JPG

크기변환_P1220872.JPG

이 : 프랑스식 전통 백반집이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겁니다. 이곳 역사가 아주 오래된 곳이예요.

 

크기변환_P1220879.JPG

옛날에는 접시에 메뉴판이 있었다고 한다. 반세기 이상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식당. 이상무 대표님이 직접 직원분에게 보여달라고 요청해서 볼 수 있었다. 지금은 이 접시로 서빙되어지진 않고 있다. 이것은 유물?이자 역사라고 볼 수도 있지 않을까! 그 때 당시의 메뉴당 가격을 자세히 보면 나온다. ㅎㅎ 그것 또한 쏠쏠한 재미다.

우리나라처럼 50년 전통, 원조 등 이런 문구는 없다. 반세기 이상을 그저 사람들에게 원조!로 인식되어져 내려오고 있는 것이다.

 

 

크기변환_P1220883.JPG

 

크기변환_P1220887.JPG

 

크기변환_P1220894.JPG

저것은 콜라.

 

크기변환_P1220897.JPG

크기변환_P1220898.JPG

크기변환_P1220899.JPG

크기변환_P1220901.JPG

크기변환_P1220905.JPG

크기변환_P1220908.JPG

프랑스 전통 음식!!?? ㅎㅎㅎ 현지식!! 정말 배부르게 먹었다. 난 모두 입맛에 잘 맞았으나~ 다른 멤버들은..... 여전히 고전했다. 특히, 인상 깊었던 것은 디저트 문화!1

 

크기변환_P1220909.JPG

크기변환_P1220910.JPG

가게 전경

 

 

이제 디저트!!!

크기변환_P1220913.JPG

크기변환_P1220914.JPG

크기변환_P1220916.JPG

크기변환_P1220920.JPG

나는 사장님과 같이 커피를 시켰다. 왠지 그냥! 커피라고 왜치시길래, 뭔가 다른게 있는 듯 해서 사장님과 함께 동행?했다. 아니라다를까! 커피에 4가지 서브메뉴들이 함께 나왔다. 정말 달콤하고 좋았다. 에스프레소에 설탕을 타지 않아도 될 정도로 서브메뉴들이 너무나 달콤했다. 쫍쫍

 

 

크기변환_P1220927.JPG

크기변환_P1220929.JPG

가게 이모와 함께!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estforbacklinks.co.uk.xiss.info/story.php?title=irina-slutskaya check this out 2012.04.05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진실 용 가슴 기.'이것또한 나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