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프레스코화 | 1 ARTICLE FOUND

  1. 2011.02.25 [러시아 9일차]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 가다.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2011년 02월 24일

 

[러시아 9일차] 러시아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 가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오늘은 특별한 일정이 없어서 문화탐방을 하기로 했다.

오전에 일찍? 나가서 레닌을 보러가려고 했건만, 어제 늦게까지 작업하고 승현이랑 회의?하느라 다들 늦었다. 아침 밥을 간단하게 해먹고 나니 10시 정도 되었다. 승철이가 아침에 일어나니 배가 아프다고 해서 오늘 일정을 취소하고 병원에 가려고 했는데, 화장실을 갔다오더니 조금 괜찮아졌단다. (ㅡㅡ;;;;;;) 혹시 몰라서 승현이와 진영이 둘만 붉은 광장을 다녀오라고 했는데, 승철이 녀석 좀 괜찮아졌다고 빨리 가자고 지가 먼저 나섰다. (야#@#@$#푹팍#@%ㅆ$으악!!^%^@) 승철이는 조용히 따라왔다.

 

이번에는 내가 길잡이를 했다. 러시아 가이드북과 지하철노선도를 들고..... 아에로 뽀르트 스탄센(에어로 포트 역)으로 들어갔다. 그동안 갈고 닦은 나의 러시아어 실력을 보여줄 차례!!

 

"구뜨미니~ 지익! 레드 쓰퀘아" (붉은 광장으로 어떻게 가야되노?)

 

어떤 청년이 '라반샤 쓰탄센'에서 내리란다. "쓰~바 씨~바!"(고마워~) 능숙하게 메뜨로(지하철)를 환승통로로 이동!!

 

크기변환_IMG_1652(2).JPG

모스크바의 중요 건물 위에 나무 형태로 여러 인물들이 있다. 누굴까?

 

크기변환_IMG_0882.JPG

지하철에서 만난 청년이 루반꺄 쓰딴센에서 내리라는 말을 듣고, 우린 어렵게 루반꺄까지 환승해서 도착했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아에로 뽀르트에서 환승하지 않고 6정거장이면 바로 붉은 광장 앞에 나오는데 무슨 역인지 까먹었다. 루반꺄 밖에 기억이 안난다. ㅡㅡ;

 

 

크기변환_IMG_1653(1).JPG

어쨋든 루반꺄에서 묻고 물어 붉은 광장으로 가는 도중, 엄청난 사람들이 줄을 섰길래 레닌 묘인줄 알고 무작정 줄을 섰었다. 입구에는 검문검색도 하던데...... 어떤 곳일까?? 레닌의 묘는 저렇게까지 줄을 서서 보지는 않았다. 레닌보다 더 인기?있는 저 곳은 도대체 뭐가 있길래? 내일 확인해봐야지.

 

루반꺄에서 붉은 광장이 그리 멀지 않아서 그 청년을 용서해주기로 했다.

 

 

크기변환_IMG_0886.JPG

박물관 건물.

 

크기변환_IMG_0887.JPG

Who are you?

 

크기변환_IMG_0891.JPG

크기변환_IMG_0893.JPG 

여튼, 가까스로 찾아간 레닌 묘! 씨꺼먼 화강암에 층계되어 있는 것이 바로 레닌의 묘다.

 

근데 어디가 입구야?? 무작정 바리게이트를 넘으려고 걸어가다가 경찰의 손짓을 보고(뒤로 가라는.....) 뒤를 돌아봤더니 어렴풋이 입구 같은 게 보이는 듯 했다. 괜히 바리게이트를 넘을 필요는 없지 않은가? 뒤로 쫄래쫄래 갔더니 그쪽도 바리게이트가 설치되어 있네. '머가 어떻게 된거야?'하면서 주위를 둘러 보니 저기 보안검색대가 설치되어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보고 직감으로 그 곳이 입구라는 것을 알고 갔다. 바리게이트가 죽~ 다 쳐져 있고 한 쪽에 통로가 있고 경찰이 하나 서 있다. 

'음. 저기로 가면 되겠네' 통로에 가서 지나가려고 했더니 나한테 머라 물으면서 통과를 제지했다. 나보고 돌아가란다. 돌아가려면 박물관을 비잉 돌아가야 하는데 욜라 멀잖아!! "왜!?" "#$#%$^%^&%^# round!" ㅡㅡ;;; 결국 돌아갔다. 나중에야 안 사실이지만, 그 통로는 레닌 묘를 들어가기 전 가방 등 물품을 맡기고 간 사람만 통과 할 수 있는 것이였다.

 

삐잉 돌아간 우리는 검색대로 갔더니 그 통로 옆(아까 제지 당했던)에 가서 카메라 등의 물품을 맡기고 오라고 했다. 물건 맡기는데 40르불, ㅡㅡ;;; 나도 이런 장사 하고 싶다.

쩝. 좀 짭짤하겠더군.

 

그렇게 또 우여곡절 끝에 들어간 레닌의 묘는 검색대의 분위기와는 사뭇 무겁고 엄숙함이 느껴졌다. 무엇인가 압도당하는 그런 느낌. 경찰들의 눈빛도 지하철에서 본 애들과 달랐다. 레닌의 묘는 촬영이 금지되어 있기에 직접 찍은 사진은 없고, 인터넷에서 퍼온 사진으로 대체 하겠다.

 

레닌은 당대의 사상가 답게 아우라가 느껴졌다. 오른손은 주먹을 쥐고 있고, 왼손은 자연스럽게 펼치고 있다. 무슨 의미가 있는건가? 이집트의 파라오를 본 것과는 정말 느낌이 달랐다. 여러분도 당대의 사상가이자 혁명가인 레닌을 직접 보시길 권유한다.

근데 겨울에는 가지 마라. 영하 30도의 추위가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른다.

크기변환_IMG_1019.JPG

크기변환_IMG_1022.JPG

겨울에 가면 이런 표정만 나온다. 사진 촬영 때 웃고 싶어도 웃을 수가 없다. 입이 찢어지는 듯한 추위와 근육이 얼어서 마비가 된다. 절대 웃을 수 없다!

 

크기변환_IMG_1054.JPG

크기변환_IMG_1059.JPG

레닌 묘 입구 앞에서.

 

 


레닌 묘를 다 둘러본 뒤, 너무 추워서 둠 백화점에서 몸을 녹이기로 했다.

 

크기변환_IMG_0926.JPG

크기변환_IMG_1655(2).JPG

모스크바 붉은 광장의 백화점 내부 분수대

 

크기변환_IMG_1656(1).JPG

백화점 내부 돔 천정

 

크기변환_IMG_1657(1).JPG

 

백화점 내부 바닥에 브레틀링이라는 브랜드란다. 난 첨봤다. 시계 브랜드인듯.

 

크기변환_IMG_1658(1).JPG

 

비행기 사이로 제품이 진열되어 있다.

 

크기변환_IMG_1660(1).JPG

 

백화점 2층에 올라가 한 중년 남성을 포착!

 

크기변환_IMG_1663(1).JPG

 

"쩝"

배가 출출해서 백화점에서 피자 한 조각씩을 먹었다. 약 2,500원 정도 했다. 콜라가 모잘라서 승철이에게 콜라 리필을 시켰다. 미션!!~ 승철이는 카운터로 가서 "리필! 리필! 플리즈"를 외쳤으나 종업원의 매몰찬 쌩!!. 콜라 리필에 실패한 이들의 저 표정. 

 

크기변환_IMG_1664(1).JPG

 

경치를 보며 거시기 하고 있는 사람들.

 

크기변환_IMG_1665(1).JPG

 

피자를 먹고 난 뒤, 붉은 광장 탐방코스를 짜고 있는 진영이.

 

크기변환_IMG_1666(1).JPG

 

아까 그 분수대.

 

 

 

크기변환_IMG_1668(1).JPG\

성 바실리 성당.

 

형형 색색의 양파머리 첨탑들이 불균형하게 위치해있고, 러시아 특유의 '꾸뽈' 문양을 볼 수 있는 곳이였다.

이 성당에 얽힌 이야기가 있다. 옛날, 2백여년을 몽골 따따르(까잔 한국)에 계속 시달리다가 결국 전쟁을 벌였는데, 러시아가 승리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반 뇌제(이반 4세)는 건축가 '바르마와 포스닉'에게 이 바실리 성당을 지으라고 명했다. 1561년 8개의 작은 교회 첨탑으로 이루어진 성당이 지어졌다. (러시아와 까잔 한국이 8번의 전쟁을 상징한 것이다.) 러시아에 아름다운 성당이 지어졌다는 소문을 들은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바르마와 포스닉을 초대하려 했으나, 이반 뇌제는 아름다운 성당을 다른 곳에 짓지 못하도록 그의 눈을 뽑아버렸다고 전해진다.

 

 

크기변환_IMG_0949.JPG 크기변환_IMG_0954.JPG

아릅답다!

 

크기변환_IMG_0950.JPG

크기변환_IMG_0953.JPG

전쟁에서 승리를 자축하며 힘을 과시하는 듯한 느낌이 든다.

 

 

크기변환_P1150923.JPG

성당 티켓을 구입한 뒤.

 

크기변환_P1150930.JPG

 

들어간다.

 

크기변환_P1150951.JPG

 

예수 그리스도.

 

크기변환_P1150985.JPG

 

첨탑 천정.

 

크기변환_P1160013.JPG

 

틈새.

 

크기변환_P1160027.JPG

성당에는 엄청난 크기과 양의 프레스코화가 넘쳐났다. 모두 대단한 작품들.

 

크기변환_IMG_1669(1).JPG

꼬불꼬불 미로같은 성당 내부.

 

크기변환_IMG_1670(1).JPG

다양한 내부장식.

 

프레스코화가 정말 대단했다. 건물 내부는 어지러울 정도로 프레스코로 뒤덮여져 있었다. 프레스코와 다양한 조각 등 여러가지 기법들을 혼용하여 웅장하고 화려한 느낌이 당시의 이반 뇌제의 힘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었다.

성당을 관람하는데 있어서, 출국 전에 대전 이응노 미술관에서 본 르네상스 전시를 본 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 당시 미술관에서 본 작품들과는 조금은 다르지만, 대략적인 의미와 스토리는 유추할 수 있었다. 가이드나 누군가가 있었다면 좀 더 재미있게 관람했을 텐데 말이다. 200르불 정도 줬던 것 같은데 더 알고 봤다면 좋았을 껄 하는 생각이 들었다. 

 

 

크기변환_IMG_1671(1).JPG

첨탑. 천정 부분.

 

 

크기변환_IMG_0958.JPG

크기변환_IMG_0959.JPG

단체 컷.

 

 

크기변환_IMG_0979.JPG

크기변환_IMG_1001.JPG

방명록을 기록했다!! 기업가정신을 성 바실리 성당을 방문하는 모든 이들에게!!

 

크기변환_IMG_1010.JPG

크기변환_IMG_1015.JPG

이제는 박물관으로 갈 타임!!

 


붉은 광장 입구에 있는 국립박물관을 갔다. 나와 승현이는 학생할인을 받아서 80루블에 관람할 수 있었고, 진영이와 승철이는 학생증이 없는 관계로 일반으로 티켓을 구입했다. 승현이 말대로 가장 늙은 애들이 학생할인 받고, 젊은 애들은 성인요금내는 황당한 경우.

 

여튼 늙은 학생?들은 싸게 입장을 했다. 사실 학생도 아니지만, 국제학생증에는 기한이 좀 남아있기에..... 위장학생으로 기분좋게 할인 받았다. 정말 학생할인은 해외여행에서 필수인듯 하다. 너무 가격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

 

크기변환_IMG_1725.JPG

 

 

크기변환_IMG_1724.JPG

 

 

 

크기변환_IMG_1723.JPG

 

 

 

크기변환_IMG_1722.JPG

 

 

 

크기변환_IMG_1721.JPG

 

 

 

크기변환_IMG_1720.JPG

 

 

 

크기변환_IMG_1719.JPG

 

 

 

크기변환_IMG_1718.JPG

 

 

 

크기변환_IMG_1717.JPG

 

 

 

크기변환_IMG_1716.JPG

 

 

 

크기변환_IMG_1715.JPG

 

 

 

크기변환_IMG_1714.JPG

프랑스 군이 사용한 드럼.

저걸 한 번 쳐보고 싶은데...... 수가 없다. 저런 건 소장하고 싶은 욕구가 팍팍 든다.

 

 

크기변환_IMG_1713.JPG

세계를 발 아래에 두고 있는 나폴레옹.

 

 

크기변환_IMG_1712.JPG

 

 

 

크기변환_IMG_1711.JPG

동그란 안경.

 

 

크기변환_IMG_1710.JPG

하프와 피아노.

천상의 소리가 듣고 싶다.

 

 

크기변환_IMG_1709.JPG

크기변환_IMG_1708.JPG

 

 

 

크기변환_IMG_1707.JPG

이건 무슨 악보 같은데.....

 

 

크기변환_IMG_1705.JPG

군용 나팔.

 

 

크기변환_IMG_1704.JPG

 

 

 

크기변환_IMG_1703.JPG

 

 

크기변환_IMG_1702.JPG

 

 

 

크기변환_IMG_1701.JPG

방명록에 기록을 남기는 센스!

 

 

크기변환_IMG_1700.JPG

어마어마한 대형 지구본!! 대단한 사이즈.

 

 

크기변환_IMG_1699.JPG

이렇게 큰 지구본은 처음이였다.

 

 

크기변환_IMG_1698.JPG

어떻게 만들었을까?

 

 

크기변환_IMG_1697.JPG

균형.

 

 

크기변환_IMG_1696.JPG

유럽의 솟대

 

 

크기변환_IMG_1693.JPG

러브러브

 

 

크기변환_IMG_1690.JPG

크기변환_IMG_1689.JPG

요런거 강추.

 

크기변환_IMG_1688.JPG

 

 

크기변환_IMG_1687.JPG

 

 

 

 

 

크기변환_IMG_1685.JPG

내 라커 번호는 260.

러시아에는 음식점이든 박물관이든 실내에서 거의 대부분 외투를 벗어서 맡기는 곳이 있다. 박물관 옷과 물품을 맡기는 것은 무료.

 

크기변환_IMG_1684.JPG크기변환_IMG_1686.JPG

크기변환_IMG_1683.JPG크기변환_IMG_1673(1).JPG

ㅋㅋ

 


 

크기변환_IMG_1677.JPG

덤덤

 

크기변환_IMG_1676(1).JPG

헤죽

 

크기변환_IMG_1674.JPG

푸푸푸!

 

크기변환_IMG_1672(1).JPG

천정에는 다양한 당초문양이 그려져 있었다.

 

 

마지막으로 정리하면서. 한 컷씩 보너스로.

 

크기변환_IMG_1681.JPG

크기변환_IMG_1680.JPG

끄렘블 궁. 시계탑.

 

 

크기변환_IMG_1726.JPG

다시 숙소로 복귀! 하는 중 지하통로에 소호 카페가 있길래 한 컷! 인터넷도 할 수 있고 간단하게 작업을 할 수 있는 공간인 듯 하다. 이런 서비스와 공간이 있다는 것은 러시아도 이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 소호텔, 소호 비지니스 인큐베이팅도 존재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한번 정보를 찾아보아야겠다.

러시아 모스크바는 하루 지하철 유동인구가 10만에 이른다고 한다.(이곳 현지인에게 들은 정보라 정확하지는 않다.)

 

크기변환_IMG_1729.JPG

러시아의 '올리브 영' 압테카? 간단한 생필품과 건강보조식품, 안경, 간단한 비타민제 등 올리브 영과 유사한 곳이다. 숙소 옆에 있길래 들어가봤는데 올리브영과 다른 점은 모두 약사처럼 하얀 가운을 입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것도 프랜차이즈처럼 전국에 퍼져 있는 듯 하다. 

 

크기변환_IMG_1728.JPG

숙소 들어가기 전, 저녁꺼리와 필요한 요기거리를 사러 마트를 갔다. 승현이가 콘프레이크를 유별나게 흔들고 있다.

 

크기변환_IMG_1727.JPG

우리가 임대한 아파트 건물. 지난번에도 이야기 했지만, 조금 장기 투숙을 할 경우 아파트를 임대하는 것이 좀 더 저렴하다. 보통 민박에서 함께 운영하는 듯 하며, 전문 민박이 아닌 경우(유학생 등)는 좀 더 가격이 저렴하다고 한다. 그럴려면 좀 더 사전에 많이 찾아보고 접촉을 해야 가능할 것이다. 우리민박 이모는 싹싹하게 잘 대해 주셔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아파트를 1인당 40$에 밑반찬을 제공해주는 조건으로 들어 온 것 같다. 그리 싼 편은 아니지만, 처음이고, 승철이도 있어서 러시아에는 그렇게 좀 지내기로 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