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1월 16일

 

 

(동영상 : 역삼역 빅이슈 판매원 박사장님의 새해인사)

 

작년 역삼역에서 처음 만난 빅이슈 박사장님.

 

그와의 첫 만남에서 나는 그의 이야기를 꼭 들어보고 싶었다.

그리고 다른 많은 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다.

그의 외침 속에 절박함과 진실함을 단번에 느껴서였다.

 

벼랑 끝에 선 이의 절박한 울부짖음

 

(동영상 : 역삼역 빅이슈 판매원 박사장님, 불굴의 의지와 재기를 외치고 있다.)

 

그의 외침에는 그동안의 외로움과 아픔이 담겨져 있었다.

그는 하루 종일 서서, 외치고 또 외쳤다.

하루 일과가 끝나고 녹초가 된 그를 만나 저녁을 함께 먹었다.

 

그의 이야기를 잠시 듣고, 나는 그에게 인터뷰를 하고 싶다고 했다.

처음에는 꺼려하였으나, 나의 설명을 다 듣고 난 뒤, 그는 흔쾌히 인터뷰에 응하겠다고 했다.

그날은 날이 너무 늦었고, 컨디션이 좋지 않아고 해서 다음에 다시 연락을 하기로 하였다.

 

그러면서 트윗으로 이 사실을 멘션으로 남겼는데,

빅이슈에서 멘션이 날라왔다.

 

빅이슈에서 일하시는 분이였는데, 함부로 인터뷰를 하면 안된다며,

빅이슈에 전화를 통해 인터뷰에 대해 사전 검토를 받아야된다고 했다.

그래서 빅이슈 본부에 전화를 직접해서 20분정도 상황설명을 하고,

인터뷰 허락을 끝내 받았다.

 

그 이후, 수 차례 찾아가고 연락을 했으나,

약속이 잘 맞지 않아서 여태 그를 인터뷰 하지 못했다.

 

 

 

2011년 2월 16일,

2차 기업가정신 세계일주를 나가기 전,

꼭 그를 만나 인터뷰를 해야겠다.

 

다시 한번 그를 만나 이야기 나누면서 함께 국밥 한 그릇 말아먹고 싶다.

 

 

 

(동영상 : 역삼역 빅이슈 판매원 박사장님, 홈리스 축구대회(브라질) 참가하기 전의 모습)

 

 

 

 

ps

나는 박사장님의 가족들이 꺼려할까봐 실명을 거론하지 않고,

여태 멘션이나 글을 남겼는데, 빅이슈에서 실명으로 동영상을 올렸군.

빅이슈..... 쩝.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