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2월 13일



#007 같이 걸을까 - 이적

(이적 - 같이 걸을까)


같이 걸을까

                                                                            이적

피곤하면 잠깐 쉬어가 갈길은 아직 머니깐
물이라도 한잔 마실까 우리는 이미 먼길을 걸어 온 사람들 이니깐
높은 산을 오르고 거친 강을 건너고 깊은 골짜기를 넘어서
생에 끝자락이 닿을 곳으로 오늘도 

길을 잃은 때도 있었지 쓰러진적도 있었지
그러던 때마다 서로 다가와 좁은 어깨라도 내주어
다시 무릎에 힘을 넣어 
높은 산을 오르고 거친 강을 건너고 깊은 골짜기를 넘어서
생에 끝자락이 닿을 곳으로 오늘도

어느곳에 있을까 그 어디로 향하는 걸까 
누구에게 물어도 모른채 다시 일어나
산으로 오르고 강을 건너고 골짜기를 넘어서
생에 끝자락이 닿을 곳으로 오늘도

(이적 - 같이 걸을까, 무한도전 배경음악 삽입 장면)





높을 산을 오르고,
거친 강을 건너고,
깊은 골짜기를 넘어서,

생에 끝자락이 닿는 곳으로,
우리는 함께 가야합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Song for Entrepreneur]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