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3월 15일

 

[영국 12일차]

오페라의 유령 관람(Phantom of Opera)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어제 구입한 티켓을 들고!! 쫄랑쫄랑 극장으로 걸어갔다. 애들은 맘마미아를 보고. 나는 맘마미아보다는 전용극장에서 펼치는 무대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오페라의 유령을 선택한 것이다. 워낙 검증된 공연이니까.....

 

크기변환_P1190815.JPG

오페라의 유령을 가기 전에 영화극장이 있길래..... 들어가보았다. 영국 영화관의 풍경이다.

 

크기변환_P1190817.JPG

헐! 극장. 오페라의 유령이 상영되는 곳!

 

크기변환_P1190818.JPG

입구에서 표를 확인하고 자리를 안내한다.

 

크기변환_P1190819.JPG

나는 3층 그랜드 홀이였는데, 계단의 중간에 표를 검사하는 검사원!

 

크기변환_P1190820.JPG

크기변환_P1190822.JPG

크기변환_P1190824.JPG

크기변환_P1190825.JPG

헐! 극장 전경!!

 

크기변환_P1190826.JPG

크기변환_P1190827.JPG

우리나라와 다르게 영국은 극장에서 음식물 반입이 허용된다. 신보나 대표의 말에 따르면, 예전 셰익스피어 시절에는 먹을 것을 들고 들어가서 잘 못하면 사정없이 무대로 던지고 왁자지껄하게 즐기는 대중 문화라는 것이다. 귀족들이나 높은 신분이 있는 사람들은 영화에서 보듯이 위층에 2~6명이 앉을 수 있는 다른 홀 안에서 관람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는 것이다. 아래 서민들은 냄새가 하도 심하니까 귀족들에게 레몬을 하나씩 쥐어줬단다. (레몬 냄새로 다른 냄새를 상쇄하기 위해)

 

크기변환_P1190828.JPG

크기변환_P1190829.JPG

크기변환_P1190830.JPG

크기변환_P1190831.JPG

크기변환_P1190832.JPG

크기변환_P1190833.JPG

무대와 관람석의 모습.

 

크기변환_P1190834.JPG

아래에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얼핏 보인다. 그 사운드는 정말 감동!!

 

크기변환_P1190835.JPG

무대 정면의 모습이다. 커튼이 매우 웅장하게 보인다. 마치 용암이 쏟아지는 듯한 느낌이다.

 

크기변환_P1190836.JPG

크기변환_P1190837.JPG

조명기사.

 

크기변환_P1190842.JPG

웅장한 무대장치!!
 

크기변환_P1190851.JPG

쉬는 시간에 아이스크림을 판다.

 

 
 

 

오페라의 유령! 한국에서 본 영화, 뮤지컬과는 정말 색다른 재미가 있다.

전용극장에서 느낄 수 있는 그 맛!! 예전 라스베가스에서 보았던 태양의 서커스의 오쇼 이후로 2번째로 재미있었던 공연이였다. 오케스트라 사운드와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력, 조명, 무대 감독들의 뛰어난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중간중간에 재미있는 장면도 계속 넣어놓아서 감동과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이다.

나는 2번 정도 울컥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마지막 엔딩장면과 무덤 위 십자가에서의 장면이 가슴이 먹먹했다. 이 놈에 사랑이 뭔지!

 

사실 영어로 무슨 말을 하는지 정확한 뜻을 못 알아 듣지만, 스토리를 훤히 다 알고 있고, 배우들의 대사들도 어렴풋이 아는 공연이라서 이들이 속속 넣어놓은 유머 코드도 대충은 이해할 수 있었다. 여러분들도 영어 못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미리 공부를 하고 관람하면 도움이 많이 될 겁니다.(저는 워낙 좋아했던 작품이라.....)

 

빌리엘리엇과 마이클 잭슨을 돈이 없어서 보지못한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
온 김에 봐야되는건데.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