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03월 02일

Entrepreneur's Diary #050
제 50화 교단에 서다.

(사진 : 대구 대한학원 다닐 때)

오늘, 나의 강의 인생이 시작된다. ㅎㅎ
몸과 마음을 경건히 한다는 차원에서 목욕탕 갔다가 학교로 가야겠군. 애들 만나 볼 생각에 벌써부터 눈누난나~!!

즐겁고, 설레인다. 내가 교단에 선다는 건.. 꿈을 꾸긴 했었다. 내가 초등학교 다닐 때, 선생님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진 적이 있는데, 정말 훌륭한 선생님이 계셨기 때문이다. 중학교때도.. 고등학교 때도 훌륭한 선생님들로 부터 가르침을 받았다.

내가 늘 학교에서 말썽만 부려서 학교에서는 트러블메이커였지만, 그래도 그 분들이 계셨기에 인생의 오점이 남을 만한 후회스러운 선택은 하지 않은 것 같다.

그런 내가 교단에 서게 되다니.. 욕심부리지 않고. 애들의 의견을 들어주되, 최소한의 기준을 갖고, 나의 말 한마디가 그들에게 끼칠 영향력을 생각하면서 신중하되 자신있게, 보다 옳고 그르다가 아닌 서로 다른 면을 보여주고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도와주는, 

내가 훌륭한 선생님들의 가르침을 받았듯이, 나도 이들에게 인생에 남을 선생님이 되어주고 싶다.

자 이제.. 출발!!

ps
저 사진을 보니.. 서울 수학올림피아드 경시대회를 가서, 바지에 똥을 쌌던 기억이 나네. 내가 울고 있자 선생님이 날 목욕시켜주신 기억이.. 그때 4~5살 정도 되었을 땐데.. 하핫!!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