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08월 25일

Entrepreneur's Diary #064
남자라면 적어도 C컵 가슴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

(사진 : 정말 C컵 가슴을 가지고 있는 소&송)



지난달인가? 재미난 친구가 한 명 찾아왔다.

작년에 인천 재능대학교에 특강을 하러 간 적이 있었는데..... 그 때 수업시간에 아마 거의 절반은 졸거나 떠들거나 아마 게임을 했었던 것 같은데, 아이러니하게도 내 명함이 가장 많이 팔린? 때이기도 하다. 여튼, 그리고 난 뒤, 작년 말인가 올해 초에 재능대학교 학생이라는 친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언제 한번 만났으면 좋겠다고.....

흥미로운 친구였다. 매주 서울을 가끔은 오가고 있던 상태라서..... 일정을 맞춰보았으나, 안타깝게도 일정이 잘 맞지 않았다. 그렇게 흐지부지 당돌한 녀석과의 연락은 끊어졌다.

그리고, 지난 달.
왠 낯선 번호로 연락이 왔다. 예전에 재능대 학생이라고 밝힌 녀석은 이미 나의 휘발성 기억 속에서 가물가물한지 오래다. 하지만, 워낙 흥미로웠던 친구라 숨겨진 기억의 공간에서 끄집어내는 것은 그리 어렵지는 않았다. 솔직히 첫 번째 연락이 끊어졌을 때, 두 번 다시는 연락이 오지 않을 것 같았다. 그런데, 거의 반 년만에 다시 연락이 온 것. 나는 반갑게 그 흥미로운 친구를 맞이했다.

일정을 잡아 만났다.

얼굴에는 장난기가 아주 줄줄 흐르는 이제 갓 고등학생 티를 벗은 듯한 청년이 해맑게 인사를 했다. 그 장난기 어린 얼굴은 안면이 있는 듯 하다. 점심으로 해장국을 사줬다.

이런 저런 얘기하다가, 이 친구가 그냥 나를 만나보고 싶어서 그동안 연락을 했던 것이라고 했다. 별 다른 특별한 이유는 없었다. 솔직히 나는 그 말이 더 흥미로웠다. 나도 그냥.. 만나고 싶어서 만났던 사람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그저.. 그 사람하고 눈을 마주보고, 그냥 그 공간과 시간을 함께 해보고픈 사람들 말이다. 이 친구한테도 내가 그런 의미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몇 년사이 수없이 어떤 목적에 의해 만남을 가져온 나로서는.. 그 대답은 묘한 인간미를 느끼게 했다.

Little개구장이 : "솔직히 전 그 때 강의하셨던 건 전혀 기억이 안나요."
Big 개구장이 : "하핫~!;; 그럼, 머여?"
Little개구장이 : "저한테 마지막으로 하신 말씀만 기억해요. 사실, 그게 인상 깊어서 꼭 만나고 싶었어요. 무슨 말이였는지 기억하세요?"
Big 개구장이 : "음;; 내가 무슨 말을 했었지? 흐흐"
Little개구장이 : "강의 끝나고 제가 명함 달라고 했었는데, 그때 하셨던 말씀이 '오~Entrepreneur 기질이 다분한 친구구나.'라고 했어요. 그것 밖에 기억이 안나요."
Big 개구장이 : "아.. 내가 그랬군.."

이 친구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나는 웃을 수가 없었다.

내가 무심코 입 밖으로 내뱉었던 말이 어떤 이에게는 큰 영향을 미칠지도 모른다는 것을 온 몸에 전율이 느껴질 정도로 느꼈기 때문이다. 그나마 이 개구장이 친구는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는 것은 다행이지만, 지금까지 나와 한번이라도 마주하고 대화를 나눈.. 수많은 이들에게 나도 기억할 수 없는 수 많은 말들을 내뱉았을텐데.. 나의 의도의 유무를 떠나서, 누군가에게는 긍정적인 도움이 되었을지 모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비수와 같은 말이였을테니 말이다.

말 한마디가 정말 중요하구나!라는 것을 정말 책이 아닌 현실에서 느꼈던 시간이였다. 다시 한번, 이영달 교수님의 말씀도 오버랩되면서, 머리가 조금 무거워졌다.

흠.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 무엇이 좋은 영향인지 나쁜 영향인지.
인간은 알 수가 없다. 만약, 신이 존재한다면 오로지 신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저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 좋은 영향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대로 말을 하고 행동하는 수 밖에 별 도리가 없다. 이 부분에 대해 너무 무겁게도, 가볍게도 고민하지 말자.



ps
어제 이 친구에게 오랜만에 다시 카톡으로 연락이 왔다.
내게 질문을 했는데.. 나는 이렇게 답해주었다.

"남자라면 적어도 C컵 정도의 가슴은 가지고 있어야지."

녀석은 내 말을 알아들은 듯 'OK' 이모티콘과 함께 '엄지' 이모티콘을 보냈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무거운듯, 가벼운듯. 외설인듯, 예술인듯 함의 경계. 나는 늘 그 주위를 발발이처럼 서성이고 있다. 어쩌면, 나를 가장 잘 설명해주는 말일지도..... 

나는 이런 '變態 송정현'이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