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3월 09일

 

[영국 7일차]

KOTRA 영국지사 방문 및 문화탐방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오늘은 오전 10시에 KOTRA 영국지사를 방문하기로 했다.

오늘도 역시 뚜벅이. 아침에 서둘러 길을 나서는데 버킹검 궁전에서 마차가 나왔다. 버킹검 궁전의 하늘에는 지금 초음속 제트기가 날라다니는 시대에 수 백년 전 마차의 모습으로 길거리를 누비고 있다니..... 한국도 이런 것들은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 어쩌면 일제강점기가 없었거나, 한국전쟁이 발발하지 않았다면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문화가 아직도 잘 살아있을지도 모르겠다. 여튼, 저 마차행렬을 보고 옛 것을 보존하고 있는 그들의 끈기와 고집스러움에 감탄과 함께, 동시에 최첨단 바이오 연구 또는 수준 높은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는 것이 부럽기도 했다. 이런 부분들은 벤치마킹을 해야할 부분이라 생각된다. 갑자기 김영신 선생님의 정부지원에 대한 니즈가 떠오른다.

 

크기변환_IMG_2115.JPG

크기변환_IMG_2118.JPG

도로에는 말 똥이 떨어져 냄새가 나긴 하다.

 

KOTRA를 방문했다. 과장님과 조사역님 두 분이 우릴 반겨 주었다.

김조사역님과는 사전에 지속적으로 이멜을 주고 받았지만, 과장님고 계셔서 우리의 방문 목적과 듣고 싶은 정보에 대해 다시 간략하게 설명을 드렸다.

영국의 비지니스 관습에 대한 질문들과 대답이 오가고, 전체적인 영국인들의 사업할 때의 특성과 지역별로 또 다른 특징들에 대해 상세하게 짚어주셨다.

 

미팅은 최근 이곳 사무실에 업무가 많아져서 약 30분 정도로 이루어졌으며, 짧은 시간 내에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비지니스 인큐베이터를 방문하고 싶었으나 아쉽게도 영국은 중진공의 BI센터가 없는 곳이였다. 짧은 시간 미팅을 하고 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사무실을 나왔다.

 

 

이제부터는 관광이다. 안 가본 곳을 또 뚜벅뚜벅 걸어서 가보리라.

크기변환_IMG_2121.JPG

 

트라팔가 광장, 나폴레옹과 그의 사자.

 

크기변환_IMG_2123.JPG

여기도 극장이였는데 이름이 생각이 안난다. 피카딜리 광장 바로 옆에 위치한 극장이다. 오페라 공연이 많았다.

 

크기변환_IMG_2124.JPG

트라팔가 공원 옆에 성당!

 

크기변환_IMG_2129.JPG

 

트라팔가 공원의 나폴레옹.

 

크기변환_IMG_2134.JPG

자! 어딜 가볼까??

 

크기변환_IMG_2136.JPG

 

일단 점심은 PRET에서 간단하게 때우고!!

런던에 엄청나게 많은 프랜차이즈다. 신선함과 유기농을 내세우고 있는데, 맛은 괜찮았다. 지역 상권에 따라 다르지만, 이 곳 사람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많이 이용하는 듯 했다. 사실 저 가격도 우리에게는 매우 부담스러운 금액인지라..... (이번 방문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였다.)

 

크기변환_IMG_2138.JPG

간단하게 먹고 나와서 피카딜리 광장으로 갔다.

 

재미난 거리의 악사들이 많다.

 

비트박스를 잘하는 거리의 악사. 박수를 안 쳤더니 공연을 안하더라. 매우 자존심이 강한 친구였다.

 

 

크기변환_IMG_2143.JPG

빅토리아 역 근처의 펍!

이 가게는 풋볼과 관련된 가게 같다. 왜 그런지는 여러분들이 맞혀보세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www.clsjobs.net/ oakley sunglasses 2013.04.23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독한 네게 의미를 준 너의 사랑

  2. Favicon of http://mid.hdragon.com/ longchamp 2013.04.27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구를 통해 급히 달려가다고 “건위지주” 목적으



2011년 03월 09일

 

[영국 6일차]

김영신(Home&Book 대표/예술제본가) 선생님과 인터뷰

권순재 회계사님과 저녁식사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크기변환_IMG_2105.JPG

(사진 : 김영신 대표와의 첫 만남)

 

 

오전 11시에 인터뷰가 있다. 오늘은 예술제본가이자 홈앤북이라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김영신씨를 만나러 가는 날이다.

이것저것 준비하느라 예상보다 늦게 길을 나섰다. 원데이 티켓을 구매하느라 또 15~20분 정도 소요되었다. 이런 빨리가야되는데!! 혹시 조금 늦을 것 같아서 전화를 계속 했는데 받지 않으셨다. 그래서 문자를 보내놓고 허둥지둥 서둘러서 움직였다. 얼릉 후다닥 튜브를 타고!! 김영신 대표님이 알려준 역에서 내린 다음, 버스를 탔다. 

 

크기변환_P1180493.JPG 

크기변환_P1180509.JPG

크기변환_P1180511.JPG

크기변환_P1180513.JPG

ㅋㅋ

 

지하철 역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 red lion 버스 승강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red lion 정류장에서 보니 교회가 있었고, 그 맞은 편에 garage가 있다고 했는데..... 나는 도무지 찾을 수가 없었다.

 

다시 전화를 하려고 보니 김영신 대표님의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다. 겨우 전화통화를 하고서야 사무실 위치를 발견했다!!

그녀의 이야기대로 1층에는 garage가 있었고, 2층에 옹기종기 빼곡하게 사무실들이 들어 있었다.

 

크기변환_P1180516.JPG

크기변환_P1180522.JPG

정각 11시 도착!!

 

 

크기변환_P1180758.JPG

안녕하셔요~ 드디어 홈엔북!!!!! 도착!

 

크기변환_P1180755.JPG

그녀의 스튜디오 간판.

 

크기변환_P1180526.JPG

그녀의 작업공간

 

크기변환_P1180529.JPG

크기변환_P1180530.JPG

크기변환_P1180531.JPG

크기변환_P1180534.JPG

크기변환_P1180535.JPG

크기변환_P1180536.JPG

크기변환_P1180713.JPG

인터뷰를 위해서 정리를 좀 하셨나보다. ㅎㅎ

스튜디오(작업실)이 이렇게 깨끗할리는 없을텐데 말이다. 하긴 목공 작업실도 아닌 예술 제본과 디자인을 위한 공간 아닌가! 그리 지저분할 일은 없을 것 같긴 하다.

 

 

크기변환_P1180730.JPG

크기변환_P1180729.JPG

그녀가 작업하고 있는 것 같은 오래된 책들.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눈으로 확인 할 수 있었다.

 

 

우리는 간단하게 인사를 나누고 차를 한 잔 하면서 워밍업을 했다. 첫 만남이지만, 그리 딱딱하진 않은 느낌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는 왠지 모를 친근함이 느껴졌다. 나는 작가 출신이나 음악, 미술 등 예술 계통의 사람들은 만나는 것이 무척이나 편하고 좋다. 개성이 강한 그들의 특성상 오히려 일반 사람들은 불편할지도 모르는데, 나는 그런 딱딱함이나 시크함들이 오히려 편하다. (나 역시 성격이나 생각에 굉장히 모가 나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랄까.....)

 

크기변환_P1180545.JPG

(사진 : 디자인한 작품을 걸어놓고 말리는 건조대)

 

나는 동질감?을 가지고, 인터뷰를 시작했다.

 

크기변환_P1180538.JPG

크기변환_P1180540.JPG

송 : 학생일 때는 어떤 사람이였나?

김 : 그저 조용한 학생이였다. 대학교 데이터베이스 관련 시험이 있었는데, 정말 시험공부를 하나도 하지 않고 무작정 시험을 쳤는데, 공부를 하나도 안했으니까 내 식대로 논리를 세워서 풀었다. 그게 다른 친구들과 다른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서 교수님이 인정을 해주셨다. 그때 좋은 성적을 받았는데, 그것이 전공에 대한 흥미의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크기변환_P1180546.JPG

크기변환_P1180549.JPG

크기변환_P1180551.JPG

크기변환_P1180552.JPG

송 : 현재는 예술 제본가이기도 하지만, 인테리어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대표로서 활동하면서 어려웠던 적은 있었나?

김 : 항상 어렵다. 나는 의뢰가 들어오면 일을 한다. 내 일 자체가 고정고객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일이 항상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현금흐름이 일정하지가 않은 것이 회사를 운영하는데 어려운 점 중 하나다.

 

크기변환_P1180553.JPG

나 왜이렇게 몰입해서 질문하고 있니?

 

크기변환_P1180557.JPG

크기변환_P1180562.JPG

크기변환_P1180566.JPG

크기변환_P1180576.JPG

크기변환_P1180581.JPG

크기변환_P1180584.JPG

크기변환_P1180587.JPG

김 : 창업 전, 경험은 IBM, 마케팅 회사, 광고회사에 다녔다. 이직을 많이 했는데, 그래서 사실 부모님이 많이 걱정을 했었다.. @#%$^%$@^@^

송 : 자신에게 맞는 것을 찾으려고 많이 노력했던 것 같은데..... 맞나?

김 : 그랬던 것 같다. 정말 어느 날, 갑자기 책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 그래서 무작정 영국에 왔다.

 

 

크기변환_P1180589.JPG

크기변환_P1180591.JPG

크기변환_P1180598.JPG

크기변환_P1180602.JPG

예술제본한 작품을 보고 싶다고 했더니 그녀가 작업한 책들을 보여주었다. 그녀는 그 책을 모두 읽고 난 뒤, 받은 영감으로 책을 디자인 한다고 했다.

 

크기변환_P1180603.JPG

크기변환_P1180606.JPG

크기변환_P1180609.JPG

크기변환_P1180611.JPG

크기변환_P1180616.JPG

크기변환_P1180617.JPG

 

크기변환_P1180619.JPG

크기변환_P1180624.JPG

김 : 정말 다양한 재료를 사용해서 창의력을 가지고, 책을 디자인하고 만든다. 특히 재료의 특성들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를 제대로 가공할 줄 아는 법이 필요하다.

 

 

크기변환_P1180629.JPG

크기변환_P1180630.JPG

재료에 대해 설명하면서

김 : 옛날 사람들은 재질의 차이를 구분하기 위해 종이의 소리를 들어봤다고 합니다.(종이를 손가락을 친다.) 팍팍!!! 파파팍!!!!

 

크기변환_P1180632.JPG

크기변환_P1180634.JPG

크기변환_P1180636.JPG

김 : 재질의 미세한 차이에 따라 책을 만드는 것이 달라집니다. 예술제본가들은 이런 재료의 특성이나 용도, 가공방법에 따른 효과 등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있어야 합니다. 수많은 실험들을 해봐야 터득할 수 있지요. 그런 실험들은 정말 재미있고 시간가는 줄 모를 정도입니다.

송 : 오오~

 

 

크기변환_P1180642.JPG

김 : 참 재미있어요!

 

크기변환_P1180643.JPG

크기변환_P1180644.JPG

크기변환_P1180646.JPG

크기변환_P1180647.JPG

그녀의 웃는 모습을 10단 콤보!!로 촬영했다.

웃는 모습이 소녀처럼 해맑지 않은가?? 인터뷰하면서 무척 자주 웃었는데, 그녀가 웃을 때마다 소녀같은 느낌이 들었다. 마치 아무것도 모르는 순수한 소녀같은 꾸미지 않은 웃음. 사실, 웃지 않으면 조금은 날카로와 보이는데, 특히, 책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는 매우 진지했다. 책에 대한 그녀의 깐깐함과 정교함을 추구하는 성격이 대화할 때 간혹 드러났다.

 

그런 그녀가 예술제본, 복원, 복구 등 책에 대한 작업 뿐만 아니라 인테리어 사업(인테리어 벽지를 맞춤식으로 디자인하고 컨설팅을 하고 있음)을 하고 있다. 그녀가 디자인한 버들목이라는 작품은 이 곳 런던에서 매우 주목을 받았고, 그 이후로 그녀는 직접 고객의 집에 방문해서 맞춤식 인테리어를 컨설팅해주고, 집 안의 분위기와 고객의 취향과 의도에 맞는 벽지를 골라서 작업을 해준다. 현장에서의 경험을 통해 돈을 벌면서 배우고 있다는 그녀. 나중에 인터뷰 글을 통해 그녀의 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자세하게 읽어보고 바란다.

 

인터뷰를 하다가 우리가 배고픈 이들이라는 것을 눈치 챘는지, 김대표님이 먼저 점심을 먹고 하자고 하셨다. 멤버 모두 흔쾌히!? 그녀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사실, 이 때가 오후 3시가 넘었을 때였다.

 

 

크기변환_P1180688.JPG

오자마자 메뉴를 고르는 진영양.

 

크기변환_P1180689.JPG

다른 애들은 무난한 메뉴를 시켰으나, 나는 김대표님의 영국 전통? 파니니를 시켰다. 나는 어느 곳을 가던지 최대한 현지식으로 먹고 잠자고 느끼려고 하기 때문에 가능한 우리나라에서 경험해보지 못하는 것을 경험하려고 한다. 그래서 그녀가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나는 그..... 전통 파니니를 시켰다. 메뉴 이름은 아마 쌀라메인 것 같은데, 소금에 절인 멸치(대박 큰.....)가 빵 사이에 끼여있었다. (지금 글을 쓰면서도 그 멸치 비린내가 나는 것 같다. 콜라를 한 잔 마시고 글을 써야겠다.)

나는 그걸 먹고 정말 혼이 났는데, 내가 한 입 먹고 나서야 그녀가 한 번 먹고 그 뒤로 먹지 않는다고 이야기 해주었다. 나는 그녀의 말에 적극 공감했다. 그래도 나는 끝까지 먹었다. ㅠㅜ;;;;; 그래도 승현이나 진영이는 느껴보지 못한 영국 음식 아닌가!! 니들이 멸치 파니니를 알아???!!!!

(그러나 다음에는 멸치 절인 파니니를 먹지 않으리라!!)

 

 

크기변환_P1180690.JPG

크기변환_P1180693.JPG

종업원 : 요컨 안되요~ 조컷도 안되요~

 

크기변환_P1180694.JPG

이것저것 안되는? 메뉴를 골라주는 종업원.

 

크기변환_P1180697.JPG

깔끔하고 단순한 식당.

 

크기변환_P1180699.JPG

이게 참 맛있었다. 값은 젤 비싼 것이기도 하다. 이건 승현이꺼.

 

크기변환_P1180701.JPG

보이는가? 빵 사이에 흐느적 거리는 멸치의 모습이!?

 

크기변환_P1180702.JPG

진영이 것도 괜찮았다. 아마 햄이 들어간 무난한 파니니였던 걸로 기억한다.

 

그렇게 어렵고 힘든 시간이 지나고..... 다시 인터뷰를 하러 그녀의 스튜디오로 향했다.

일단..... 무엇인가를 마셔야 된다는 압박감이 위장에서 소리쳤다. 아욱..... ㅠㅜ;;;;;

오자마자 나는 홍차를 한 잔 더 들이켰다. 홍차의 탄닌성분은 멸치 비린내를 없애주었다.

오우!! 다행!!

 

 

크기변환_P1180703.JPG

그녀가 사용하고 있는 가죽재료들.

 

크기변환_P1180704.JPG

프레스기.

크기변환_P1180728.JPG

작업대의 모습. 아이팟이 보인다.

 

크기변환_P1180705.JPG

히팅기(금박 작업을 할 때, 쓰이는 도구이다.)

 

크기변환_P1180706.JPG

요것도 프레스.

 

크기변환_P1180707.JPG

요건 알파벳 글자들. 책에다 대고 저걸 망치로 치면 글자가 새겨진다. 저걸 머라고 하더라..... 까먹었다.

 

크기변환_P1180708.JPG

각종 손도구들.

 

크기변환_P1180709.JPG

공구함.

 

크기변환_P1180710.JPG

각종 공구집.

 

크기변환_P1180711.JPG

이 분은 누굴까??

 

그녀가 가장 많은 영향을 받고 존경하는 할아버지의 모습이다.

 

크기변환_P1180712.JPG

수학의 정석이 보인다. 스튜디오를 둘러보다가 발견한 수학의 정석.

나는 바로 물어보았다. 예술하고 디자인하는 작업하는 스튜디오에 왜 수학의 정석이 있냐고??

그녀는 머리가 아프거나 답답할 때, 수학 문제를 푼다고 했다. 왜냐하면 수학은 대부분 정답이 있는 문제들이라서 그렇단다. 예술처럼 답이 없는 것과 다르게 수학은 차근차근 하나씩 풀어가는 맛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그것도 미분/적분까지란다. ㅋㅋㅋ 저도 미/적분까지는 괜찮았어요. ㅋㅋㅋ 참고로 난 불량 기계공학도이다. 교수님 죄송해요~ 어디가서 공학도라고 이야기 하지 않기로 했었는데.....)

 

크기변환_P1180714.JPG

크기변환_P1180719.JPG

크기변환_P1180723.JPG

휴!! 차 한잔을 마시니까, 입 안에서 맴돌던? 멸치가 쏙 들어갔다. 휴~~ㅋㅋㅋ

간단하게 차 한 잔을 마시고 우리는 그녀가 작업(복원/복구)하고 있는 책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크기변환_P1180754.JPG

그녀는 자신이 복원/복구한 책들을 보여주면서 상세하게 설명을 해주었다.

 

크기변환_P1180748.JPG

크기변환_P1180743.JPG

저것은 성경책(정식 성경으로 인정받지 않은 복음내용이 담긴 책이다.)

 

크기변환_P1180741.JPG

크기변환_P1180739.JPG

크기변환_P1180736.JPG

1800년대의 책. 그녀에게 복원 의뢰가 들어온 것인데, 아직 작업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크기변환_P1180735.JPG

모든 인터뷰가 끝나고 기념촬영!!

 

 

인터뷰가 끝나고 우리는 권순재 회계사님과 저녁식사를 하러 뉴멀동으로 이동했다.

 

크기변환_P1180760.JPG
이동하는 가운데..... 괴상한 오토바이가 있길래 찍었다. 저건 무슨 리폼? 어디서 저런 발상을 했누?

 

크기변환_P1180805.JPG

크기변환_P1180801.JPG

 

 

권순재 회계사님을 만나서 저녁을 얻어먹었다.

사실, 인터뷰를 요청드렸으나, 인터뷰는 끝끝내 고사하시고, 젊은 친구들이 좋은 뜻으로 멀리까지 와서 고생하고 있으니 저녁을 사주겠다고 하셔서 온 것이였다. 사실 소주 한 잔 하주시겠다고 했는데, 우린 민박 집에서 매일 한식에 라면을 먹고 있어서 영국식으로 사달라고 진영이가 외쳤다!? 그래서 뉴멀동에서 좀 떨어진 경마장 앞에 전통 영국식 식당으로 갔다.

 

크기변환_P1180761.JPG
1875년에 지어진 식당건물.

권순재 회계사님은 이것 저것 친절하게 설명해주시며, 맛있는 저녁을 사주셨다. 

 

크기변환_P1180786.JPG

잘 먹겠습니다.

 

크기변환_P1180783.JPG

진영이의 밝은 표정.

 

크기변환_P1180779.JPG

크기변환_P1180778.JPG

크기변환_P1180772.JPG

크기변환_P1180770.JPG

크기변환_P1180767.JPG

쫍쫍!! 맛있게 보이죠?? ㅎㅎ

 

크기변환_P1180791.JPG

 

크기변환_P1180795.JPG

나도 그 날 무진장 먹었다.

 

크기변환_P1180792.JPG

초토화 된 접시들!!

 

 

권순재 회계사님은 영국에서 20년 넘게 살고 있으면서, 한국인이나 기업보다는 영국 현지인이나 기업과 일을 한다고 했다. 부드러운 말투와 좋은 매너를 갖추신 분. 그런데 대학교에서는 풋볼(미식축구와 다른..... 장비없이 플레이하는)을 하셨다니, 깜짝 놀랬다. 살을 무진장 빼신 거라고 했다. 한 때는 90kg이 넘었다고!! 그의 사진을 남겨놓고 싶었으나 그러지 못했다.

 

고맙습니다!! 권순재 회계사님!!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7일

 

[영국 5일차]

런던 문화탐방!!
런던아이, 트라팔가 광장, 내셔널 갤러리 방문.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오늘은 별다른 일정이 잡히지 않아서 영국을 불러보기로 했다. 어제 극적으로? 연락이 된 학교 후배 유미를 함께 만나서 런던을 관광하기로 하였다. 유미는 영국에 유학을 하러 왔다. 영어도 잘하는 친구가 영국을..... 남자친구가 이제 곧 영국에서 스시 아카데미 선생님이 될 거라서 이쪽으로 온 것이였다. 유미의 말에 의하면, 내년 초까지 별다른 문제?가 없으면 결혼을 할꺼라고 했다. ㅎㅎ;; 유미는 남자친구가 일본인이다. 유미짱!!(유미는 일본어도 유창하다. 물론 한국어도.....)

 

유미짱을 런던 빅토리아 역에서 만나서 일단, 영국 현지에서 쓰기 위한 휴대폰을 샀다. 카폰웨어하우스에서 가장 저렴한 5천원짜리 핸드폰과 심카드를 충전했다.

우리의 영국 전화번호는 +44 (0)7954 667 643 이다. 콜미콜미~ 우리가 산 가장 저렴한 휴대폰은 ALCATEL이라는 모델로서 언락이 되어 있는 제품이라 프랑스나 다른 국가를 갔을 때도 심카드만 구매해서 사용하면 된다.

 

크기변환_P1180258.JPG

유미짱의 안내로 카폰 웨어 하우스 도착!

 

크기변환_P1180262.JPG

결재를 하고 있는 나.

 

크기변환_P1180278.JPG

리무진.

 

크기변환_P1180293.JPG

유미짱과 함께.

 

크기변환_P1180294.JPG

 

 

크기변환_P1180302.JPG

런던아이에서 멤버들과 함께.

 

크기변환_P1180307.JPG

런던아이 혼자.

 

크기변환_P1180308.JPG

런던아이와 변태아이.

 

크기변환_P1180310.JPG

흐뭇한 표정일세.

 

크기변환_P1180311.JPG

유미짱과 런던아이.

 

크기변환_P1180312.JPG

 

 

크기변환_P1180314.JPG

 

 

크기변환_DSCN4405.JPG

빅뱅!

 

크기변환_DSCN4415.JPG

런던아이!

 

크기변환_DSCN4418.JPG

런던아이와 몹쓸아이.

 

크기변환_DSCN4420.JPG

런던아이와 거만아이.

크기변환_DSCN4538.JPG

익! 진짜 불한당.

 

크기변환_DSCN4502.JPG

런던아이, 보기는 괜찮은데, 타보긴 힘들다. (비싸다.)

유미짱의 말로는 런던아이에 타서 즉석 요리를 해주고, 그 안에서 프로포즈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으음. 이런건 여자들이 보면 안된다. ㅋㅋㅋ 그건 돈이 더 많이 든다. 진정한 사랑의 마음을 전달하는 것만으로 만족스러울만한 프로포즈는 없나?? ㅋㅋ

 

크기변환_DSCN4471.JPG

런던아이 옆에 탈출을 시도하는 마술사?

크기변환_DSCN4469.JPG

이 양반이 마술사다. 탈출을 시도한다. ㅋㅋㅋ

 

크기변환_DSCN4492.JPG

우리나라 커피나땅콩 같은 거. 2파운드다. 4천원. ㅡㅡ;;;;;;;;;;;; 우리의 유미짱이 사줬다. 감사~

진영아이, 먹는거 보면 좋아한다.

 

크기변환_DSCN4436.JPG

커피나 땅콩과는 조금 다른 맛. 아마 코코아 가루를 바르는 듯 하다. 런던 관광지 어디를 가나 저 아이템이다. 닭꼬치나 이런거 잘 팔릴 것 같은데. ㅎㅎ

 

크기변환_DSCN4446.JPG

변태아이. 터미네이터 같네. ㅡㅡ;

진영이의 썬그라스를 쓰고. 그닥 어울리지는 않는다.

 

크기변환_DSCN4445.JPG

몸쓸아이.

맥도널드는 허기진 배를 채우기엔 그나마 거시기다. 1인당 8000원~ 정도로 때울 수 있다. 다른 일반 식당을 가면 1인당 최소한 1만원 정도는 줘야 한 끼를 때울 수 있다. 영국의 교통비 뿐만 아니라 음식값이 너무 비싸서, 우리는 저녁을 민박집에서 주는 라면으로 때우고 있다. 우리는 세인즈버리 피자 (싯가 8,000원 정도로 3명이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로 한 끼를 때우고 있다. 그럼 1인당 2,500원정도에 해결할 수 있다. 런던에서 최저가로 떼우려고 하는 사람에게 강추!! 라면으로 해결하지 않는 모든 저녁은 세인즈버리 피자라고 보면 된다.
 

크기변환_P1180319.JPG

크기변환_P1180334.JPG

맥도널드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때우고, 휴대폰을 조립해주는 유미짱. 땡큐~

 

크기변환_P1180338.JPG

영국에서 베컴을 만났다!!!! 오오 이럴수가!!!!!!!!!!!!!!!!!!!!!!!!!!!!!!!!!!!!!!!!!

그래서 기념사진을 부탁해서 찍었다.

베컴과 함께. 변태.

 

 

베컴은 실제와 똑같이 만들어놓은 마담투루소라는 인형이다.

다른 유명 연예인들의 인형들도 있으나 입장료가 비싸서 들어가보진 못했다.

 

 

크기변환_P1180343.JPG

크기변환_P1180345.JPG

런던아이를 뒤에 두고.

 

크기변환_P1180347.JPG

 

 

크기변환_P1180360.JPG

 

 

지나가다가 태극기가 걸려있어서 들어가봤더니 한국문화원이였다.

반가운 마음에 구경해보았다.

 

크기변환_DSCN4510.JPG

 

크기변환_P1180369.JPG

꿈나무! 사람들의 소원을 써서 붙여놓았다.

 

크기변환_P1180370.JPG

한국문화원 1층 전경

 

크기변환_P1180373.JPG

 

 

크기변환_P1180374.JPG

한국적인 냄새를 물씬!! 풍기는 의자와 한국의 정보를 담을 책자들.

 

크기변환_P1180375.JPG

지하 자료실!

 

크기변환_P1180377.JPG

쉼 공간.

 

크기변환_P1180383.JPG

감독 이름이 누구더라? 박찬욱?

 

크기변환_P1180387.JPG

크기변환_P1180390.JPG

플라스틱 타이로 만든 조명.

 

크기변환_P1180399.JPG

방명록을 적었다.

 

크기변환_P1180405.JPG

그리고 나도 내 꿈을 적어서 꿈나무에 걸어놓기로 했다.

 

크기변환_P1180406.JPG

내 꿈은 무엇일까??

 

한국문화원에서 한국관련 자료들을 많이 가지고 왔다. 그 이유는 러시아에서 만난 KMK친구들에게도 한국관련 자료를 좀 주고, 영국인 청년기업가들에게도 한국을 알리기 위해서이다. 한국을 홍보할만한 자료들이 많았다. 책, DVD, 카드 등..... 여러분도 방문해보시라.

 

 

크기변환_DSCN4529.JPG

트라팔가 공원에 도착한 유미짱과 변태짱.

 

크기변환_P1180410.JPG

누군지 모르겠다.

 

크기변환_P1180411.JPG

나폴레옹?

 

크기변환_P1180417.JPG

기념사진!!

 

 

크기변환_P1180427.JPG

애들이 사자에 올라가서 사진을 찍고 놀고 있길래 우리도 사자에서 사진을 찍기로 했다.

승현이가 먼저 올라가려고 낑낑 거리는데, 도저히 올라갈 수가 없었다. 몇 번을 시도 했으나 주르륵 미끄러지고 말았다. 밥탱자식. ㅋㅋㅋ

 

저리 비키라고 호탕을 쳐놓고, 둘러봤더니 사자가 꽤 높아서 올라타기가 힘들어 보였다.

'아씨..... 꽤 높네. ㅡㅡ;;;' 승현이는 니가 한번 해보라며 히죽거리고 있었다.

 

그러던 찰나, 한 어린 꼬마가 친절하게도 시범을 보여주겠단다. 잘 보라고 했다. ㅡㅡ;;

그 꼬마는 달려가더니 사자의 엉덩이를 후려차고 올라갔다. 오오!!!!!!!!!!!!!!!!!!!!!!!!!!!!!!!!!!!!!!!!!!!!

우린 박수를 쳐줬다. 이렇게 대단해 보일 수가!!

 

나도 트라팔가 사자의 똥꼬를 발로 후려차고 올라갔다.

미안 사자야~

 

크기변환_P1180428.JPG

아무렇지 않은 듯한 사자. ㅋㅋ 여러분들은 승현이의 표정을 꼭 자세하게 확인하세요. ㅋㅋ 형이라고 불러 승현아.

 

크기변환_P1180429.JPG

ㅋㅋㅋ

 

크기변환_P1180433.JPG

유미짱. 트라팔가에서 여러사람들과 함께.

 

크기변환_P1180440.JPG

기념사진!!

 

크기변환_P1180444.JPG

승현이는 몇 번의 시도 끝에 겨우!! 뒤에서 신경도 안쓰고 있는 나.

 

크기변환_P1180447.JPG

계속 신경 안 쓰고 있는 나.

 

함께 사자 위에서 기념 촬영!

 

크기변환_P1180449.JPG

ㅋㅋㅋ

 

크기변환_P1180463.JPG

내셔널 갤러리를 보러가기로 했다.

내셔널 갤러리에서는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서 여러분들은 두 눈으로 직접 관람하세요!

입장료 공짜랍니다. 허나 영국 비행기 티켓이!! ㅡㅡ;;;

 

크기변환_P1180469.JPG

붕가붕가/

 

크기변환_P1180481.JPG

이 도로로 쭈욱 가면 버킹검 궁전이 나온다!!

 

크기변환_P1180484.JPG

버킹검 궁전 옆에 공원!

 

교통비를 아끼기 위해 뚜벅이를 자처하고 나섰다. 집에 들어가면 발이 좀 부어있다. 하도 싸돌아 다니니까..... 왔을 때, 최대한 보고 경험하고 가야되니까..... 숙소에 들어오면 늘 8~9시다. 나는 애들이 지치지 않게 밸런스를 맞추어야 한다. 사실 이런 생활에 있어, 이런 유연성은 승현이가 알아서 한다. 나는 관광은 애들이 가자는 곳으로 그냥 가는 편이다. 대신 현장에서 내가 보고 싶은 것을 찾아보다 보니 문화재 탐방 루트는 나머지 멤버(사실, 진영이가 다함)들이 가자는 대로 가서 즐겁게 관람하다 온다. 그러다 보니 장소나 건물 이름을 잘 모른다. 양해 부탁해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6일

 

[영국 4일차] 

런던은 한가한데, 우리는 분주하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오늘은 일요일.

그러나, 우리는 쉴 수가 없다. 승현이와 진영이는 교회를 가고, 나는 컨텐츠를 쓰기 위해, 홀로 숙소에 남았다. 나는 못다 쓴 글들을 정리하고 싶은 욕구와 영국 인터뷰, 국내 서포터즈와의 온라인 회의 때문에 남아 있고, 다른 친구들은 숙소를 나섰다.

 

오늘은 하루 종일 컨텐츠를 쓰고, 인터뷰 관련 연락만 계속 했다. 아직 인터뷰 일정이 정확하게 잡힌 것이 없기에, 어디 놀러갈 여유가 없다. 나는 우리가 가진 불확실성을 자꾸 끄집어내어, 현실이라는 세계에 자꾸 담궜다 빼내는 일을 반복해야한다. 하지만, 쉽지는 않은 일이다.

 

고통스럽고 외로운 일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즐거움이 있다.

나는 이 즐거움을 우리 멤버들이 느꼈으면 좋겠다. 이건 누가 대신 해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이런 어려움들과 난관을 헤쳐나가는 가운데, 긍정적인 생각으로 즐거움을 찾으려고 노력해야만 찾을 수 있는 것이다. 애초에 긍정적인 친구들은 처음부터 비전이나 목표 공유 없어도 이런 과정을 충분히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의 경우, 확실한 비전과 목표의 공감이 필요하고, 그 중간중간에 지속적으로 동기부여도 시켜주어야 한다. 나는 이 점에서 고민이고, 어려움을 느낀다.

 

아픈 것은 통하지 않기 때문이요,

아프지 않은 것은 통하기 때문이다.

-동의보감 중에서-

 

소통, 교감, 공유.

나는 할 수 있다.

 

 

 

아래 사진은 승현이와 진영이가 교회가면서 찍은 사진.

크기변환_P1180229.JPG

크기변환_P1180250.JPG


크기변환_P1180244.JPG

크기변환_P1180243.JPG

크기변환_P1180237.JPG

크기변환_P1180236.JPG

크기변환_P1180233.JPG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05일

 

[영국 3일차]

Theatre 4 All 대표, Creative Director 신보나 인터뷰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영국 뉴몰든 지역에서 재미있는 일을 하고 있는 여성창업가가 한 명 있다. 그녀는 영국 뉴몰든 지역에서 문화기획 비영리 단체를 운영하고 있는 신보나 대표이다.

영국에서 영리기업이 아닌, 비영리 단체를 운영하고 있다는 점과 한인협회와 같은 커뮤니티를 위한 단체가 아닌 지역의 문화 확산을 위한 비영리 단체를 한국인이 운영한다는 것이 매우 독특한 사례라서 그녀를 만나보고 싶었다.

 

점심시간에(12시)에 만나기로 한 우리는 아침을 먹고, 서둘러 인터뷰 준비를 한 뒤, 10시경 숙소를 나섰다.

 

크기변환_P1170915.JPG

항상 아침은 바쁘다. 후다닥!

 

크기변환_P1170921.JPG

영국 런던 빅토리아 역에 위치한 트레블 인포메이션 센터.

오전에는 사람들이 무진장 많다. 일단, 무조건 줄부터 서야 한다. 우린 원데이 트레블 티켓을 구매하러 왔다. 일주일짜리 티켓이 있긴 있으나, 영국에 일정이 사실 하나도 정해진게 없어서 일주일 티켓을 무작정 구입하기엔 가격이 너무 비싸서 부담스러웠다. 바로 당장 주말도 끼여있고..... 진영이는 이것 저것 알아본 다음 구매하기로 했다.

 

크기변환_IMG_2049.JPG

영국 Day Travel Ticket.

하루 종일 4 zone까지 무료로 갈 수 있는 티켓이다.

영국은 언더그라운드(지하철)이 가장 비싸서 그걸 구입하면 버스, 기차가 무료.

만오천원 정도 ㅡㅡ;;;

 

허걱!!! 런던의 교통비는 너무나 비쌌다. 하루에 1인당 만오천원씩이면, 3명인 우리팀은 거의 교통비만 하루에 5만원 돈을 쓰게 되는 셈이다. 러시아 전체 일정동안 교통비로 약 10만원 정도 사용한 것과 비교했을 때, 엄청난 차이로 인해 우리는 당혹스러웠다. 생각보다 엄청난 차이로 인해, 이동의 압박감으로 인터뷰도 정말 일정을 잘 짜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움직이면 다~ 돈이긴 하지만, 이건 너무 하잖아!!

 

크기변환_P1170926.JPG

런던 지하철은 입구마다 한 명씩 안내원이 있다.

대충 눈치를 보고 티켓을 넣었으나 '오류!' 이거 처음부터 예감이 좋지 않다.

"아저씨, 이거 안되요~" "응, 일루 그냥 지나가"

안내원은 쿨하게 장애우 문을 열어주었다.

 

크기변환_P1170929.JPG

처음 타 본 영국 런던의 지하철. 아니 언더그라운드(영국은 지하철을 언더그라운드 또는 튜브라고 부른다.)

 

크기변환_P1170950.JPG

크기변환_P1170951.JPG

크기변환_P1170964.JPG

신기하다고 쳐다보는 멤버들. 그만 봐..... 멀리서 온 거 티나. ㅎㅎ

 

크기변환_P1170980.JPG

뉴몰든 레인스 파크 역에 가기 위해 벅스홀 역으로 이동!

 

크기변환_P1170981.JPG

크기변환_P1170982.JPG

크기변환_P1170983.JPG

크기변환_P1170985.JPG

크기변환_P1170987.JPG

벅스홀 역에서 기차로 갈아타기 위해.

 

크기변환_P1170994.JPG

기차가 왔다! 영국 기차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한국처럼 긴 기차만 있는 것이 아니라 4칸 짜리 기차가 많다. 상당히 짧다는 이야기다.

 

크기변환_P1180005.JPG

크기변환_P1180008.JPG

크기변환_P1180024.JPG

후아암! 늘 잠은 부족하다.

 

크기변환_P1180030.JPG

레인스파크 4존.

 

크기변환_P1180033.JPG

굴다리를 지다면, 스타벅스가 있다.

 

크기변환_P1180036.JPG

스타벅스를 지나.....

 

 

크기변환_P1180037.JPG

횡단보도 스위치.

하얀 버튼을 누르면 잠시 후, 신호등이 켜진다.

 

크기변환_P1180040.JPG

대한상의, 대사관, 한인회 등 다양한 기관과 단체가 기금을 모아서 구입한 건물이라고 한다.

"저기,,,,, 아무도 없나요??"

 

크기변환_P1180042.JPG

크기변환_P1180043.JPG

'아! 너무 일찍 왔나??' 이거 추운데.....

오전 10시 30분 정도에 도착했으나, 아무도 없었다. 추운데..... 1시간 30분 동안 어디 있지??

크기변환_IMG_2052.JPG

좀 기다리면 오시지 않을까??

 

크기변환_IMG_2053.JPG

재영한인회 건물 초인종. 1시간 30분동안 추위에 떨 수는 없으니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다. 그런데 신보나 대표의 말처럼 주변에 볼 것이 없다. ㅡㅡ;; 스타벅스에나 들어가 있던가 해야겠군!

 

크기변환_P1180045.JPG

영국 거리 무인 파킹시스템.

 

크기변환_P1180046.JPG

쓰레기통처럼 생긴 우체부 아저씨의 우편 카트.

저기에 쓰레기를 버리면, 사랑의 편지에 쓰레기가 묻을지도 모른다. 안에 편지가 있는지 확인하고 조심하자.

 

크기변환_P1180048.JPG

우체통.

 

크기변환_P1180050.JPG

이메일에 문자에 전화까지 다 거시기해주는 전화부스.

 

크기변환_P1180054.JPG

지나가다가 엔틱샵이 있어서 들어가보았다. 영국은 중고물품, 엔틱샵들이 많이 있다고 한다.

 

크기변환_P1180056.JPG

크기변환_P1180057.JPG

그냥..... 아이쇼핑만.

 

크기변환_P1180065.JPG

크기변환_P1180066.JPG

크기변환_P1180067.JPG

크기변환_P1180068.JPG

크기변환_P1180069.JPG

불만이 가득한 진영양. ㅋㅋ 오늘은 무엇때문에 불만이 가득한 표정인고.....

 

크기변환_IMG_2050.JPG

레인스파크 역 앞, 스타벅스 커피숍.

다른 사람이 먹던 컵을 갖고와서 구매한 것 처럼 앉아있는 윤승현군. 커피 살 돈이야 없겠느냐만은..... 그렇게 하나씩 쓰다보면, 남는게 없다.

그냥 앉아있기는 그렇다고 다른 사람이 마시고 두고 간 컵을 우리 테이블로 자리 이동?을 시켜 놓고 마음 놓아하는 승현이. 알뜰살뜰한 것인지.

 

크기변환_IMG_2051.JPG

좋단다.

크기변환_P1180070.JPG

크기변환_P1180073.JPG

스타벅스에서 인터뷰 정리 중. 스타벅스에서 인터뷰 질문을 다시 정리하고 있다.

그녀에게 할 질문들을 다시 정리하고 난 뒤, 30분 전에 출발.

 

크기변환_P1180077.JPG

크기변환_P1180079.JPG

30분 정도 일찍 다시 왔으나..... 현관문은 아직도 잠겨 있다.

 

사실, 전화상으로 한 번 통화하면서 그녀의 기운이 보통이 아니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아챘다. 그녀는 연극을 전공해서인지 목소리에 힘이 있었다. 왠지 모를 살기?도 느껴진다. 이런 분들한테 잘 못 보이면, 끝까지 괴롭다. 나는 본능적으로 그런 느낌이 들었다. 살다보면 가끔 이런 느낌이 드는 사람들이 있는데, 조심 또 조심해야한다. 그게 바로 살아가는 지혜! ㅋㅋㅋ

 

재영한인회 사무처 김승주 선생님과 함께 온 그녀. 한 눈에 그녀임을 알아봤다. 운전을 하면서 나에게 손을 가볍게 흔들었다. 

신보나 대표님은 정확히 약속시간에 맞춰 오셨다. 그냥..... 춥다.

 

간단하게 인사를 나눈 뒤, 인터뷰를 시작했다.

크기변환_P1180080.JPG

토정비결.

 

영국에서는 첫번째 인터뷰. 하지만, 제대로 준비가 안되어 있었다. 아무도 아이폰 스탠드를 가지고 오지 않았던 것이다. 내 것도 캐리어에서 꺼내지 않았고, 또 다른 스탠드 역시 놓고 왔다. 결국, 토정비결 위에 놓고 촬영!! 준비가 안되어 있는 모습을 보여드렸으나, 그녀는 너그러이 이해해주었다. 

 

크기변환_P1180082.JPG

크기변환_P1180084.JPG

크기변환_P1180086.JPG

크기변환_P1180087.JPG

크기변환_P1180088.JPG

크기변환_P1180089.JPG

크기변환_P1180090.JPG

크기변환_P1180091.JPG

뭐가 그리도 재미있었을까?

 

예술가와 예술가를 묶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착상시키고, 그것을 현실화 시키는 'Creative Director'가 바로 신보나 대표가 하는 일이다. Theatre 4 All이라는 조직을 통해서, 사람들에게 문화라는 코드를 조금 더 인지시켜주고 삶의 일부로서 다가가게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그녀의 목적이자 목표였다.

얘기를 듣다가 문득, 그녀가 영국에서 활동하지 않고 한국에서 활동해주었으면 하는 욕심이 생겼는데, 승현이도 똑같은 생각을 했나보다. (나는 개인적으로 문화적 수준은 우리나라가 어느나라 못지않게 높다고 자부한다. 한국이 영국과 비교해서 아쉬운 점은 바로 이런 문화의 보편성에 대한 문제라고 본다. 우리는 아직 그 보편화가 영국보다는 부족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그녀와 인터뷰하면서 나와 비슷한 점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 물론 다른 점도 많지만, 무척 공감이 가는 인터뷰였다. 인터뷰를 통해 느낌을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크게 똑부러지는 말투. 넘치는 자신감. 풍부한 감성으로 정리 할 수 있을 것 같다. 

 

크기변환_P1180093.JPG

토정비결이 계속 비치는구나.

 

크기변환_P1180095.JPG

크기변환_P1180096.JPG

크기변환_P1180098.JPG

크기변환_P1180100.JPG

그녀와의 인터뷰는 인터뷰라기 보다는 대화에 가까웠다. 그녀도 우리와의 대화에서 '도전 받는다'라는 표현을 사용할 정도로 영감과 기운을 받는다고 했다. 인터뷰어에게 주어지는 최대의 찬사 중 하나이다. 승현이는 한 술 더 떠서 신대표님한테 에너지를 빼앗기는 기분이 든다고 했다. ㅋㅋㅋ

그러나, 그 말은 현실이 되어 버렸다. 인터뷰 시간만 장장 4시간이 넘도록 인터뷰를 했으니 그런 말이 나올 만도 하다.(서로 맞장구도 치고, 서로의 의견이나 생각을 나누기도 하면서 이야기는 예상 시간을 훌쩍 넘어버렸다.)

 

크기변환_P1180108.JPG

크기변환_P1180109.JPG

크기변환_P1180110.JPG

크기변환_P1180111.JPG

크기변환_P1180112.JPG

계속 인터뷰를 하다 보니 1시간이 지났다. 다들 배고팠는지, 그녀의 제안(점심 먹고 하자는.....)에 만장일치!! 근처, 엄청 큰 공원으로 우리를 안내했다. 영국식 뷔폐를 하는 곳이라는데 음식이 괜찮다고 했다.

공원에 대해 설명 중! 근데 사실 무슨 공원인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이 놈의 짧은 기억력.

 

크기변환_P1180113.JPG

크기변환_P1180117.JPG

크기변환_P1180118.JPG

밥 먹고, 여기 한 바퀴 돌면서 구경시켜줄께~~!

 

크기변환_P1180123.JPG

변태와 김승주 선생님. 밥먹을 때는 내가 가장 앞장 선다. ㅋㅋㅋㅋㅋ

집 떠나면 느끼는 것이지만, 밥은 먹을 수 있을 때, 든든하게 먹어둬야 한다.

 

크기변환_P1180126.JPG

크기변환_P1180130.JPG

밥 무러 가자!!

 

크기변환_P1180139.JPG

크기변환_P1180142.JPG

좋냐? ㅋㅋ 아침, 스타벅스에서 나오던 얼굴과는 완전 딴판이잖아.

 

크기변환_P1180145.JPG

맛있는 점심을 기다리는 순간.

 

크기변환_P1180147.JPG

와우!! 영국식 점심을 먹는다.

 

크기변환_P1180148.JPG

신보다 대표님이 직접 맛있는 걸 골라주고 있음.

 

크기변환_P1180153.JPG

자~ 요것도 먹어봐~

 

크기변환_P1180156.JPG

그래. 이것두!!

 

크기변환_P1180159.JPG

스타벅스를 나올 때, 표정과 지금 표정을 비교해보시라.....

저 행복한 표정을.

 

크기변환_P1180166.JPG

다 먹고 나서!! 입가심으로 빵에 버터를..... 듬뿍 발라. 신대표님이 직접 만들어 준 빠따 빵!

커피 잔에 있는 것은 영국식 티!! 홍차에 우유를 부어서 마신다. 그 날 이후, 나는 계속 그렇게 마시고 있다.

 

크기변환_P1180170.JPG

자~ 하나씩 받아~(내가 친히 만들어 준거야. 남기지 말고 먹어~!)  아 옙!!(넙죽넙죽!)


그렇게 영국식 점심을 맛있게 먹고 나온 우리는 곧장 사무실로 다시 향했다.

그 공원은 풍경이 참 좋았는데, 사진을 찍어 오지 않아서 여러분들에게 소개시켜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 노루도 있고, 수백년 된 나무들과 푸른 잔디. 영국은 이제 봄 기운이 물씬 풍겼다.

 

크기변환_P1180174.JPG

그녀가 가장 보람있게 실천했던 펭귄 프로젝트! 저기 액자에 있는 것들은 그녀가 모두 기획하고 공연했던 것들이다.

지구 온난화, 기후변화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100여명이 펭귄 복장을 하고 거리 퍼포먼스를 벌였단다. 

"Homeless penguin come to town"

펭귄 복장은 정장 케이스로 만들었고, 이글루는 우유페트병으로 만들었다.(오우! 그거 냄새 장난 아닐텐데.....) 매우 참신한 아이디어였다. 승현이도 무척 해보고 싶어했는데, 할런지는..... 아무도 모른다. 승현이가 관심을 보이자 그녀는 바로 같이 하자고 권유했다. 그만큼 그녀는 적극적이며 에너지가 넘쳐 흐르는 사람이였다.

 

크기변환_P1180175.JPG

크기변환_P1180177.JPG

크기변환_P1180184.JPG


보라.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저 기운을. 사진만 보아도 느껴지지 않는가??


나는 이런 인터뷰를 하고 나면, 기운이 더욱 샘 솓는다. 마치 긍정적 에너지들이 만나서 대폭팔하는 순간이라고 해야할까! 이런 만남을 통해 나는 가끔 희열감 내지 오르가즘을 느끼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것이 아마도 교감을 통해 얻는 기쁨과 에너지가 아닐까 생각한다.

사람이 작은 세상이라는..... 즉, 소우주라는 것에 나는 동의한다. 사람과 사람이 만난다는 것은 우주와 우주가 만나는 것이며, 그 만남을 통해 빅뱅을 이루는 것이야 말로 사람이 사회적인 존재로서 이루어 낼 수 있는 최대의 가치이자 본연의 목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창업도 이와 유사한 것이 아닐까?? 우주와 우주가 만나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히 폭팔적으로 만들어 내는 그 행위 중의 하나가 바로 창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서로 다른 이들이 모여 하나의 목적(빅뱅)을 위해 멋드러지게 어우러지는 것. 빅뱅과 같은 폭팔적인 에너지가 아니더라도 나는 그 존재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서로의 차이와 장점이 적절하게(정확하게는 화학적 법칙에 의해) 융합되어 전혀 다른 새로운 성질의 것이 창조되는 것.

화학식에 의한다는 것은 지극히 사람에게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생각된다. 사실, 그것은 자연의 법칙이기도 하다. 저마나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그것은 특정 성분에 따라 작용을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결합이 가능한 것과 가능하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다른 물리적인 방법을 통해 붙여 놓을 수는 있다. 하지만 그것은 불안정한 상태이며, 다른 이물질로 벽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이다.

(이거 재미있는 글감이 될 것 같다. 차후에 글을 따로 하나 더 써봐야겠다.)


크기변환_P1180198.JPG

자~ 치즈!! 왜 이렇게 딱딱해?! 자~ 표정들 펴시고..... 특히 송군!! 얼굴 펴......

 

크기변환_P1180199.JPG

조금 입꼬리가 올라가긴 했다.

 

난 웃는 얼굴이 아니다. 러시아 해바라기 민박 집 사장님은 내 눈매가 매우 날카롭다고 직접 이야기 하셨다. 그렇다. 나는 무표정하게 있으면 화나보인다는 소리를 종종 들은 적이 있다. 항상 웃는 모습이어야 하는데! 예전에 톨드에 자주 왔던, 카이스트 박사과정에 있는 형님이 갑자기 생각났다. 그 형님은 웃는 인상으로 바꾸기 위해 거울을 보며 웃는 표정을 지었다고..... 그 형님 표정은 정말 밝다. 나도 자주 웃는 연습을 해야겠다. 러시아에서 인사드린 기업은행(IBK) 이현수 소장님 인상처럼 나이를 책임지는 좋은 얼굴이 되리라!

내 성격이 더러워서 아마 표정도 더러운게? 아닌가 생각된다. 성격 좀 고쳐야 하는데.....

 

크기변환_P1180205.JPG

크기변환_P1180220.JPG

머야.

 

크기변환_P1180224.JPG

저녁 하늘이 푸르딩딩하네.


여튼...... 오늘의 결론.

밥은 먹을 수 있을 때, 든든하게 먹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날, 저녁 나는 행복한 꿈을 꾸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04일

 

[영국 2일차] 방콕하면서 컨텐츠 쓰기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사진 : 멀리 보이는 건물은 버킹검 궁전)


오늘은 하루 종일 숙소에 짱박혀 있었다. 컨텐츠도 작성하고, 인터뷰 섭외를 위해 이리저리 백방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을 찾아 이멜을 보냈다.

 

정말 글쓰기는 너무 어렵다. 마크주커버그 관련해서 많은 사람들이 글을 썼는데, 혼자 욱해서 글을 써보았으나, 주제도 흐트러지고, 순서도 뒤죽박죽이고, 논리성도 떨어지고, 맘에 들지 않는다. 하루 종일 썼건만..... 글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이런, 블로그에 올리는 글도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 인터뷰 컨텐츠는 언제 쓰나?

 

노동부에도 그렇고, MBA7, Venture@Square에도 적어도 1주일에 하나씩은 발행해야 하는데, 도통 컨텐츠가 나오질 않는다. 어떻게 해야 빠르고 쉽게 글을 잘 쓸 수 있을까?? 계속 써보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크기변환_IMG_2041.JPG

머물고 있는 숙소.

 

크기변환_IMG_2042.JPG

2층에서 본 방안. 좀 지저분하네. ㅡㅡ;;


난 2층 침대를 쓰고 있다. 매우 불편하다. 뭘 할려면 계속 내려와야되고.....

하루종일 컴퓨터만 만졌더니 손목이 저리다. 손목 좀 풀어야지.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nsa.planchasghdlv.com/ plancha pelo ghd 2013.04.28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나 중한 양국간의 번역활동에



2011년 03월 03일

 

[영국 1일차] 영국 런던에 입성!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우리 김진영양의 "영국에 한국기업을 방문하러 왔다"는 솔직한 멘트로 인해서인지, 원래 까탈스러운 양반을 만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영국 출입국 심사는 무척이나 까다로웠다. 심지어는 무슨 돈으로 영국에 왔느냐, 돈은 어떻게 벌었느냐, 런던에 어느 박물관을 갈 것이냐는 등 제대로 꼬치꼬치 캐물었다. 머 그래봤자..... 우리 김진영양만 진땀을 빼니까..... 나는 별 상관 없었다. 그저 뒤에서 일행이라고 얘기하면 되니까. ㅋㅋㅋ

여튼, 우여곡절 끝에 영국 출입국 심사를 무사히 마치고, 우리는 토마토 민박에서 픽업을 공짜로 해주어서 다소 편안하게 런던 숙소로 올 수 있었다.

 

민박을 잡은 이유는 민박이 유스호스텔보다 더욱 저렴하기 때문이다. 나는 솔직히 유스호스텔에서 머무르고 싶었으나, 러시아도 마찬가지였지만, 비싼 식대가 항상 문제다. 민박에서는 아침, 또는 저녁을 주니까 현지 평균 식비 따지면 민박집이 러시아와 영국은 저렴했기 때문에 민박을 계속 선택하고 있다.

 

물론 장단점은 있다. 유스호스텔에 가면 세계 각 국의 친구들이 몰려 오기 때문에 이들과의 교류도 즐겁다. 민박은 대신 유스호스텔보다는 훨씬 조용해서 컨텐츠를 작성하기 적합하고, 아침을 든든하게 챙겨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좋다. 물론, 우리는 그런 장단점 보다 저렴한 비용이 의사결정의 기준이긴 하다. 1파운드라도 싸면 저렴한 곳으로 간다. ㅎㅎ;

 

 

숙소에서 짐을 풀고 난 뒤, 환전도 할 겸 겸사겸사 주변을 돌아보기로 했다.

토마토 민박은 빅토리아 역에서 걸어서 5~10분 거리. 슬렁슬렁 걸어나가기 시작하는데.....

 


빅토리아 역 앞에 위치한 빅토리아 팰러스.

빌리 엘리엇을 공연하고 있다. 조만간 봐야겠다.

 

크기변환_P1170867.JPG

오른 쪽을 보라.

창업가는 올바른 것을 봐야 한다.

 

크기변환_P1170868.JPG

런던의 2층 버스.

 

크기변환_P1170870.JPG

빅토리아 역에 있는 트레블 인포메이션 센터.

여기서 오이스터 카드를 발급 받는다. 우리는 아직 영국에서 일정이 정해지지 않아 일정이 어느정도 구체적으로 정해지면 최적의 루트를 짜고, 거기에 적합한 요금제로 구입할 계획이다.

 

크기변환_P1170873.JPG

크기변환_P1170874.JPG

런던 교통비는 정말 최악이였다. 러시아 지하철과 너무나 비교되는 영국. 아무리 물가가 장난 아니라고 하지만, 요금이 이건 너무하잖아!! 움직이기가 무서울 정도다.

 

크기변환_P1170875.JPG

런던의 신호등. 그러나 대부분 신호를 지키지는 않았다. 신사의 나라 영국이라지만, 거의 대부분 보행자 신호를 지키지 않는다.

 

크기변환_P1170877.JPG

야외 화장실.

 

크기변환_P1170879.JPG

크기변환_P1170881.JPG

막스앤스펜서 가게의 장바구니.

 

크기변환_P1170884.JPG

일단 주말까지 당장 사용할 돈을 환전했다.

 

크기변환_P1170890.JPG

여행자 수표는 처음 봤다. 신기한듯 쳐다보는 나.

 

크기변환_P1170895.JPG

세인즈버리. 대형슈퍼마켓이다. 우리나라와 다른 점은 셀프 계산대가 있다는 것.

 

크기변환_P1170896.JPG

셀프 계산대 모습. 옆에 보면 채소류 등의 품목을 무게를 제고 가격을 책정해서 구입할 수 있다.

 

크기변환_P1170910.JPG

크기변환_P1170912.JPG

크기변환_P1170914.JPG

오늘 저녁은 영국에서는 완전 저렴하지만, 우리에게는 부담스러운? 치킨과 피자였다.

금강산도 식후경. 일단 먹고 일하자.

 

 

저녁을 챙겨 먹고, 우리는 주말까지 영국 인터뷰 일정을 잡히 위해 필사의 노력을 해야한다. 오늘 영국에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인터뷰 대상자는 한 명도 확정된 사람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기 때문이다. 한인회, 대사관, Alex(G20 YEA) 등 모든 채널에 연락을 해야지.

그런데 내 휴대폰이 로밍이 되질 않는다. 어찌 된 일인지..... 몇 번을 시도 했으나 통신사가 잡히질 않는다. 왜 이러지?

 

여튼,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모두 인터뷰 섭외를 위해 이멜을 수도 없이 보냈다.

영국일정. 정말 불확실성, 그 자체이다. 아.....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가.....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