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3월 03일

 

[러시아 16일차] 러시아의 마지막 하루.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러시아 일정의 모든 일정을 마치고.

러시아의 새벽 바람이 우리를 온 몸으로 안아주었다.

오전 11시 비행기였으나, 비용 때문에 우리는 공항철도를 타지 않고, 일반 버스를 타기로 했다.

승철이를 바래다 주었던 경험?이 아주 좋은 경험이였던 것이다.

 

그렇게 아에로 뽀르뜨 역에서 2호선 종점까지 간 뒤,

851번 버스를 탔다.

 

전쟁.

 

무거운 짐을 들고 타려니 말 그대로 전쟁이다.

더구나 3봉(지하철 개찰구 같은 것이 러시아에는 버스에 있다)을 통과하는 것이 특히나 어려웠다. 다들 무슨 봇짐 장수처럼 짐을 한 보따리 들고 다니니, 게다가 동양인이 그렇게 낑낑거리고 있으니 버스 안에 있는 모든 러시아 사람들이 우릴 신기한 듯, 무표정한 듯, 냉소적인 듯, 참으로 다양한 표정으로 쳐다보았다.(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낯선 사람에게 러시아 친구들이 웃는 모습을 본 적은 없다. 그러나 질문을 하거나 길을 물어볼 때, 그러니까 이야기를 영어로 걸어오면 대다수의 사람들이 매우 친절하게 답변해주었다.)

 

여튼,

이번에도 851번 버스를 타고, 40~50분을 갔다.

'이번에는 승철이 때처럼 국내선에 내리지 않고 국제선 터미널 D에 내려야지.' 속으로 생각했다. 나는 책을 읽고 있는 사이 다른 애들은 잠들어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새벽에 일찍 일어나 준비하고 6시 정도에 숙소를 나왔고, 3시간 정도 잤을 것이다. 나는 컨텐츠 쓰고, 이래저래 정리하다보니 1시간 정도 잤다.

비행기에서 자면 되지.

 

 버스에 있으면서 심심해서 아이폰으로 그동안의 사진들을 편집해보았다. 이런 기능도 있어?라고 할 정도로 포토샵 뺨치는 다양한 어플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아이폰 하나로 사진찍고 포토샵 작업을 한 뒤, 바로 업로드해도 될 정도로 좋은 어플들이 있다.

 

심심해서 한 호지락질.

KMK 친구들과 함께한 즐거웠던 사진과 활동 사진들이다.

 

 

그렇게 하다보니 방송에서 '아에로 뽀르트 터미널 D'란다.

주위를 확인할 겨를도 없이 나는 애들을 깨우기에 바빴다.

"야! 내려."

말 한 마디에 애들은 혼비백산 짐을 챙겨 버스를 내렸다.

 

 

아씨!!!!!!!!!!!!!!!!!!!!!!!!!!!!!!!!!!!!!!!!!!!!!!!!!!!!!!!!!!!!!!!!!!!!

이런, 쓰바 씨바!!!!!!!!!!!!!!!!!!!!!!!!!!!!!!!!!!!!!!!!!!!!!!!!!!!!!!

 

러시아 국내선 터미널(ABC)이다. ㅡ.,ㅡ''

 

 

분명, 터미널 디라고 했는데!! 주위를 살피지 못한 우리 잘못이지 머. 결국 승현이한테 혼 나고, 지난번 처럼 셔틀 버스를 타거나 아니면 다시 851번을 타서 국제선 터미널로 가야 한다. 셔틀버스는 1인당 60루블이라 그렇게 되면 편하게 공항철도 타는게 나은데, 뭐하러 이런 고생하고 있나는 생각이 들었다.

괜히, 몇 천원 아낄려고 돈은 돈대로 쓰고, 고생은 고생대로 하는 좋지 않은 케이스로 남을 뻔 했으나, 다행히 바로 851번 버스가 왔다. 우리는 다시 버스를 잡아 타고 터미널 D로 향했다. 이번에는 확실하게 물어보았다. 다행히 앞에 앉아있던 젊은 아가씨가 자기하고 같이 내리면 된다고 해서(물론, 눈치 9단으로 안 것) "쓰바 씨바" 외쳤다. 이번 것은 좀 전의 것과는 다른 쓰바씨바다. ㅎㅎ

 

여튼, 또 이렇게 우여곡절 끝에 터미널 D에 도착.

크기변환_IMG_2026.JPG

공항 로비에서 기념샷.

 

크기변환_IMG_2027.JPG

이번 공항도 역시 아에로 뽀르뜨.

 

크기변환_IMG_2029.JPG

러시아는 아에로 뽀르뜨 항공이 대세.

 

크기변환_IMG_2031.JPG

보딩을 기다리는 변태 일당들.

 

크기변환_IMG_2032.JPG

변태 커플 탄생.

 

크기변환_IMG_2033.JPG

치킨 밥? 소스가 죽 같았다. 맛은 있었다. 밥이 좀 적어서 아쉬웠던 식사.

 

크기변환_IMG_2034.JPG

크기변환_IMG_2035.JPG

기내식. 빵이 2개나!? 거기다 몽블랑 케익(참 달작한게 맛있었다.)

 

크기변환_IMG_2036.JPG

쫍쫍. 으메 맛있는 것.

 

나는 밥 먹을 때, 빼고는 거의 죽어 있었다.

비행기가 육지에 도착 할 때의 충격?으로 잠에서 깻으니 얼마나 깊게 잠들었는지 잘 알 수 있는 대목. 1시간 밖에 안 잤으니 그럴만도 하다.

 

크기변환_IMG_2037.JPG

드디어, 영국에 도착 한 것인가?!

영국에 대한 기대감과 설레임, 러시아에서의 아쉬움과 그리움.

만감이 교차하는 가운데, 발걸음은 공항 출입국 심사대로 빠르게 옮겨 갔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2월 26일

 

[러시아 11일차] 승철이 귀국시키기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창업가정신을 함양시키는데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

그 중에 한 가지는 그런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열악한 환경과 각종 제약적인 환경에 던져 놓는 것이다. 이는 다양한 상황과 열악한 외부환경에 대한 적응력을 기르면서 자연스레 생존력을 키우는 것이다.

 

승철이가 바로 그런 성격에서 짧은 기간동안 옵저버 형식으로 우리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되었는데, 이 녀석 때문에 참 많이 웃었던 것 같다. 잠시나마 함께 했던 승철이가 귀국하는 날이다. 여튼 2주 정도 함께 지내다가 이제 떠난다니 조금은 시원섭섭하다. 열심히 해라. 이녀석. ㅎㅎ


혼자 보내기가 조금 걱정이 되서 내가 공항까지 배웅을 해주었다.

오후 8시 비행기인데, 점심을 먹고 난 뒤, 오후 3시쯤에 집을 나섰다. 그래도 이녀석 집에 간다고 길을 상세하게 찾아놓았더라.


 

승철이를 바래다 주면서 경험한 모스크바 세리미티오 국제공항을 가는 길을 소개하겠다. 


2호선을 타고 종점 RECHNOY VOKZAL역에서 내리면 앞에 버스정류장이 나오는데, 851번 버스를 타면 세리미티오 공항까지 28루블이면 갈 수 있다.

결국, 지하철 28루블 + 버스 28루블을 더하면 56루블(약 2,300원 정도)에 공항까지 아주 저렴하게 갈 수 있다. RECHNOY VOKZAL역에서 851버스를 타면 공항까지의 시간은 약 40분 정도 걸린다. 단, 차가 막히지 않았을 경우이며, 러시아의 교통체증은 매우 심각할 정도다. 앞에 사고가 나면 경찰이 올 때까지 차를 빼지 않기 때문에 그냥 서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출퇴근 시간이 물리는 시간대는 시간을 여유있게 해서 탑승하기 바란다.


아니면 벨라루스까야(BELORUSSKAYA)역에서 AEROPLOT EXPRESS(공항철도)를 타면 공항까지 35분만에 도착한다. 대신에 320루블(편도, 왕복은 350루블 정도 했었던 것 같다.).

 

승철이 공항보내기 미션!! 자 떠나볼까?

아에로 뽀르트(AEROPLOT)역에서 어느 폴란드 친구를 만나 길을 다시 확인했는데, 그 친구가 상세하게 가르쳐 주었다. 그 친구는 종점에서 내려서 51번 버스를 타라고 했는데, 851번 버스였다. 여튼 불친절한 친구들도 간혹 있지만, 내가 만난 러시아 사람들은 거의 대부분 친절했다. 한국에서 갖고 있는 고정관념과는 매우 다른..... 아무래도 친미적 사회분위기때문인 것 같다. 이런 분위기는 특정 선입견을 만들기 때문에 그다지 좋지 않은 것 같다.

 

크기변환_IMG_1829.JPG 

2호선 종점에 위치한 RECHNOY VOKZAL역 풍경

 

역을 나오자 마자 오른쪽을 보면 대형마켓이 있고 앞에는 버스정류장이 넓게 있다. 길을 건너지 말고 정방향에서 살짝 왼쪽에 위치한 버스 정류장을 가면 851번이라고 적힌 팻말과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거의 대부분 공항 가는 사람들이거나 공항관련 일을 하는 사람들인듯.

크기변환_IMG_1832.JPG

15~20분을 기다렸나?? 851번 버스가 왔다. 러시아에서는 운전기사한테 돈을 주고 표를 산다. 표를 사서 과거 우리나라 지하철에서 많이 보던 3봉을 돌리면서 통과해야한다. 가방이 큰 것(여행용)도 3봉 밑으로 밀어넣고 카드를 리딩하고 타면 된다.

 

크기변환_IMG_1837.JPG

 

그 날은 날씨가 그리 좋지는 않았다. 하긴 날씨는 내내 추웠다.

"아에라뽀르트 터미날 디!! 터미날 디!!"

 

야 승철아 얼릉 내려 다왔다!!

우리는 허둥지둥 내렸다.

 

크기변환_IMG_1839.JPG

버스에 내리고 즐거운 마음에 공항도착 인증샷!!

 

그런데 어째 좀 이상하다. 우리가 봤던 그 공항이 아닌데??

 

일단 들어가보자. 이런 ㅡㅡ;;; 국내선이다. ㅡㅡ;;;;;

세르미티오 공항은 ABC 터미널은 국내 공항이다. 러시아는 국내선도 아주 잘 구성되어 있다고 현지에 계신 분들이 정보를 주셨다. 러시아에서 모스크바 외 다른 지역을 방문 할 때, 이용해 보시라. 아에로 뽀르트가 작은 항공사들은 인수합병하면서 거의 대부분의 노선을 장악을 했다고 한다.

 

우린 국제항공인데..... 터미널 F로 가야돼~!! 근데 어떻게??

때마침 왠 차들이 서 있는 것을 발견하고 나는 성큼성큼 다가갔다. 창문 안을 들여다 보니 여행객처럼 보이는 사람들이 빼곡하게 타고 있다. 무작정 창문을 두드렸다. 창문이 스르르 내려가면서 러시아어로 머라머라(#@$#@$^$#^#) 했다. 터미널 F가냐고 물었더니 고개를 끄덕인다. 공항 셔틀버스였다. 공항 셔틀버스는 1인당 60루블. 굉장히 비싸다. 851번이 DEF 터미널까지 가니까 '아에라뽀르뜨 터미널 D'라고 해서 내리면 터미널 ABC(러시아 국내선)에서 내려준다. 주위를 둘러보고 정류장 건물이 조금 허름?해보이면 내리말고 그 다음 몇 정거장 더 기다렸다가 터미널 F, D가 나오면 내리길 바란다.

 

크기변환_IMG_1846.JPG

셔틀버스를 타고 터미널 F로 간다.

승철이는 걸어가자고 했는데...... 걸어갔다간 한국 다 갈뻔 했다.

한 10분정도 차로 이동했으니...... 국내선과 국제선은 끝과 끝이다.

 

 

크기변환_IMG_1849.JPG

승철아..... 한국 못갈까봐 너 지금 떨고 있니??

티켓이 오픈 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크기변환_IMG_1850.JPG

열리자 마자 갔다.

아에로 뽀르뜨 SU599 SEOUL

 

그런데, 또 뭔가 심상치가 않다.

담당 직원이 여권과 e티켓을 받은지 한참 됐는데도, 고개를 갸우뚱 거리며 계속 키보드를 두드린다. 승철이는 뭔가 불안한듯 "형.형."하며 초조한듯 나를 불렀다. 걱정하지 말고 기다리라고 했으나 녀석은 혼자 귀국하는 것이 조금 긴장했나 보다. 이제는 팀장급 처럼 보이는 중년 남성도 다가와 '무슨 문제 이써? 오빠가 해결해줄께.'하는 표정으로 모니터를 여직원과 함께 바라본다. 승철이는 입술이 바짝 타는 듯.

 

크기변환_IMG_1851.JPG

사진에 보이는 조까 멀리 있는 사람이 팀장급? 중년 오빠.

 

그렇게 심각한 상황이 발생한 결과!!

이코노미 석이 자리가 없어서 비지니스 석으로 발권하는 것 때문에 그랬던 것이다. 아에라 뽀르뜨 중년 오빠가 친절하게 설명해주었다. 승철이 한테 이야기 해주니까 그제서야 긴장이 좀 풀린듯 비지니스 석을 타보는 것에 오히려 팔짝 뛰었다.

 

'이런..... 애들이란.'

여튼, 출입국증에 도장을 안 받아와서 그게 문제될까 염려스러웠으나, 마지막 출국심사대를 별 문제 없이 통과했다.

 

그렇게 승철이를 보내고 나는 고속철도를 타보기 위해 하이에나처럼 다시 기차냄새를 찾아 킁킁 거린다.

 

크기변환_IMG_1855.JPG

아!! 저게 고속철도!! 아에라 뽀르뜨 익스프레스.

나는 공항철도 안내 표지판을 보고 터미널 F에서 나와 바깥에서 돌아다녔는데, 결국 실제 공항철도 통로는 건물 안에 있었다. ㅡㅡ;;;;;

터미널 D로 가는 길목에 공항철도 가는 통로가 있으니 괜히 추운데 힘빼지 마시라.

 

 

 

크기변환_IMG_1857.JPG

터미널 F의 모습

 

크기변환_IMG_1859.JPG

터미널 D로 가는 길에 공항철도 가는 통로가 있다.

 

 

크기변환_IMG_1861.JPG

공항철도 가는 길!

최근의 테러때문에 보안검색이 자주 이루어지고 있다.

 

크기변환_IMG_1863.JPG

매표소로 가자~

 

 

크기변환_IMG_1864.JPG

매표소 같아 보이는 곳을 찾았다.

 

크기변환_IMG_1865.JPG

허걱!!! 320루블. 열라 비싸다. 이제 다시 버스 타고 가기도 힘들고..... 경험삼아 한번 타보자.

 

크기변환_IMG_1866.JPG

짜라잔! 아까운 320루블. 근데 길거리 노점에서 치킨 한마리가 200루블 정도 한다.

호식이 치킨 두마리를 사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돈.

 

우리나라 공항철도와 비슷하다. 오른쪽이 티켓이고, 티켓에 있는 QR코드로 인식시켜 통과한다.

크기변환_IMG_1867.JPG

'열려라스키~ QR코드까야~~'

인식기에 QR코드를 대면 열린다.

 

 

크기변환_IMG_1868.JPG

요것이 바로 아에로 뽀르뜨 익스프레스다.

 

크기변환_IMG_1869.JPG

내부모습.

우리나라 공항철도와 별반 다를바 없다. 표 검사 다 한다.

 

크기변환_IMG_1873.JPG

창틀 밑에 보이는 버튼을 눌러야 문이 열린다.

 

 

크기변환_IMG_1876.JPG

35분 만에 도착.

 

 

크기변환_IMG_1880.JPG

35분만에 도착한 모스크바 벨라루스까야 역.

모스크바라고 크게 입간판이 세워져 있다.

 


크기변환_IMG_1879.JPG

자 이제 2호선 타고 집에 가야지.

 

벨라루스가야에서 아에로뽀르뜨 갤러리 역은 2 정거장 차이.

이 날 하루는 승철이 귀국시키기로 하루를 다 썼다.

 

승철이한테 고맙다고 문자가 왔다. 잘가~ 승철이!

비록 짧은 기간이였지만, 승철이가 많은 것을 담아 갔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다.

 

입학식 잘하고, 학교 생활 잘 하거라.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2월 16일

 

러시아 1일차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비행티켓이 저렴한 AEROFLOT을 이용하여 러시아 모스크바로 펄럭이며 날아왔다.

그러나 기내 서비스는 한국의 서비스를 기대하면 무리다.

덩치 좋은 스튜어디스들이 전혀 미소없이 딱딱한 발음으로 이야기 해준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서비스보다는 러시아 말처럼 좀 딱딱한 느낌이였다. 손님과 부딪히는 것도 다반사이고, 심지어는 나에게 물을 흘리기도 했다.(물론, '쏘리'라고는 했지만, 닦아주진 않았다.)

 

'Coffee? or Tea?'

'Apple juice. plz'

러시아 휴지는 붉은 색 계통이 많다. 왜 일까??




기내식, 점심

 

치킨과 훈제연어가 나왔다. 훈제연어는 우리나라의 것보다 색이 탁하고 좀 더 달달하고 짭쪼롬하면서도 쫀득한 독특한 맛이였다. 아마 소스를 우리나라에서 쓰는 것과 다른 듯 하다.



저녁, 기내식

 

어묵으로 된 볶음밥, 그리고 소금에 절인 햄 슬라이드. 어묵과 밥은 맛은 괜찮았으나 밥의 양이 너무 작았다. 햄은 짭짜로웠는데, 밥과 함께 먹는다면 그리 나쁘지 않을 것 같다.

 

 

E부터는 오래된 공항터미널이다. A~D 터미널은 새로 지은 건물에 위치해서 매우 깨끗한 모습에 비해 F 터미널은 다소 어두워 보였다.

 

 

 

승현이의 노고?로 인해 몇 일 묵을 민박 사장님의 공짜 픽업서비스를 받는다.  

우리는 F 터미널에 내렸지만, 예매 티켓에는 D터미널로 기재되어 있어서 그쪽에서 만나기로 했다. 그래서 D터미널로 이동 중인 모습. 결국 픽업하러 온 사장님은 비행기편을 확인하고 F에서 기다렸지만, 우린 약속대로 D터미널로 이동했다. 그거 머 이동하면 되잖아라고 생각하시는 분은 나중에 재미삼아? F에서 D까지 이동해보시라.....

(절 원망하지는 마시구요. ㅋㅋ)

 

결국, 사장님도 우리도 다시 F터미널로 돌아와서 그 먼거리를 왕복으로 이동하고 기다리면서 공항에서 1시간 30분을 허비했다. ㅠㅠ

 

 


이동 중 막간의 시간을 이용해서 루블로 환전하려 했으나..... 여행자 수표는 거부 당했다.

러시아 갈 때, 여행자 수표를 바꿀 곳이 거의 없으니 달러로 현금으로 챙기시라. 우리 여행자 수표는 어디서 바꾸니?? 맨날 돈은 떨어져 가는데..... (사실, 지금 승현이와 진영이는 환전 가능한 곳을 찾으러 갔다. 정보가 있으면 다시 공지하겠다.)

 

 


하마포타무스! 히포포타무스라는 러시아 유명한 프랜차이즈다.

 

스포츠 컨셉의 식당, 메뉴는 안가봐서 모르겠다. 셀러드바가 있고 메인 메뉴를 시킬 수 있는 형식인듯 하다.

 

 

 

 

 


밖에 나오니 영하 20도 ㅡㅡ;;

중국의 연변만큼 춥지는 않았으나 여기도 코털이 어는 체험을 할 수 있었다. (남자들은 코털 정리 필수ㅋㅋ) 일단, 모자를 안 쓰는 사람이 드물었다. 러시아에 가실 때는 모자와 귀를 가릴 수 있는 귀도리는 필수이며, 가능하면 목도리도 챙기길 바란다. 군대 새벽근무 나가는 느낌의 약 10배 추위라 생각하면 쉽다. 

 


사장님의 힘든 픽업서비스는 차를 타고도 계속 된다.

모스크바 공항은 모스크바 시내와 조금 떨어져 있는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러시아는 교통체증이 심각했다. 그래도 그날은 잘 풀린 거라고 말씀하시더라. ㅡㅡ;; (보통 공항에서 시내까지 40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린다고 하니 참고하시라.)

짐이 많아서 뒤에 3명이 짐과 함께 발 한번 뻗지도 못하고 갑갑하게 타고 왔다.

 


도착해서 먹는 맛있는 식사. 애들은 콧물까지 흘리면서 국물을 먹더라.

이모가 음식을 꽤 잘해서 내 입맛에는 괜찮았다.

 


식사를 간단하게 끝내고 이제 지옥의 인터뷰 준비??가 펼쳐졌다......

다음 날 오전에 인터뷰 1건과 주러 한국대사관을 방문하기로 했기 때문에, 인터뷰 준비는 물론이고, 위치확인, 교통수단, 연락처 등 모든 것을 준비해놓고 잠을 청했다.

아마 시차 때문에 멤버 전원이 그 날 24시간 넘게 깨어있었을 것이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