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4월 28일

Entrepreneurial Article
직업의 숫자는 국민의 의식수준과 비례한다.



(작품 : U-Way, Dream Painter 박종신 작)


몇 일 전, 청년 관련 프로그램에 거시기로 참관했다가, 고용관련 기관에서 직업만을 15년간 연구했다는 분의 강연을 우연히 들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미국에는 직업이 3만개가 넘고, 일본은 2만개가 있다는데, 우리는 1만개 정도이지 않느냐. 그럼 미국과 일본의 직업을 조사해보면 무언가 답을 얻을 수 있지 않겠느냐.."라는 말 때문에..


해당 기관에서 미국과 일본의 직업을 다 뒤지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그녀의 말도 일리가 있지만, 결국 직업의 숫자는 무엇을 의미하는가에 대한 간단하고도 충분한 생각이 부족한 것 같다. 직업 숫자의 의미는 대중의 의식 수준을 반영하는 것이다. 일본은 우리보다 딱 2배 정도 의식수준이 높은 것이고, 미국은 딱 3배 높은 것이다. 왜냐고? 직업이란 것의 본질은 지속적으로 경제성을 가질 수 있는 업이다. 특정한 행위를 통해 계속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에 직업으로 등록될 수 있는 것이다. 직업의 수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그 사회 또는 시장이 해당 직업에 대해 돈을 지불할 수 있는 능력과 기꺼이 그에 대한 댓가를 지불하는 용의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단순하게 우리나라에는 없는 미국에 2만개, 일본의 1만개에 해당하는 직업을 찾는 것이 무슨 큰 의미가 있을까 싶다. 대중의 의식과 경제력이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그 많은 직업을 찾아서 소개한들.. 실제적으로 수요자의 지갑을 열지 못한다면 직업으로서 의미가 없는 것이다. 


예를 들어 볼까?

컨설팅의 경우.. 우리나라는 컨설팅에 대해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거의 없다. 대기업이나 중견기업 정도나 컨설팅에 대한 비용을 인정하는 분위기지만, 그것 역시 확실한 성과가 예상되었을 때나 가능한 이야기다. 단순한 상담의 경우에도 컨설턴트의 시간과 경험과 지식을 가지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상담에 대한 비용을 내라고 하면 도둑놈이라는 생각을 하는게 우리나라 현실이다. 본인이야 말로 컨설턴트의 시간과 노력을 무상으로 훔쳐간 진짜 도둑인데 말이다. (그에 반해 너무나 착착 챙겨가는 이들도 있다. 바로 의사들. 의사는 환자 얼굴만 봐도 진료상담료를 많게는 2~3만원씩 챙긴다. 시스템을 잘 만들어 놓았다. 솔직히 내가 느낀 그들의 전문성이나 진료상담에 대한 비용가치는 1~5천원 정도다. 똑같은 전문가인데.. 누구는 받고 누구는 못 받는다. 결국, 제 몸이 죽으면 큰일 나니까 울며 겨자 먹기로 하는 거지만, 기업이 죽는 건 내가 살릴 수 있다는 것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컨설팅 시스템을 병원 시스템처럼 만들자.)


결국, 필요는 수요를 만들어낸다. 

다양한 직업이 탄생되려면, 다양한 필요와 욕구가 있어야 하며 그에 대한 지불 능력과 지불의사가 지속적으로 있어야 한다. 그렇다면 다양한 필요와 욕구는 어디에서 파생되는가? 꿈과 목표를 붕어빵처럼 찍어내는 우리나라 교육현장에서 다양성이란 오히려 손가락질 받고, 찍어내야하는 존재가 되어 버렸다. 20년간 똑같은 생각과 행동의 과정을 거쳐온 이들에게 과연 다양성에 대한 시도와 존중과 배려가 있을지 모르겠다. 일률적인 사고와 행동을 가지고 일률적인 목표와 꿈을 가진 이들에게 다양한 필요와 욕구는 존재할리가 없다. 나와 다른 생각과 행동을 하는 사람들의 제화와 용역에 그저 자신의 물질적 지표와 비교해서 도토리 키재기만 하려 할지도.


다양성에 대한 필요와 욕구가 없다면, 다양한 직업은 결코 존재할 수가 없다. 다양한 직업이 있다는 것은 그만큼 그 사회가 전반적으로 성숙되어 있음을 의미한다. 그것은 경제적 성숙이 아니라 문화의식의 성숙이다. 그것이 되어야 경제적 성숙을 한 단계 더 이룰 수가 있다. 한 단계 경제가 성숙하려면 교육부터 다양성을 살릴 수 있도록 바꾸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교육부, 교육자, 학부모가 바뀌어야 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중기청이 아닌 이 3개 집단을 바꿔야 경제를 살릴 수 있다.




ps

여러 정황들에서 본질을 파악하고 관계를 분석하여 그 본연의 요소들을 발전시키고 Re-engineering을 해야하는 국가적 전략이 필요한 것 아닌가! 국가는 그런 거시적 안목에서 움직여야 하지 않을까? 단편적인 근시안적인 당장 성과가 나오는 정책은 이미 그 자체로서 실패한 정책이 아닌가 한다. 국가 정책이 어디 단편적으로 짧게 생각해야 될 것이던가? 조선왕조 500년 역사에서 하나의 정책을 몇 달 만에 제시하고 2~4년 안에 처리했던 일이 과연 몇 개나 되는가? 가시적 성과가 많았던 정부가 가장 국가의 미래를 퇴보시킨 건 아닌지 의문이다.


서퍼들의 물질과 물결을 경제흐름에 빗대어 창업가의 기회 포착, 흐름을 포착하는 것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Budher Song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는 아래 기관 및 단체의
 협력과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도 일자 : 2013년 
보도 매체 : G20 YEA
보도 출처 : G20 YEA


창업/기업가정신 관련 정보


#G20 국가별 기업가정신 설문조사






설문조사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제가 Sherpa로 활동하고 있는 G20 청년창업가연맹(G20YEA)에서 Ernst & Young사와 함께 청년창업가를 위해 좀 더 나은 창업문화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설문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국가별로 최소한 50개 이상의 조사를 해오라네요. ㅎㅎ
설문은 한글로 번역되어 있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이거 설문응답자 수가 적으면, 국가적으로 좀 X팔립니다. 좀 웃기지만, 회의 참석하면 숫자가 많은 국가 대표들이 목소리가 더 크거든요. 여러분들, 애국하신다고 생각하시고 다들 설문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Survey: http://ow.ly/hbeDM 


Dear all,

As we look forward to the G20 Young Entrepreneurs’ Alliance Summit in Russia in June 2013, we at [insert name of organization] are excited to have the opportunity to participate in the production of a significant piece of research by Ernst & Young on how governments can better support entrepreneurs.

The Ernst & Young G20 Entrepreneurship Barometer will include an online survey of entrepreneurs from around the world – and will be launched in connection with the event.

We would like to invite you to contribute by sharing your views on five key themes:
  • Strengthening the culture of entrepreneurship
  • Simplifying regulation and taxation
  • Improving access to funding
  • Delivering better training and education 
  • Providing more coordinated support for entrepreneurs

Please take the time to complete the survey and make your voice heard for young entrepreneurs in Korea and across the G20. The deadline for submissions is 28 February 2013.

Thank you for your support with this important initiative.

Kind regards
Budher Song

#SERVEY LINKS
Survey: http://ow.ly/hbeDM 

Entrepreneurs speak out: http://www.ey.com/GL/en/Issues/Business-environment/G20-Entrepreneurship-Barometer-2011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Budher Song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는 아래 기관 및
단체의 
 협력과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보도 일자 : 2013년 
보도 매체 : World Bank
보도 출처 : 
World Bank


창업/기업가정신 관련 정보


#Doing Business Report 2013 - World Bank



Doing Business Report 2013-full-report.pdf


World Bank의 2013년 Doing Business Report(영문)입니다.


흔히, 우리나라가 사업하기 안 좋다고 많이들 말씀하시는데, G20 국가를 다니면서 창업가들을 만나보고 창업지원기관을 둘러본 제 작은 경험으로는 우리나라가 사업하기에 굉장히 좋은 환경이였습니다. 그들 역시 선진국이라고 하지만, 미국과 독일 말고는 거의 대부분 우리나라보다 여러가지 떨어지는 부분이 많은 것 같았습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소견입니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하면서 제 경험은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 한국은 정말 좋은 환경이였습니다. World Bank의 Doing Business Report는 그에 대한 뒷받침이 될만한 자료 같습니다. 



전세계 185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World Bank의 지표상으로는 한국은 사업하기 좋은 국가로 종합 8위에 랭크되었습니다. (1위 싱가포르, 2위 홍콩, 3위 뉴질랜드, 4위 미국, 5위 덴마크, 6위 노르웨이, 7위 영국)


#사업 친화적 환경 부분에서는 4위에 랭크되었습니다.
(1위 싱가포르, 2위 뉴질랜드, 3위 미국)

#창업 현황부분에서는 24위에 랭크되어 다소 침체되어 있었던 암흑기대로 다소 떨어져있습니다만, 여러 계층에서 열심히 Entrepreneurship 확산 활동을 펼치고, 올바른 기업가를 양성하기 위한 많은 노력들을 하고 계시니 점차 개선되리라 봅니다. 

#APEC 멤버 중 사업하기 쉬운 국가 Champion Economies 그룹 7개국 중에 한국이 포함되어 있군요. 보고서를 살펴보시면 여러부문에서 상대적으로 거의 최상위에 랭크되어 선도그룹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자부심을 가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Champion Economies Countries : Hong Kong SAR, China; Japan; Korea; New Zealand; Singapore; and the United States




보고서를 어렴풋이 훑어 보아도, 다른 분야도 한국이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 눈에 뜨이네요. 예를 들자면, 전력을 구하기 쉽고(3위), 투자자 보호가 잘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 등등 여러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여튼, 결론은 '전반적으로 사업하기 좋은 환경이다.'라고 말씀 드릴 수 있을 것 같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창업가들은 사업하기 어렵다고 할까요? 그 원인은 무엇일까요?


라는 질문에 많은 분들이 의견을 나누어 주셨습니다. (더보기 클릭!)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더보기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Budher Song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는 아래 기관 및
단체의 
 협력과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