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04월 04일


Entrepreneur's Diary #115

#제 115화 사쿠라꽃 피면 여자 생각난다



사쿠라꽃 피면 여자 생각난다. 이것은 불가피하다.

사쿠라꽃 피면 여자 생각에 쩔쩔 맨다.

김훈, 풍경과 상처 중에서


나는 사쿠라꽃이 질 때 더 여자 생각이 난다.

어제처럼 사쿠라꽃이 비처럼 내릴 때, 내 마음도 흐드러 진다. 기어코, 그녀는 비를 불렀다.

마치 순간에 피어오르는 성냥개비의 불처럼, 단발마에 피어올랐다가 이내 꺼져버린 사랑같다.

나는 성냥개비 같은 사랑을 나누었다.




사진: 사쿠라꽃 지면 여자 생각에 쩔쩔맨다.



사쿠라꽃 피면 여자 생각난다

                                                         송 정 현

몇 년 동안, 만난 여자가 있었다.

그녀의 눈동자에 깊숙히 각인되어 있던 봉인이 풀린 것은,

바로 꽃이 지고 4년이 지나서였다.


사쿠라꽃 지면 여자 생각난다. 이것은 불가피하다.

사쿠라꽃 지면, 그 여자 생각에 쩔쩔 맨다.

온 몸이 소스라치도록 그 눈망울이 그립다.


사실은 두렵다.

다시는 그 꽃망울을 볼 수 없을까봐.

두렵다.


매년 이 맘 때면, 꽃비가 흐드러진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3년 04월 03일


Entrepreneur's Diary #091

#제 91화 시를 쓰다.



아침부터 시상이 돋는다.

사람은 새치 혀로 죽이고 베고 찌르고 달래고 다스리고 어우르고 살린다.


우리는 모두 [활인설, 活人舌(說)]과 [살인설, 殺人舌(說)]을 가지고 있다.



#아침, 가시로 찌르다.


                                    송정현


장미는 가시가 있어도 아름답다.

그게 장미다운 것이니까.


사람도 가시가 있어서 아름답다.

그게 사람다운 것이니까.


가시에 찔린 사람은 당연히 아프지만,

가시도 살에 찔려 아프다.


지짐 그렇게 생겨먹은 걸 어떻하겠나!

그래도 그 가시를 안고 살아가야제.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2년 12월 27일


Entrepreneur's Diary #079
제79화 2013년 꿈달력과 기업가정신(6월)



Dream Painter 박종신 작가로부터 2013년 꿈달력(夢曆)을 받았다.
12명의 꿈을 매월마다 그림과 글로 담아 놓은 달력이라 무척 의의가 깊다. 나는 5부를 구매했는데, 누구에게 선물로 드려야 할지 고민이다.

1부는 내가 가질 계획이고, 나머지 4부는 누구에게.. 드릴 건지.. 
신중하게 고민해봐야겠다.

(사진 : 꿈달력에 직접 인사를 써 주신 박종신 작가님)


(사진 : 6월 기업가정신에 대한 나의 자작시를 이미지로 표현한 작품)


다른 달도 무척이나 훌륭한 개개인의 꿈과 글들이 있었다.

내년에는 매월 한 사람의 꿈을 마음 속에 담아볼 생각을 하니 설레인다. 이걸 벤치마킹해서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달력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각 요소별로 짧은 글과 이미지를 넣어서 기업가정신을 고취시키고 확산시키기 위한 달력! 그것도 재미있겠는데??



ps 6월 Entrepreneurship (기업가정신)은 아래 시를 형상화한 작품이다.

관련 글 http://wet-entrepreneur.tistory.com/637


[Entrepreneurship] 

(창업가정신, 기업가정신) : 미완성작


                                                                         變態 송정현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호기심.
세 살배기 어린아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미지 세계의 갈망이자,
딱딱한 것에 대한 말랑한 질문과 당연한 것에 대한 엉뚱한 상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용기.
두려움을 모르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에 대한 직시와 담담한 대면.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우둔함.
조바심이 내 마음을 온통 흔들어 놓을지라도,
허리케인의 눈처럼 자아의 중심을 잡고있는 차분한 침묵.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새로운 길.
남들이 가지 않은 꿈과 삶에 대한 억척스러운 고민의 흔적이자,
승리의 발자국을 한 걸음씩 만들어 나가는 인생의 궤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정의.
올바름에 유연하고, 사악함에 강한 솔로몬의 칼이자,
주름이 깊게 패인 현자의 공정한 저울.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사랑.
나로 비롯되어 너로 맺음하고 너로 비롯되어 나로 맺음하는,
작고 미천한 존재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애틋함.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2년 12월 12일


[Song for Entrepreneurs]
#제 24화 Entrepreneurship
(창업가정신, 기업가정신)


Dream painter 박종신 작가님에게 몽력(Dream Calendar)을 제작하신다기에.. 내 꿈에 대한 몽력을 의뢰를 드렸다. 작가님은 매월 마다 한 명의 꿈을 그림으로 그려서 1월~12월까지 그 꿈을 달력으로 제작하고 있다.

(그림 : 몽력 1월, Dream Painter 박종신 작)


나는
‘기업가정신으로 꿈과 희망을 실현’
이라는 주제로 푸르른 6월달에 그려 달라고 부탁드렸다.


드림페인터 박종신 작가님이 그림 작업을 위해 내게 시를 부탁하셨는데.. 나는 '기업가정신'이라는 제목으로 시를 작성해보았다. 왜 그렇게 어려운지.. 끄적이다 끄적이다 몇 일 전 늦은 밤 독려? 전화를 받고 나서야 부랴부랴 그 날 정리해서 보내드렸다. 아직 미완성 작이긴 하지만, 자작시를 살짝 공개해본다.

꿈과 희망 편을 작성해서 드리려고 했으나, 도저히 시간이 안되기도 하고 작가님의 그림 작업에 큰 도움은 되지 않을 것 같아서 훗날로 미루기로 했다. 조만간 산에 들어가면 틈틈이 보완해보아야겠다.


[Entrepreneurship] 

(창업가정신, 기업가정신) : 미완성작


                                                                         變態 송정현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호기심.
세 살배기 어린아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미지 세계의 갈망이자,
딱딱한 것에 대한 말랑한 질문과 당연한 것에 대한 엉뚱한 상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용기.
두려움을 모르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에 대한 직시와 담담한 대면.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우둔함.
조바심이 내 마음을 온통 흔들어 놓을지라도,
허리케인의 눈처럼 자아의 중심을 잡고있는 차분한 침묵.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새로운 길.
남들이 가지 않은 꿈과 삶에 대한 억척스러운 고민의 흔적이자,
승리의 발자국을 한 걸음씩 만들어 나가는 인생의 궤적.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정의.
올바름에 유연하고, 사악함에 강한 솔로몬의 칼이자,
주름이 깊게 패인 현자의 공정한 저울.


그것은 나와 너와 세상을 향한 사랑.
나로 비롯되어 너로 맺음하고 너로 비롯되어 나로 맺음하는,
작고 미천한 존재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애틋함.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2년 02월 06일


[Song for Entrepreneurs]
#021
나는 배웠다 - 오마르 워싱턴 


나는 배웠다.

                                                          오마르 워싱턴

나는 배웠다.

다른 사람이 나를 사랑하게 만들 수는 없다는 것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사랑 받을 만한 사람이 되는 것뿐임을.

사랑을 받는 일은 그 사람의 선택에 달렸으므로.

 

나는 배웠다. 아무리 마음 깊이 배려해도.

어떤 사람은 꿈적도 하지 않는 다는 것을.

신뢰를 쌓는 데는 여러 해가 걸려도.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라는 것을.

 

인생에선 무엇을 손에 쥐고 있는가보다

누구와 함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우리의 매력은 15분을 넘지 못하고

그 다음은 서로 배워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다른 사람의 최대치에 나를 비교하기보다

내 자신의 최대치에 나를 비교해야 한다는 것을.

또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보다

그 일에 어떻게 대처하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을.

 

무엇을 아무리 얇게 베어내도 거기엔 늘 양면이 있다는 것을.

어느 순간이 우리의 마지막이 될지 모르기 때문에

사랑하는 사람에겐 언제나 사랑의 말을 남겨놓고 떠나야 함을.

더 못 가겠다고 포기한 뒤에도 훨씬 멀리 갈 수 있다는 것을.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는 사람이

진정한 영웅이라는 것을 나는 배웠다.

깊이 사랑하면서도 그것을 드러낼 줄 모르는 이가 있다는 것을.

내게도 분노할 권리는 있으나 남을 잔인하게 대할 권리는 없다는 것을.

멀리 떨어져 있어도 우정이 계속되듯 사랑 또한 그렇다는 것을.

 

가끔은 절친한 친구도 나를 아프게 한다는 것을.

그래도 그들을 용서해야 한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남에게 용서를 받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고

자신을 용서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것을.

 

아무리 내 마음이 아프다 해도 이 세상은

내 슬픔 때문에 운행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것을

두 사람이 다툰다고 서로 사랑하지 않는게 아니며

다투지 않는다고 해서 사랑하는 게 아니라는 것도.

 

또 나는 배웠다. 때론 남보다 내가 먼저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두 사람이 한 사물을 보더라도 관점은 다르다는 것을.

결과에 상관없이 자신에게 정직한 사람이 결국 앞선다는 것을.

친구가 도와달라고 소리칠 때 없던 힘이 솟는 것처럼

자신의 삶이 순식간에 바뀔 수도 있다는 것을.

 

글 쓰는 일이 대화하는 것처럼 아픔을 덜어준다는 것을.

가장 아끼는 사람이 너무 빨리 더나버릴 수도 있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남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 않는 것과

내 주장을 분명히 하는 것을 구분하기가 얼마나 어려운가를.

 

그리고 나는 배웠다.

사랑하는 것과 사랑 받는 것의 진정한 의미를.
 


이 시는 사무엘 울만의 '청춘'과 함께 CEO들에게 인기가 있는 시라고 한다.
이 읊조림 속에 구구절절하게 우리의 모든 번뇌를 담아놓았기에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키지 않았나 생각된다.

자신의 꿈을 위해 도전하는 모든 이들에게 이 시를 바친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10월 12일

Entrepreneur's Diary #040

제 40화 야동보다 김소월의 시가 더 섹시하다.

야밤중, 불빛이발갛게 / 어.. by dalcrose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물론, 이 시는 제목에서 언급한 김소월의 섹시한 시는 아니다.
김소월의 '별 헤는 밤'과 같은 유명한 시가 아닌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찾아봤던 것이 벌써 10년도 전에 일이다. 아름답고 서정적인 그의 시만 교과서에서 보다가, 노골적인 묘사들이 넘쳐나는 관능적인 시구들을 보면서 그때 나는 충격에 사로 잡혔다.

김소월의 시가 야동보다 섹시할 줄은 꿈에도 상상이나 했을까?
그만큼 상상은 무한하다. 오히려 제한된 것이 무한으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것을 나는 그때 어렴풋이 느꼈다. 왜 이런 느낌은 여러분도 많이 겪지 않았나? 예를 들어, 만화책에서 봤던 슬램덩크를 만화영화로 봤더니 실망스러웠던 적. 소설책이 영화로 만들어졌는데, 그 흥미롭고 나의 상상 속에 주인공들은 영화에서 나의 상상과는 다른 인물이였기에 재미가 떨어지는 것. 이런 경험들은 누구나 한번쯤은 경험해봤을 터.

그것은 상상과 현실의 차이가 그만큼 크다는 것으로 받아 들일 수도 있고, 그만큼 상상력이 크거나, 상상 속에 자신이 그려놓은 이미지가 현실에서 그 무엇에 대한 평가에 너무나 지대한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왜 이런 소리를 하냐면, 창업가는 자신의 꿈을 스스로 그리는 Dreamer이기 때문이다.

창업가는 자신이 그려놓은 그 꿈에 의해 즐거울 때고 있고, 그 꿈에 발목을 잡혀 고통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우연히 깨닳을 수 있었다.

전자에 대해서는 특별한 설명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고, 후자에 대해서는 부연 설명이 좀 필요할 것 같다. 후자는 정확하게 자신을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의 고통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는 것을 우선 밝힌다. 그것으로 오해할 수 있기 때문인데, 아님을 먼저 밝힌다.

자신이 그려놓은 꿈에 발목을 잡혀 고통을 받는다는 것에 대한 의미는, 자신이 그려놓은 그 이미지에 대한 완고함이랄까? 그 유연하지 못한 완고함때문에 스스로 상처를 받게 되는 경우를 의미한다. 또는, 자신이 그려놓은 이미지 때문에 그 한계를 벗어나지 못함에서 오는 고민들을 의미한다. 나는 이 두가지 모두를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경험해보았다.

나 뿐만 아니라 꿈을 먹고 사는 모든 Entrepreneur들이 이런 경험을 했을 것이다.
자신의 꿈을 확고히 그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유연함의 여유도 있어야 한다는 것을 깨닳았다. 너무 유연해서도 안되고, 아무 때나 유연해서도 안된다. 그래서 어려운 것 같다.

이제 어렴풋이 어떤 부분에서 유연해야되는지 말로 형언할 순 없지만, 직관적으로 감이 살짝 올 것 같다. 어쩌면 이것이 피터드러커가 언급한 '판단'이 아닐까??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