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31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활동과정

Entrepreneurial Process
#2012년을 마무리하며



2012년도 오늘이 마지막이다.


2012년. 

후~!


이렇게 빨리 지나갈 줄이야. 2012년을 한번 돌이켜 본다. 

2012년의 모든 것은 꼼꼼하게 정리한 것은 아니지만, 그냥 생각나는 큰 활동 몇 개를 적어보고 한 해를 마무리 하고자 한다.


음..... 





첫 번째는 학생들을 가르치게 된 것이다.
저에게는 교육자로서 제가 활동하게 된 것이 올해 가장 큰 이슈인 것 같다. 어쩌다가 나같은 사람이 누군가를 가르치는 역할을 하게 될 줄은.. 사실 겸임교수를 생각해놓긴 했었는데, (그 시점이 50세 정도에 내가 사업을 일구어서 크게 성공한 뒤에 박사를 밟고 겸임교수를 해서 후학들을 양성하는 일을 해봐야겠다는 것이 내 인생 목표 중 하나이긴 했다.) 그게 예상치도 못하게 너무 일찍(20년이나 앞당겨졌다는..) 실현된 것이다. 



학생들을 앞에 서 있으면서, 역설적으로 내가 여러모로 준비가 안되어 있고 모자란 것이 너무 많다는 것을 깨닳은 해이기도 하다. 그래서 늘 같이 배운다는 느낌으로 이 2012년 한 해를 보낸 것 같다.


두 번째는 Quest 4 프로그램을 설계하고 진행한 것이다.
이것도 교육분야의 과정이니 첫째와 둘째 모두 교육과 관련된 이슈다. 이래저래 올해는 교육이라는 키워드가 내 활동의 핵심 이슈였던 것이다. 스타트업 위켄드와 같은 글로벌 이벤트를 만들고 싶었던 욕심을 반영한 작품이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활동을 기업가정신 전문 훈련활동으로 전면 수정하여 교육설계를 했던 것. 글쓰면서 몇 달간 전문 서적과 10여년간의 창업 교육과 활동, 창업가를 지켜보고 지원했던 일들 모든 경험과 역량을 쏟아냈다. 학생들 입장에서 최대한 도움이 되고 보다 많은 경험을 할 수 있게끔 설계를 했다.


전 세계 어떤 프로그램과 비교해도 훌륭한 프로그램이라는 소릴 들을 수 있도록 내 혼신의 힘을 다해서 설계하고 이를 운영했다. 약 1년이 지난 지금(정확하게는 10개월인듯), 5단계의 체계적인 과정이 마련되었고, 그에 대한 평가 체계도 마련 되었다. 동국대학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대전보건대학교 등 대학교 뿐만 아니라 KT&G에도 보급되어 지금까지 500여명이 넘는 인원이 해당 프로그램을 수료하면서 자신의 꿈과 목표를 위해 기업가정신을 어떻게 발휘하는 것인지 체험적으로 이해했다. 그 중에서 꽤 많은 인원들은 이 과정을 자신의 삶 속에 잘 녹여내서 선순환의 삶을 살기 시작한 친구들도 몇몇 눈에 띈다. 보람된 일이다.



세 번째는 글쟁이로서 활동이다.
지금도 글을 쓰고 있지만, 너무 힘들다. 이건 정말 계속 하고 싶지가 않다. 하지만, 어제도 글 쓸 소재를 메모해놓는 걸 보면.. 이걸 계속 할 모양인갑다. ㅡㅡ;;; DIGIECO 등 글을 조금씩 써서 원고료를 조금 받았다. 게다가, 이번에는 욕심을 좀 부려서 DBR에다가 글을 게재해보려고 몇 일 전부터 계속 글을 다듬고 있다. 가랑이 찢어지는 일이긴 하지만.. 그냥 무모하지만 부족한 거 알지만 그냥 해보는거다. 안되더라도 한번이라도 더 작성해보면 글쓰는 솜씨가 조금이나마 좋아지지 않겠나!

본의로 시작했지만, 글 쓰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것인줄은 꿈에도 몰랐다. 나는 내가 글을 잘 쓴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라는 것을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여행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지금까지 뼈저리게 깨닳았다. 이번 겨울방학때 어찌되었건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원고에 마무리를 지어야한다. 
(나는 할 수 있다!! ㅎㅎ;;)

이왕에 쓴 글이라면, 나는 세계적인 작가가 되겠다!!!!!
.....
글이나 쓰자. ㅠㅠ;;;;;


네 번째는 프리랜서로서의 활동이다.
올해 나는 프리랜서로서 강사로서 이런 저런 활동을 했다. 특강도 나가고, 캠프도 진행하고, 정부 프로젝트도 얼떨결에 PM역할도 하고, 멘토 활동도 하고, 창업지원 일도 하고.. 지금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 나가는 과정인 것 같다. 

여튼, 글을 쓰기 위해서 직장이나 사업을 본격적으로 운영하지 않고, 교육분야 쪽으로만 활동을 했는데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고 이쁘게 봐주셔서 그럭저럭 굶지 않는다. 그저 감사하다. (나는 역시 먹을 복은 타고 났다. ^^) 얼마 전에 부모님 용돈도 좀 챙겨드렸다. 아니다. 부모님께 빚진 걸 아주 눈꼽만큼 갚았다. 


다섯 번째는 백수활동이다.
나는 백수다. 프리랜서는 백수의 좋은 표현이다. 한 달에 내가 실제 돈을 벌기 위해.. 아니 돈이 되는 일을 하는 날은 절반 정도 밖에 안된다. (그러고 보니, 나머지는 돈이 안되는 일을 하고 있다. ㅡㅡ;;;;; 나는 한번도 일을 안한 적이 없는데.. ㅋㅋㅋ)

오늘은 가족들끼리 영화도 한 편 봤다. 어머니가 노는 날이고, 집안에 두 남자가 백수라서 가능했던 일이다. 그러고 보니 우리 집 세식구 중 여자인 어머니만 일을 하고 남자 두 명은 놀고 먹는 사람들이다. 아버지 어머니한테 잘해야겠다.


2012년을 마무리하며,
고맙습니다. 

그냥.. 이 글을 읽고 있는 모든 분들, 지금 그 존재 자체만으로도 고맙습니다. 모두 건강하세요. 찾아뵙고 인사드리지 못한 점 죄송스럽습니다. 좋은 인연으로 꼭 뵙지요. 

고맙습니다.




#2012년 나의 실패작이자 조만간 성공할 작품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출간(시도 중)
-기업가정신 동화책 시리즈물 출간(시도 중)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3차!!(시도 후, 보류)
-기업가정신 사진 전시회(시도, 개선/확대 필요)
-기업가정신 연극(미도전)
-기업가정신 & 창업 콘서트(미도전)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noq.zapatillasbaratases.com/ zapatillas adidas mujer 2013.04.27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를 기울여봐 가슴이 뛰는 소리가 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http://noq.raybanslunettesdesoleil.com/ ray ban aviator.

  2. Favicon of http://opui.raybansuksunglassesx.com/ cheap ray ban sunglasses 2013.04.28 0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을 졸겨야 할 시간은 지금이다. 행복을 즐겨야 할 장소는 여기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bbatta.tistory.com/23 新建文章 7

    http://joyce-berry.tistory.com/category 新建文章 5

    http://stareintothepast.tistory.com/entry/the-beginning 新建文章 7

    http://madeinttl.tistory.com/category/?page=2 新建文章 6




2012년 08월 15일

Entrepreneur's Diary #063
제 63화 그대가 부럽다고 느끼는 이 시간은 누군가의 뼈와 살을 깍아 만든 것이다.

(사진 : 글쓰는 공간, 독서산방에서) 


요즘 방학이라 해야할 업무나 개인적인 일이 아니면 독서산방에서 글을 쓰고 있다. 늦어도 올해 안으로는 원고를 출판사에 전달해주겠다는 나일론 같은 내 결심때문이다. 그러고 보니, 이번 달이 기업가정신 세계일주를 마치고 귀국한지 1년이 되는 달이다.

그래. 글을 써야 된다.

기상-아침식사-글쓰기-점심식사-글쓰기-저녁식사-글쓰기-108배-취침-기상

이와 같은 패턴의 나의 최근 일상에 대해 글을 남겼더니, 이런 시간이 있어서 부럽다는 글이 있었다. 그 댓글에 순간 울컥했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이 시간은 정기적인 수입을 포기하면서 만들어 낸 인위적 산물이다. 반듯한 직장을 가지지 않는 것에 대한 부모님의 고충과 이에 대한 스트레스로 인한 부메랑 압박까지. 더구나, 직장생활을 하면서 적으나 많으나 정기적인 수입을 가졌던 사람이 자신의 안정적 수입원을 버리고, 놀며 휴식을 취하는 것이 아닌.. 당장 수입이 없는 일을 한다는 것. 


정기적인 수입없이 산다는 것은 쉽지가 않은 일이다.



솔직히 정말 고통스럽다. 


이 미련하고 멍청하고 우둔한 짓을 몇 번이나 때려쳐야겠다는 생각을 안한게 아니다. 이 생각은 매일 하루에도 12번은 더 드는 생각이다. 하루 종일 가만히 앉아서 글을 쓴다는 것은 정말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너무나 괴로운 일이다.


글 쓰는 게 힘들 때마다 태백산맥을 쓴 조정래 작가의 말이 떠오른다. 


온 몸으로 한 자 한 자 밀어낸다는 그의 말.


글을 쓰면서 온갖 병마와 싸워 이겨내며 시대를 뛰어넘는 작품을 남긴 그의 뜻을 완벽하게 이해할 수는 없겠지만은, 글을 쓰면서 그의 말에 담긴 뜻을 어느 정도는 이해할 수 있었다. 글쓰기란 정말로 종이에 내 살과 뼈를 덕지덕지 뜯어 붙이는 과정과 다를 바가 없는 과정이다.



이 고통스러운 과정이 내게는 또 다른 도전의 과정인데, 이를 '헌신'이라고 여기기에는 그 과정이 너무 힘들어서 '희생'이라는 감정이 먼저 떠오르는 건 부정할 수 없다. 하지만, 품은 뜻이 있기에 굳은 어깨와 목을 계속 주물러 가며 자판을 두드릴 수 밖에 없다. 마음 같아서는 빨리 글을 쓰고 다시 완벽하게 사회로 뛰어 들어가고 싶은데, 일을 하자니 글이 계속 내 발목을 잡는다.


그렇다고 내 나이와 형편에 수입 없이 부모님에게 의지하기란 쉽지 않다. 반드시 한 달 생활비는 마련해야 되고, 거기에다 대출이자와 원금상환까지 정기적으로 꼬박꼬박 내야 한다. 생활비까지는 어떻게 하겠는데, 학자금 대출상환은 정말로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틈틈이 하는 파트 타임 잡이 좋은 보수를 받기는 어려운데, 다행히도 나는 주변에서 많이 챙겨주셔서 일정하지는 않지만, 예전만큼 수입은 들어오는편이다. 참으로 감사하고 다행이다.

 

하지만, 일을 하면 그만큼 글 쓸 시간은 줄어들고.. 또 글을 빨리 못 끝내면 계속 일은 해야되고.. 이 백수 생활은 더 늘어나고.. 그냥 이를 악물고 견뎌내는 것 수 밖에 별 도리가 없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이 시간은 뼈를 깍는 고통으로 대체된 것임을 그대들은 알면서 부러워하는지 모르겠다. 그것도 나의 고통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고통도 포함되어 있는 이 시간을 말이다.


나는 빨리 이 고통 속에서 자유롭고 싶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11월 30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집필과정 제 6화 글쓰기는 제 살을 갉아 먹는 일

(사진 : 너바나, 델럭시 에디션 앨범 자켓)

글 쓰는 작업은 어쩌면 제 살을 갉아 종이에 덕지덕지 붙이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나는 두 권만 더 쓰면 몸이 남아나질 않을 것 같다.

오랫동안 장수하면서 대작을 수도 없이 써내는 이들은, 아마 우주에서 왔을지도 모른다.

글쟁이들이 참으로 존경스러운, 비 내리는 새벽이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8월 26일

Entrepreneur's Diary #034
제 34화 변태, 글쟁이가 되려 하다.

(Moscow Museum in Russia)

나는 '쟁이'라는 표현을 좋아한다.

기술자나 장인을 깍아내리는 듯한 표현이기도 한데, 이런 비속어 같은 느낌이 선천적으로 나와는 잘 맞는다. 그렇다고 글쓰는 이들이나, 모든 기술자들을 폄하하는 뜻은 전혀 없는 순수하게 어감 자체의 고유 느낌을 좋아한다는 뜻이다.

왠지 뮤지션이나 아티스트보다는 딴따라가 더 정감있고 마음에 든다. 그들의 애환이 서려있기도 한 것 같아서 '나는 가수다'보다는 '나는 딴따라다'라고 했으면 본방을 사수?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프로그램 자체도 지금과 같은 서바이벌, 경쟁 구도의 방식(정말 훌륭한 무대가 무엇인지 많이 경험해보지 못한 대다수 시청자의 보편적인? 입맛에 따라 평가되는)보다는 정말 딴따라들의 무대 뒷모습, 그들의 애환, 그들의 삶 자체를 담고, 그들의 음악을 함께 듣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대중에게 제공하는 것이 보다 올바른 방향이라 생각한다. 나는 가수다는 그 구조 자체가 지니는 표현의 한계를 가지고 있다. 그 원판의 한계 내에서 관계자들이 최대한 잘 풀어내고 있는 듯 하다.

여튼! (난 늘 이렇게 다른 곳으로 샜다가 돌아온다.)
나같은 변태적인 초짜 '글쟁이'가 글을 쓰겠다고 죽치고 앉아 있는데, 다리도 아프고, 허리도 아프고, 때 되면 배고프지..... 글쟁이가 되려면 갈 길이 멀었다는 생각이 든다.

몇 일 전, 기현이형이 한 말이 생각난다. "우리는 세상과 단절하고 자신만의 세계에 빠져서 전문적으로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다."라는 조언을 새삼 곱씹어본다. 어쩌면 내가 쓰려는 작품은 공병호씨처럼 세상을 돌아다니면서 짬짬이 시간을 아끼고 아껴서 자신만의 생각을 순간의 찰나에 써내려 가야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잘 안 써지니 돌아버리겠지만, 그렇게 무겁고 가벼웁게 써내려 가야겠다.


09월 30일까지 100장 분량의 초고를 마감하려면 적어도 하루에 5장 이상은 써내려가야한다. 어쩌면 그 이상 써야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중요한 부분은 좀 더 고민해서 써야 할 것 같은데 그렇게 되면 다른 부분에서는 5장 이상 빼야한다. 더구나 사진까지 내가 직접 분류해야 하지 않는가!?

조금 부담스러운 촉박한 기간이다. 나란 사람은 벼락치기의 젬병이기 때문이다. 그저 매일매일 하루하루 무식하게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서 목표달성을 하는 스타일. 나란 존재는 마치 벼락치기와는 전혀 무관하게 설계되어 있는 듯 하다.

늘 가지는 부담감이지만, 글쓰는 것이 나에겐 늘 큰 부담이다. 왜냐하면 한마디 내 뱉는 말은 상대의 기억이든 어디든 녹음하지 않는 이상 바람에 흩날리는데, 일단 글로 써놓으면 이건 천년 만년 남아있는 것 아닌가! 그래서 글은 한 자 한 자 최선을 다해 쓰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그래도 늘 모자란 것 같은 것이 글쟁이의 비애이자 기회일지도 모른다. 글을 쓰겠답시고 요 몇 일동안 박스 하나 깔고 엉덩이를 땅바닥에 죽치고 앉아있어서 그런지 '온 몸으로 한 자 한 자 밀어내듯 글을 써내려 간다'라는 유명 작가의 인터뷰 내용이 눈꼽만큼은 이해가 되는 듯 하다.

버거운 목표이긴 하지만, 여태 그보다 더 한 것도 견디며 이루지 않았는가! 나는 할 수 있고, 이미 그 목표를 달성한 것이나 다름없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