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05월 21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TraBLog
#미국 뉴욕 1일차
촌놈 두명, 드디어 뉴요커 되다. 그러나~



촌놈 두 명이 뉴요커가 되기 위해 드디어 뉴욕을 밟았다.
(사진은 종진이 숙소에 도착해서 밥을 먹는 장면. 배고팠나? 잘 먹네.) 

그러나, 우리는 돈이 없어서 숙소도 정하지도 못하고 막연히? 뉴욕에 도착했다. 종진이만 믿고 말이다. 그런데 어째 좀 불안불안 했다. 우리의 불안요소 박종진군. ㅋㅋ 우리의 믿음은 어떻게 되었을까?

크기변환_P1310975.JPG

크기변환_P1310974.JPG

공항 도착! 공항에는 우리의 귀염둥이 종진이가 나와 있었다. 아유 귀여운 것~!! (참고로 종진이는 90kg에 육박한다.ㅋㅋ)

 

 

크기변환_P1310976.JPG

왕복 10$인 JFK 공항철도!

크기변환_P1310978.JPG

도착하자마자 접한 소식.

종진이는 아직 집주인인 할매한테 우리가 머무는 것에 대해 확답을 못 받았다고 한다. 부정적인 이야기를 하셨다는데.....

이런!!!!!!!!!!!!!!!!!!!!!!!!!!!!!!!!!!!!!!!!!!!!!!!!!!!!!!!!!!!!!!!!!!!!!!!!!!!!!!!!!!!!!!!!!!!!!!!!!!!!!!!!!!!!!!!!!!!!!!!!!!!!!!!!!!!!!!!!!!!!!!!!!!!!!!!!!!!

불안불안 했던 것이 사실로 다가 오는 것인가!

 

크기변환_P1310982.JPG

크기변환_P1310979.JPG

크기변환_P1310981.JPG

설레임과 근심걱정으로 종진이가 내려오길 목빠지게 기다리고 있다.

 

크기변환_P1310980.JPG

크기변환_P1310983.JPG

최종적으로 할머니의 거절을 들었다. 매번 받는 거절이기에 익숙할 때도 되었건만, 이번에는 참 거시기 했다.

어쨋든 최종 거절은 떨어졌고, 우리는 오늘 안에 빨리 숙소를 구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길바닥에 자야 된다. 그것도 몇 번 해본지라 나는 별로 게이치는 않지만. 그래도 왠지 뉴욕 길바닥에서 자면 총 맞을 것 같은 느낌? ㅋㅋ

 

홈리스 뉴요커가 되게 생겼다.

 

크기변환_P1320063.JPG

크기변환_P1320062.JPG

크기변환_P1320061.JPG

크기변환_P1320060.JPG

크기변환_P1320059.JPG

크기변환_P1320058.JPG

크기변환_P1320057.JPG

일단 돈을 뽑고..... 숙소를 알아보자!!!!!

독일에서 연락 한 두번 연락했었던 뉴욕 집주인과 및 한남대 선배님께 연락을 드렸다.

종진이가 친구들과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을 간다고 해서 일단 우리도 함께 나왔다.

종진이의 핸드폰을 빌려서 승현이와 나는 계속 숙소를 알아봤다.

크기변환_P1310986(1).JPG

이것이 바로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정말 크다. 

 

종진이는 친구들과 박물관 구경을 하고, 우리는 종진이 핸드폰을 빌려서 숙소를 알아보기로 했다.

 

 

거절에 거절. 거절에 또 거절.

 

음. 민박이나 모텔에서라도 하루 이틀 머물러야 되나?? 한남대 선배에게 연락을 드렸으나, 결국에는 정중히 거절하셨다. 그래도 이내 마음에 걸리셨는지 무척이나 미안해 하셨다. '아닙니다. 저희가 갑작스럽게 무리한 부탁을 드린 것이지요. 신경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부탁을 들어주실 것 같았는데, 마지막 희망마저 사라졌다.

 

승현이와 나는 찹찹한 심정을 감출 수가 없었다. 독일에서 연락 했었던 조선족 집주인에게 다시 전화를 했다. (여기서는 2명이 머무는 것은 안된다고 했었다.) 1명은 바닥에서 자도 되니까 2명이 머물게 해달라고 했다. 그리고 가격은 약 20일 동안 300$에 달라고 했다. 집주인은 굉장히 난감해했다. 나는 그냥 그렇게 해달라고 했다. 바닥에서 자도 괜찮으니까 1명 더 지내는 거야 큰 문제 있겠냐며, 눈치가 빠른 친구들이니까 다른 분들과 불편함 없이 잘 할 꺼라고 했다. 그렇게 한 20분을 통화했을까..... 350$에 하자고 제안이 들어왔다. 내가 제안한 가격에 50$ 더 부른 것이다. 나는 망설이며 승현이에게 가격을 이야기 했더니 승현이는 콜하라는 눈빛을 보냈다.

 

그렇게 겨우 우여곡절 끝에 숙소를 잡았다.

 

그젱서야..... 박물관을 둘러보기로 했다. 

 

 

방문 당시 알렉젠더 멕퀸의 특별 전시가 열리고 있었다. 작품들이 정말 인상적이였다.

사진을 찍으면 안되지만, 그래도 몇 컷 도촬. 2장만 공개하겠다. ㅋㅋ

여태 본 전시 중에서도 손에 꼽을 만큼 정말 인상적이였던 전시였다.

크기변환_P1320009.JPG

크기변환_P1320005.JPG

이 작품은 로봇이 모델에게 물감을 저렇게 뿌리는 퍼포먼스를 무대에서 보여주었다. 예술가들의 창의성이 돋보이는 작품들.

그들은 자신의 경험과 상상력을 세상의 모든 것들에 더하거나 빼거나 재구성하는 등 가장 기본적인 표현으로 자신의 깊은 고민을 드러냈다.

 

알렉젠더 멕퀸! 작품들이 정말 대단했다. 

 

 

크기변환_P1310988(1).JPG

40분 정도를 줄을 서서 기다린 전시!!!!!

80분이라도 아깝지 않을 전시였다.

 

크기변환_P1310987(1).JPG

계속 서 있는 행렬.

 


크기변환_P1320055.JPG

크기변환_P1320054.JPG

크기변환_P1320053.JPG

크기변환_P1320052.JPG

크기변환_P1320051.JPG

크기변환_P1320050.JPG

크기변환_P1320049.JPG

크기변환_P1320048.JPG

이리저리 가격표를 확인하고 있는 마더 승현군. 무엇이 싼가.....

 

크기변환_P1320047.JPG

크기변환_P1320046.JPG

신선한 야채들.

 

크기변환_P1320045.JPG

이 사진은..... 뉴욕에서 우리의 주식이였던 1$ 피자.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CITI BANK 895-12006-267-01
송정현(기업가정신 세계일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1년 03월 04일

 

[영국 2일차] 방콕하면서 컨텐츠 쓰기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사진 : 멀리 보이는 건물은 버킹검 궁전)


오늘은 하루 종일 숙소에 짱박혀 있었다. 컨텐츠도 작성하고, 인터뷰 섭외를 위해 이리저리 백방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을 찾아 이멜을 보냈다.

 

정말 글쓰기는 너무 어렵다. 마크주커버그 관련해서 많은 사람들이 글을 썼는데, 혼자 욱해서 글을 써보았으나, 주제도 흐트러지고, 순서도 뒤죽박죽이고, 논리성도 떨어지고, 맘에 들지 않는다. 하루 종일 썼건만..... 글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이런, 블로그에 올리는 글도 시간이 오래 걸리는데, 인터뷰 컨텐츠는 언제 쓰나?

 

노동부에도 그렇고, MBA7, Venture@Square에도 적어도 1주일에 하나씩은 발행해야 하는데, 도통 컨텐츠가 나오질 않는다. 어떻게 해야 빠르고 쉽게 글을 잘 쓸 수 있을까?? 계속 써보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크기변환_IMG_2041.JPG

머물고 있는 숙소.

 

크기변환_IMG_2042.JPG

2층에서 본 방안. 좀 지저분하네. ㅡㅡ;;


난 2층 침대를 쓰고 있다. 매우 불편하다. 뭘 할려면 계속 내려와야되고.....

하루종일 컴퓨터만 만졌더니 손목이 저리다. 손목 좀 풀어야지.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nsa.planchasghdlv.com/ plancha pelo ghd 2013.04.28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나 중한 양국간의 번역활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