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월 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활동과정

Entrepreneurial Process

#




중국 북경에서 볼만한 작품들.



Performances

Peking Opera, Beijing

Beijing is the cradle of Beijing Opera, acrobatics, cross-talk, and story-telling. Beijing Opera is the quintessence of Chinese culture. It combines singing, dancing, music, art and literature, which endears itself to people home and overseas. Chinese acrobatics has won many awards at an international level and has amazed audiences throughout the world. In a cross-talk, performers use different ways to make you laugh. They may tell jokes, imitate, show stunts or sing in exaggerated ways. It is so comical that audiences can't help laughing. Story-telling (Pingshu) is deeply loved by local people. As a common practice, the teller has a paper fan in one hand and stands behind a table that has a block on. The block is used to call listeners' attention when he comes to the showdown of the story. With particular cadence and actions, it is quite interesting.

Following are some recommended theaters and concert halls.

 Huguang Huiguan Theater
Location: No.3, Hufang Lu, Xuanwu District
Tel: 010-63529134
Feature: Beijing Opera

 Liyuan Theater
Location: 1/F, Qianmen Jianguo Hotel, No.175, Yong'an Lu, Xuanwu District
Tel: 010-63016688-8860
Feature: Beijing Opera

 Laoshe Teahouse
Location: No.3, Qianmen Xidajie, near the Tiananmen Square 
Tel: 010-63036830
Feature: Beijing Opera, acrobatics, cross-talk, Beijing folk music

 Zhengyici Theater
Location: No.220, Xiheyan Dajie, Dongcheng District
Tel: 010-63036233
Feature: Beijing Opera

 Chang'an Grand Theater
Location: No.7, Dongchangan Jie, Dongcheng District
Tel: 010-65101309 65101310
Feature: Beijing Opera

 Capital Theater
Location: No.22, Wangfujing Dajie, Dongcheng District
Tel: 010-65249847
Feature: Chinese drama

 Tianqiao Theater
Location: No 30, Beiwei Lu, Xuanwu District
Tel: 010-83156356
Feature: opera, ballet

 Poly Theater
Location: No.14, Dongzhimen Nandajie, Dongcheng District
Tel: 010-65001188-5621
Feature: opera, ballet, symphony, musical play

 China Puppet Theater
Location: No. Jia 1, Anhua Xili, Chaoyang District
Tel: 010-64243698
Feature: puppet show

 China National Children's Art Theater
Location: No. 64, Anhua Xili, Chaoyang District
Tel: 010-65129688 010-65129689
Feature: performance designed for children

 Beijing Concert Hall
Location: No.1, Beixinhua Jie, Chaoyang District
Tel: 010-66057006
Feature: concert

 Jinfan Concert Hall
Location: No.24, Wangfujing Dajie, Dongcheng District
Tel: 010-65250615
Feature: concert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01월 02일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중국 편]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China]

 

부제 : "작은 영웅을 찾아서"

         "Quest for Little Hero"


 

[중국편 결과보고 요약본]

 

기 간 : 2010년 11월 18일 ~ 2010년 12월 12일 (총 25일)

□ 루 트 : 인천 => 상해 => 연변 => 북경 => 청도 => 인천


-청년기업가 인터뷰 대상자(12명)


-창업 및 기업가정신 관련 미니 인터뷰 대상자(6명)

  

-방문기관 및 단체(10개)

EFG (Shanghai Technology Entrepreneurship Foundation for Graduates / GEW China Host)

Shanghai Technology Innovation Center

Shanghai Donghua University

University of Shanghai for Science & Technology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Shanghai

Global Education & Business

Yanbian University of Science & Technology

Yanji IT Valley Center

Qingdao Technical University

Zoglo Network (CEO Club)

  

-기타 활동

Global Entrepreneurship Week China 행사 참가

기업가정신 국제컨퍼런스 참가

대학생 2015창신경연대회(전국) 참가

창업관련 정부기관 및 교육기관, 단체와 교류

한인회와 교류활동

각종 문화탐방

 





[상해편/Shanghai] 2010년 11월 18일 ~ 2010년 11월 29일 (12일)



 

인터뷰 대상자(청년기업가)

Shin Hwanryul

President

UNIASIA Co., LTD 

Ling Yuhui

Founder

內衣帝國(neiyidiguo) 

Zhang Qing

Founder/CEO

Shanghai Titachem Co., LTD

Roy Ressel

CEO/Managing Director

EyeBuyDirect


미니 인터뷰 대상자

Wu, Sukeun

Professor

International Cultural

Shanghai Donghwa University

Han Minyuan

General Manager

Shanghai Technology

Innovation Center

Maria Jin

President

GJ Enterprise Consulting CO., LTD

Victor Y. Yuan

Chairman

Horizon Consulting Group 

 

교류활동

Huge Thomas

Associate Professor

The Chinse University of Hong Kong

Wong Poh Kam

Professor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Len Middleton

Adjunct Professor

University of Michigan

Wenwen Niu

Founder/President

The Founder Magazin

Renhong Zhu

Prof./Education Associate Director

School of Entrepreneurship

Sun yat-sen University

Li Jun

Edu&Research Dept. Manager

EFG(Shanghai Technology Entrepreneurship Foundation for Graduates)

Cathy Niu

Edu&Research Dept. Manager

EFG(Shanghai Technology Entrepreneurship Foundation for Graduates)

 


Ailleen Gu, Deputy Secretary-general of EFG (Shanghai Technology Entrepreneurship Foundation for Graduates)

Gao wen hai, Prof. of Hebei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Cao Wei, Prof. of China University of Mining and Technology

Shuancheng Wei, Prof. of Shanghai Institute of Technology, Economics & Management School

Chen Hongjin, Prof. of Shanghai Institute of Technology, Economics & Management School

Choi Il-sang, Strategy Dept. Manager of UNIASIA Co., LTD

Ding jian xun, Lecheng Imaging Technology Co., LTD

Joan Kim, President of Morning Shanghai

Kim Jun-tae, Secretary of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Shanghai

Park Young-bo, Section Chief of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Shanghai


방문기관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Shanghai


-상해동화대학(Shanghai Donghwa University)



-상해기술혁신센터(Shanghai Technology Innovation Center)


-상해창업보육센터(China(Shanghai) Public Practicing Base for Entrepreneurs)


-기업가정신교육 국제포럼(International Forum on Innovative Entrepreneurship Education)
 


-상해이공대학(University of Shanghai for Science & Technology)


-중국 대학생 창신경진대회(Creationary Sense 2015)


-Global Entrepreneurship Week China 폐막식(Closing Ceremony of GEW China)



문화탐방
-중국 전통공예 거리


-상해 와이탄 거리


-차, 다도 체험


-상해독립운동기념관(Memorial House of the Shanghai Office of the Delegation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연변편/Yanbian] 2010년 11월 29일 ~ 12월 5일 (7일) 



인터뷰 대상자(청년기업가)

Mun Longzhe

CEO

涓吉市像子村民俗食品場

Xifeng Xuan

CEO

DMG Corp. China

-

Kwak Junghwa

CEO

Zhiku ASIA 

 



미니 인터뷰 대상자

沈春花

Professor

Yanbian University of Science & Technology

劉松玉

CEO

礼美韓服

 

방문기관

-연변대학(Yanbian University)


-연길 IT밸리(Yanji IT Vally)


-조글로 네트워크 CEO클럽(Zoglo Network CEO Club)


-예미한복 중국 생산공장(Factory of Korean Traditional Cloth)



문화탐방

-침대열차 체험


-연변 농수산 도매시장





[북경편/Baijing] 2010년 12월 6일 ~ 12월 9일 (4일)

 

-인터뷰 대상자(청년기업가)

Zheng Choi

President

Crown & Rights Law Firm 

Nero Kim

CEO

Moyiza Network Technology Co., LTD

袁洪波

CEO

MEDIAChannel, Rankey.com

Chen Ning

CEO

MAOTAI Group 白金酒 

Edwin Chen

Founder/CEO

Ismole Inc. 

-

-



문화탐방

-천안문 광장



-중국 전통국주 MAOTAI 체험






[청도편] 2010년 12월 9일 ~ 12월 12일





-인터뷰 대상자

胡保玲

Professor

Qingdao Technical University

-

-

 


방문기관

-청도이공대학(Qingdao University of Science & Technology)



문화탐방

-타이강루 야시장 거리(Night Market)



-청도 요트 올림픽 경기장




-청도 맥주공장



-청도 영빈관


 


이번 중국 탐방은 아래 분들의 도움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사)벤처기업협회, SVI서울벤처인큐베이터

-(사)한국소호진흥협회

-대경산업

-대전커피바리스타학원

-중앙대학교

-톨드어스토리

-한남대학교

-Global Entrepreneurship Week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wet-entrepreneur.tistory.com 송정현 Budher Song 송정현의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2011.01.02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티스토리는 사진 첨부를 다 했는데도 불구하고 사진이 깨질까??!!
    저 많은 사진들을 다 수정하기가 너무 힘들다.



2010년 11월 24일

 


Global Entrepreneurship Week China 행사에 참가하다

 

 

GEW China 행사 중 기업가정신 교육 국제 컨퍼런스에 참가하기 위해 상해이공대학교를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EFG Cathy Niu가 도와주어 참석할 수 있었다. 행사에 참가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지원은 GEW Korea 이창휘 팀장님!이 도와주셨다.

감사합니다. ^^

크기변환_P1120240.JPG

(사진 : 푸른 하늘과 상해이공대학)

 

 

크기변환_P1120242.JPG

(사진 : 캠퍼스 내 GEW China 행사 안내가 붙어져있다.)

 

 

크기변환_P1120243.JPG

(사진 : 행사장 안내표지판이다. 행사장 건물에 도착!!)

 

 

 

 

 

크기변환_P1120283.JPG

(사진 : 컨퍼런스 접수대 모습)

 

나는 이 컨퍼런스에 공짜로 참여했었는데, 알고봤더니 유료 컨퍼런스였다.

무려 600위안!! 뜨억!! 졸려도 열심히 들었다!! ㅋㅋㅋ

 

 

 

 

크기변환_P1120245.JPG

(사진 : 조금 늦게 도착한지라 이미 행사는 시작되어 있었다.)

 

 

 

크기변환_P1120246.JPG

(사진 : 기업가정신 교육에 대해 연사가 발표 중)

 

이분은 조금은 원론적인 내용을 발표 했다.

entrepreneurship의 정의에서 부터..... 시작해서.

 

아니라 다를까...... 다음 연사인 Victor Y. Yuan씨에게 엄청 욕을 먹었다.

 

 

 

크기변환_P1120247.JPG


크기변환_P1120249.JPG

(사진 : 무대를 꽃으로 아주 화려하게 치장한 모습)

 

우리나라와는 사뭇다른 중국만의 문화.

행사 규모를 떠나 화려하게 꾸미고 치장하기 좋아하는 중국문화를 엿볼 수 있다.

 

 

 

 

크기변환_P1120257.JPG

(사진 : Victor Y. Yuan회장, 이 컨퍼런스에서 가장 인상 깊은 연사)

 

날카로운 독설과 논리로 대단한 포스를 지닌 Victor회장.

GEW China 행사 내내 Victor회장을 보았다.

 

기업가정신 교육에 대해 농사에 비유해서 설명했던 것이 매우 인상깊었다.

 

 

 

크기변환_P1120281.JPG

(사진 : 아주 유머러스하고 열정적인 The Founder Magazine, CEO WenWen Niu)

 

북경에서부터 계속 Victor회장 발표 뒤에 자기가 발표라고 매우 부담스럽다며,

유머러스하게 그 상황을 적절하게 풀어나갔던 분이다.

 

The Founder는 창업가에 대한 비지니스 전문 잡지이다.

어느 서점을 가더라도 비지니스 전문 분야에 항상 눈에 띄였다.

 

 

 

 

 

크기변환_P1120285.JPG

(사진 : 상해이공대학 내 세워져 있는 마오의 동상)

 

 

 

크기변환_P1120286.JPG

(사진 : 점심 시간!!)

 

좀 늦게 갔더니 이건 머.... 이미 허리케인이 지나간 듯한 뷔페라인.

중국 사람들 엄청나게 잘 먹습니다.

 

 

 

크기변환_P1120288.JPG

(사진 : Wang Poh Kam 교수의 발표)

 

예전에 신문기사에서 간혹 봤던 교수님이다. GEW 싱가포르의 호스트이기도 하다.

이 분은 그 날 따라 왜 그렇게 떠시는지..... 완전 파르르..... 떠셨다.

NUS 기업가정신 교육사례를 발표, 너무 긴장하셔서 매우 딱딱한 PT를 했다.

 

 

 

 

크기변환_P1120295.JPG

(사진 : EFG 직원이기도 한..... 누구더라 갑자기 기억이 안나네;;;;;)

 

막간의 쉬는 시간을 이용해 함께 사진을 찍었다.

 

 

 

 

크기변환_P1120313.JPG

(사진 : 매우 친절하신 미시건대학 교수님)

 

이 분을 보면서 파일럿이 생각나는 건 왜일까?

왠지 헬기 조종사 출신일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물어봐야겠다. ㅎㅎㅎ

미시건 대학의 창업교육 프로그램 중 실천프로그램에 대해 중점적으로 소개했는데, 인상적인 프로그램이였다.

 

 

 

크기변환_P1120319.JPG

(사진 : 열정적 강의 중)

매우 친절하신 분이라 나중에 도움을 요청드려도 흔쾌히 도와주실 것 같은 분.

 

 

 

크기변환_P1120323.JPG

(사진 : Hugo Thomas교수와 함께 기념사진)

 

아주 까칠하고 꼼꼼한, 작은 뉘앙스 하나까지도 정확하게 이야기해야하는 성미를 가진 분.

중국어는 왜 이리도 잘 하시는지. 대단하신 분이였다. 발표 내내, 통역을 당혹스럽게 했던 분이기도 하다. 정말 열심히 그리고 정확하게 자신의 생각을 청중에게 전달하려고 노력했던 완벽주의자 같은 교수님이였다.

 

 

 

크기변환_P1120324.JPG

(사진 : 왼쪽에서 2번째 작은 여성이 Cathy Niu ^^)

 

Cathy Niu는 이번 컨퍼런스의 연사 섭외를 맡았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18일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중국 편]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in China

 

부제 : "작은 영웅을 찾아서"

"Quest for Little Hero"


송정현, 중국 상해에서 누굴 만났나?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 상해에서 만났던 분들과 위치)

 

 

[인터뷰 대상자]

Roy Hessel, CEO of EyeBuyDirect

Laura Ling, Founder of Neiyidiguo

Shin Hwan-ryul, CEO of UNIASIA co., LTD

Zhang Qing, President of Titan

Han Min-yuan, General Manager of Shanghai Technology Innovation Center

Maria Jin, President of Shanghai GJ Enterprise Consulting co., LTD

Woo Su-geun, Professor of Shanghai Donghua University

 

 

[미팅 & 교류]

Ailleen Gu, Deputy Secretary-general of EFG (Shanghai Technology Entrepreneurship Foundation for Graduates)

Cathy Niu, Education & Research Dept. Manager of EFG (Shanghai Technology Entrepreneurship Foundation for Graduates)

Wenwen Niu, Founder & President of The Founder Magazine

Victor Y. Yuan, Chairman of Horizon

 

Hugh Thomas, Prof. of Faculty of Business Administration, The Chinese University of Hong Kong, Centre for Entrepreneurship

Len Middleton, Prof. of  Michigan University, Ross School of Business

Wong Poh Kam, Prof. of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NUS Entrepreneurship Centre

Renhong Zhu, Ph.D of Sun Yat-sen University, School of Entrepreneurship

?, Prof. of Hebei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Cao Wei, Prof. of China University of Mining and Technology

Shuancheng Wei, Prof. of Shanghai Institute of Technology, Economics & Management School

Chen Hongjin, Prof. of Shanghai Institute of Technology, Economics & Management School

 

Paul Kim, CEO of Won jin Commercial co., LTD

Choi Il-sang, Strategy Dept. Manager of UNIASIA co., LTD

?, Lecheng Imaging Technology co., LTD

Joan Kim, President of Morning Shanghai

Kim Jun-tae, Secretary of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Shanghai

Park Young-bo, Section Chief of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Shanghai

Gabriel Olajide, General Manager of Daysinog Multiconcepts Services Limited Taiyuan Representative Office

 

 

[방문기관]

EFG (Shanghai Technology Entrepreneurship Foundation for Graduates)

Shanghai Technology Innovation Center

Shanghai Donghua University

University of Shanghai for Science and Technology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in Shanghai

Global Education & Business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opui.lvoutletstorexx.com/ louis vuitton handbags 2013.04.28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을 많이 한다는 것과 잘 한다는 것은 별개이다Topics related articles:


    http://ideamachine.tistory.com/62 新建文章 10

    http://zeeunpottery.tistory.com/8 新建文章 12

    http://sloanquinn.tistory.com/?page=24 新建文章 1

    http://zzang23.tistory.com/11 新建文章 1



2010년 11월 23일

 

[Quest for Little Hero]

내의제국 Ling Yuhui

 

 

링위후위.

 

그녀가 어떤 이일지..... 나는 지난 3달간 매우 궁금했다.

그녀에 대한 정보는 오로지 처음 기사가 계속 복제된 것 밖에 없었다.

 

나는 그녀의 이메일 정보와 구글번역을 이용하여,

내의제국의 인재채용 공고를 통해 그녀가 어떤 이를 원하는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다.

 

하지만, 그녀에 대한 정보(사진, 등)는 매우 희박했다.

 

 

2010년 11월 23일 나는 오전에 상해기술혁신센터를 방문하고 난 뒤,

곧장, 그녀가 있다는 Student Venture Park로 움직였다.

지하철 10호선을 타고 상해 끝과 끝을 오간 것이다.

그녀에게 전화를 해서 어떻게 가야되는지 물었다.

 

당시 나에게는 그녀의 사무실 주소 밖에 몰랐다.

"Shanghai, Yang Pu Qu, Guo Ding Dong Lu 300号"

사전에 구글맵을 통해 충분히 조사해보았으나, 찾기가 쉽지는 않았다.

 

 

사실 30분정도 늦었다.

가장 가까운 지하철 역을 나왔을 때, 이미 약속시간이 다 되었다.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1113370E4CFD11D2444C55.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ED%81%AC%EA%B8%B0%EB%B3%80%ED%99%98_P112019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사진 : 창고에서 자신이 유통하고 있는 남성내의 브랜드를 들고)

 

링위후위는 생각과 달리 매우 젊고 아름다운 친구였다.

그녀의 똘망똘망한 눈과 다르게 나의 눈은 인터뷰 준비로 밤을 샜기 때문에,

빨갛게 충혈되어 있고, 피곤에 찌들어 있었다.

이미 인터뷰를 하기도 전에 가물가물한 상태였다.

 

나는 잠을 깨기 위해 그녀에게 회사부터 둘러보자고 했다.

그래서 그녀와 회사 창고와 사무실을 둘러보았다.

 

재고 창고 2곳과 사무실 1곳이 전부였지만,

그녀는 당차고 촉촉한 눈빛으로 나에게 열심히 회사에 대해 설명해주었다.

 


 


(사진 : 회사 창고 내부의 모습)

 

재고정리는 아직 잘 되고 있는 것 같지 않았다.

 

 

(사진 : 사무실 내부 전경, 왼쪽에 있는 친구는 링위후위와 창업멤버)

 

2007년도에 창업을 한 링위후위.

현재 약 10명 정도를 고용하고 있었다..


 

 

(사진 : 링위후의 모습)

 

이쁘다. (*,.*);;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2.uf@1813370E4CFD11D647A5CD.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ED%81%AC%EA%B8%B0%EB%B3%80%ED%99%98_P1120197.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사진 : 해 맑은 링위후위, 전형적인 중국 미인의 모습)

 

웃으니 더 이쁘다. (*,.*);;;;;;

이크~ 인터뷰 해야지 이럴 때가 아니다.

 

 

 


(사진 :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링위후위)

 

그녀는 인터뷰 내내 조곤조곤 말을 했다.

하지만, 어떤 제스쳐 하나 없이 조곤조곤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스타일인듯 하다.

 

자신의 의견을 거리낌없이 말했다.

하지만, 가벼운 느낌은 들지 않았다.


 

 

(사진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를 위한 응원 메세지를)

 

인터뷰가 끝나고 1가지 부탁을 했다.

우리 팀원들에게 격려의 응원메세지를 하나 써달라고 했다.

 

그녀가 뭐라고 적었을까??

(인터뷰 자료에 공개하겠다.)

 

 

 

(사진 : 왼쪽부터 내의제국 공동창업자, 링위, 송정현)

인터뷰가 끝나고 바로 단체 사진을 찍었다.

 


(사진 : 링위후위와 공동창업자, 그리고 송정현)

 

이 현수막 만드는 것도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그래도 승현이가 물심양면으로 잘 준비를 해주었다.

땡큐~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jsquare.kr sketch 2010.12.09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현씨 화이팅.. 우왕... 나도 중국 가보고 싶당... ^^; 일단은 국내에서 만나는 유학생으로 만족?. 몸 건강관리 잘 하면서 다녀와용..



 2010년 11월 23일

 

 

상해기술혁신센터 방문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 송정현

  

 


(사진 : 해맑게 나를 반겨주시는 한 선생님)

 

매우 부드럽고 유머러스한 풍미를 가진 분이다.

EFG(중국 창업기금회), Cathy를 통해,

상해기술혁신센터 왕룽 센터장이 얼마 전에 은퇴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그럼 실무자급을 만나게 해달라고 했더니.....

센터장급 경력을 갖춘 한선생님을 소개시켜주었다.

(왕룽 센터장과 매우 친하신 듯 했다.)

 

푸근한 아버지 같은 느낌의 한선생님.

그는 어떤 이야기 보따리를 나에게 풀어놓을까??

 

 

 

 

크기변환_P1120168.JPG

(사진 : 미니 인터뷰에 진지하게 답하고 있는 한선생님)

 

상해 지역의 보육센터 현황과 각종 정부지원에 대한 정보,

청년창업지원을 위한 센터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 매우 상세하게 설명을 들었다.

 

청년 창업을 위한 다양한 현황과 정보를 들은 뒤,

그의 오랜 경험(기업경영에 다양한 실무경력을 갖춘)을 바탕으로

창업보육 업무에 대한 그의 의견을 들었다.

 

창업보육업무는 매우 중요한 것이며,

반드시 실무경험이 있는 전문인력이 보육업무를 맡아야 된다고 주장했다.

왜냐하면 기업에서의 실무경험이 없는 담당자는 기업의 고충을 이해하기 어렵고,

창업 초기 기업들이 원하는 진정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문제는

그들이 원하는 실제적인 도움을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크기변환_P1120175.JPG

(사진 : 유머도 섞어가며, 다양한 정보와 자신의 오랜 노하우를 알려주고 있는 한 선생님)

 

창업보육 업무 담당자는 어떤 소양을 갖추고 있어야 할까?

이 질문에 그는 매우 본질적인 대답을 던졌다.

 

창업기업을 진심으로 도와주려고 하는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고,
기업을 현실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실무역량이라고 답했다.

 

 

이는 한국의 창업보육 업무 담당자의 조건에도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고 본다.

(한국의 BI매니저들은 기업에서의 실무경험이 없는 이들도 많이 있다.)

 

보육센터마다 천차만별로 다르겠지만,

내가 본 대학의 보육센터의 실무 담당자들은

대부분 30대로서, 경력 3~5년 내외의 비전문인력이다.

 

정부에서 주기적으로 집체교육을 실시하고, BI매니저 역량을 키워주고 있지만,

그 교육이 과연 창업기업 지원에 실제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의문이다.

 

 

 

 

크기변환_P1120182.JPG

(사진 :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에 대한 응원 메세지를 적고 있는 한선생님)

 

그에게 우리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 멤버들에게 응원메세지를 청했다.

그가 청년들에게 준 메세지는 무엇일까?

 

 

 

 

크기변환_P1120188.JPG 

(사진 : 미니 인터뷰? 및 센터 방문이 끝나고, 한선생님과 함께)

 

한선생님을 4시간 동안 만나뵈면서,

그가 나에게 하나라도 더 말씀해주려고 얼마나 애를 쓰고 있는지 진정 알 수 있었다.

상해기술혁신센터 현판 앞에서 방문기념 사진.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22일



상해GJ기업관리컨설팅유한공사

김금자 대표를 만나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 송정현

 

 

 

 

#348209

 

상해 동화대학 우수근 교수님의 소개로 김금자 대표이사님을 만나뵈었다.

우수근 교수님의 추천사로는 김금자 대표는 상해 컨설팅분야에서 꽤 인지도가 높은 기업이며,

한국, 중국 뿐만 아니라 다양한 다국적기업들의 중국현지 창업 및 경영활동을 도와주고 있는

아주 뛰어난 경영자라고 하였다.

 

 

오후 4시까지 교수님을 미니 인터뷰를 한 뒤, 바로 GJ기업관리컨설팅유한공사로 향했다.

오후 5시 15분 이후의 시간이 괜찮다고 하셨기에 거리가 좀 멀기 때문에 바로 출발했다.

 

상해GJ기업관리컨설팅유한공사는 한인상회 건물 9층에 있기 때문에,

이미 지난번에 한인상회를 가봐서인지 찾는 것이 그리 어렵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대신 지하철에서 내려 20분 정도 걸어가야하는 거리이기 때문에, 시간이 빠듯했다.

 

 

크기변환_IMG_1537.JPG

크기변환_IMG_1538.JPG

(사진 : 지하철의 보안검색대)

 

중국에서는 지하철을 탈 때도 보안 검색을 한다. 근데 보안검색 기준은 특별히 없는 듯 하다.

내가 스스로 넣지 않는한 그들이 나보고 보안검색대에 가방을 넣으라고 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귀찮아서인 것 같기도 하고 외국인이라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상해에 있는 내내 외국인들을 조금 우대?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48222

 

후다닥!! 서두른 덕분인지 제 시간에 도착했다.

 

 

크기변환_IMG_1545.JPG

(사진 : 한인상회 앞에서 마주친 소수민족)

 

왠지 이들의 삶은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소수 민족은 경제활동을 어떻게 할까?? 훌륭한 창업가가 있지는 않을까??

여전히 그들의 전통문화를 계승하면서 살아갈까??

이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살아갈까??

 

모든 것이 미스테리다.

 

 

 

 

크기변환_IMG_1548.JPG 

(사진 : 주성엔지니어링 중국지사)

 

상해GJ기업관리컨설팅유한공사를 방문하기 위해 복도를 지나가다가,

반가운 기업이 있어 사진을 하나 찍었다.

 

한국벤처기업협회 황철주 회장님이 운영하시는 주성엔지니어링.

중국 오기 전에 협회 행사에서 인사드린 적이 있다.

당시 전하진 대표님을 만나뵈러 갔다가, 저녁식사 자리에서 만나뵈었는데,

아주 인상이 좋으신 분으로 기억하고 있다.

 

 

무작정 들어가서 인사를 드리려고 하다가..... 예의가 아닌 것 같기도 해서 말았다.

다음에 황회장님을 만나뵈면 말씀드려야겠다.

 

 

 

 

#4258729

상해GJ기업관리컨설팅유한회사 사무실로 들어서자.....

직원 중에서 한 분이 나를 테이블로 안내해주었다.

 

김금자 대표님은 잠깐 출타 중이라고 했다.

기다리는 잠깐 동안 나는 빠르게 질문을 수정하고 보완했다.

 

 

5분 정도 지났을까? 작은 키의 다부지게 보이는 한 여인이 들어왔다.

 

바로, 김금자 대표였다.

간단하게 인사를 하며, 명함을 나누었다.

 

우선, 어떤 프로젝트인지 내게 되 물었다.
그녀는 우수근 교수님에게 우리 프로젝트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넘겨받지 못한 것 같았다.

앞으로 어떤 이를 통해 누군가를 소개를 받을 때,

사전에 충분한 자료가 공유될 수 있도록 어떤 조치를 취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5분 정도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하고 난 뒤,

그녀는 매우 취지가 좋은 프로젝트라며 칭찬을 해주면서 인터뷰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나는 바로 인터뷰를 하려고 했으나, 그녀는 다음에 인터뷰 하는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아마도 급한 업무와 미결된 업무가 있는 듯 하여,

나는 바로 오늘 저녁에 이메일로 인터뷰 일정을 정해서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사전 질문과 소개자료를 다시 간단하게 보내드리면서 계획일정을 보내주기로 하였다.

 

 

#4255

그녀는 말을 많이 하지 않는 편인듯 했다.

조용한 사람들은 만날 때면 나는 항상 긴장하게 된다.

 

사실, 이런 분들은 인터뷰 할 때, 조금 딱딱한 분위기가 연출되는 경우가 있어서 꽤 난항을 겪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왠지, 쓸데없이 떠벌리거나 쓸데없는 행동으로 실수를 하면 안된다는 느낌이 직관적으로 들었다.

 

하지만, 글을 쓸 때는 이런 분들이 더 좋은 것 같다.

질문에 대한 군더더기없는 정확한 대답을 해주기 때문이다.

 

 

#8035

그녀의 말투는 간단 명료하지만, 차갑지는 않았다.

굉장히 차분하고 고요한 호수같은 느낌의 목소리를 갖고 있다.

그리고, 약간 경상도 억양을 갖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차후에 인터뷰 진행하면서 어디 출신인지 물어 볼 생각이다.)

 

 

 

그렇게 일정조율에 대해 논의하고 난 뒤,

그녀는 아래층에 있는 좋은 아침 사장님을 만나뵈면 좋을 것이라며 소개를 시켜주며,

그녀와의 첫 만남은 그렇게 헤어졌다.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N%7Ccfile23.uf@1830F5254CF27A8E20EB9D.jpg%7Cwidth=%22511%22%20height=%22383%22%20alt=%22%22%20filename=%22IMG_155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사진 : 하루 일정을 마치고 한 컷)

 

==================================================================

logo4kr.png

상해GJ기업관리컨설팅유한공사

홈페이지 : http://www.giantj.com/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22일

 

크기변환_P1120092.JPG

(사진 : 중국 상해 동화대학, 국제문화교류원 우수근 외래교수와 함께)

 

상해 동화대학(東華大學)

국제문화교류원 방문 


 

사전에 구글 맵 등을 통해 가는 길을 정확하게 메모해놓고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상해는 지하철이 잘 발달되어 있어서 의외로 편했다.

 

지하철이 보통 11시 이전에 끊어진다.

8호선은 9시 전에 끊어지는 것 같았다.

 

 

가끔 급하면 택시, 오토바이택시?를 이용하기도 한다.

오토바이택시는 싸고 빠르다. 하지만 위험?하다.

역주행은 기본이다. ㅋㅋ;;;;; 하지만, 싸고 빠르다.

근데 외국인이라고 생각하면 이 친구들이 바가지 요금을 씌운다.

 

어떤 녀석은 5~10위안에 갈 수 있는 거리를 두고 100위안을 불렀다.

죽여버릴려다가 말았다. 농담! ㅋㅋ "뿌요" 그냥 돌아섰더니 날 부르는 소리가 애처롭다.

그렇게 바가지 씌우는 경우가 많으니 일단 무조건 낮게 불러라.

 

보통 근처까지 태워주는 경우, 5위안 정도 하는 것 같다.

나는 버스 정거장 5~6개의 거리에 12위안 줬었다.

 

어떤 때는 15위안에 가기로 흥정해놓고,

거리가 생각보다 너무 짧아서 10위안만 주고 어깨를 토닥여주고 온 경우도 있다.

ㅋㅋㅋㅋㅋ (그것만 받으라고..... 다음에 더 줄께 하면서.....)

그 친구는 거리에 비해 많이 받았으니 좋다고 왔는데,

내가 10원만 주니까 조금 아쉬워하는 눈치였다.

 

처음 흥정한 가격을 무조건 다 줄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목적지에 도착해서 생각보다 많이 내는 느낌이면 다시 흥정해라.

일단 지도를 정확하게 잘 보는 게 중요하다.


 

크기변환_IMG_1528.JPG

(사진 : 상해 동화대학 정문) 

 

동화대학의 중국식 황금 현판.

예전 처음 중국에 방문했을 때, 저런 현판이 매우 독특해서 현판마다 사진을 찍었던 걸로 기억한다. ㅎㅎㅎ;;

 

 

오전에 방문하려고 했던 동화대학은 동화대학 측에서 연락이 오지 않아서

내가 확인 전화를 하고 나서, 오후 1시에 방문했다.

상해 동화대학은 생각보다 크고 역사가 깊은 곳이였다.

6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대학이며, 많은 국제학생들이 있는 학교다.

 

크기변환_IMG_1512.JPG 

크기변환_IMG_1513.JPG

(사진 : 상해 동화대학 캠퍼스 전경)

 

 

 

크기변환_IMG_1524.JPG 

(사진 : 동화대학 축구장)

 

 

 

크기변환_IMG_1523.JPG

(사진 : 동화대학 국제문화교류원)


약속시간에 정확하게 우수근 교수님이 계시는 국제교류원에 도착했다.

원래는 교내 투어가 예정되어 좀 더 자세히 학교에 대해 정보를 들으려 했었으나,

협조 담당자 부서에 갑자기 감사가 떠서? 교내투어는 아쉽게도 취소되었다.

 

크기변환_IMG_1522.JPG

(사진 : 동화대학 국제문화교류원의 페이스북)

머 아뒤나 주소같은 건 없었다.

제목 그대로 찾아서 친추하라는 거다. ㅋㅋ;;

(누가 할까?)

 

 

대신에 우수근 교수님 미니 인터뷰는 계획대로 진행 할 수 있었다.

 

우수근 교수님을 찾아뵙기 전,

사무실에서 잠깐 기다리면서 교수님이 이곳에서 하시는 일을 잠깐 설명을 들었다.

Global E & B라는 상해 동화대학교 지정 협력기관을 운영 중이며,

 

우수근 교수님이 이곳 동화대학 국제학교에서 하시는 일은

한국 학생들을 동화대학으로 데리고 와서 비지니스 교육 및 문화(어학, 등)교육을 통해

다양한 취업훈련을 통해 해외의 다국적기업에 취직을 하게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시다.

이는 노동부 지원사업이다.

 

노동부 해외취업지원사업을 통해 6개월간 직업훈련 및 해외 어학연수 동시에 받는다고 생각하면 쉬울 것 같다.

내가 보기엔 일반 어학연수의 절반 내지 3분의 2의 비용으로 할 수 있어서, 비용 대비 꽤 매력있는 프로그램이라 생각된다.

국가에서 교육비용의 많은 부분을 지원해주고 있어서 60만원만 내면 6개월 동안 좋은 교육훈련을 받을 수 있다.

(단, 생활비는 개인부담이다. 교육비 60만원 + 6개월 생활비니까...... 일반 어학연수보다 매우 저렴하다.)

(또한, 재학생 4학년 이상, 미취업졸업생이어야 신청이 가능하다.)

 

그리고,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도 추가적인 지원을 해주니 꼭 알아보길 바란다.

 

더구나 국비프로그램이고, 학교에서 하는 거라 일반 어학연수보다는 더 믿음이 간다.

나도 한번쯤 받아보고 싶은 교육훈련프로그램이다.

 

어학 연수를 준비하시는 분들은 한번 정보를 검색해보시길 바란다.
=========================================================

Global E & B

한국지사 : 070-4012-6761

홈페이지 : http://www.globalenb.com

 

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취업지원 1팀(02-3274-9795, 9796, 9794)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월드 잡 : http://www.worldjob.or.kr/index.do

=========================================================


 

크기변환_IMG_1519(1).JPG 크기변환_IMG_1520(1).JPG 

(사진 : 한국인 우수근)

 

우수근 교수님의 연구실 앞에 붙여져 있는 메세지다.

"한국인 우수근 교수의 연구실"

 

그가 얼마나 한국을 사랑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

그의 한국 사랑은 남다르다. 그는 일본, 미국, 중국에서 법학을 공부하고 생활하면서

누구보다 더 객관적인 시각으로 한국을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다.

 

그동안 그가 펴낸 저서 및 기고를 확인하시라.

네이버에서 우수근을 검색하면 그의 활동 등이 나온다.

 

참고로, 네이버에서 송정현을 검색하면 축구선수가 나온다.

나는 정말 찾아찾아 들어가야 나온다. (ㅡㅡ;)

 

이렇게 한국, 일본, 중국, 미국에서 생활해서 다양한 관점에서

한국을 바라 볼 수 있고, 다양한 경험을 가진 그가 이야기하는

글로벌 인재는 과연 무엇이며, 어떻게 해야할까??

 

이는 글로벌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도 좋은 이야기가 될 것이라 생각되어,

상해 동화대학까지 찾아가서 그의 50년 인생 노하우를 듣고 왔다.

 

 

크기변환_IMG_1517.JPG

크기변환_IMG_1518.JPG

(사진 : 우수근 교수님 연구실 내부 전경)

 

 

<우수근 교수 약력>

현) 상해 동화대학교 외래교수

일본 KEIO대학교 법학대학원 박사 과정 수료

미네소타 주립대학교 법학대학원 법학 석사

인하대학교 정치외교학 학사

 

 

우수근 교수님은 인터뷰를 통해 전 세계 모든 젊은 청년들에게 당부 말씀을 남겼다.

 

"여행을 떠나라! 물리적인 여행과 함께,

                           사람을 통한 여행을 떠나라!"

 

해외여행, 가보지 않은 곳을 가는 물리적인(하드웨어적인) 여행도 좋지만,

그럴 여건이 되지 않아도 여행은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였다.

 

그것은 소프트웨어적인 여행이다.

즉, 사람을 통한 여행을 하라는 것이다.

 

사람, 그 자체가 하나의 고유 세계가 아닌가!

사람과 사람을 통한 사람 안에 있는 그들 각자의 고유한 세계를 만나고 접하고 느껴라는 것이였다.

 

나는 이 말을 듣고 참 깜짝 놀라고, 공감했다.

사람을 통해 떠나는 여행.


여러분들도 지금 바로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열심히 일한 당신이 아니라도 누구나 떠날 수 있다. 지금 바로 떠나라.

 

내가 하고 있는 이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는

"하드웨어적인 여행 + 소프트웨어적인 여행" 인 것이다.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차후 따로 인터뷰 란에 게재하겠다.

 

 

 

#923982

미니 인터뷰가 끝나고,

우수근 교수님께 찾아뵙기 전에 중국인 기업가를 소개시켜달라고 부탁드렸더니,

김금자 대표님을 소개시켜 주셨다. 이미 연락을 해놓았다고 하셨다.

5시 15분 이후 시간이 편하시니까, 찾아뵈면 될 꺼라고 하셨다.

 

크기변환_IMG_1514.JPG

(사진 : 우수근 교수님이 메모해주신 김금자 대표 연락처)

 

아~ 바쁘실텐데 시간내어주신 것도 영광인데,

작지만 긴요하게 사용하라고 후원금을 주셨다.

 

나는 후원금을 바로 받았다.

(나는 기본적으로 받는 건 빨리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ㅋㅋ)

그러나, 주는 것은 최소 5배는 주어야 한다.

그래야 상대에게 그만한 효용가치를 줄 수 있다.

 

나는 교수님이 후원해준 금액의 최소 5배를 후배들에게 해주어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

밤잠을 설쳐야하는 날이 더욱 많아 질 것 같다.

 

고맙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19일 (중국 2일차)

 

 

상해 한인상회 방문하러 아침 일찍 일어나 지하철을 탔다.

한인상회는 상해 동화대학 우수근 교수님이 소개시켜주셔서 찾아 뵐 수 있었다.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선생님.)

 

 

#654632

 

 

크기변환_P1110999.JPG

(사진 : 택시 오토바이??)

 

한인상회 가장 근처에 있는 지하철에서 나왔다.

 

오토바이가 가득하다.

다들 나보고 타라는 눈치임을 나는 직감했다.

 

잠깐 발 길을 멈추고 이들을 지켜봤다.

원활한 출근 길을 위해 오토바이 운전자는 손님을 태우고 목적지로 향한다.

목적지에 따라 비용이 틀린 것 같다.

(5원을 이야기하는 친구도 있고, 10원을 이야기하는 친구도 있더라.)

 

다음에 한번 타봐야지. ㅎㅎ

 

 

 

 

지하철에서 내려 지도를 확인하며 여유있게 주변을 둘러보며 걸었다.

그 와중에도 눈에 띄는 것은 어느 만두 가게.

아침 출근시간이라 다들 아침을 사서 먹는 사람들이 많았다.

길거리를 가면서 만두나 간단한 길거리 음식을 즐기는 이들이 많았다.

 

값도 싸고, 배를 든든하게 채울 수 있는 메뉴들이 많았다.

나도 1원에 마늘빵같은 것을 사먹고 왔는데,

만두가게가 있길래 이 가게에 가서 만두 하나를 더 사먹었다.

 

 

크기변환_P1120001.JPG

크기변환_P1120002.JPG

 

(사진 : 줄 서서 아침을 떼우는 중국인들)

 

옆 집 만두가게는 줄까지 서서 기다리지는 않았다.

한국이나 중국이나 맛집은 언제나 사람들이 붐비는 것 같다.

나도 호기심에 줄을 섰다.

 

무슨 맛일까?

 

 

 

 

 

 

 

크기변환_P1120003.JPG

 

(사진 : 옆집 모습)

 

줄이 조금 널널하다. ㅎㅎ

 

 

크기변환_P1120004.JPG

 

(사진 : 만두 가게 내부)

 

 

나는 만두를 좋아하는 편이라서 한국에서도 맛있는 만두가게는 일부러 찾아간다.

 

종업원이 대략 8명 정도 되는 것 같다.

그럼 대략 하루 매출액이 예측할 수 있고, 한 달 매출액도 추정이 가능하다.

 

김갑용 소장님이나 한정수 회장님이 오셨으면 이리저리 꼼꼼하게 보셨을텐데,

나는 잘 모르겠다. ㅎㅎ

 

 

 

크기변환_P1120008.JPG

 

(사진 : 중국 두유)

 

의외로 맛은 괜찮았다.

우리나라의 두유처럼 달진 않고, 말 그대로 콩우유.

한인상회 박과장님이 이걸 보더니 어디서 샀냐며, 상해에서도 파는 곳만 파는 것이라고.

내가 이것을 산 것에 대해 신기해하시며, 아침에 이것만 먹어도 든든하다고 하셨다.

 

그리고 따뜻할 때 바로 먹어야 맛있고, 하루가 지나면 딱딱해지고, 쉽게 상한다고 하셨다.

아마도 단백질이나 제조과정에서 첨가되는 다른 이유때문에 그런 것 같기도 하다.

 

 

 

 

#438923

목적지에 다다랐더니 예전에 와봤던 곳이다.

상해의 한인타운이라고 불리우는 곳.

신한은행도 있고, 가까이에 영사관도 있다.

(상해 총영사관을 한번 방문해야하는데.)

 

외교부 한서기관님과 김서기관님과 한 이야기를 지켜야될텐데..... 

ㅎㅎ 저녁에는 하실런지 모르겠네.

사전에 미리 연락을 드리고 한번 찾아뵈어야겠다.

 

 

 

여튼, 한인상회를 방문하는 것은 여전히 많이 걷기는 했지만!

어렵지 않게 물어물어 찾았다.

 

외국인이 물어보면 정말 정성을 다해 가르쳐주는 사람이 거의 대부분이다.

길 가르쳐 주는 사람 이야기를 듣다가, 디카를 떨어뜨려서 캡이 망가졌다. ㅠㅠ;;;;;;

(아흑. ㅠㅠ)

 

캡이 닫히질 않더군. 여튼. 덕분에 한인상회를 잘 찾아갔으니 감사해야지.

Wujong Rd와 Wanyuan Rd 근처에 있다.

궁금하시면 구글맵을 확인하시길. 

http://maps.google.co.kr/maps/ms?ie=UTF8&hl=ko&msa=0&msid=103076647208622796802.00049539db6d4bf00e766&ll=31.177009,121.386121&spn=0.001359,0.002406&z=19

 

 

물어물어 찾아가서 도착한 상해 한인상회!!

크기변환_P1120007.JPG

(사진 : 상해 한인상회 입간판 모습)

 

입간판부터 정겹다.

많은 사업가들이 타국에서 얼마나 힘들게 사업활동을 하셨을런지.

그래서 재외동포 단체들은 더 똘똘 뭉치는 경향이 있다고 들었다.

그저 한국 노래만 들어도 눈물을 흘리시는 분도 있다고 하니,

왠지 모를 뭉클함과 타국에서의 그들의 애환이 느껴지기도 했다.

 

 

 

 

크기변환_P1120006.JPG

 

(사진 : 프론트 데스크와 얼핏 보이는 사무실)

 

김차장님과 박과장님을 만나뵈었다.

김차장님은 사실 어디서 낯이 있는 분이였는데, 물어보진 않았다.

바쁘신 것 같아서..... ㅎㅎ

 

박과장님에게 한인상회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 및 현황을 듣고,

중국 내 특히 상해에서의 사업환경에 대한 정보를 간단하게 들었다.

 

중국 내 많은 한국 기업들이 입주해있는데, 대부분의 기업인들이 철저한 조사를 하지 않고,

그저 값 싼 인건비 등 몇 가지 사실만 가지고 무작정 들어오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런 경우 운이 좋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오래 버티지 못하고 쓰러진다고 한다.

 

그렇게 준비없이 들어와 실패한 사람들이 중국에 대해 비관적인 의견을 쏟아내서

중국의 사업환경에 대해 편협하고 잘못된 인식이 한국에 팽배하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내가 수 차례 중국의 사업환경 등에 대한 정보를 접하고 느낀 것은

중국의 기업에 대한 규정은 매우 치밀할 정도로 자국에 유리하도록 잘 꾸며져 있는 것 같다.

 

그리고 그 법이 매우 다양하고 복잡하게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차라리 처음부터 전문가들과 상담을 하며 철저하고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오히려 더 비용을 절감하는 실 사례가 많다고 한다.

 

중국에서 법은 반드시 철저하게 확인하고 난 뒤, 의사결정을 해야할 것 같다.

중국에서 창업이나 사업을 하려고 준비 중인 분들은 한인상회와 같은

믿을 만한 자국 단체와 사전 상담 및 도움을 받는 것을 권유하고 싶다.

 

 

여튼 오랜 시간을 이야기 나눌 수가 없어서,

나는 추가적으로 몇 가지 사항을 요청 드렸다.

한인기업가 소개와 창업 및 사업을 위한 지원사업에 대한 정보를 요청드렸다.

 

한인기업가는 알아봐주시기로 하였고,

창업과 사업관련 지원사업은 바로 한인상회에서 하는 세미나 정보를 주셨다.

허나, 내 일정과 정확하게 맞는 행사가 없어서 조금 고민 중이다.

 

특히 인사노무 관련 세미나에 대한 정보는 나에게 유익한 내용이였는데.

참여하시는 연사 분들은 내가 관심있는 분야에 계신 분들이였다.

 

조만간 의사결정을 해서 나의 원래 일정과 조정을 해봐야겠다.

 

 

 

(사진 : 상해 한인상회 방문기념 사진, 박과장님과 함께)

 

박과장님 좀 웃으세요. ㅎㅎㅎ;;;

 

우리 현수막이 조금 알록달록해서 유치해 보일 수도 있는데,

나름 젊고 발랄함이 묻어나오는 느낌이다.

 

그러고 보니 응원메세지를 받아오질 못했다. ㅠㅠ;;

(나중에 팩스로 받아야 겠군.)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11월 18일 [중국 1일차]

 

(사진 : 짐을 보내고 난 뒤 신한은행에 들러 환전을 하러 왔다.)

수수료 할인 쿠폰을 받고 왔는데, 당시 환율이 168원 ㅡㅡ;;;;;;;

쩝. 85만원을 RMB로 환전했던 것 같다. ㅡㅡ;;;;;;

4000RMB 조금 넘던데. 알뜰살뜰 잘 써야지.



(사진 : 인천공항 동방항공 부스)



(사진 : 수속을 도와주고 있는 동방항공 직원)



[##_http://wet-entrepreneur.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N%7Ccfile23.uf@156CAE254CE8BC27085C9D.jpg%7Cwidth=%22378%22%20height=%22566%22%20alt=%22%22%20filename=%22%ED%81%AC%EA%B8%B0%EB%B3%80%ED%99%98_P111099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크기변환_P1110989.JPG 크기변환_P1110991.JPG 크기변환_P1110992.JPG

(사진 : 세상을 내려보다)

하늘 위에서는 검은 대륙과 하얀 대륙이 형성된다.

위 아래의 거대한 제국에는 어떤 Entrepreneurs가 있을까?

 

 

비행기가 관제탑의 승인을 받느라 많은 시간이 지체되었다.

아마 30분 정도 지체되고 난 뒤에서야 출발했던 것 같다.

내 좌석에는 할매, 할배 단체 관광객이 이미 자리 잡고 계셨다.

그래서 나는 계속 앉아 계시라고 권하고 비행기 맨 끝 한 적한 좌석에 앉았다.

 

 

#35325

크기변환_P1110993.JPG

(사진 : 동방항공의 기내식)

볶음밥. 고추장은 왜 준 건지 모르겠지만, 볶음밥에 비벼 먹었다.

간단하게 바나나우유로 허기를 채운 뒤, 먹는 기내식.


 

#35234

동방항공 파일럿이 매우 숙달된 운전 솜씨를 보여주었다.

덕분에 2시간정도의 비행이 매우 편안하게 느껴졌다.

 

 

크기변환_P1110994.JPG

크기변환_P1110995.JPG

(사진 : 정말 우리의 캐리어는 저기 보이는 괴상한 것에 의해 옮겨지는 건가???)

 

공항에 도착했으나 통로?연결이 늦어져서 기다리고 있었다.

이번엔 출발과 도착 모두 기다림의 연속이다.

 

예전에 캐리어를 막 던진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아마도 이 장면을 누군가가 본 것일게다.

요상한 쓰레기차 처럼 생긴게 4대가 오더니 캐리어를 능수능란하게 던져 실었다.

그리곤 바로 다른 곳으로 이동한다.

 

 

 

크기변환_P1110997.JPG

(사진 : 무엇인가를 킁킁 거리며 찾는 견공)

 

간단하게 입국 수속을 마친 뒤, 집을 찾으러 왔다.

내 짐을 매우 일찍 던졌으니? 이미 돌고 있을거라는 내 짐작이 적중했다.

 

내 캐리어 근처에서 킁킁 거리는 똥개.

(크고 쓰러져 있는 갈색 짐이 내 것이다.)

 

생긴건 우리 동네 뒷 집 개처럼 생겼는데, 그냥 흉내내고 있는 건 아닐까?

견공나리가 찾는 건 먹을 것이 아니라 폭팔물, 마약 등 일게다.

아마도 올림픽 기간이라 보안이 더 강화된 것 같다.

 

 

 

#3894927

나오자 마자 연길행 비행기 티켓을 사려고 푸동국제공항 3층으로 올라갔다.

 

근데, 연길이 중국어로 뭐더라?  ㅡㅡ;;;;;

영~귈~?!   ㅡㅡ;;;;; 대략 난감.

 

동방항공 안내원에게 손짓 발짓 다했는데 못 알아듣더라.

영어가 얼핏 기억나서 Yunji 라고 적어주었는데 못 알아 듣더라.

 

나중에 숙소와서 다시 확인해보니 Yanji 였다. ㅡㅡ;;;;;

조금만 센스가 있더라도 알아 먹었을 텐데.

여튼, 준비를 안한 내 잘못이다.

 

당연히 인터넷이 될 줄 알았던 나의 불찰.

푸동공항은 와이파이는 잡히나, 안내원에게 물어봐도 비밀번호를 가르쳐 주지 않았다.

 

결국 2시간 정도를 허비한 채 숙소로 향했다.

 

 

 

 

#72997

잉? 근데 지하철은 어디있는거야? ㅡㅡ;;;;;

아무리 둘러봐도 Subway 할아버지도 보이지가 않는다.

 

구글맵을 이용해서 대중교통으로 가는 길을 검색해서 출력해 갔던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

(근데, 구글 맵 가는 길 검색기능은 내가 사용하기엔 좀 불편한 점이 많았다.)

 

그냥 물었다. 청소부 아자씨한테.....

2층에서 곧바로 연결된 통로가 있었다.

푸동공항에서 연결된 통로로 한참 가다보면 METRO라는 표시가 있다.

그게 지하철이다. 다른 지하철 같은 표시가 있었는데, 아마도 자기부상열차 같기도 하다.

여튼, 결론은 METRO가 지하철이라는 것이다. ㅡㅡ;

 

지하철 티켓구매는 서울과 비슷하다.

머신이 있어서 돈을 넣고, 원하는 라인을 선택한 뒤, 도착 역을 선택하면 된다.

 

근데 조금 웃기는 건 같은 라인이라도 중간에 갈아타야한다는 거.

첨에는 이해가 안되었지만, 바로 해당 역에서 내렸더니 반대쪽에 이미 지하철이 와 있길래.....

공안에게 목적지를 이야기 했더니 빨리 타란다. ^^;;

 

#8923792

내가 예약해놓은 곳은 Shanghai SOHO International Youth Hostel이다.

Nansuzhou Rd. 난쑤주 루?에 있다. Wusong River 우송강변에 있는데.

숙소 찾는데 꽤 해맸다.

 

크기변환_P1110998(1).JPG

(사진 : 상해 소호 국제 유스호스텔 입구!!!!!)

 

그 무거운 캐리어를 낑낑거리며 숙소를 발견했을 때의 그 기쁨이란!

유스호스텔을 찾기 위해 얼마나 고생했던가.....

 

머, 사진 찍을 여유가 없었다.

얼릉 찾아서 내일 일정을 준비하고 싶은 마음 뿐.

 

결론적으로 3시간을 돌아다녀서야 겨우 찾았다.

(5불당 회원분들이 갑자기 대단하게 생각됐다.)

 

계속 중국인들에게 물어물어 다녔는데,

다들 매우 친절하게 대답해주었다.

 

 

'중국의 미래'라고 불리우는 상해.

 

옛날 우리나라 80년대 사람들의 느낌.

(물론 완전 번화가는 조금 틀리다.)

깔끔하고 세련되진 않았지만, 왠지 시끌벅적하고 정감이 간다.

 

앞으로 어떤 일들을 만들어 가볼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