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이해의 선물 | 1 ARTICLE FOUND

  1. 2014.04.10 #032 창업가들이 만들어야 할 세상 - 기업가정신 문화센터 (2)

2014년 04월 09일


[Song for Entrepreneurs]

#032 창업가들이 만들어야 할 세상


창업가들이 만들어야 할 세상은,

어쩌면 폴 빌라드가 이미 그려놓은 세상일지도.




이해의 선물
 

폴 빌라드 
유 영 옮김



내가 위그든 씨의 사탕 가게에 처음으로 발을 들여놓은 것은 아마 네 살쯤 되었을 때의 일이었던 것 같다. 하지만, 그 많은 싸구려 사탕들이 풍기던 향기로운 냄새는 반 세기가 지난 지금까지도 아직 내 머릿속에 생생히 되살아난다. 가게 문에 달린 조그만 방울이 울릴 때마다 위그든 씨는 언제나 조용히 나타나서, 진열대 뒤에 와 섰다. 그는 꽤 나이가 많았기 때문에 머리는 구름처럼 희고 고운 백발로 덮여 있었다.


나는 그처럼 마음을 사로잡는 맛있는 물건들이 한꺼번에 펼쳐진 것을 본 적이 없었다. 그 중에서 한 가지를 고른다는 것은 꽤나 어려운 일이었다. 먼저 어느 한 가지를 머릿속으로 충분히 맛보지 않고는 다음 것을 고를 수가 없었다. 그러고 나서 마침내 내가 고른 사탕이 하얀 종이 봉지에 담길 때에는 언제나 잠시 괴로운 아쉬움이 뒤따랐다. 다른 것이 더 맛있지 않을까? 더 오래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위그든 씨는 골라 놓은 사탕을 봉지에 넣은 다음, 잠시 기다리는 버릇이 있었다. 한 마디도 말은 없었다. 그러나 하얀 눈썹을 치켜올리고 서 있는 그 자세에서 다른 사탕과 바꿔 살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있다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었다. 계산대 위에 사탕값을 올려놓은 다음에야 비로소 사탕 봉지는 비틀려 돌이킬 수 없이 봉해지고, 잠깐 동안 주저하던 시간은 끝이 나는 것이었다.


우리집은 전찻길에서 두 구간이나 떨어져 있었는데, 차를 타러 나갈 때에나 차에서 내려 집으로 돌아올 때에는 언제나 그 가게 앞을 지나게 되어 있었다. 어느 날, 어머니는 무슨 볼일이 있어 시내까지 나를 데리고 나가셨다가, 전차에서 내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위그든 씨의 가게에 들르신 일이 있었다.


'뭐, 좀 맛있는 게 있나 보자.'


어머니는 기다란 유리 진열장 앞으로 나를 데리고 가셨다. 그 때, 커튼 뒤에서 노인이 나타났다. 어머니가 노인과 잠깐 이야기를 나누고 계시는 동안, 나는 눈앞에 진열된 사탕들만 정신없이 바라보고 있었다. 마침내, 어머니는 내게 줄 사탕을 몇 가지 고른 다음, 값을 치르셨다.


어머니는 매주 한두 번씩은 시내를 나가셨는데, 그 시절에는 아이 보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나는 늘 어머니를 따라다녔다. 어머니는 나를 위하여 그 사탕 가게에 들르시는 것이 규칙처럼 되어 버렸고, 처음 들르셨던 날 이후부터는 먹고 싶은 것을 언제나 내가 고르게 하셨다.


그 무렵, 나는 돈이라는 것에 대해서 전혀 아는 것이 없었다. 그저 어머니가 다른 사람에게 무엇인가를 건네 주면, 그 사람은 또 으레 무슨 꾸러미나 봉지를 내주는 것을 보고는 '아하, 물건을 팔고 사는 건 저렇게 하는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마음속에 자리잡았다.


그러던 어느 날, 나는 한 가지 결단을 내리기에 이르렀다. 위그든 씨 가게까지 두 구간이나 되는 먼 거리를 나 혼자 가 보기로 한 것이다. 상당히 애를 쓴 끝에 간신히 그 가게를 찾아 커다란 문을 열었을 때 귀에 들려 오던 그 방울 소리를 지금도 나는 뚜렷이 기억한다. 나는 두근거리는 가슴을 안고 천천히 진열대 앞으로 걸어갔다.


이쪽엔 박하 향기가 나는 납작한 박하 사탕이 있었다. 그리고 쟁반에는 조그만 초콜릿 알사탕, 그 뒤에 있는 상자에는 입에 넣으면 흐뭇하게 뺨이 불룩해지는 굵직굵직한 눈깔사탕이 있었다. 단단하고 반들반들하게 짙은 암갈색 설탕 옷을 입힌 땅콩을 위그든 씨는 조그마한 주걱으로 떠서 팔았는데, 두 주걱에 1센트였다. 물론 감초 과자도 있었다. 그것을 베어문 채로 입 안에서 녹여 먹으면, 꽤 오래 우물거리며 먹을 수 있었다.


이만하면 맛있게 먹을 수 있겠다 싶을 만큼 내가 이것저것 골라 내놓자, 위그든 씨는 나에게 몸을 구부리며 물었다.


'너, 이만큼 살 돈은 가지고 왔니?'


'네.'


나는 대답(對答)했다. 그리고는 주먹을 내밀어, 위그든 씨의 손바닥에 반짝이는 은박지로 정성스럽게 싼 여섯 개의 버찌씨를 조심스럽게 떨어뜨렸다.

위그든 씨는 잠시 자기의 손바닥을 들여다보더니, 다시 한동안 내 얼굴을 구석구석 바라보는 것이었다.


'모자라나요?'


나는 걱정스럽게 물었다.


그는 조용히 한숨을 내쉬고 나서 대답했다.


'돈이 좀 남는 것 같아. 거슬러 주어야겠는데…….'


그는 구식 금고 쪽으로 걸어가더니, '철컹' 소리가 나는 서랍을 열었다. 그러고는 계산대로 돌아와서 몸을 굽혀, 앞으로 내민 내 손바닥에 2센트를 떨어뜨려 주었다.


내가 혼자 거기까지 가서 사탕을 샀다는 사실을 아신 어머니는 나를 꾸중하셨다. 그러나 돈의 출처는 물어 보지 않으셨던 것으로 기억된다. 나는 다만, 어머니의 허락 없이 다시는 거기에 가지 말라는 주의를 받았을 뿐이었다. 나는 확실히 어머니느이 말씀에 순종했다. 그리고 그 후로 두 번 다시 버찌씨를 쓴 기억이 없는 것으로 보아, 허락이 있었을 때에는 분명히 1, 2센트씩 어머니가 돈을 주셨던 것 같다. 그 당시로서는 그 모든 사건이 내게 그리 대단한 일이 아니었으므로, 바쁜 성장(成長) 과정을 지나는 동안, 나는 그 일을 까맣게 잊고 있었다.

내가 예닐곱 살 되었을 때, 우리 집은 동부로 이사를 갔다. 거기서 나는 성장하여 결혼도 하고, 가정도 이루게 되었다. 아내와 나는 외국산 열대어를 길러 파는 장사를 시작했다. 당시는 양어장이 아직 초창기를 벗어나지 못했던 시절이라, 대부분의 물고기는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등지에서 직접 수입하고 있었다. 그래서 한 쌍에 5달러 이하짜리는 없을 정도였다.


어느 화창한 오후, 남자 아이 하나가 제 누이동생과 함께 가게에 들어왔다. 남자 아이는 예닐곱 살 정도밖에는 안 되어 보였다. 나는 바쁘게 어항을 닦고 있었다. 두 아이는 눈을 커다랗게 뜨고, 수정처럼 맑은 물 속을 헤엄치고 있는 아름다운 열대어들을 바라보았다.


그러다가 남자아이가 소리쳤다.


'야아! 우리도 저거 살 수 있죠?'


'그럼.'


나는 대답했다.


'돈만 있다면야.'


'네, 돈은 많아요.'


하고 남자 아이가 자신 있게 말했다.


그 말하는 폼이 어딘가 친근하게 느껴졌다. 아이들은 얼마 동안 물고기들을 살펴보더니, 손가락으로 몇 가지 종류를 가리키며 한 쌍씩 달라고 했다. 나는 그 아이들이 고른 것을 그물로 건져 휴대 용기에 담은 후, 들고 가기 좋도록 비닐 봉지에 넣어 남자아이에게 건네 주며 말했다.


'조심해서 들고 가야 한다.'


'네.'


남자 아이는 고개를 끄덕이며 제 누이동생을 돌아볼고 말했다.


'네가 돈을 내.'


나는 손을 내밀었다. 다음 순간, 꼭 쥐어진 여자 아이의 주먹이 내게 다가왔을 때, 나는 앞으로 일어나게 될 사태를 금세 알아챘다. 그리고 그 어린 소녀의 입에서 나올 말까지도 소녀는 쥐었던 주먹을 펴고, 내 손바닥에 5센트짜리 백동화 두 개와 10센트짜리 은화 한 개를 쏟아 놓았다.


그 순간, 나는 먼 옛날에 위그든 씨가 내게 물려준 유산(遺産)이 내 마음 속에서 솟아오르는 것을 느꼈다. 그제서야 비로소, 지난날 내가 그 노인에게 안겨 준 어려움이 어떤 것이었나 알 수 있었고, 그가 얼마나 멋지게 그것을 해결했던가를 깨닫게 되었다.


손에 들어온 그 동전들을 바라보고 있노라니, 나는 그 조그만 사탕 가게에 다시 들어가 있는 기분이었다. 나는 그 옛날 위그든 씨가 그랬던 것처럼 두 어린이의 순진함과, 그 순진함을 보전할 수도 파괴할 수도 있는 힘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었다.
그 날의 추억이 너무나도 가슴에 벅차, 나는 목이 메었다. 소녀는 기대에 찬 얼굴로 내 앞에 서 있었다.
'모자라나요?'
소녀는 작은 목소리로 물었다.


'돈이 좀 남는 걸'.


나는 목이 메는 것을 참으며 간신히 말했다.


'거슬러 줄 게 있다.'


나는 금고 서랍을 뒤져, 소녀가 내민 손바닥 위에 2센트를 떨어뜨려 주었다. 그리고 나서, 자기들의 보물을 소중하게 들고 길을 걸어 내려가고 있는 두 어린이의 모습을 문간에서 지켜보고 서있었다.


가게 안으로 들어와 보니, 아내는 어항 속의 물풀들을 다시 가다듬어 놓느라고, 걸상 위에 올라서서 두 팔을 팔꿈치까지 물 속에 담그고 있었다.


'대관절 무슨 까닭인지 말씀해 보세요.'


아내가 나를 보고 말했다.
'물고기를 몇 마리나 주었는지 아시기나 해요?'
'한 삼십 달러어치는 주었지.'


나는 아직도 목이 멘 채로 대답했다.


'하지만, 그럴 수밖에 없었어.'


내가 위그든 씨에 대한 이야기를 끝마쳤을 때, 아내의 두 눈은 젖어 있었다. 아내는 걸상에서 내려와 나의 뺨에 조용히 입을 맞추었다.


'아직도 그 박하 사탕의 향기가 잊혀지지 않아.'


나는 숨을 길게 내쉬었다. 그리고 마지막 어항을 닦으면서, 어깨 너머에서 들려 오는 위그든 씨의 나지막한 웃음소리를 들었다.



The Gift of Understanding 

By Paul Villiard

The confidence of childhood is a fragile thing. It can be preserved or destroyed in an instant... 

I must have been about four years old when I first entered Mr. Wigden’s sweet shop, but the smell of that wonderful world of penny treasures still comes back to me clearly more than half a century later. Whenever he heard the tiny tinkle of the bell attached to the front door, Mr. Wigden quietly appeared to take his stand behind the counter, he was very old, and his head was topped with a cloud of fine, snow-white hair. Never was such an array of delicious temptations spread before a child. It was almost painful to make a choice. Each kind had first to be savoured in the imagination before passing on to the next. There was always a short pang of regret as the selection was dropped into a little white paper bag. Perhaps another kind would taste better? Or last longer? Mr. Wigden had a trick of scooping your selection into the bag, then pausing. Not a word was spoken, but every child understood that Mr. Wigden’s raised eyebrows constituted a last-minute opportunity to make an exchange. Only after payment was laid upon the counter was the bag irrevocably twisted shut and the moment of indecision ended. Our house was two streets away from the tram-line, and you had to pass the shop going to and from the trams. Mother had taken me into town on some forgotten errand, and as we walked home from the tram she turned into Mr. Wigden’s. 

“Let’s see if we can find something good,” she said, leading me up to the long glass case as the old man approached from behind a curtained aperture. My mother stood talking to him for a few minutes as I gazed rapturously at the display before my eyes. Then Mother chose something for me and paid Mr. Wigden. Mother went into town once or twice a week, and, since in those days baby-sitters were almost unheard-of, I usually accompanied her. It became a regular routine for her to take me into the sweet shop for some special treat, and after that first visit I was always allowed to make my own choice. 

I knew nothing of money at that time. I would watch my mother hand something to people, who would then hand her a package or a bag, and slowly the idea of exchange percolated into my mind. Some time about then I reached a decision. I would travel the interminable two streets to Mr. Wigden’s all alone. I remember the tinkle of the bell as I managed, after some considerable effort, to push open the big door. Enthralled, I worked my way slowly down the display counter. Here were spearmint leaves with a fresh minty frag-rance. There, gumdrops - the great big ones, so tender to bite into, all crusty with crystals of sugar. I couldn’t pass by the satin cushions, little hard souares filled with sherbet. In the next tray were coloured jelly-babies. The box behind them held gobstoppers which were enormous, made a most satisfying bulge in your cheek, and lasted at least an hour if you didn’t roll them round in your mouth too much, or take them out too often to see what colour layer was exposed at the moment. The hard, shiny, dark-brown-covered nuts Mr. Wigden dished out with a little wooden scoop - two scoops for a penny. And, of course, there were liquorice all sorts. These lasted a longtime. too, if you nibbled them slowly, and let the bites dissolve instead of chewing them up. When I had picked out a promising assortment and several little white paper bags were standing on top of the counter. Mr. Wigden leaned over and asked. “You have the money to pay for all these?” 

“Oh, yes,” I replied, “I have lots of money.” I reached out my fist, and into Mr. Widgen’s open hand I dumped half a dozen cherry-stones carefully wrapped in silver paper. Mr. Widgen stood gazing at the palm of his hand: then he looked searchingly at me for a long moment.

“Isn’t it enough?” I asked him anxiously. 

He sighed gently. “I think it is a bit too much,” he answered. 

“You’ve got some change to come.” He walked over to his old-fashioned cash register and cranked open the drawer. Returning to the counter, he leaned over and dropped two pennies into my outstretched hand. My mother scolded me about going all that way alone when she found me out. I don’t think it ever occurred to her to ask about the Financial arrangement. I was simply cautioned not to go again unless I asked first. I must have obeyed, and evidently, when permission was granted for me to go again, a penny or two was given to me for my purchases, since I don’t remember using cherry-stones a second time. In fact, the affair, insignificant to me then, was soon forgotten in the busy occupation of growing up. When I was six or seven years old my family moved to another town, where I grew up, eventually married and established my own family. My wife and I opened a shop where we bred and sold tropical fish. The acquarium trade was then still in its infancy, and most of the fish were imported from Africa and South America. Few species sold for less then five dollars a pair. 

One sunny afternoon a little girl came in accompanied by her brother. They were perhaps five and six years old. I was busy cleaning the tanks. The two children stood with wide, round eyes, staring at the jewelled beauties swimming in the crystal-clear water. “Gosh,” exclaimed the boy, “can we buy some?”

“Yes,” I replied. “If you can pay for them.” 

“Oh, we have lots of money,” the little girl said confidently. 

Something in the way she spoke gave me an odd feeling of familiarity. After watching the fish for some time they asked me for pairs of several different kinds, pointing them out as they walked down the row of tanks. I netted their choices into a travelling container and slipped it into an insulated bag for transport, handing it to the boy. “Carry it carefully,” I cautioned. He nodded and turned to his sister. “You pay him,” he said. I held out my hand, and as her clenched fist approached me I suddenly knew exactly what was going to happen, even what the little girl was going to say. Her fist opened, and into my outstretched palm she dumped three small coins. 

In that instant I sensed the full impact of the legacy Mr. Wigden had given me so many years before. Only now did I recognize the challenge I had presented to the old man, and realize how wonderfully he had met it. I seemed to be standing again in the little sweet shop as I looked at the coins in my own hand. I understood the innocence of the two children and the power to preserve or destroy that innocence, as Mr. Wigden had understood those long years ago. I was so filled up with the remembering that my throat ached. The little girl was standing expectantly before me. “Isn’t it enough?” she asked in a small voice. “It’s a little too much,” I managed to say over the lump in my throat. “You’ve got some change to come.” I rummaged round in the cash drawer, dropped two cents into her open hand, then stood in the doorway watching the children walk away, carefully carrying their treasure. When I went back into the shop, my wife was standing on a stool with her arms submerged to the elbows in a tank where she was rearranging the plants. “What was that all about?” she asked. “Do you know how many fish you gave them?”

“About 30 dollars’ worth,” I answered, the lump still in my throat. “But I couldn’t have done anything else.” When I had finished telling her about old Mr. Wigden, her eyes were wet, and she stepped off the stool and gave me a gentle kiss on the cheek. “I still smell the gumdrops,” I sighed, and I’m certain I heard old Mr. Wigden chuckle over my shoulder as I wiped down the last tank.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E-mail : WET project / Budher Song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프로젝트는 아래 기관 및 단체의
 협력과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