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09월 22일


2010년 추석이다.

올해 초에는 이번 추석에는 해외에서 보낼 줄 알았다.

그러나, 난 어제, 오늘, 집 뒷마당에서 하루종일 보도블럭을 깔았다.

 

오후가 되어서야 비로소,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나는 Any given sunday라는 영화를 보았다.

지난번 휴넷 성공스쿨 워크샵을 갔을 때, 스팟으로 보여준 동영상이였다.

개인적으로 나는 알파치노의 팬이자 그의 악센트와 추임새를 좋아한다.

알파치노, 미식축구 검색을 통해 영화제목을 알아냈다.

 

그리고, Glory road라는 농구 영화도 함께 찾아 보았다.

 

음. 영화를 보는 내내 내가 리더로서 해야할 일이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했다.

물론, 글을 쓰는 지금도 고민하는 것들이다.

 

내겐 승현이라는 훌륭한 친구가 있고, 조금은 느리지만, 진중한 경수가 있고,

혈기왕성한 기획맨, 기훈이가 있고, 탁?부러지는 똘똘이 초희도 있다.

그리고, 인내심 강한 진영이와 본질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한 판선이도 있다.

  

이 친구들 이외에

한남대학교 HNVC 회장 성은이와 이하 멤버들. 나를 조언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수많은 인생의 선배들.

언제나 내 곁에서 나를 든든하게 백업해주는 청림 18th 동기들.    정말 항상 감사하다.

 

난 이들을 앞으로 어떻게 리더로 세울지 고민하고 있다.

 

이들을 어떻게 하면 리더로 바로 세울 수 있을까?

이들을 어떻게 하면 대단한 녀석으로 만들 수 있을까?

그렇게 하려면 나는 어떻게 해야할까?

 

난 언제나 수많은 실패들 속에서 꿋꿋하게 견뎌왔다.

그리고, 결국에는 다 극복해왔다.

나는 우리 팀이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

 

우리는 프로다.

우리는 전 세계에 내비출 작품 하나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내가 어떻게 해야할지 명확하게 알면서도

이를 실천하기가 힘든 것은 나만 그런 것일까??

 

세상아. 우리가 간다.



(사진 : 연휴 전 판선이가 보내준 격려의 메세지)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09월 20일

 

한남대학교 김형태 총장님을 만나뵙고, 나오는 길.


우연하게 학교 외진 곳에서 테니스 스윙을 연습하고 있는 여자학생을 보게 되었다.

 

테니스 문외한인 내가 보아도 그녀의 스윙은 매끄럽거나, 숙달되지는 않은 것 같았다.

특히, 왼손 스윙은 약하고 훈련되지 않아 보였다.

몇 번이나 빗 맞아서 다시 공을 줍기 위해 그녀는 허리를 숙였다.

 

 

 

하지만, 그녀는 양 손을 번갈아가며 벽을 향해 계속해서 스윙을 날리고 있다.

앞으로도 그녀는 자기자신을 향해 스윙을 날릴 것이다.

 

우리의 삶도 그녀의 모습과 유사하지 않을까??

우리 역시 끊임없이 자기자신을 향해 스윙을 하고 있는건지도.

 

그녀가 자유자재로 매끄럽게 스윙을 하는 그 날까지.

열심히 하도록 마음 속의 기도를 했다.

 

 

나도 매일 스윙하는 하루를 살아가야지.

나는 할 수 있다.

우리는 할 수 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10년 09월 16일

 

나는 왜 그냥 세계일주도 아니고, 내 돈을 모아서 가는 것도 아니고,

세계일주 가려고 모아두었던 내 돈을 운영비로 충당하면서,

굳이 후원을 유치하여 기업가정신 세계일주를 하려고 하는 걸까?

(어떻게 보면 뻘짓?이라고 볼 수도 있는데.....)

 

어쩌면 2008년에 우연히 작성한 글에 그 답이 있지 않나 싶다.

 

나는 평범한 젊은이들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기업가정신을 실천함으로서,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만드는 본보기가 되어 청년들에게 희망과 자신감을 주고 싶다.

 

수많은 젊은이들이 우리 프로젝트로 인해

'할 수 있다'는 꺼지지 않는 불을 지피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나는 할 수 있다.

우리는 할 수 있다.

 

 

 

갑자기 김구 선생의 글이 떠올랐다.

내가 무척 좋아하는 Entrepreneurial sentence(창업가적인, 기업가적인 문구) 이다.

 

눈 덮인 들판 걸어갈 때,

함부로 어지러히 가지말라.

 

오늘 내가 가는 발자취는

반드시 뒷 사람의 이정표가 될지니.

 

 


2008년 싸이월드 대표클럽 씽유 게시판에 후배들을 위해 작성했던 글.

원문 출처 : http://club.cyworld.com/513621241131/87121646

나는 무엇을, 무엇을 위해, 왜? 하는 것인가.

주소복사
송정현level12008.01.29 14:12 조회 1302 | 스크랩 10
 
 

P {MARGIN-TOP: 2px; MARGIN-BOTTOM: 2px}

제가 아직 미흡해서 이런 글을 올려도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나름대로 대학생활을 열심히 했었고

지금은 사회 초년생으로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으면서

느낀 점을 부족하지만 몇 자 적어보려 합니다.

  

  

  

★ '꿈'을 가지자.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대학생활 짧게는 4년에서 어디 다녀오고 하다보면 8년~10년까지

하게 마련인데 그 기간에서 많은 성과들을 갖고 나올 수도 있겠지만

주위 많은 후배님들의 경우를 볼 때 꿈도 없이 막연하게

대학생활을 마치는 경우를 아주 흔히 보았습니다.

  

공무원 준비하거나 취직 또는 창업을 준비하는 것.

  

이것은 삶을 살아가기 위한 수단과 방법에 대한 것입니다.

  

흔히 우리는 이것(수단과 방법)이 지금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이라 생각하는 오류를 범하기 쉬운데

이것은 일생에서 아주 위험하거나 혹은 무모할지도 모르는 선택을 하게 되는 실수입니다.

  

  

현명한 자라면 수단과 방법에 대한 준비 이전에..

반드시 해야할 것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이냐면 바로 꿈에 대한 것입니다.

  

왜 공모전을 하는지..

왜 스펙을 늘리려고 노력하는지..

왜 취직을 해야하는 것인지..

왜 돈을 벌어야 하는 것인지..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어쩌구 저쩌구하는 어려운 얘기는 뒷전에 두더라도

  

바로 "나"  자신을 위한 것이기에..

반드시 수단과 방법을 논하기 그 전에

"나" 자신의 어떤 본질적인 것에 대한 고민과 의사결정

필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대학생활 동안에 꿈을 세워서 나오는 것만으로도 대학생활을 훌륭하게 마감하는 것이라고.

  

  

24~28. (혹은 30까지도..)

그렇게 다급하지도 조바심 낼 필요가 없는 나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왠지 3학년이 되면, 4학년이 되면, 졸업할 때가 되면,

불안하고 조바심이 생기고 걱정되기 마련이지요.

저 또한 경험했기 때문에 잘 압니다.

  

화려한 스펙!?이 없으면 취직 안된다?? 이건 말도 안됩니다.

물론 내세울만한 좋은 경험들이 있으면 어느 정도 도움은 되지요.

하지만 그것은 하나의 무성한 잔가지에 불과합니다.

  

  

사실 우리와 같은 Kids(사회 초년생)에게 중요한 것은

올바른 마음가짐과 배우려는 자세.

그리고 꿈을 향한 즐거운 열정과 패기가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

  

당신은 위의 3가지 조건에 대해 충분히 자질을 갖고 있으십니까??

아니면 노력하고 계십니까??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은 앞으로 보다 큰,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 친구입니다.

  

순간 순간의 잔기술보다는 마음의 튼실한 뿌리와 원기둥을 확고히 하는 것.

그리고 꿈을 가지고 실천하는 자세는 당신이 밟고 있는 땅에 촉촉히 스며들어

어렵고 힘들 때 반드시 당신을 지켜주고 일으켜 세워줄 겁니다.

  

  

  

  

여러분 꿈을 가지세요!

  

  

  

  

많은 분들에게 저의 소견이 좋은 영감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2007년 1월 1일

 

#23123

10년 계획을 세웠다.

 

#23134

3년차에는 반드시 세계일주를 갈 것이다.

 

창업대학원 석사 학위 취득과 동시에 회사를 그만두고,

그동안 모아두었던 돈으로 전 세계를 누비면서,

"앞으로 70년을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답을 얻어 오겠다.

 

또한 세계일주를 통해 세상을 보는 눈을 좀 더 맑고, 넓게 키우고 싶다.

 

#2415

나는 할 수 있다.

 

 

- 일기장, 일부 발췌 -

 




2007년 새해,

10년 계획을 세우면서 처음으로 세계에 대한 꿈을 꾸었다.

지금은 그 때보다 상당히 구체적으로 발전했지만,

아직은 내가 가야할 길이 멀었다.


나는 할 수 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Entrepreneur's Diary

 

Entrepreneur's Diary에는 이 프로젝트에 대한 나의 속 이야기가 담으려고 한다.

 

기업가정신 세계일주라는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도전하고, 실망하고, 포기했다가 다시 힘을 내고, 격려받았던 지극히 개인적인 일상.

웃고 울고 화났다가 차분해지고, 담담하게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일상의 이야기들.

(빤츄를 좀 이쁜 걸로 입을 껄..... 좀 섹쉬한 걸로..... ㅋ)

 

우리 어머니만 볼 수 있는 나의 일기장을 살짝 공개한다.

 

(우리 어머니는 왜 보는 거지?? ^^ 초등학교 때부터 지금까지.

 아직도 열심히 아들의 일기를 몰래 훔쳐보고 내가 뭔 일을 꾸미는지 확인하고 계신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wet-entrepreneur.tistory.com 송정현 Budher Song 송정현의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2010.08.23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황 자국이 보이네요. ㅡㅡ;; 이.. 이론.

  2. Favicon of https://jsquare.kr sketch 2010.09.03 0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어머니께서 지금까지 일기를??..^^;;;..

    • Favicon of http://www.wet.or.kr btools@hanmail.net 2010.09.07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어머니가 호기심이 많으세요.
      제가 어머니의 그 점은 꼭 빼닮았습니다.
      ㅋㅋ

      전폭적인 저의 지지자이세요.
      일기를 봐서 어쩌면 저를 그렇게 믿어주시는지도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