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30일


Entrepreneur's Diary #128

#제 128화 스며드는 것


시인의 감성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안도현씨를 직접 본 적이 없는데, 왠지 눈망울이 아름다울 것 같은 시인이다.


11월의 마지막 아침이어서일까? 마지막 구절에서 눈물이 터져버렸다.

그렇다. 이 세상 모든 어머니의 자식 사랑은 스며드는 것일게다.

Kanjang gaejang ( 간장게장)
Kanjang gaejang ( 간장게장) by annamatic3000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스며드는 것


                                         안도현


꽃게가 간장 속에 

반쯤 몸을 담그고 엎드려 있다

등판에 간장이 울컥울컥 쏟아질 때

꽃게는 뱃속의 알을 껴안으려고 

꿈틀거리다가 더 낮게

더 바닥 쪽으로 웅크렸으리라


바둥거렸으리라 버둥거리다가

어찌할 수 없어서

살 속에 스며드는 것을

한 때의 어스름을

꽃게는 천천히 받아들였으리라

껍질이 먹먹해지기 전에

가만히 알들에게 말했으리라


저녁이야

불 끄고 잘 시간이야


(Add Budher to your Linked-in / Facebook)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World Entrepreneurship Travel]
-Quest for Little Hero-

*Homepage : www.wet.or.kr
*Twitter : @wetproject / @btools / @ECultureCenter
*E-mail : WET project / 송정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